인기글 [04/25] (특가판매) [특가판매] 게이밍 기계식키보드 몬스타기… (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냥이] 

우리딸 HaRu를 소개합니다~

[가족소개]
글쓴이 : 나쯔키 날짜 : 2019-01-20 (일) 13:56 조회 : 1912 추천 : 17  

안녕하세요^- ^ 우리집 심술쟁이 HaRu를 소개합니다!


하루는 작년 봄에 우리집으로 왔어요~

분양간 집에서 파양을 당해 오갈 곳 없는 아이 였던 HaRu .


동물이라고는 한번도 키워보지 못했는데..

건강이 그리 좋지 못하여 갈 곳없는 아이를 내칠 수도 없고,

아파 보여서 더 애틋함에 키우기로 결정을 하고...

부랴부랴 이것저것 준비해서 왕초보 집사와 동거동락 하게 되었답니다.


장이 좋지 않아 매일 설사를 해서..(뒤처리를 잘 못하니까

일일이 닦아 줘야 되더라구요....지금도.....)

물티슈가 안 좋다고 하니 

아기 키우듯 면을 잘라서 하루에 6번 7번씩 하는 설사

닦아주고 손빨래 해서 삶고..


하루종일 붙어 있으면서 케어해 주다 보니

미운정 고운정이 다 들어서

지금은 없어서는 아니될 소중한 가족이 되었답니다.



제가 뭐만 하면 와서 방해해요~

여느 고양이들과 마찬가지로 노트북 매우 좋아합니다..

하고 있으면 와서 덮으며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쳐다보거나 키보드에 누워서 잠을 청해요~



내려 놓으면 바닥에 몸을 밀착하고 있다가~ 잠이 들곤 한답니다.




분명 자고 있는데...눈은 뜨고있어요~ 

집사 날 노트북서 내려 놓다니.....흥~ 하고 절 원망하다가 잠이 들어서 그럴까요..?


이렇게 자고 있다가도 제가 뭐만 먹으려 하면 달려옵니다!

와도 주지 않는걸 알지만 꼭 와서 냄새를.....

(전엔 전자레인지 덮게 덮어 놓으면 먹을 생각 못했는데..

10개월차가 되니까 식탁 치울때 와서 플라스틱 덮게 덮어 놓은거 치우고 먹고있더군요...)


그래서 혼이나면 바로 화장실 가서 테러를 합니다!!

나만 못먹게 할 수 없지 너도 못먹는다 집사야!!

하는 느낌이랄까요..?


그러다 사료를 폭풍흡입하고 이렇게 잠이 들어요~

눈을뜨고 자고 있어서 콧등을 만져주면 눈을 스르륵 감곤합니다~



고양이 답게 어디든 올라가는 걸 좋아해서

집사가 양말이 있는 서랍장을 열려고 고개를 숙이면

꼭 와서 머리 냄새를 맡으며 그루밍을 해주곤 했어요...

(중성화 후엔 안그러더라구요...ㅠ)




집에 윳이 있길래 윳놀이를 하려니까 못하게 방해하며

제법 무거운 윳을 가지고 가버린 우리집 심술보스~



하지만 이내 재미가 없는지 다시 두앞발을 가지런히 모으고 코~ 잠을 청해요~



대체!! 물은 먹는거 닿는거 싫어하면서 화장실 바닥은

왜 애정하는 걸까요..? 건식 화장실도 아닌데..

꼭 씻거나 볼일 보고 있으면 저렇게 들어와서 주저 앉아요~

눈이 마주치면 쫒겨나니까 불러도 절대 눈을 안 마주 칩니다..



화장실서 나오면서 데리고 나오면 또 잡니다..

메롱 하면서~


집사 옆엔 오지도 않으면서 낮잠을 자고 있으면 꼭 

옆에 와서 지렇게 잠이 들곤해요~



하루종일 같이 있어서 그런지 밖에 나가면

아이가 들어올때까지 울어대서 전 강제로 가택연금 상태...


밖은 무서워 하는데 집에 혼자 있는게 싫었는지 

중성화 전에는 옷 갈아입고  안아 올리면

밖에 나가도 거부감이 없었는데요~

중성화 할때 무서웠는지...(피검은 잘 견뎠는데 마취 주사가 너무 아팠나 봐요 ㅠ)

중성화 후엔 저희가 옷만 입으면 도망가는 모션을 취해 주십니다.


작년에 길냥이들 밥 챙겨 주면서 데리고 나갔는데

안고 있으니까 꽃에 관심을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한컷 찍어줬네요~ ㅎㅎ 먹는 건가 하고 냄새 맡아 보는거 같아요.



10개월차 우리집 심술보스님~

아무리 말썽부리고 밤새 잠 못자게 울고 우다다하고 하고

몸이 약해 병원비에 허덕 거리지만 

자는 모습만 보면 샤르르 제 맘이 녹아내려요~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잠꼬대 할때면 완전 귀여움이 터지는 우리 딸~


숨 몰아쉬며 자는게 너무 귀여워서 움짤로 만들었어요~//ㅅ//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박포기 2019-01-20 (일) 14:25
너무 이쁘네요 만져보고싶다.....
     
       
글쓴이 2019-01-21 (월) 21:06
ㅎㅎ 뉴페이스 무척 좋아하는 아이예요~
저희는 괄시하는데....뉴페가 오면 탐색하고 만져도
도망 잘 안가는 뉴페바라기 딸내미예요~
난애 2019-01-20 (일) 20:38
딸 바보~ ㅋㅋ 너무 사랑스럽네요.
     
       
글쓴이 2019-01-21 (월) 21:07
아주그냥 너무 예뻐서 딸바보가 되더라고요//ㅅ// 아홉번 미워도 한번 이쁜짓하면 정말이지
사르르 녹습니다 녹아~
如來神掌 2019-01-21 (월) 00:11
인랑jinroh 2019-01-21 (월) 17:41
믹스와찡이 2019-01-22 (화) 02:13
야옹이는 언제나 진리!!
따수기 2019-01-25 (금) 08:59
마크로 2019-01-27 (일) 10:05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2
605 [멍이]  일본은 매년 12만마리의 유기견이 안락사 통계가 있다는데.. (1)  [구조] 더릿츠 13:52 1 170
604 [멍이]  길고양이 잡는 방법. (2) 이미지첨부 [일반] regi 11:51 3 477
603 [냥이]  무소유 브라우니 선생!! (5)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칫솔과치약 10:22 3 390
602 [조류]  병아리를 구조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28) 이미지첨부 [구조] 멍뭉이없다 04-24 7 911
601 [냥이]  냥피곤 브라우니~ (24)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칫솔과치약 04-24 16 841
600 [냥이]  긴급히 질문좀 드려봅니다 (3)  [도움] aragon 04-24 2 276
599 [냥이]  이집트 냥이 4자매 (12)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JarHead 04-24 10 1352
598 [냥이]  고양이 발톱자르기 쉽지않네요. 발톱을 한번 잘라봤습니다. (3)  [일반] 집사의부엌 04-24 3 579
597 [멍이]  강형욱씨 덕분에 개를 보는눈이 달라짐 (4)  [기타] 오십구키로 04-24 4 901
596 [냥이]  고양이 베개는 역시 생선이죠 (7)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4-23 8 737
595 [냥이]  박스를 너무 사랑하는 드라큐라냥? 이예욧!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냥쿤 04-23 8 992
594 [멍이]  제가 어쩌다 보는 개님~ [흰색 푸들~!] 이미지첨부 [일반] 체리사랑랜드 04-23 2 405
593 [냥이]  이놈도 사진 찍기 좋아하는 ,, (7)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4-23 7 941
592 [냥이]  저희 주인님들 식사와 골골송 모음입니다  [일반] 집사의부엌 04-23 3 431
591 [멍이]  지금까지 이런 꽃은 없었다.?! (3)  [가족소개] 콩이아빠라미 04-22 2 564
590 [조류]  혹시 병아리 또는 애완닭 관련 조언주실 분은 없을까요 (11)  [분양] 틸러달비 04-22 4 282
589 [냥이]  브라우니가 가족이 되었던 날...(브라우니가 브라우니인 이유) (21)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칫솔과치약 04-22 27 1038
588 [냥이]  스코티쉬 폴드 룽이 ~ 올 여름 인싸템 장착~~ (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쿨게이트 04-21 7 873
587 [냥이]  털깍이다 베였는데 어쩌죠?? (7)  [기타] 아멀 04-21 1 1175
586 [냥이]  길냥이와 집냥이 대치중 ,, (4)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4-21 5 1489
585 [냥이]  현시각 브라우니... (19)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칫솔과치약 04-21 16 1924
584 [멍이]  5500㎡ 규모 인천 최대 반려견 놀이터 `송도 도그파크`,4월 29일 개장 (10)  [정보] 포이에마 04-20 3 1457
583 [냥이]  생후 1개월 된 냥이입니다. (22)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JarHead 04-20 10 2195
582 [멍이]  앞집 애견샵 (2)  [일반] ueno 04-20 1 1237
581 [냥이]  친구를 두고 먼저 떠난 고양이 토리 이야기 (19)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냥쿤 04-19 11 2041
580 [냥이]  저희 고양이들 한번 낚아봤습니다. (6)  [일반] 집사의부엌 04-19 6 1217
579 [멍이]  인테리어디자이너의 퇴근후 산책 몸이 두개면 좋겠네요  [가족소개] kile 04-19 3 615
578 [동물]  코끼리 너무 커엽다 (2)  [일반] 0시0분 04-19 4 735
577 [냥이]  우리집 냥이님들 입니다 (9)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부릅뜨니숲이… 04-19 4 946
576 [냥이]  고양이 물품 중고 마켓 좀 알려주세요. (2)  [기타] 나는여기있다 04-18 2 4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