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드디어!!! 길냥이가 마음을 열었어요!!!

[가족소개]
글쓴이 : KlintCC 날짜 : 2020-03-04 (수) 21:11 조회 : 3029 추천 : 23  








딱 하루만이네요.!!

[첫날]
1.문을 보고 앉아서 냐오오오~~~옹
2. 두리번 두리번 거리고 있는걸 두고 모래와 사료와 방석을 사가지고 왔더니
화장실 좌변기 뒤로 숨어서 그날 밤에 저희가 잠들때까지 안나왔어요.
아무리 불러도..

[둘째날]
3. 아침에 일어났더니, 화장실에선 나왔는데
대신 쇼파 밑으로 장소를 바꿨어요.
준비해둔 사료와 물은 손도 안댔고..
아침에 출근할 때 까지 부동자세.

4. 점심때 걱정이 돼서 잠깐 들렀더니 아침에 나갈때와 같은 위치에서 역시나 안움직인듯 해보였습니다.
그런데 좀 달라진 점은, 머리를 바닥에 대고 잠자는 듯한 포즈도 취하고, 하품도 하고.. 어제와는 저금은 달라진 모습이었어요. 더 적응을 한것 처럼..

5. 퇴근하고 돌아오니 (점심시간 이후 5~6시간 정도 후) 마찬가지로 쇼파 밑인데, 위치는 조금 달라져있었습니다. 한 10cm 정도 앞으로.. 역시나 물하고 사료는 손도 안대고..

6. 와이프도 도착해서 저녁을 먹고 몰래 몰래 쳐다보면서 관찰했는데, 하품도 많아지고 아제 완전히 길게 엎드림 자세로 있다가, 한시간 전부터는 자세를 뭐랄까. 좀 귀여운 목도 꺾고 완전히 접어진 자세로 우리를 쳐다보기 시작하더군요.

7. 그걸 보고 와이프가 밥과 물을 다른 그릇에 떠다 주고 자리를 비우니 관심을 갖고 냄새를 맡기 시작합니다.
그래도 안먹었.... ㅠㅠ

8. 그리고 약 30분 전에는 돌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24시간 만인듯 하네요 ㅠㅠ

9. 사진은 죄변기 뒤에 숨었을 때, 그리고 테이블 밑에 누어있을때 찍은 사진입니다.


아무것도 안먹어서 너무 불안했는데,
지금은 우리한테 다가외서 그릉그릉 거리고 쇼파와 테이블에 몸을 부비기도 하고.
아직 깜짝깜짝 놀라긴 하지만,
그래더 이제 적응한듯 움직임이 좋아졌네요.

이름은 봄이 입니다!!

프라이빗 2020-03-04 (수) 21:19
전 통조림과 츄르로 꼬셧는데 ㅎㅎ
경계심이 많아 처음엔 먹이줄때 말고는
일부러 쳐다도 안봤는데

어느순간
진짜 어떤 징조도 없이 갑자기 부비부비 애교를 부리던...
     
       
글쓴이 2020-03-04 (수) 21:25
완전 애교쟁이 냥이에요.
잠깐 사이에도 몇번이나 몸을 뒤집네요 ㅎㅎㅎ
     
       
yohji 2020-03-04 (수) 22:08
츄르는 정말 대단한 물건이죠 ㅋ
yohji 2020-03-04 (수) 22:08
와 ,, 똑똑하게 생겼네요 ~~!!

화이팅 ~~
투미소 2020-03-05 (목) 01:13
조심하세요~ 어느순간 발쪽에 몰래 다가와있어서 걸으려는순간 발에 맞을수있어요
죽음의저편 2020-03-05 (목) 02:36
땡굴넙데데 2020-03-05 (목) 06:48
훗..
그렇게 마음 열고 식구가 되시면
그때서야 잠잘때가 젤 이쁘다는 집사들 말을 이해하실꺼에요  ㅋ
Profound 2020-03-05 (목) 07:48
붉은해적 2020-03-05 (목) 08:55
소파랑 테이블에 몸을 비빈다는 건 이제 여긴 내 구역 일본말로 하면 내 나와바리다 라는 걸 증명하려고 자신의 췌취를 묻히고 있는 겁니다.

이제 집사가 되신 걸 축하합니다.
고생길 좀 열리겠네요 ㅋㅋㅋ
     
       
글쓴이 2020-03-05 (목) 09:29
왜 고생길인가요? 가끔 주위에서 걱정하는 말들을 하시는데 전 아직 잘 모르겠어요
          
            
요괴인간 2020-03-05 (목) 13:08


ㅋㅋ 지내시다 보면 압니다 ㅋㅋ 왜 집사라고 하는지를 ㅋㅋ 근데요
냥이들은 사랑입니다. 퇴근할때 기다려주고 부비부비 하면 다 풀려요
요로콤 팔베게도 하고 자기도 한답니다.
               
                 
바다가는당근 2020-03-23 (월) 13:37
세상 편안한 모습ㅋㅋㅋㅋㅋ  보기 좋으시네요!
          
            
파워볼1등 2020-03-05 (목) 15:29
육식동물이라 그런지 응가냄새는 정말 예술이에요~ ㅎㅎ

               
                 
글쓴이 2020-03-05 (목) 21:39
오늘 맡았습니다.. (먼산)
                    
                      
냥큼한냥이 2020-03-06 (금) 03:27
모래를 좋은거 쓰셔야해요.
싼거 쓸때는 머리가 띵했는데 좀 비싼 프리미엄급 쓰니
응고도 잘되고 탈취가 잘되서 편하네요
                    
                      
뉴윈도 2020-03-17 (화) 20:04
냥이를 위해서도, 인간을 위해서도
모래는 좋은걸로 구매하세요.
고통은 인간이 더 많이 받습니다. ㅋ
이제 시원한 여름과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게 되어서 다행이네요.
믹스와찡이 2020-03-05 (목) 09:02
둘리돌이 2020-03-05 (목) 11:04
염주동오빠 2020-03-09 (월) 12:59
화이팅
     
       
글쓴이 2020-03-09 (월) 17:08
화정동 사세요???
뉴윈도 2020-03-17 (화) 20:10
그런데 귀도 안잘렸고, 털 상태도 좋아 보이고,
장난감을 흔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발톱을 내민게 아니라 잼잼이를 하느라 발톱이 나온것 같고
얼굴만 봐도 아주 안정적이고, 좋아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상태가 상당히 좋아 보이네요.
최대한 발톱 빨리 다듬으시고, 수컷이라면 거시기 수술하러......
아니면 날씨 더 풀리면 여기저기 테러 할 수도 있습니다. ㅡㅡ;
천쇼파 같은건 찍~~ 하면 냄새... 하.. 쇼파 버려야합니다.
     
       
글쓴이 2020-03-21 (토) 18:23
암컷 입니당. 임신했어요 ㅠㅠ
다음주~ 다다음주 예정이라고 하네요.
다섯마리 들어있다고;;;
귀여운 애기 나오면 좋겠어요!!!
          
            
뉴윈도 2020-03-21 (토) 20:53

님은 복받을껍니다. 분명! 복 받아야 마땅합니다.
빈폴 2020-03-19 (목) 10:31
털색이 이뻐요. 냐옹~~
wonzzang 2020-03-25 (수) 01:16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4
1674 [냥이]  아픈 아깽이 입양했어요 아이에게 응원부탁해요.ㅠㅠ (5)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큼한냥이 06-02 7 136
1673 [냥이]  드디어..마당냥이 고영희씨가 출산했습니다. (8)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L철e 06-02 13 578
1672 [냥이]  아비시니안 남아 5개월 분양 합니다 (8) 이미지첨부 [분양] 루리루라리 06-01 7 1073
1671 [냥이]  파뤼타임 ,, (1)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6-01 6 551
1670 [냥이]  햇볕 쬐는 길냥이 ,,, (5)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31 7 568
1669 [멍이]  강쥐 유산균 이거 추천드립니다. 이미지첨부 [정보] 코코밍씨 05-31 3 377
1668 [냥이]  항상 재미있게 자는 ,, (3)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30 7 594
1667 [멍이]  마중나온 댕댕이 (5) 이미지첨부 [기타] 동네한바퀴 05-30 16 1083
1666 [냥이]  동네 길냥이 ,,, (1)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30 6 664
1665 [냥이]  출장 중인 집사를 위한 '브라우니'의 메세지. 그리고 가부장제 실패 사례 (19)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5-28 28 1787
1664 [냥이]  고양이사료 질문 (8) 이미지첨부 [도움] 언렬울펜퀘끼… 05-27 2 528
1663 [멍이]  안녕하세요, 멍멍개 김청청입니다. (물마시다 갑자기 화가 난 강아지) (2) 이미지첨부 [일반] 청이삼촌 05-27 8 505
1662 [냥이]  생각보다 반려동물 제품들은 가격이 높네요 (1)  [일반] 무야무야 05-27 1 455
1661 [냥이]  시골 할머니댁에 걸어 들어온 개냥이 (2)  [일반] 조안녕 05-27 10 906
1660 [냥이]  동네 길냥이 ,,, (2)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26 12 709
1659 [냥이]  편의점 고양이가 이제 안보이네요 ㅡㅜ (2)  [일반] 만성주부습진 05-26 7 609
1658 [냥이]  집에 파리가 한마리 들어 왔습니다. (4)  [정보] 바째이 05-25 4 933
1657 [냥이]  고양이에게 비눗방울을 불어줘봤습니다. (3)  [가족소개] 전해라 05-24 11 1513
1656 [냥이]  힘내라.. (6) 이미지첨부 [병원] 놀칼 05-23 16 756
1655 [기타]  Cherax Destructor (1) 이미지첨부 [일반] maN1a 05-22 5 403
1654 [냥이]  쉿! 브라우니의 비밀, 우리만 알고 있기로... (22)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5-22 41 1933
1653 [동물]  우이천에 거북(자라X) 보고 가세요. (5)  [기타] 흰둥흰둥 05-20 6 1352
1652 [냥이]  우리집 냥냥이에요! (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천연고도신라 05-20 21 1349
1651 [파충]  드래곤길들이기-비어디드래곤 키우고 있어요 (2)  [일반] 파리의여행자 05-19 5 962
1650 [멍이]  안녕하세요, 멍멍개 김청청입니다. ( 엄마를 기다려!! ) (10) 이미지첨부 [일반] 청이삼촌 05-19 10 757
1649 [냥이]  브라우니때문에 완전 냥고생 _ 괜한 오바질의 끝! (1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5-18 36 1981
1648 [냥이]  제일 눈에 밟히는 길냥이,,, (10)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18 11 1530
1647 [멍이]  난이도 있는 낮잠을 선호하는 라떼.. (1) 이미지첨부 [일반] meek 05-18 9 926
1646 [멍이]  이토 가입일이 3475일 지나고 첫글을 쓰네요. (6)  [일반] eunji 05-17 6 442
1645 [냥이]  냥이 미용하고 목욕하기 (10) 이미지첨부 [기타] 동네한바퀴 05-17 10 1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