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힘내라..

[병원]
글쓴이 : 놀칼 날짜 : 2020-05-23 (토) 18:49 조회 : 625 추천 : 16    

사무실 드나들던 길냥이가 금요일 낮에 마실나가선 토요일 12시가 다 될때까지 안돌아오더군요.

새끼들은 배고프다고 하고.. 엄마는 안오고..


주변을 돌아보니 구석에 식빵하고 앉아있더군요.

근데 불러도 안오는 거에요.


어쩐일인가 하고 가서 녀석을 번쩍 들어올렸는데.

느낌이 왜. 그 고양이라서 주욱 늘어나는게 아니라

기운 없어 축 늘어지는 그 느낌..


어쨋거나 사무실 델고가서 바닥에 뒀는데  서질 못하네요.

어.. 몸도 되게 더럽고, 몸에 똥까지 묻히고 있더라고요. 이런 놈이 아닌데..


느낌이 거지 같아서 병원으로 바로 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중독성물질을 먹은 것 같다더군요.


그대로 입원시켰습니다. 3일 입원.. 그 사이 녀석이 이겨내주면 살아나고

아니면..



녀석을 그렇게 맡기고 새끼들 분유랑 젖병이랑 용량 젤 주사기.. 사들고 사무실 갔습니다.

배고프다고 난리.. 엄마찾고 난리..


주말엔 엄마냥이 사무실에 들여 아이들이랑 같이 지내도록하고, 세콤 끄고 사무실에 두었거든요.

열어둘 순 없으니까요 ㅠㅠ


엄마 없이 아이들이 버틸리가 없고...


저희 거래처중 한 곳의 대표님이 고양이를 새끼때부터 키우던 분인데

울 길냥이 새끼들보시더니 두 마리 입양하시겠다고 벼르고 계셨던터라


사정을 얘기하니 바로 뛰어오셨습니다. 두 녀석 델고 가셨어요.

회색줄무늬랑 젖소색깔..(검,흰 얼룩을 입양하신 분이 그리 부르시더군요.)

한 녀석은 저희 사무실 분이 데리고 가셨어요. 노란 녀석..


남은 녀석 둘은 제가 델고 왔습니다.

회색이랑 삼색이..


집에서 분유먹이는데 왜 이리 먹먹.. 해질까요.

녀석이 이겨내면 집에 델고와서 키우렵니다.


길고양이라 그리고 녀석 답답할까 마실나가는거 막지 않았는데

이런 일이 일어났네요. 그러니 이겨내면 꼭 집에 들여놓아 기를 겁니다.


이겨내라... 나비야.










넌 어디까지 참을 수 있니?
From.기혼자 To.미혼자
놀칼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광폭강아지 2020-05-24 (일) 13:37
묘연
사람 좋아하는  사람이
어찌 동물을 미물이라고 싫어하고 외면할까요
글쓴분은 정말 사람다운 분이십니다
부디 무운을 빕니다
L철e 2020-05-24 (일) 22:37
흠.. 어미소식이 궁금하군요.. 마음아픕니다 -.ㅜ
     
       
글쓴이 2020-05-25 (월) 23:47


3일째 입원 중입니다.
간수치는 낮아지고 있지만 아직 기력이 없네요.
알아보고, 자리에서 일어나고, 손가락 가져다 대면 핥긴해요.

얼른 털고 일어나줘야 하는데...
-----------------
병원에서 찍어 보내준 사진이에요.. 손은 병원 스텝
          
            
L철e 2020-05-28 (목) 14:08
아이고..바빠서 3일만에 글봅니다 _ _);; 빠른 쾌유를 바랍니다.
가슴이시킨다 2020-05-26 (화) 00:28
이겨 낼거예요.
작성자분 천사시내요...
Lalala 2020-05-26 (화) 22:40
이겨내길!! 좋은 소식 기다릴게요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4
1665 [냥이]  출장 중인 집사를 위한 '브라우니'의 메세지. 그리고 가부장제 실패 사례 (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5-28 20 679
1664 [냥이]  고양이사료 질문 (4) 이미지첨부 [도움] 언렬울펜퀘끼… 05-27 2 364
1663 [멍이]  안녕하세요, 멍멍개 김청청입니다. (물마시다 갑자기 화가 난 강아지) (1) 이미지첨부 [일반] 청이삼촌 05-27 7 289
1662 [냥이]  생각보다 반려동물 제품들은 가격이 높네요 (1)  [일반] 무야무야 05-27 1 301
1661 [냥이]  시골 할머니댁에 걸어 들어온 개냥이 (2)  [일반] 조안녕 05-27 9 634
1660 [냥이]  동네 길냥이 ,,, (2)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26 10 528
1659 [냥이]  편의점 고양이가 이제 안보이네요 ㅡㅜ  [일반] 만성주부습진 05-26 7 492
1658 [냥이]  집에 파리가 한마리 들어 왔습니다. (3)  [정보] 바째이 05-25 3 785
1657 [냥이]  고양이에게 비눗방울을 불어줘봤습니다. (3)  [가족소개] 전해라 05-24 11 1372
1656 [냥이]  힘내라.. (6) 이미지첨부 [병원] 놀칼 05-23 16 626
1655 [기타]  Cherax Destructor (1) 이미지첨부 [일반] maN1a 05-22 4 330
1654 [냥이]  쉿! 브라우니의 비밀, 우리만 알고 있기로... (22)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5-22 39 1514
1653 [동물]  우이천에 거북(자라X) 보고 가세요. (5)  [기타] 흰둥흰둥 05-20 5 1259
1652 [냥이]  우리집 냥냥이에요! (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천연고도신라 05-20 20 1128
1651 [파충]  드래곤길들이기-비어디드래곤 키우고 있어요 (2)  [일반] 파리의여행자 05-19 5 882
1650 [멍이]  안녕하세요, 멍멍개 김청청입니다. ( 엄마를 기다려!! ) (10) 이미지첨부 [일반] 청이삼촌 05-19 10 681
1649 [냥이]  브라우니때문에 완전 냥고생 _ 괜한 오바질의 끝! (1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브라우니찡 05-18 36 1713
1648 [냥이]  제일 눈에 밟히는 길냥이,,, (10)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18 11 1386
1647 [멍이]  난이도 있는 낮잠을 선호하는 라떼.. (1) 이미지첨부 [일반] meek 05-18 9 845
1646 [멍이]  이토 가입일이 3475일 지나고 첫글을 쓰네요. (6)  [일반] eunji 05-17 6 412
1645 [냥이]  냥이 미용하고 목욕하기 (10) 이미지첨부 [기타] 동네한바퀴 05-17 10 1305
1644 [냥이]  어라 ,, (6)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17 12 628
1643 [냥이]  우리 첫째 (5) 이미지첨부 [일반] 수원주민 05-17 13 766
1642 [멍이]  개 VS 인간 _ 제기차기 회피술! _ WIN (6) 이미지첨부 [일반] 브라우니찡 05-16 15 1144
1641 [냥이]  동네 길냥이 ,, (6)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16 11 1010
1640 [냥이]  뭔가 뚱해보이네요 ㅋ (2)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5-16 9 831
1639 [멍이]  이 자세는... 이미지첨부 [일반] meek 05-15 8 590
1638 [냥이]  스크래처 쓰기 (7) 이미지첨부 [일반] 수원주민 05-15 12 693
1637 [기타]  어항 벽에 이상한 놈들이 기어다닙니다(약혐) (3) 이미지첨부 [도움] 제천대성미후 05-15 3 1310
1636 [멍이]  개가 집에 안들어 갑니다 (4)  [도움] 바람의엘프 05-15 3 8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