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기고] 2018 동물병원 고양이 병원체 검출 양상/네오딘바이오벳 학술부

[기타]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2-11 (월) 19:33 조회 : 371 추천 : 0  

[기고] 2018 동물병원 고양이 병원체 검출 양상/네오딘바이오벳 학술부



본 기고문에서는 2018년 한 해 동안 네오딘바이오벳에 의뢰된 유전자 검사를 분석했다.

개와 고양이에서 많이 의뢰된 병원체는 어떤 것인지 파악하고 검사에 대한 문의가 많이 오는 부분은 설명을 곁들여 이해를 돕고자 하였다.

본 검사실에서 진행되는 유전자 검사는 유사한 임상증상을 일으키는 병원체들로 구성된 패널검사와 병원체 단독 검사가 있다.

병원체 별 양성률 및 검사수 등을 집계할 때에는 구별 없이 총 개수로 통계처리 하였다. 단, 본 검사실에 의뢰된 검체에 한하여 통계를 낸 부분을 유의하기 바란다.

2018년 네오딘바이오벳에서 의뢰 받은 유전자 검사 중  고양이에서 검사한 병원체의 양성 진단률, 총 검사 샘플 수와 양성 샘플의 수.

2018년 네오딘바이오벳에서 의뢰 받은 유전자 검사 중
고양이에서 검사한 병원체의 양성 진단률, 총 검사 샘플 수와 양성 샘플의 수.

고양이에서 검사한 샘플 중 양성이 많이 진단된 병원체는 소화기 관련 임상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트리코모나스( Tritrichomonas foetus,  35%)다.

의뢰된 샘플의 수가 가장 많은 것은 고양이 전염성복막염(Feline Infectious Peritonitis, FIP)을 포함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Coronavirus, 총 665건) 검사였다.

또한 소화기 질환 관련 8개 병원체 의뢰 샘플이 전체 검사 건수의 45%(설사 진단 2741건/총 6054건)를 차지하였다.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는 서울, 경기도, 부산에서 약 83%가 의뢰되었으며 의뢰된 665건 중 양성률은 11.9%(79건)를 보였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변이가 빠른 RNA virus로 개, 고양이, 사람 등에서 주로 설사를 일으킨다. FIP는 고양이 장내성 코로나바이러스(Feline enteric coronavirus, FECV)가 고양이 전염성복막염 바이러스(FIPV)로 변이되어 유발된다 1,2 .

FECV를 보유하고 있는 고양이가 반드시 FIP로 이환 되지는 않기 때문에 분변으로 의뢰된 샘플에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양성이라고 하여 해당 고양이가 FIP에 걸린 상태라고 판단할 수는 없다.

의뢰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총 665 건의 지역별 분포.  서울, 경기도에서 약 73% 이상 의뢰됐다.

의뢰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총 665 건의 지역별 분포.
서울, 경기도에서 약 73% 이상 의뢰됐다.

병원에서 FIP를 진단하고자 할 때 전혈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많이 의뢰하곤 한다.

바이러스성 질환 시 바이러스혈증(viremia) 상태로 심한 임상증상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 전혈로 검사하면 해당 바이러스에 양성으로 진단될 확률이 높다.

그러나 viremia 상태가 아니거나 혈액 중 바이러스양이 PCR 검사로 확인할 수 있는 수준이 되지 않으면 바이러스에 이환되어 있더라도 양성 진단이 되지 않을 수 있다.

특히 FIP의 경우 FECV가 viremia 단계를 거치지 않고 FIP 발병 또는 죽음에 이르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3  FIP에 이환돼 있더라도 PCR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발생한다.

본 검사실에서 수행하는 PCR 검사를 포함하여 FIP에 대한 확진 검사는 아직 없으며 FIP에 의한 증상도 일반적으로 비 특이적이기 때문에 현재로써 FIP는 진단하기 매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의뢰 건 중 샘플 종류 별 양성 진단률.  체액 샘플의 경우 복수와 흉수가 포함되었으며 면봉 swab의 경우 눈꼽, 콧물 등이 포함되었다.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의뢰 건 중 샘플 종류 별 양성 진단률.
체액 샘플의 경우 복수와 흉수가 포함되었으며 면봉 swab의 경우 눈꼽, 콧물 등이 포함되었다.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가 의뢰된 총 665건의 샘플을 분석한 결과, 전혈로 56.7%(377건), 분변으로 29.5%(196건), 체액으로 9%(60건), 면봉 swab으로 4.8%(32건)가 의뢰됐다.

양성 진단율은 분변에서 가장 높아 전혈 외의 샘플에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진단율이 높은 것을 알 수 있다(다만 본 검사실에서 수행하는 PCR 진단법으로는 FECV와 FIP를 구분하여 검사할 수 없기 때문에 각 질환에 대한 정확한 진단율은 알 수 없다).

따라서 고양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수행할 때 콧물, 복수나 흉수, 분변(설사) 등 의심 질환에 매치되어 임상증상이 나타나는 샘플로 검사해야 진단율을 높일 수 있다 4 .

또한, 면봉 swab 샘플의 경우 삼출액뿐만 아니라 환부 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가 포함될 수 있도록 충분한 양의 유핵세포를 수집하여 보내는 것을 추천한다.

 

1. Harry Vennema, Amy Poland, Janet Foley, and Niels C. Pedersen, 1998, Feline Infectious Peritonitis Viruses Arise by Mutation from Endemic Feline Enteric Coronaviruses,  VIROLOGY,  243, 150–157

2. Hui-Wen Chang, Herman F. Egberink, Rebecca Halpin, David J. Spiro, and Peter J.M. Rottier, 2012, Spike Protein Fusion Peptide and Feline Coronavirus Virulence,  Emerging Infectious Diseases,  18, 1090-1095

3. A. Kipar and M. L. Meli, 2014, Feline Infectious Peritonitis: Still an Enigma?,  Veterinary Pathology,  51(2), 505-526

4. Sandra Felten, Christian M. Leutenegger, Hans-Joerg Balzer, Nikola Pantchev, Kaspar Matiasek, Gerhard Wess, Herman Egberink and Katrin Hartmann, 2017, Sensitivity and specificity of a real-time reverse transcriptase polymerase chain reaction detecting feline coronavirus mutations in effusion and serum/plasma of cats to diagnose feline infectious peritonitis,  BMC Veterinary Research,  13, 228

자세한 사항이나 검사관련 문의는 네오딘바이오벳 학술부(E-mail :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 TEL. : 0-1661-4036)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편집자주>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eTo마켓] [자연숙성 전통주] 프리미엄 아이스 와인 "야관문주" (16)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2
[eTo마켓] 이것이 진정한 아웃도어/루어낚시 전문 카고바지!! [이토전용] 피싱디앤에이 08-18
1060 [멍이]  안녕하세요. 레오카이입니다~^^(알래스칸 클리카이)  [가족소개] 하호행 08-17 5 372
1059 [냥이]  캣초딩 시절 브라우니 (7)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8-17 17 639
1058 [냥이]  내가 고자라니 ㅜㅜ (5)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8-17 5 935
1057 [냥이]  집사 일어났냥?? (2)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8-17 7 562
1056 [동물]  강아지와 고양이 공부 하는곳 추천 해주세요.. (5)  [도움] 대검호조로 08-17 3 315
1055 [냥이]  마사지 받는데 꼭 그렇게 느껴야 해??? (1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냥쿤 08-16 16 1586
1054 [조류]  바르나 공원에서 만난 갈매기 둘 (3) 이미지첨부 [일반] TigerCraz 08-16 5 402
1053 [냥이]  더위에 대처하는 꼬맹이의 자세 (4) 이미지첨부 [일반] 땡굴넙데데 08-16 5 757
1052 [냥이]  동생 배가 푹신한 첫째, 그리고 오늘 접종하러 가는 희망 (12)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8-15 13 1890
1051 [냥이]  무저억~ 풍화류운~ (10)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8-15 24 1133
1050 [냥이]  이 침대는 우리꺼다옹~~!! (9)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8-14 13 1166
1049 [냥이]  낮에 낮잠자는데 옆에 딱붙어서 자길래 찍어봤어요 (13) 이미지첨부 [일반] 헐바삭김 08-14 23 2562
1048 [동물]  햄스터 키우시는분들께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도움] 상상초월 08-13 3 393
1047 [멍이]  [돌로박스의 건강꿀팁] 강아지도 식중독에 걸리나요?? 걸려요! (3)  [정보] 포이에마 08-13 5 246
1046 [멍이]  개 아토피성 피부염 최신 치료 방법은?KSVD 학술대회 9월 8일 개최 (1) 이미지첨부 [정보] 포이에마 08-13 3 205
1045 [냥이]  딥습립~~~ (6)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8-13 10 739
1044 [냥이]  어미에게 버려진 아기 길 고양이와 만난 뚜루 (19) 이미지첨부 [일반] analoytoy 08-13 33 1742
1043 [멍이]  오늘 알게된 우리 댕댕이의 능력 (10) 이미지첨부 [일반] 새노트 08-13 14 1460
1042 [냥이]  잠의 마왕. 바닥의 지박령 (25)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8-12 28 1934
1041 [냥이]  잠의 요정, 바닥의 정령 (13)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8-12 29 1709
1040 [냥이]  가증스럽게 싸우고 있는 막내들 올려봅니다. (8)  [일반] 얼룩곰돌이 08-11 11 1528
1039 [멍이]  계곡 갈만한곳 있나요? (4)  [정보] 존존스 08-11 3 673
1038 [멍이]  바르나 시내 버스 정거장의 멍뭉이~ (2) 이미지첨부 [정보] TigerCraz 08-11 10 792
1037 [냥이]  덥고 나른한 일요일 오후 (6) 이미지첨부 [일반] 최종흠 08-11 13 931
1036 [냥이]  가족소개요 (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너구리만쉐 08-11 12 736
1035 [냥이]  냉장고 꼬라지 (6)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8-10 8 1388
1034 [냥이]  임신한 걸까유 (9) 이미지첨부 [일반] 블루탱쓰 08-10 9 1829
1033 [냥이]  가방덕후 지호 (7)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己亥年 08-10 13 1545
1032 [냥이]  우리나라 26살 고양이(유튜브 주의) (3)  [정보] jayded 08-10 10 1673
1031 [냥이]  바르나의 검은 고양이 (5) 이미지첨부 [정보] TigerCraz 08-10 8 8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