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19] (기타) 조현 지지성명문 (5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멍이] 

우리집 만우

[가족소개]
글쓴이 : 헤겔포인트 날짜 : 2019-01-10 (목) 15:34 조회 : 1746 추천 : 23  




 안녕하세요! 우리집 만우를 소개합니다.




 


비오는 만우절 때 건물 앞에서 사람들한테 꼬리치던 아이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씻기고(똥 몇덩어리가 털에 매달려 있었죠), 털을 깎아주는 과정에서 표면만...(물도 통과 안되는 털층을 가지고 있더라고요. 문방구용 가위가 그 털층엔 안들어갑니다. 깎다가 포기한게 저 모습입니다. ).... 동물보호센터에 연락했었더랬죠.  

구조사분이 오면서 저와 전화통화를 했는데.....한번 키워보시면 어떻겠냐라고 제안을 하시길레.....

30분 정도 고민하다가 키우기로 했습니다.

이름은 만우절때 거둔것이라....만우라 했습니다.




 그 해 여름....집으로 못 데려가고 학교 연구실에서 키우던 모습입니다.






겨울쯤에 집에 데려왔죠....절대로 이불속으로는 안들어왔습니다.

 여기까지 올 때 두번 잃어버렸습니다. 1) 연구실 애들이 당구장에 데려갔다가...잃어 버림(몰래 도망감) 2) 강의들으러 간 사이 연구실 애들이 문을 열어 놓는 바람에...없어짐....한달후에 찾음....학교 운영진 중 한명이 집에 데려가 키우고 있었음




다음해....어느 정도 집강아지의 모습을 보여주더군요....그래도 살짝 대범한 모습들이 있었습니다. 좀 혼내면 다시 길바닥 인생으로 돌아간다는 나름의 표현을 합니다.



맘을 다 준 것이 아니라는 거죠...




그리고 2011년 여름에 어머니가 목줄 없이 산책시키러 갔다가...교통사고 났습니다. 대학수의병원에서는 자기들도 수술 못한다고 해서....골절수술을 잘한다는 수의 병원에 급히 이송했고.....그 병원에서 수술했습니다.

당시 수의사님을 지금 생각해보니....그런 대수술은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수술후 아이의 모습을 보고 자기가 더 놀랍니다.....몸에 철판 9개와 나사 12개인가 박혔있습니다. 수술 꼬박 하루 걸렸더랬죠. 그런데 집도한 수의사 실수로 뒷다라 골절 하나를 놓쳤습니다. 의사가 추가 수술은 아이가 힘들어 하니까 말렸습니다만 막내 동생이 그러면 기브스라도 하자 해서.....기브스를 했습니다.

기브스 한채로 철망에 가둬두니....아이가 스트레스 엄청 받더군요....


며칠후 피비린내가 진동하는 핑크색 젤리 똥을 쌉니다. 알아보니....파보 였습니다. 이를 모르고 지나는데....2일 만에 4.5킬로에서 2.5킬로로 빠지더군요....아이가 죽는 줄 알았습니다.

저녁인지라 다음날 병원에 가보려고 했는데...그날 저녁을 못넘길 것 같았습니다....초점도 없는 눈은 먼지들이 들어 앉아 있고.....온 집안은 피비린내로 진동하고 있고....철망안에 넣고....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뼈밖에 없는 것이 저한테 기어 옵니다. ....그래 내품에서 죽어라 하고 그날 같이 안고 잤습니다....중간 중간 깨서 바라보는데...숨만 간신히 쉬더라고요....근데 말이죠...살짝 보니까...가느다랗게 삶의 끈은 놓지 않는 모습이 보입니다.  결국 다음날 아침까지 살아 있었습니다....수술한 병원에 가서 7일간 입원시켰습니다. 매일 매일 애를 보러 갔습니다. 똥이 살짝 모양을 갖추길 시작했다 하더라고요....살았습니다.....


여기까지가 2012년까지의 만우 이야기입니다.....  




초동이네 2019-01-11 (금) 15:55
평생 함께 행복하시길 ^^
     
       
글쓴이 2019-01-18 (금) 15:20
감사합니다. 행복하시길....
만마 2019-01-11 (금) 20:17
아이 표정이 확 바뀌었네요 건강하게 행복하게 잘 살아요 ㅎ
     
       
글쓴이 2019-01-18 (금) 15:20
감사합니다.
패밀리망고 2019-01-11 (금) 21:41
진짜 좋으신분이네요....항상 복받으실겁니다! 행복하세요^^
     
       
글쓴이 2019-01-18 (금) 15:20
감사합니다. 행복하시길....
초보집사 2019-01-13 (일) 23:48
멍뭉아 ㅠ
     
       
글쓴이 2019-01-18 (금) 15:23
심장 비대증으로 인해 매우 병원을 다니지만...아침 저녁으로 약 잘먹이고, 하루 산책 2번 잘 지키면 시추 성격 그대로 침울하지 않고 명랑하게 잘 지냅니다.
동네방위대 2019-01-13 (일) 23:52
정말 긴 인연의 시작이네요~
행복하세요^^
     
       
글쓴이 2019-01-18 (금) 15:23
감사합니다. 행복하시길....
따수기 2019-01-14 (월) 08:57
     
       
글쓴이 2019-01-18 (금) 15:23
감사합니다.
곰짱이 2019-01-14 (월) 09:13
좋은 반려인을 만난 강아지 복이네요. 물론 글쓴분 마음고생도 심하셨겠지만..

앞으로 계속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함께하시길 기원드립니다.
     
       
글쓴이 2019-01-18 (금) 15:23
감사합니다. 행복하시길....
마크로 2019-01-16 (수) 08:47
     
       
글쓴이 2019-01-18 (금) 15:24
감사합니다.
낙무아이님 2019-01-16 (수) 12:57
     
       
글쓴이 2019-01-18 (금) 15:24
감사합니다..
어딜도망가31… 2019-01-17 (목) 14:53
아름다운 얘기네요
     
       
글쓴이 2019-01-18 (금) 15:24
감사합니다. 행복하시길....
   

반려동물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동물 유머짤,움짤,펌짤,단순짤,동영상은 유머게시판/동영상게시판 이용바랍니다.  [공지] eToLAND 01-03 2
 [필독] 반려동물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공지] eToLAND 01-02 2
836 [냥이]  강급후 소화중 (6)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6-18 6 483
835 [냥이]  까치를 본 고양이들이 싱크대를 덮쳤어요 (10)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냥쿤 06-18 12 573
834 [냥이]  새끼냥이 도움요청ㅠ (3) 이미지첨부 [도움] 이둘둘 06-18 8 1056
833 [기타]  [위클리벳 202회] 바뀌는 동물등록제,그리고 허점  [정보] 포이에마 06-17 4 244
832 [냥이]  길냥이 (8) 이미지첨부 [일반] 뭘할까요ㅇ 06-17 7 710
831 [냥이]  작년에 낳았던 새끼가 새끼들을 데려왔어요 (14)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블루탱쓰 06-17 16 1306
830 [냥이]  사이좋게 잘자는 첫째와 둘째 ,, (11) 이미지첨부 [일반] yohji 06-16 13 1336
829 [냥이]  브라우니 잘자~~😍 (10)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6-16 18 988
828 [냥이]  고냥이 데꾸 가세요 (2) 이미지첨부 [분양] 땡굴넙데데 06-16 11 1222
827 [멍이]  강아지 키우실분  [도움] 나타샤 06-16 7 1315
826 [멍이]  대전서 같이 산책 하실분 계신가요 이미지첨부 [일반] 중고차박실장 06-16 5 876
825 [조류]  병아리 얄리 근황 입니다. 자전거 튜닝중 참견참견~~ (10)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멍뭉이없다 06-15 11 1207
824 [냥이]  텃밭에서 상추 먹방하며 노는 개냥이 뚜루 (16)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analoytoy 06-15 27 1778
823 [냥이]  돌보는 길냥이들 사진 올려 봅니다 (13)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붕붕1 06-15 11 952
822 [냥이]  24시간 야옹이들의 밀착마크!! (14)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냥쿤 06-14 26 1531
821 [냥이]  콰지 모자 득! (14) 이미지첨부 [일반] 바째이 06-14 17 1030
820 [냥이]  엄마 꼭 붙잡고 자고 있어요 (4) 이미지첨부 [일반] 블루탱쓰 06-14 11 1027
819 [냥이]  망가진 브라우니_1 (11)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치약과칫솔 06-14 20 1348
818 [멍이]  우리집 핑크랑 요새 등가교환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첨부 [기타] 열혈햄토리 06-14 8 607
817 [냥이]  아빠 게임할때가 좋아요 (12)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6-14 10 1751
816 [기타]  [Q&A] 강아지 내장형 동물등록에 대해…마이크로칩 부작용 없나요? (3)  [정보] 포이에마 06-13 2 303
815 [냥이]  호기심 많은 야옹이에게 음수량 늘리기 좋은 아이템 (19)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analoytoy 06-13 28 1744
814 [냥이]  귀욤이 뿜뿜하는 초롱이 (9) 이미지첨부 [일반] 블루탱쓰 06-13 17 1008
813 [멍이]  8월까지 반려견 동물등록 자진신고 접수‥9월 집중단속 (4) 이미지첨부 [정보] 포이에마 06-13 4 871
812 [기타]  ‘선등록 후판매’ 동물등록된 강아지만 판매토록 법 개정 추진 (1) 이미지첨부 [정보] 포이에마 06-13 5 538
811 [냥이]  아빠 등짝이 젤 편해요 (7) 이미지첨부 [일반] 뿡탄호야 06-12 13 1921
810 [냥이]  저희 야옹이들이 저 몰래 요즘 알바를 뛰는 것 같습니다. (20)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냥냥쿤 06-12 22 1720
809 [냥이]  숨은그림찾 (7) 이미지첨부 [일반] 개념미탑재 06-12 6 766
808 [냥이]  검은 고양이 JJ (4) 이미지첨부 [가족소개] TigerCraz 06-12 9 1061
807 [냥이]  이정도면 망한 사진대회 나갈만 한가요? (12) 이미지첨부 [일반] 블루탱쓰 06-11 14 23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