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18] (연예인) 어제 콘서트에서 난리난 미주의 트월킹ㄷㄷ.GIF (39)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포인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리뷰]

던전 디펜스 수준 정말 낮네요.

 
글쓴이 : Deloen 날짜 : 2018-08-22 (수) 17:21 조회 : 5322 추천 : 21  
최근에 잉여시간이 많이 생겨서 사람들이 많이들 추천하는 소설들을 읽어보던 중

학사신공과 전직 폭군의 결자해지를 거쳐 논란이 많던 던전 디펜스까지 읽어봤습니다.

학사신공이야 여러모로 잘 쓰여진 소설이었기에 크게 무리가 없었고,

전직 폭군의 결자해지의 경우에는 제목에서 느꼈던 위화감을 말끔히 해소시켜줄만큼 잘 쓰여졌더군요.

그런데 던전 디펜스는...

뭐랄까, 식견이 쥐뿔도 없는 사람이 유식한 척 고매한 척 하려고 없는 지식 쥐어짜서 써놓은 느낌이랄까요?

단어선택도 그렇고, 연기 스킬 사용시 상대방에게 인식되는 대사들도 하나같이 유치하더군요.

뭔가 있어보이게 쓰려고 애써서 그런지 앞 뒤가 안맞는 것도 많고...

철학적인 말도 철학의 철자도 모르면서 그냥 머릿속에서 떠오르는대로 어설프게 휘갈겨 놓은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야기 자체의 흐름은 어떨지 몰라도,

학사신공이나 전폭결에서 느꼈던 글쟁이의 기본적인 작문 소양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글이었네요.

물론 그만큼 가볍게 읽히는 면은 있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런 저런 논란이 있을만큼의 소설조차 안되어 보인다는게 제 느낌이었습니다.

'이런 소설이 왜 논란까지?' 라는 느낌이 강했네요.

다음 소설은 뭘 읽을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123

장모반대 2018-08-24 (금) 15:08
이상하게 던디는 쉴드를 치는 팬들이 많더라고요 여기 댓글도 그렇고ㅋㅋ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요
     
       
글쓴이 2018-08-24 (금) 18:00
논란이 많았다길래 신기했는데, 실드 치는 댓글들 보고 저도 놀라고 있는 중입니다.
ㅋㅋ 이상한 논리 가져와서 실드치는 사람도 많고...
본인 얼굴에 침 뱉으면서 실드 치는 사람도 있네요.
     
       
오루크 2018-08-26 (일) 18:28
던디 쉴드가 아니라 던디 까면서 나온 기준이 오락가락해서 ??? 이런 댓글이 더 많은거 같은데요.

개인적으로 해리포터 설정이 잘 짜여졌다라는거엔 동의가 안가서요..

처음에 이렇게 판 커질지 몰랐다가 이것저것 나중에 설정 기워붙인게 보여서...
이유설 2018-08-24 (금) 19:37
쉴드는 안치지만 그래도 재밋게 본 작품인데 쩝..
일회용면도기 2018-08-24 (금) 22:41
위에 어느 분이 적었듯이 그다지 기대안하고 보는 입장에선 일반적인 양판소보다 신선했을겁니다
쭉 보신 분들은 글의 일관성이 없는건 보신 분들 대부분 동의하실테고요
게다가 연재본은 애시당초 19금 떡타지를 표방하고 나온 글이라 퇴폐적이고 자극적인 부분이 많았는데
도서게에서 한때 그거조차 논란꺼리가 됐었죠
저 역시 야설 치고 이 정도면 읽을만한데 싶었는데 만화 대사까지 가져다 쓴걸 보니 떨떠름하더군요

문제는 던디뿐만 아니라 설왕설래가 많은 글을 가지고 비판을 하는건 상관없습니다만 어그로 끌 수 있는
표현을 자제하는게 좋지 않나 싶네요
댓글에 중2니 네덕이니 하는거 사실상 멸칭 아닙니까 내 입맛에 아니라고 괜찮게 본 사람들 기분 잡치게
만드는 단어를 쓰면서 덤벼봐 그럴 필요가 있습니까
도서게에서 항상 평행선 그리는 싸움 날 때 나오는 단어가 수준, 일뽕, 중2 등인데 계급 보니 가입일수도
적지 않은 분이 그걸 모르시진 않을거 같습니다
남는 시간에 읽은 글이 입맛에 안 맞아서 내상 입은거면 다른 글을 찾아보시는게 더 생산적이지 않나 싶네요
     
       
글쓴이 2018-08-25 (토) 06:23
??? 중2니 네덕이니 하는 단어 전 쓴 적이 없는데요.
     
       
글쓴이 2018-08-25 (토) 06:25
누군가에게 비판적인 댓글을 달거라면 적어도 그 사람이 쓴 글을 제대로 읽고 댓글을 남겨야 하지 않나요? 쓴 적도 없는 단어를 썼다고 하면서 비방을 하시는건 좀 그러네요.
          
            
maoe12 2018-08-25 (토) 11:31
댓글에 중2니 네덕이니 하는거 사실상 멸칭 아닙니까?

......??? 글쓴이에게 말하신거 아니신데 왜그러세요..
          
            
maoe12 2018-08-25 (토) 11:33
누군가에게 비판적인 댓글을 달거라면 적어도 그 사람이 쓴 글을 제대로 읽고 댓글을 남겨야 하지 않나요? 쓴 적도 없는 단어를 썼다고 하면서 비방을 하시는건 좀 그러네요.
               
                 
글쓴이 2018-08-25 (토) 18:05
저한테 댓글 단게 아니면 뭐죠? 다른 사람한테 한 말이면 그 사람 댓글에 대댓을 달았겠지요. '남는 시간에 읽은 글이 입맛에 안 맞아서 내상 입은거면 다른 글을 찾아보시는게 더 생산적이지 않나 싶네요' 요 문장만 봐도 저한테 쓴 댓글인데요.

어설프게 글 읽고 껴들지 마시구, 그냥 갈길 가세요.
                    
                      
maoe12 2018-08-27 (월) 09:44
.....

sjkang 2018-08-22 (수) 17:33
세계문학 표절 복붙 떡칠이라서 그렇죠 뭐.ㅋㅋㅋ던디 필력 좋다고, 재밌다고 추켜세우는 사람들은 있어보이는 그런 표절어구에 혹한 중2병, 네덕같은 사람들같음.

일회용면도기 2018-08-24 (금) 22:41
댓글에 중2니 네덕이니 하는거 사실상 멸칭 아닙니까 내 입맛에 아니라고 괜찮게 본 사람들 기분 잡치게 만드는 단어를 쓰면서 덤벼봐 그럴 필요가 있습니까

어딜봐도 님한테 그단어썼다고 욕하는거 아닌데요
                    
                      
maoe12 2018-08-27 (월) 09:49
허구한날 소설책만 읽지마시구, 국어공부좀 하세요.
브롤리 2018-08-24 (금) 23:07
표절작 실드치는 사람들 많네요. 엄청 재미있게 봤나 봅니다ㅋㅋ
미김미김 2018-08-26 (일) 13:35
그거 완전 야설아닌가요 ㅎㅎ 그래서 인기있는 거 같은데
노우렛 2018-08-27 (월) 10:24
표절한거 빼고 생각해도 그래도 글 자체는 9할 정도 널려있는 양판소보다는 글을 잘쓰더군요

그 점이 고평가를 받았다고 봐요
패자 2018-08-29 (수) 22:00
저도 1권보다 오글거리고 유치해서 중도포기했어요
Ingot 2018-09-14 (금) 00:41
여기저기서 덕지덕지 갖다붙힌 짜집기 글이니..
맛스타무 2018-09-20 (목) 03:40
ㅋㅋㅋ 던디 본적은 없는데 무슨 맥락인줄을 알겠군요.

유치하고 중2병스럽다는 건가요. ㅎㅎ
저는 보통 그런걸 표현할때 너무 대놓고 표현하면 공격적이게 되어서

그냥 어린친구들 입맛에 맞는, 중학생들이 좋아할만한.
정도로 얼버무립니다.
처음  1  2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3493 [기타]  무한공포 비슷한 소설??  칼쓰마김 17:04 0 114
23492 [일반]  진짜 취미생활에서도 스트레스 아예 안받기도 힘드네요 ㅋㅋ  (7) 리안하연 13:44 0 518
23491 [리뷰]  약간 애매한 리뷰 천만 배우,만렙 러브 테크니션  한방안샘 13:37 0 242
23490 [일반]  러시아 소설 추천해주세요!  (8) Salinger 13:26 0 172
23489 [일반]  무신귀환록을 계속 읽어야 하나 고민입니다..  (2) 노래가좋앙 13:04 0 226
23488 [기타]  링같은 소설칙 없나요?  (1) 아이유넘 12:21 0 106
23487 [리뷰]  나만 캐쉬상점 쓴다 소감입니다~ ★★★☆ (2) 로묘7 11:34 0 343
23486 [일반]  문피아교환  eoeoeoeo 10:25 0 184
23485 [정보]  쥬논작가님의 하라간 완결났습니다.(스포주의)  (7) 고고한사람 08:59 2 668
23484 [기타]  옴니버스 무협소설 추천해 주세요  (5) 교미더머니 04:38 0 285
23483 [기타]  요즘 판타지 소설에 게임시스템을 보면서 생각난 것중하나.  (7) kivalan 02:43 1 557
23482 [기타]  제목학원 현자님들  (10) 공일공공 00:47 1 572
23481 [리뷰]  해골병사는 던전을 지키지못했다. 최신화 후기 2.5점 노잼 ★★☆ (4) 제롱콜라 02-17 1 684
23480 [일반]  카라마조프네 형제들을 기다리는중  (2) Salinger 02-17 2 360
23479 [자작]  [홍보] 조심스레 홍보합니다. 문피아 [나는 내가 키운다. S급으로]  (15) 스샷첨부 mk697 02-17 5 768
23478 [추천]  망나니 회귀하다 - 헌터 기업 회귀물  (4) 피오노 02-17 2 760
23477 [정보]  일본어 공부를 하려고 해요.  (11) 잉낑꽁 02-17 1 538
23476 [일반]  제목을 찾습니다.  (2) 혼수202 02-17 0 388
23475 [일반]  옛날에 이런 글을 올렸던 적이..  (6) 스샷첨부 fggjfthh 02-17 2 767
23474 [일반]  연애, 로맨스 없는 소설 추천 받습니다  (3) smithjam 02-17 1 195
23473 [일반]  김영하작가 소설읽어보는 중인데  (3) Salinger 02-17 0 664
23472 [기타]  이런 회귀작 어떨까요?  (11) 뒹굴푸우 02-17 1 709
23471 [추천]  제가 좋아하는 판타지 소설 추천입니다.  (9) 판럽 02-17 9 1458
23470 [리뷰]  최근 읽은 중판 2작품 리뷰  (12) 무명암 02-17 5 1130
23469 [일반]  저는 학사신공 중도 하차합니다.  (4) 쉬바르쯔 02-16 2 1029
23468 [일반]  중궈 감성이 느껴지는 부분  (19) 자빠트려 02-16 2 1040
23467 [기타]  요즘 보고 있는 것들 간략..그리고 책 추천 받아요!  (3) 슈퍼루키불곰 02-16 1 510
23466 [일반]  소설 제목 찾습니다  (2) 대체학교에서 02-16 0 258
23465 [일반]  [라노벨]오버로드와 설정이 비슷한 소설이 있을까요?  (3) OkarmaO 02-16 0 427
23464 [일반]  '강함'이 주제인 소설이 있을까요?  (9) 유안33 02-16 0 6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