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7] (기타) 서울대에서 A+를 받는 비법 (14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천년검로도 표절이네요.

 
글쓴이 : 브레이니악 날짜 : 2018-09-14 (금) 18:24 조회 : 4760   
***



기도를 할 때는 몸과 마음, 자세와 호흡이 중요하다.

즉 기도와 참회를 하고자 할 때는 앉는 자세부터 바르게 해야 한다.
일반적인 자세는 두 무릎을 꿇고 앉는 것이며 그 밖에는 결가부좌나 반가부좌를 선택해서 앉으면 된다.
옷차림도 편안한 복장이 좋다.
기도할 때에 앉는 법을 강조하는 것은 바른 자세에서 바른 호흡이 나오기 때문이다.
바른 호흡이 중요한 것은 호흡이 안정되어 있을 때 자연히 정신도 안정되어 기도에 몰입할 수 있어서다.
그렇지만 내면을 도야시키며 기도를 하다 보면 호흡은 자연스레 안정이 되기 때문에 너무 호흡을 의식할 필요는 없다.
기도할 때 첫째 믿음이 중요하다. 즉 이 기도가 결코 헛된 것이 아니며, 신의 가피가 분명히 나와 함께 함을 깊이 믿어야 한다.

그래. 기도 방법에는 예로부터 전해 오는 다섯 가지 덕목이 있다.
그 첫째는 신에게 전신전령을 귀의하여야 하고, 둘째는 마음을 기울여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하며, 셋째는 3배 또는 108배

등으로 예배하고, 넷째는 업을 소멸시키고 진리를 성취하기 위하여 참회 발원하여야 하며, 다섯째는 신을 부르며 정근하는

염송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천년검로 9화

 

“기도할 때의 마음과 자세”

기도를 할 때는 몸과 마음, 자세와 호흡이 중요하다.
즉 기도와 참회를 하고자 할 때는 앉는 자세부터 바르게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앉는 자세는 두 무릎을 꿇고 앉는 방법을 취하며 그 밖에는 결가부좌나 반가부좌를 선택해서 앉으면 된다.
옷차림도 편안한 복장이 좋다.

기도할 때에 앉는 법을 강조하는 것은 바른 자세에서 바른 호흡이 나오기 때문이다.
바른 호흡이 중요한 것은 호흡이 안정되어 있을 때 자연히 정신도 안정되어 쉽게 기도에 몰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실제 부처님의 명호를 부르면서 기도를 하다보면 호흡은 자연스레 안정이 되기 때문에 너무 호흡을 의식할 필요는 없다.

기도할 때 마음은 첫째 믿음이 중요하다. 즉 이 기도가 결코 헛된 것이 아니며 부처님의 가피가 분명히 나와 함께 함을 깊이 믿어야 한다.
둘째는 참회하는 마음이 중요하다. 평소 우리 자신의 잘못된 생활에 대해 반성하고 기도에 앞서 자신의 마음을 참회하고 비워야 한다.
셋째는 주변의 모든 이웃에게 자비로운 마음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 세상의 모든 중생이 나와 한 몸임을 깨닫고 그들 모두에게 평화와 안락이 깃들기를 바라며 누구에게도 원망이나 미움을 갖지 않는 마음이다.

이와 같은 마음가짐으로 기도에 임할 때 기도는 참다운 공덕을 쌓게 된다.

기도할 때 독송하는 경전은 불보살님의 서원과 나의 정성이 하나가 되게 하는데 있다.

기도 방법에는 예로부터 전해오는 다섯 가지 덕목이 있다.
그 첫째는 불보살님께 귀의하여야 하고,
둘째는 향과 꽃으로 공양하고 보시하여야 하며,
셋째는 3배 또는 108배 등으로 예배하고,
넷째는 업장을 소멸하고 복덕을 성취하기 위하여 참회 발원하여야 하며,
다섯째는 불보살님의 명호를 부르며 정근하는 염송이 있어야 한다고 하였다.
-불교수행입문 조계종 출판

 

 

 

인간은 음식과 호흡을 통하여 각 기관에 필요한 에너지를 흡수하고 배설과 호흡을 통하여 노폐물을 버린다.
규칙적인 반복은 기계적인 기관과도 비슷하다. 연료가 있고 공기가 흡입되어, 압축되고 폭발되어 그 힘으로 움직이며 흡입,압축, 폭발, 배기의 작용을 반복시켜 일이라는 역할의 힘을 낸다.

-천년검로43화

 

인간은 음식과 호흡을 통하여 각 기관에 필요한 에너지를 흡수하고 배설과 호흡을 통하여 노폐물을 버린다.
규칙적인 반복은 기계적인 기관과도 비슷하다. 연료가 있고 공기가 흡입되어, 압축되고 폭발되어 그 힘으로 움직이며 흡입,압축, 폭발, 배기의 작용을 반복시켜 일이라는 역할의 힘을 낸다.

-선도내공술 서림문화사

 

선도의 소주천과 대주천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기경팔맥의 역할을 설명하지 않으면 안 된다.
경맥에는 정경과 기경이 있는데 정경을 상경이라고도 한다. 기경팔맥은 독맥, 임맥, 충맥, 대맥, 양교맥, 음교맥, 양유맥, 음유맥의 여덟 경맥이다. 기경팔맥 가운데 독맥, 임맥, 충맥은 모두 같은 곳에서 시작되며 세 개의 가지처럼 되어 있다

-천년검로45화

 

선도의 소주천과 대주천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기경팔맥의 역할을 설명하지 않으면 안 된다.
경맥에는 정경과 기경이 있는데 정경을 상경이라고도 한다. 기경팔맥은 독맥, 임맥, 충맥, 대맥, 양교맥, 음교맥, 양유맥, 음유맥의 여덟 경맥이다. 기경팔맥 가운데 독맥, 임맥, 충맥은 모두 같은 곳에서 시작되며 세 개의 가지처럼 되어 있다.

-선도내공술 서림문화사

 

 

 

 

중국의 한(韓)씨는 전국시대 주나라의 제후국 진에서 계출되었다. 진에는 희(姬)성 왕실을 보좌하는 한(韓), 위(魏), 지(智)씨, 범(范), 중항(中行), 조(趙)씨가 가문이 있었다. 이들은 개별적 출신 배경으로 진나라에 들어와 혼인 관계로 얽혀 있었으나 정치적 상황에 따라 이합집산 하였다.

그러다가 지백요(智伯瑤)가 실권을 장악하고 범, 중항씨을 내쫗았으며, 다시 한(韓), 위(魏), 조(趙)씨 가문은 협공하여 지백요(智伯瑤)을 제거하고, 진(晋)에서 분리되어 한(韓)나라, 위(魏)나라, 조(趙)나라가 성립하였다.

-천년검로136화

 

중국의 한(韓)씨는 전국시대 주나라의 제후국 진에서 계출되었다. 진에는 희(姬)성 왕실을 보좌하는 한(韓), 위(魏), 지(智)씨, 범(范), 중항(中行), 조(趙)씨가 가문이 있었다. 이들은 개별적 출신 배경으로 진나라에 들어와 혼인 관계로 얽혀 있었으나 정치적 상황에 따라 이합집산 하였다. 기원전 5세기에 지백요(智伯瑤)가 실권을 장악하고 범, 중항씨을 내쫓았으며, 다시 한(韓), 위(魏), 조(趙)씨 가문은 협공하여 지백요(智伯瑤)을 제거하고, 진(晋)에서 분리되어 한(韓)나라, 위(魏)나라,조(趙)나라가 성립하였다.

-위키백과 한씨

 

 

 

 

대지가 숨을 쉰다. 그것을 바람이라고 한다. 불지 않았다면 모를까.
일단 불었다 하면 온갖 구멍들에서 요란한 소리가 난다.
그 수런거림을 듣지 못했는가.
숲이 와르르 흔들리고, 백아름 나무의 구멍이란 구멍, 즉 코같이 생긴 것, 입 같은 것, 귀 같은 것, 되 같은 것, 술잔같이생긴 것, 절구통처럼 생긴 것.

깊은 웅덩이, 얕은 웅덩이 같은 것에서 흐르는 물소리, 씽씽나는 화살 소리, 꾸짖는 소리, 들이마시는 소리, 고함 소리, 흐느끼는 소리, 울부짖는 소리……

앞의 것은 우우하고 소리치고 뒤의 것은 오오하고 소리친다. 산들바람은 나직이 화답하고, 회오리바람은 크게 화답한다. 그러나 세찬 바람이 지나가면 모든 구멍들이 잠잠해진다.

너는 못 보았느냐?

-천년검로 9화


무릇 대지가 뿜어 내는 기체를 바람이라고 이름한다. 이것이 일어나지 않으면 별일 없으되, 그 큰 바람이 일기만 하면, 지상의 모든 구멍은 모두 울부짖으며 소리를 내는데 혹 너 혼자 그 윙윙거리는 소리 를 들어 본 적이 없었나?

산 위의 나무들은 뒤흔들리고 몇 백 아름드리의 커다란 나무들이 숭숭히 구멍이나, 어떤 건 사람의 코 같은 것, 입 같은 것, 귀 같은 것, 어떤 건 서까래 구멍 같은 것, 구기 같은 것, 절구 같은 것, 웅덩이 같은 것, 도랑 같은 것이 여기저기 뚫려 있는 거야. 그런데 그런 구멍들에 바람이 일면, 소용돌이치는 격류가 흐르고, 화살이 날아가는 소리가 들리는가 하면, 무엇을 꾸짖는 듯, 무엇을 들이마시는 듯, 외치듯, 울부짖듯, 터지는 소리가 들리다가도 다시 그윽한 것, 그리고 흐느끼는 소리 도들려온다.

앞의 것이 우우 하고 노래하면, 뒤의 것은 와와 하고 화답한다. 바람이 잦으면 노래 소리도 잦아지고, 바람이 사나우면 큰소리로 화답한다.

그러나 모진 바람이 멎으면 모든 구멍은 허허로이 조용해진다. 그런 뒤 작은 나뭇가지들만이 남아서 조용히 조용히 흔들리고 있을 것이다

-남화경 장자의 제물론 출판사 문리

 

 

 

중국 남송(南宋) 시대, 금나라의 지배하에 있던 산동 지방에서 성립한 유ㆍ불ㆍ도의 삼교 일치의 신흥 도교(道敎)와 그 교단.도교 북종(北宗)이라고도 했다. 시조는 호농(豪農) 출신인 왕중양(王重陽)이라는 신선이었다.

-천년검로 20화

 

중국 남송 시대, 금나라의 지배 하에 있던 산동 지방에서 성립한 유ㆍ불ㆍ도의 삼교 일치의 신흥 도교(道敎)와 그 교단. 도교 북종(北宗)이라고도 한다.

-철학사전 중원문화

 

 

 

지금에 와서 수련은 내 삶의 일부가 되었고, 고통 또한 삶에 스며든 향기가 되었다.
내가 들어와 있는 이 비애(悲哀)의 지대는 예전까지 기뻐 날뛰어 들어가던 모험의 세계와는 아주 거리가 멀었다.
흡사 하늘에서 장밋빛 지대가, 금 그어진 초록빛, 검은빛 지대로부터 떨어진 양……
괴팍하게 왜곡되고 단정하게 살아갔다. 검은빛에 막 닿을까말까 하다가 이윽고 그 안에 들어가 버렸다.
이제 와서 본능에 따라 충실하게 쾌락을 좇고, 거대한 만족감을 위해서 이득을 찾아다닌다고 해서 나는 만족할 수 없을 것이다.-천년검로38화

 

내가 막 들어온 이 비애의 지대는 조금 전 기뻐 날뛰어 들어가던 지대와는 아주 거리가 멀었다, 흡사 놀 진 하늘에서 장밋빛지대가, 금이 그어진 듯이 초록빛 지대나 검은 지대로부터 떨어져 있는 것처럼, 새 한 마리가 그 장밋빛 속에 날아가는 게 보인다. 그 끝에 막 닿으려고 한다. 검은 빛에 거의 닿을까 말까 하다가 이윽고 그 안에 들어가 버렸다. 조금전까지 나를 둘러싸고 있던 욕망, 게르망트에 가고파, 여행하고파, 행복하게 되고파 하는 욕망에서, 지금 아주 밖으로 나와 있어서, 설령 그것이 성취된들 나는 하나도 기쁘지 않았을 것이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마르셀 프루스트. 김창석 번역 국일미디어

 

 

 

물리 화학적으로 층상 구조를 만들 수 없는 대신, 검을 단조 하는 과정에서 검신(劍身)을 두드려 늘이고 접어서 다시 두드리고 하는 과정을 반복함으로써 기계적으로 철편을 단접(鍛接)시켜 인위적인 적층 구조를 만드는 방법이었다.

대장장이였던 친구가 가르쳐 준 지식에 따르면, 강철 단괴를 칼의 형태로 만들기 위해 철편(鐵片)을 무거운 망치로 두드려서 길게 늘였다가 반으로 접고 또 두드려서 길게 늘이고 다시 가열한 후 반으로 접고 두드리는 과정을 수십 회를 반복하면서, 강철층이 교대로 시루떡처럼 겹치게 하여 인위적인 층상 구조를 만드는 것이다.

-천년검로 55화

 

물리 화학적으로 층상구조를 만들 수 없는 대신 검을 단조 하는 과정에서 검신(劍身)을 두드려 늘이고 접어서 다시 두드리고 하는 과정을 반복함으로써 기계적으로 철편을 단접(鍛接)시켜 인위적인 적층구조를 만드는 방법이었다.

이러한 접층단타 방식은 이전에도 유럽의 검이나 한국의 고려칼, 일본의 카타나(Katana), 인도네시아의 크리스(Chriss)에도 널리 사용되었는데, 강철 단괴를 칼의 형태로 만들기 위해 철편(鐵片 billet)을 무거운 망치로 두드려서 길게 늘였다가 반으로 접고 또 두드려서 길게 늘이고 다시 가열한 후 반으로 접고 두드리는 과정(접층단타 과정 forge weld)을 수십 회를 반복하면 탄소 함량이 높은 강철층과 탄소 함량이 낮은 강철층이 교대로 시루떡처럼 겹치게 하여 인위적인 층상구조를 만드는 것이다.

-위키백과 다마스쿠스 강

 

 

 

왕제는 충실히 개량과 연구를 거듭해서 차륜식(車輪式)의 이동 가능한 포가(砲架), 포신의 상하운동을 가능케 하는 포이(砲耳) 청동제 포신까지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천년검로 84화

 

그러다가 17세기에 이르러 차륜식(車輪式)의 이동 가능한 포가(砲架), 포신 내의 초보적인 강선(腔線), 포신의 상하운동을 가능케 하는 포이(砲耳) 청동제 포신, 철이나 납으로 만든 포탄 등이 발명되었으며

-과학백과사전 대포

 

 

 

겁은 수학적인 단위의 가장 큰 수인 무량대수보다 더욱 큰 수였다. 시간으로 따지자면 한마디로 셀수 없는 무한한 시간을 의미한다.

예를 들면 “사방 16킬로미터의 성안에 겨자씨를 가득 채우고 백년마다 한 알씩 집어내어 그 씨가 다없어져도 겁은 다하지 않는다.”, “둘레가 사방 16킬로미터가 되는 바위를 백년마다 한번씩 엷은 옷으로 스쳐서 마침내 그 바위가 닳아 없어지더라도 겁은 다하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상상할수조차 할수 없는 영원의 시간이다.

-천년검로 118화

 

겁(劫)은 범어 칼파(kalpa, 劫波)를 음역한 것으로써, 수학적인 단위의 가장 큰 수인 무량대수(10의 68승)보자 더 큰수로 이해하면 된다.

시간으로 따지자면 한마디로 셀수 없는 무한한 시간을 의미한다.   
예를 들면 “사방 16킬로미터의 성안에 겨자씨를 가득 채우고 백년마다 한 알씩 집어내어 그 씨가 다없어져도 겁은 다하지않는다.”하고,  “둘레가 사방 16킬로미터가 되는 바위를 백년마다 한번씩 엷은 옷으로 스쳐서 마침내 그 바위가 닳아 없어지더라도 겁은 다하지 않는다.”라고 표현한다.   

상상할수조차 할수 없는 영원의 시간이다.

-월간불광 2007. 1. 월호에서 발췌

 

 

 

문득 지금까지의 세월이 나뭇잎과 같다고 생각했다.
그것 하나하나는 얇고 하찮은 한 장 한 장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깊고 두껍고 두껍게
쌓이고,
쌓이고,
쌓여서……
“간다.”
마음의 싹을 틔우고,
“미친…… 놈. 아직도 싸울 생각이냐.”
인생의 흙이 되어서,
“난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했어.”
마침내는 깨달음의 숲을 이룬다.-천년검로 62화

 

어쩌면 그 한장 한 장은 얇고 하찮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것들이 두껍고 깊게 샇이고 쌓여서 흙이 되고
싹을 틔워 마침내 숲을 이룬다

-천상천하 17권


***



이야. 이거 완전 표절이 몸에 밴 놈 아닙니까? 작가라고 부르기도 부끄럽네요 ㅋㅋㅋㅋ

묘미 2018-09-14 (금) 18:27
진짜 불교 관련내용을 많이 끌어다 썼네요. 저 때 인기를 끌면서 이미 맛을 본 듯.
     
       
메소포타비아 2018-09-14 (금) 18:40
인기는 아니지 인기없어서 연중한건대
          
            
묘미 2018-09-14 (금) 18:41
아 그래? 출판까지 했길래 오해했네
               
                 
아침에바나나 2018-09-14 (금) 21:08
조아라 비뢰도 패러디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다가 출판?또는 무슨 문제로 비뢰도 패러디 싹 쳐내고 출간한게 천년검로 였는데 시기를 넘겨서 그런지 인기가 없었던거 같기도 하네요
메소포타비아 2018-09-14 (금) 18:40
또또 날먹본능
폼폼 2018-09-14 (금) 18:41
위키백과 ㅋㅋㅋ
Kamn 2018-09-14 (금) 19:34
나 천년검로 무지 좋아하는데... 이렇게 된거군... 역시 재미와 행위는 비례하지 않나보네요. 젠장..... 이작가의 무공의 대한 고찰이나 독백이 정말 재밌었는데... 그게 다 표절이었군. 젠장.
     
       
메소포타비아 2018-09-14 (금) 21:44
그게 아니라 설명충분량만 위키 복붙이라 괴씸함
kid4 2018-09-14 (금) 19:42
뭐...글자 쳐보면 구글신인가 ㅋㅋㅋ
정민정이 2018-09-14 (금) 19:48
인공지능이 독자가 제시한 태그로 맛깔나는 소설쓰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네요
문곰문 2018-09-14 (금) 20:00
와....무협과 달리 레벨업? 등 다른 장르에선 유난히 퀄리티가 떨어지길래 왜그런가 했더니...베낄게 없는 장르에서 필력이 드러난 거였나..
     
       
도란이 2018-09-19 (수) 21:15
222222
흙의계약자 2018-09-14 (금) 20:17
걍 상습 표절범이구만 ㅋㅋㅋ
녹색나무 2018-09-14 (금) 20:32
이 작가는 이번에 해먹고 업계 안떠나면 나중에 또 이런짓 할듯
우유미우 2018-09-14 (금) 21:31
딱히 놀랍지 않음
체중감량 2018-09-14 (금) 21:35
와우
前레스토랑스 2018-09-14 (금) 22:11
사과문 보고 빡돌아서 풀었나보네요.
잉여학개론 2018-09-14 (금) 22:12
손모가지 절단형
공숲 2018-09-14 (금) 22:22
뒹박 사건이 떠오르네요.
작가님이 독특하게 표현해서 독자님들도 많이 혼란해 했지만 그래도 수작이라고는 하는데
이건 뭐...복붙은 넘했따 정말.
     
       
묘미 2018-09-15 (토) 00:22
뒝박은 저는 좋은 표현이라고 생각했는데ㅠ
스튜스튜 2018-09-15 (토) 02:02
이거 전생검신 터뜨린 사람이 사과 후 행보 맘에 안들어서 풀었다던데.. 근데 이정도면 표절이 버릇이네요
뒹굴푸우 2018-09-15 (토) 08:13
표절인건 맞는데.
설명하는걸 다르게 설명하기도 그렇고 애매하긴한데요.
자신도 개념이 안 잡힌거 쉽게 설명할 수 도 없고.
잘못된 내용을 설명할 수도 없고.
뭐 내용 안에 어디 어디 차용했다고 써서 독서의 흐름을 끊기도 힘들고
후기에 어디어디에서 인용했다고 하는게 정답일듯.
개념설명 같은 경우 표절소리를 안 들을려면 후기에 참조문헌이나 자료로 써는 버릇이 생길듯 싶네요.
     
       
카수 2018-09-15 (토) 08:27
인용이 아니라 참조를 해야 맞는거고 인용이라면 자기 문장으로 바꿔써야 창작물로 인정받는 겁니다. 토씨하나 안바꾸고 옮겨적는 것은 따옴표 있는 직접인용이 아닌 이상 표절입니다. 자기 문장으로 바꾸는 게 어려웠을까요? 그냥 귀찮은 겁니다. 바꾼다고 원문보다 잘쓸 자신도 없는거고.쉴드불가에요.
도도스요 2018-09-15 (토) 08:38
와... 이런 식으로 날먹 가능하면 뭐 설정 짜내느라 머리 쓸 필요도 없고 분량도 확보하고 개 편하네 ㅋㅋ

뭐하러 머리 아프게 세계관 짜고 설정 짜고 고민합니까? 걍 누가 잘 해놓은 설정 그대로 가져다 쓰면 되겠구만

예전부터 이래온거 보니까 걍 답이 없어보임
졸린다 2018-09-15 (토) 14:55
선도 내공술 같은경우 한의학이나 기타등등에서도 흔히 나올 수 있는 품목이라
표절까지는 안갈거 같습니다 .
다른건 인용미표기 표절 인정될거 같네요
     
       
아라00 2018-09-15 (토) 19:30
선도내공술(서림문화사)이란 책의 단락 단락을 그대로 타이핑쳐서 올렸는데 표절이 아니면.. 도대체 표절이 뭔가요?

표절이 어떤건지 한참 잘못 알고 계신듯.. 창작물, 저작권, 표절이라고 한번 검색해보세요.

참고로 각 출판사별 사전들도 단어들 정의하는거 같은의미지만 똑같이 써있는거 없습니다. 조금씩 표현을 달리 써요.

무슨말이냐.. 보편적인 내용이라 할지라도 다른 책에 써있는걸 그대로 베껴쓰지 않고 다른표현으로 써야된단겁니다. 베껴 썻는데 표절이 아니라니.. 애들 교과서 내용은 다 흔한거니 다른출판사거 그대로 베껴서 출판해도 표절이 아니겠네요.
          
            
도도스요 2018-09-15 (토) 21:51
ㄹㅇ ㅋㅋ 쉴더들도 개 멍청한거 같음
               
                 
혼돈의카오스 2018-09-16 (일) 13:49
22 머리가 없는듯
아이고 2018-09-16 (일) 15:44
아니 이 작가는 다 표절하네;;; 그냥 이러면 수익 창출하지말고 글 썻으면...
알파GO 2018-09-16 (일) 23:25
유명한 모 삼국지 소설도... 위키꺼 그대로 복붙한 내용 많아요 ㅋㅋ
BattlePK 2018-09-17 (월) 22:51
그냥 단지 비슷한 내용 가지고 표절이다 운운 하는 사람들 보면 눈쌀이 찌푸러지는데. 이건 진짜 빼박이네.
어케 그냥 복붙해놓냐. 이건 표절운운하기 이전에. 작가가 진짜 양심도 없는 거네요. 표절하더라도 문구조금 틀리게 쓰고 느낌만 비슷하게 써야지 이건뭐 표절문구에서 글쓰는데 진짜 성의없다가 느껴짐.
joashgl 2018-09-19 (수) 07:46
애초에비뢰도 팬픽소설이라 신경끄고 봤는데 출판을 했을줄은 몰랐네....
도란이 2018-09-19 (수) 21:14
레벨업이 쓰레기라 이상하다 생각했더니 그냥 그게 실력이었군..
녹차조아여 2018-09-19 (수) 23:25
진짜 그동안 결재한거 아까워서 참고참고 봤는데 드디어 손절할 타이밍이네요 

전생검신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지 말자~

근데 전생검신 댓글란 가보면 쉴드가 엄청나요
송야 2018-09-20 (목) 00:02
위키 긁은걸로 표절이라기엔 장르판 자체가 그럼 거의다 표절인데;;
     
       
歸去來辭 2018-09-22 (토) 10:34
위키만이 아니라
출판된 책을 긁었잖아요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2926 [정보]  네이버 학사신공 이벤트하네요  스샷첨부 okinawa 02:05 0 12
22925 [일반]  현대에서 이세계 차원이동 만화 추천  (3) 거울왕 12-17 0 253
22924 [정보]  헉... <악인지로> 쓴 하성민님이 신작 내셨네요.ㄷㄷ  (6) 무명암 12-17 1 414
22923 [일반]  옛날 게시판 보다가 고였다 못해 썩은 형들 도움이 필요해~요  (2) 하이브로 12-17 1 266
22922 [기타]  판타지 소설 제목 찾습니다.  (1) 글검 12-17 0 210
22921 [기타]  ..  (3) qazwsxwd 12-17 0 296
22920 [기타]  어...? 전생자 유료연재 시작했었네요?  (4) 파인드패닉 12-17 1 705
22919 [추천]  <사상 최강의 격투가>, 옥타곤의 왕자 작가님 신작인데 꿀잼이군요.  (8) 무명암 12-17 3 649
22918 [추천]  네이버 시리즈 갬블링 1945 추강합니다!  (5) 추영 12-16 0 936
22917 [일반]  몰아보니 또 볼 만 하네요... <소설 속 엑스트라>  (14) 무명암 12-16 1 1057
22916 [기타]  장르물 보다 현자타임/내상 온적 있으신가요?  (21) 밤하늘달별 12-16 0 840
22915 [일반]  정구의 블랙헌터  (23) addkfj 12-16 3 1354
22914 [일반]  하면서 써야 할 곳에 하면이라고 하는 놈들 왜 이렇게 많아졌죠?  (31) 진옥 12-16 5 1039
22913 [일반]  사상 최강의 만담가  (16) Marilyn 12-16 0 1493
22912 [일반]  노인의 전쟁 봤습니다.  (12) 까탈린그리드 12-16 0 909
22911 [일반]  예전에 나왔던 게임소설인데 제목좀 알려주세요..  (4) 오루크 12-16 0 643
22910 [리뷰]  구매한 문피아 유료작품 25편 간단리뷰(1-25)  (17) 루카루스s 12-15 16 2002
22909 [정보]  문피아 리뉴얼 퀴즈 500골드 이벤트  (6) 루카루스s 12-15 8 892
22908 [리뷰]  해골병사는 탑을 오른다..상당히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6) 이득이여 12-15 1 1387
22907 [일반]  박스오피스 작가 신작 [갬블링 1945] 좋네요.  (4) 브레이니악 12-15 1 1107
22906 [일반]  저도 문피아 무료 소개  (8) 물거품 12-15 4 1224
22905 [리뷰]  문피아 무료 리뷰  (4) Rudera 12-15 4 1208
22904 [정보]  최근에 수입된 선협물 <선역仙逆> 및 작가에 대한 잡다한 정보  (10) 무명암 12-15 5 1055
22903 [정보]  디씨에 올라온 웹소설 작가의 팁  (6) 무면허라이더 12-15 4 1773
22902 [일반]  소설 제목 찾아요  적생화 12-15 0 201
22901 [일반]  미궁물 추천해주실수 있나요?  (9) 하얀동심 12-15 0 552
22900 [정보]  킬더 히어로 리디 포인트 백 대여  에그드랍 12-15 0 278
22899 [추천]  기적의 소환사 볼만하네요~[카카오페이지]  (1) 경훈이다 12-15 0 692
22898 [기타]  디다트는 웹소설 최적화 작가가 아닐까요?  (18) 아침에바나나 12-15 6 1420
22897 [추천]  (문피아무료)쉽게 잡히지 않는 구울이야  (9) 이슬처럼 12-15 0 7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