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9] (감동) 모국에서 수학교사 였다가 한국와서 영주권 받은 … (10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스포주의)달동네 연재작 ' 내가 만드는 탑스타' 를 읽고

 
글쓴이 : 경쾌한악어 날짜 : 2018-10-06 (토) 01:29 조회 : 2572   
이 글은 꽤나 진행이 되어 가다 유료화를 위한 계약이후 싹 갈아 엎고 처음부터 다시 진행되고 있는 소설입니다.
리메 전에 이 곳 도서게에서 추천을 받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는데요.
리메가 어서 끝나기를 기다릴 정도로 기대하는 글이었습니다만 리메 후 지금까지의 느낌은 ' 장고 끝에 이게 왠 악수? ' 라는 생각이 들게 해 줍니다.
리메 전의 글을 재미나게 읽었던 가장 큰 이유는 글빨이라기 보다 캐릭터빨이 컸습니다. 게다가 캐릭터 상호간의 어울림도 좋았구요.
리메 후의 글은 등장하는 캐릭터의 수를 줄여서 집중할 수 있는 구성이 되었습니다만 캐릭들이 전부 어디선가 본 캐릭들이에요.
외모는 끝내주지만 연기는 못하는 주눅든 여자 아이돌 연습생.
그 연습생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끼며 괜히 더 주눅들게 만드는 말과 행동을 하는 (한마디로 갈구는) 선배 여자 연기자.
여자 연습생을 데뷔시키기 위해 노력했으나 실패한 후 대놓고 방해 중인 팀장과 도와주고 싶어 하지만 단호하지 못한 현재 소속 팀장.
한 컷만에 누군가를 떠오르게 만들 정도의 소속사 대표.
그리고 그 연습생을 도와서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있는 이능력을 가지고 있는 남자 주인공.
어디서 많이 본 캐릭들 아닌가요? 거디가 캐릭들의 관계까지?
프롤로그 포함 단 10회만에 이런 느낌을 줄 수 있는 것도 어쩌면 대단한 능력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이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최신화의 댓글중에 ' 이제 탑매는 공공재 취급인가 ' 라는 댓글이 있더군요.
저도 동의합니다.

noodles 2018-10-06 (토) 02:39
저도  봤었는데 이걸 탑매에 맞추라고  할수도  있군요 
—;;
밥먹고 사는 사람들이  그걸  모를리는 없을거 같은데  가끔 그래도 대박 나오는  동네라서  그런걸까요
평타 칠 사람  망친거  같은데
     
       
글쓴이 2018-10-06 (토) 03:30
리메가 끝난 후 조금은 평범한, 어디서 본 듯한 진행이지만 기다리던 글이라 쭉 읽고 있었는데,
오늘 업데이트된 글에서 대표가 나오는 장면을 읽다가 그가 부하직원의 의견을 듣는 방식이나 그에 대응해서 지시를 내리는 방식등이 너무 비슷하더라구요. 마치 다른 시트콤에 다른 이름의 배역으로 나오지만 한 배우가 연기하고 있는듯한 ??
자이스까 2018-10-06 (토) 08:37
저만 느낀게 아니었네요
노네임8 2018-10-06 (토) 08:41
저도 탑매 생각했는데...
mazeo 2018-10-06 (토) 09:25
그정도면 거의 표절 수준 아닌가요 ㅋㅋ
미정댁 2018-10-06 (토) 10:12
리메 후에는 안 읽어봤는데 리메 전에도 딱히 재밌단 느낌을 못 받았던 작품.
일단 연기선생이 매니저처럼 구는 부분에서 접었던. 차차리 매니저가 연기를 잘 가르친다고 설정을 잡던가...
우유미우 2018-10-06 (토) 12:19
탑매 많이 참고한 느낌이 나는데, 사실 설정상 충분히 할수있는 전개라고 봐서. 아직은 좀더봐야할것같습니다. 설정도 흔한 설정이기도 하구요.
양철사자 2018-10-06 (토) 12:37
담당자가 작가님 요래저래 바꾸면 님 유료화 대박 그러니 바꾸죠
홍홍백교 2018-10-06 (토) 18:04
탑매가 연예계물로는 기록적인 흥행을 했기에 다들 교과서 처럼 여기겠죠.
jinooras 2018-10-06 (토) 18:47
리메전에 괜찮았는데 대체왜.. 씁쓸하네요..
도란이 2018-10-06 (토) 19:13
리메전도 설정이나 말투가 비슷했는데 리메하고도 그렇다면 탐매는 그냥 공공재맞네요
옆집털보 2018-10-06 (토) 21:21
이제 연예계 물은 탑매 스토리 라인 및 갈등 구조를 벗어날 수 없는듯..
아류를 읽을거면 그냥 탑매 재탕하고 말지 그걸 왜 보겠습니까
차라리 업키걸처럼 호불호는 갈릴지라도 작가 고유의 개성이 느껴지게 쓰던가ㅉㅉ
dodooda 2018-10-06 (토) 22:45
리메전에는 잔잔하게 읽기 좋았는데 리메 이후로는 딱히 손이 안감.
오징어땅콩맛… 2018-10-25 (목) 08:19
연중하셨네요 아쉽 ㅠㅠ
동급생 2018-10-31 (수) 16:01
리메이크 후에 안보는 중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2943 [추천]  프린세스메이커  달콤한초코보 18:41 0 98
22942 [일반]  묵향 35권 올라오기 시작...  (7) 파인드패닉 18:24 0 300
22941 [일반]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8) 동심세계 14:27 0 250
22940 [일반]  원피스 작가 오다센세님 지난 지진때 돌아가셨다는 말이 있는데 사실인가여....??  (5) 로다예가 11:45 0 1155
22939 [리뷰]  <1레벨 플레이어> 감상  (2) 무명암 10:30 1 439
22938 [일반]  콘돌의 6일 미드랑 너무 달라서 당황스럽네요~  (2) 바람의명 10:23 0 194
22937 [기타]  선역仙逆 영문판으로 읽어보신분께 질문.  (1) 웡거 10:11 0 201
22936 [정보]  별의 계승자 4 : 내부우주  (4) 스샷첨부 fourplay 07:25 2 464
22935 [정보]  리디에서 은하영웅전설 저렴하게 구입할 기회네요,.  (16) 건이건이다 12-18 1 788
22934 [기타]  나혼자 로열로더란 소설 볼만한가요?  (2) 무조건버텨라 12-18 0 455
22933 [일반]  알쓸신잡3 종영, 추천도서 모아보기  (3) 순수의식 12-18 2 690
22932 [일반]  맞춤법 검사기 어떤걸 쓰시나요?  (5) 백설화향 12-18 0 447
22931 [기타]  (약스포)십만년만에 깨어난 함장님 질문 있습니다.  (4) Lichel 12-18 0 492
22930 [정보]  무협 소설 찾습니다.  (8) 배고픈도마뱀 12-18 0 554
22929 [일반]  왜 대단한 작가들의 작품은...  (9) 리니 12-18 0 1430
22928 [리뷰]  문피아 화산마신 리뷰  (3) 루카루스s 12-18 0 791
22927 [추천]  아껴뒀다가 휴가철에 읽은 신의 마법사. 추천합니다  (7) BTM3000 12-18 1 810
22926 [일반]  '그 동화의 끝은 막장 드라마' 괜찮네요.  (2) 남무남무 12-18 0 582
22925 [정보]  네이버 학사신공 이벤트하네요  (4) 스샷첨부 okinawa 12-18 3 913
22924 [일반]  현대에서 이세계 차원이동 만화 추천  (5) 거울왕 12-17 0 693
22923 [정보]  헉... <악인지로> 쓴 하성민님이 신작 내셨네요.ㄷㄷ  (14) 무명암 12-17 2 1228
22922 [일반]  옛날 게시판 보다가 고였다 못해 썩은 형들 도움이 필요해~요  (2) 하이브로 12-17 1 629
22921 [기타]  판타지 소설 제목 찾습니다.  (2) 글검 12-17 0 403
22920 [기타]  ..  (3) qazwsxwd 12-17 0 444
22919 [기타]  어...? 전생자 유료연재 시작했었네요?  (5) 파인드패닉 12-17 1 1054
22918 [추천]  <사상 최강의 격투가>, 옥타곤의 왕자 작가님 신작인데 꿀잼이군요.  (13) 무명암 12-17 4 1023
22917 [추천]  네이버 시리즈 갬블링 1945 추강합니다!  (5) 추영 12-16 1 1115
22916 [일반]  몰아보니 또 볼 만 하네요... <소설 속 엑스트라>  (15) 무명암 12-16 1 1304
22915 [기타]  장르물 보다 현자타임/내상 온적 있으신가요?  (24) 밤하늘달별 12-16 0 971
22914 [일반]  정구의 블랙헌터  (23) addkfj 12-16 3 15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