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문피아 그때그시절 무료작품들 소개1

 
글쓴이 : 루카루스s 날짜 : 2018-10-22 (월) 15:15 조회 : 5029 추천 : 25  

안녕하세요 .

오늘 문피아 선호작 정리를 하다가 오랜만에 떠나보내는 작품들이 ,

하나둘씩 보이네요 . 혼자 알기 아까워서 공유합니다 .

 

거의 대부분 2010~2013 년 사이에 올라온 작품들로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을 수 있습니다 .

또한 , 지금처럼 세련된 가독성이 있는 글이 적습니다 .

 

많은 연재 분량과 높은 퀄리티를 기준으로 작품들을 선별했습니다 .

 

* 알면 더욱 재밌는 팁

- 현재 문피아가 아닌 과거 버전이라 작가의 말을 쓰는 공간이 따로 없어 본문의 끝에 붙이거나 댓글로 붙입니다 . 또한 , 몇몇 소설의 경우 , 이전 편의 독자 댓글과 다음 편의 작가의 말 사이의 소통을 볼 수 있습니다 . 틈틈이 읽어보시면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습니다 .

 

1. 폴라이트테일즈 / 갈랑 / 615 화 무료완결

http://novel.munpia.com/56

-2010 1 월 경 연재 시작한 작품입니다 . 당시 무료연재인 게임소설 중에 원탑으로 꼽혔죠 . 615 화라는 엄청난 분량의 작품입니다 . 내용은 가상현실게임의 게임 속 이야기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 느린 호흡이며 , 박진감 넘치는 내용이라기보다 시시콜콜한 이야기까지 다 적어놓은 게임에서의 일상 같은 이야기입니다 . 당시에도 독자 사이에서 호불호가 갈리는 작품이었습니다만 , 추천글이 매우 자주 올라올 정도로 맞는 사람에겐 큰 재미를 가져온 작품입니다 . 1 화의 조회수 14 만회 , 100 화 평균 조회수 2.5 만을 기록한 작품입니다 .

 

2. 잊혀진신의세계 / 네크로드 / 531 화 무료연재

http://novel.munpia.com/867

- 아내와 딸은 잃은 기업가 조제성은 다른 세계에서 그들을 부활시킬 수 있다며 갑자기 나타난 초월적 존재 발키리와 계약하게 되는데 ... / 가상현실게임 중이던 박원기 역시 갑자기 게임 속에 나타난 발키리와 계약하게 되는데 ..

- 당시에는 세계관이 굉장히 특이한 소설로 호평 받았습니다 . 현실과 북유럽신화 세계관에 와우 (WOW) 와 테라 , 아이온 , 리니지 등의 게임에서 따온 설정들을 적용했습니다 . 게임을 좋아하셨던 분이라면 소소한 추억에 젖어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1 화 조회수 23 , 100 화 평균 조회수 2.7 만 정도입니다 .

 

3. 신권혈창 / 영아의별 / 402 화 무료연재

http://novel.munpia.com/453

- 자린고비처럼 돈을 야금야금 모아 한 단체로부터 해방된 소년 ,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가지는데 , 그 첫걸음으로 소년은 그 누구에게도 자신의 돈을 빼앗기지 않기 위한 방법을 찾기로 한다 .

- 잊힐만하면 한 번씩 언급되는 소설입니다 . 몇 푼 안 되는 돈으로 책을 구입해서 독학하며 무공을 시작하는 주인공이 커나가는 것을 지켜보는 맛이 있습니다 . 1 화 조회수 10 , 100 화 평균 조회수 1.5 만입니다 .

 

4. 영원으로가는문 / 우울함 / 197 화 무료완결

http://novel.munpia.com/535

- 전지적 드래곤 시점 ! 백룡 , 루렌칼리체가 잠에서 깨어나 세상을 여행하는 이야기 . 소소한 웃음과 여유가 느껴지는 소설입니다 . 드래곤이 주인공인 소설은 요즘에는 전혀 보이지 않네요 . 옛날 감성으로 즐기면 되겠습니다 .

 

5. 기사 에델레드 / 레프라인 / 118 회 무료완결

http://novel.munpia.com/763

- 황제의 명을 받고 늙은 공주의 수행기사가 된 기사 에델레드 그의 앞에 기다리고 있는 이야기는 ? 정통 기사판타지 소설입니다 . 외국 판타지 소설 같은 신비한 느낌도 좀 나고 판타지의 진한 향기도 나는 점이 좋은 소설입니다 .

 

=====================================

바로 이렇게 줄 그어놓았던 그 때 , 그 시절 소설들입니다 .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 작품을 무료로 공개해 놓은 작가님들에게 감사할 따름입니다 .

 

소개하고 싶은 작품들이 많지만 , 힘든 관계로 .. 나머지는 천천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

2편 작성했습니다.

<문피아 그때그시절 무료작품들 소개2> 링크

-Stand beyond the legend
 [2019-07-02] (eTo자체경품) 게이밍모니터 32인치 (2046)  (나눔이벤트)

무명암 2018-10-22 (월) 15:25
'영원으로 가는 문' 추강.
세계관을 공유하는 후속작인 '내일 떠오르는 태양을, 나는 볼 수 있을까'도 강추합니다.
연중(연간연재수준...)이긴 하지만 정말 섬세하고 아름다운 글이죠.
https://blog.munpia.com/aksun2/novel/180
     
       
글쓴이 2018-10-22 (월) 21:10
추강 감사합니다.
          
            
질러나보자 2018-10-24 (수) 17:05
뜬금없지만 추강이 뭔가요? 추천 강화? 검색해도 안 나와서요ㅠ
작품 소개 감사합니다 :)
               
                 
글쓴이 2018-10-24 (수) 18:42
추천 강화 맞습니다.
                    
                      
질러나보자 2018-10-25 (목) 13:13
앗 감사합니다 :)
플렛쫑 2018-10-22 (월) 16:26
아..
폴라이트테일즈.....진짜 그냥 일상 소소 힐링 물이었죠...
     
       
글쓴이 2018-10-22 (월) 21:10
저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좋아하진 않았지만... 명작이죠.
berik 2018-10-22 (월) 18:31
문피아를 읽기전이라 처음보는것들이 많아서 좋군요.. 시험기간만 끝나면 느긋하게 읽어야겠네요
     
       
글쓴이 2018-10-22 (월) 21:11
많은 분량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즐기세요!
크리스갈드 2018-10-22 (월) 20:16
최신작이 아니라서 처음보는 소설이라 신선한 추천이 되버리는 아이러니?!
잘 보겠습니다 ㅎㅎ
     
       
글쓴이 2018-10-22 (월) 21:11
헛.. 읽고 만족하셨으면 좋겠네요.
Fourtest 2018-10-23 (화) 01:52
폴라이트 테일즈, 주간지라는 극한의 연재를 기다리고 기다리면서 봣던 소설.
갈랑님 소설을 무료지만 퀄리티는 유료 저리가는 소설이죠.
개인적으로 갈랑님 소설은 다 추천합니다.
     
       
글쓴이 2018-10-24 (수) 10:05
갈랑님의 게임소설은 재밌긴한테 무너가 2프로 아쉬운 느낌이 들곤하죠
          
            
Fourtest 2018-10-24 (수) 12:37
인정합니다 ㅋㅋ
하지만 무료라는 이점이 모든 단점을 씹어먹는거 같아요 ㅎ
라이모트 2018-10-23 (화) 05:52
아직도 기억나는 3차원 입체 기동 닭....
     
       
글쓴이 2018-10-24 (수) 10:06
엌..당시 독자 게시판에도 이야기가 많았죠..ㅎㅎ
잘되라고하는… 2018-10-23 (화) 11:25
추천~
     
       
글쓴이 2018-10-24 (수) 10:06
추천 감사합니다.
무심한듯시크… 2018-10-24 (수) 11:05
여기엔 없지만 비슷한 시기의 김대마-신약비서 재밌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그외에 girdap이였나 gridap이였나 그 분 작품들 많이 봤었고... 유료연재로 넘어가는 과도기라 괜찮은거 많았죠. 출판되는거 아니면 무료연재였고 대신 그만큼 연중 위험성 높았고..이 시기 지나더니 장기무료연재하던 이소파한 등이 다 유료연재로 넘어갔더랬죠..
     
       
글쓴이 2018-10-24 (수) 14:58
아..이소파한..추억의 작품이나요. 신약비서는 못 읽어본 작품인데 추천 감사합니다.
엉금엉금 2018-10-25 (목) 20:40
무료인데 요즘 쏟아지는거 보다 퀄리티 있네요
     
       
엉금엉금 2018-10-25 (목) 20:40
분량도....어마무시..잘보겠습니다.
          
            
엉금엉금 2018-10-25 (목) 20:41
무료소설 와드
     
       
글쓴이 2018-10-25 (목) 21:35
즐감하시길!^^
lduket 2018-10-26 (금) 18:38
무료소설감사합니다
아파트 2018-11-16 (금) 15:02
마치 웹 소설계 큐레이터 같습니다.
웬만한 내공이 아니면 쉽지 않으실 텐데 대단합니다.
     
       
글쓴이 2018-11-16 (금) 18:27
감사합니다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2
24671 [추천]  베란다 밖은 위험해-문피아  (1) 바람코코 16:56 0 180
24670 [일반]  요새 유행하는 BL인듯 아닌듯한 소설의 원조는...  (4) 커피맛우유 15:36 0 291
24669 [일반]  망겜의 성기사 완결 났네요  (2) 석천이형 14:25 1 424
24668 [추천]  문피아 [죽지 않고 살아남기] 추천드립니다.  (2) 불역열호아 12:15 1 316
24667 [기타]  전지적 독자 시점 bl?? 질문입니다.  (8) 불멸의금성 02:03 1 638
24666 [일반]  서브컬쳐 쪽에서는 취향과 수준이 공존하는데.......  (1) noodles 00:50 1 349
24665 [일반]  요새 성좌물 보고있는데 전생검신이 확실히 재미는 있네요  (21) 뚬뚬이 00:23 3 773
24664 [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5(문피아, 카카오)  (3) graysoul 07-19 7 1280
24663 [추천]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공적영지  (2) 도를아세요 07-19 1 273
24662 [일반]  나는전설이다 영화와비슷한소설없나요  (6) 아니린 07-19 0 328
24661 [일반]  게임 속 전사가 되었다 같은 소설 없을 까요?  (10) 럭키드레건 07-19 1 747
24660 [기타]  문피아에서 작가 활동하시는 분들께 질문이 있습니다.  (2) 길냥소환 07-19 0 506
24659 [추천]  조정래작가 천년의질문  (1) 이미지첨부 마초치 07-19 2 400
24658 [추천]  문피아 스포츠 추천작.  (7) 티모33 07-19 3 902
24657 [추천]  풍요로운 삶에 이르는 핵심 열쇠  (1) 이미지첨부 라벤다향기 07-19 0 683
24656 [일반]  아이돌 혹은 가수 소설 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세레브로 07-18 0 740
24655 [리뷰]  문피아 무료 리뷰  (3) OkarmaO 07-18 0 1569
24654 [일반]  책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적풍만월 07-18 1 390
24653 [추천]  문피아 무료 추천  (8) RedMir 07-18 3 1744
24652 [일반]  학사신공에서 제일 많이나오는 대사  (4) ψ오크 07-18 0 1182
24651 [일반]  소설 속에 들어갔다는 설정의 소설들 결말이 어떻게 끝나나요?  (5) 더블하연 07-18 0 916
24650 [일반]  아오 ㅡㅡ 또 시작이네여 학사신공  (4) ψ오크 07-17 1 1783
24649 [기타]  이 표지 귀엽네요 ㅎㅎ  (13) 이미지첨부 무명암 07-17 1 1514
24648 [일반]  좀비물 제목을 찾습니다  (3) 던힐 07-17 0 891
24647 [추천]  문피아 [ 알고보니 야구 재능충 ] 무료 추천합니다  (2) 맥어드레스 07-17 6 1526
24646 [일반]  살인마 주인공 소설 찾습니다.  (5) 럭키드레건 07-17 0 742
24645 [정보]  백수인 저는 구매보단 대여를 이용합니다.  (7) 무난 07-17 1 1311
24644 [추천]  번역 소설 추천  (3) Oslad 07-16 5 1156
24643 [기타]  이 글 제목이 뭐였죠?  (2) 잔잔해요 07-16 0 632
24642 [기타]  형님들 영지물 추천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10) 불멸의금성 07-16 1 10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