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17] (특가판매) 담원 게이밍모니터 특가판매 32인치 커브드… (8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나눔쿠폰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추천]

장대수 작가님 신작 <갑질하는 영주님>

 
글쓴이 : 무명암 날짜 : 2018-12-27 (목) 10:57 조회 : 3370 추천 : 8  

<더 프레지던트>, <디 임팩트> 등을 쓰신 장대수님 신작이죠. 

카카오페이지에 있습니다.


일단 제목은 페이크네요. 빚쟁이 주제에 갑질은 무슨.ㅡㅡ;

스토리의 반은 수십만 골드에 달하는 빚더미 갚으려고 동분서주하는 내용입니다. 

나머지는 이런저런 떡밥들이거나, 동네북 재무관 뚜드려패는 내용이고. 

세력도 없고 돈도 없고 넘치는 건 빚 밖에 없는 처지라 갑질할 상황이 아닙니다. 

다만 개인무력은 상당히 강한 편인데다, 성격 시원시원하고  

저질러야 할 땐 저지르는 타입이라서 행보가 답답한 건 아니고요. 


전작들에 비하면 아직 밍밍한 편이긴 한데 

솔직히 말하면 전작들도 중반까진 밍밍했습니다.ㅎㅎ

빌드업하는 데 오래 걸리는 작가님이라... 대신 가면 갈수록 깊은 맛이 우러나는 스타일이죠.

때때로 나오는 애잔한 장면이나 가슴 뭉클한 대사 같은 건 여전하고요. 


아직은 무난한 감이 있지만 뒤로 가면 갈수록 더 재밌어 질 거라고 봅니다. 

지금까지만 놓고 봐도 제 취향엔 나쁘지 않았고요. 

전작 덕분에 기대치가 좀 높긴 한데 당장 그걸 충족시켜줄 거라 믿진 않았으니 느긋하게 기다려볼까 합니다. 

rasik 2018-12-27 (목) 11:10
저도 강추 합니다!
한번도 실망한 적 없는 작가님 입니다. 특히 '디 임팩트' 는 제 장르소설 인생 명작 입니다. 소설이 담을 수 있는 모든 걸 느꼈다고 생각 하기에 너무 만족 했기에 다시 읽지 않아야 겠다고 할 정도로요.

이번 작도 취향 저격 입니다. 진행이 발동이 늦어도 좋으니 전작들 처럼 장편이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ㅎㅎ
     
       
글쓴이 2018-12-28 (금) 08:12
오래 준비하고 내신 글이니 앞으로도 쓸 거리가 많이 남아있을 거라 봅니다.
실제로 여기저기 살포하고 있는 떡밥을 보면 아직도 갈 길이 한참 더 남은 듯 하고요.^^
야밤에체조 2018-12-27 (목) 13:18
결론은 갑질하고싶은 영주님이었군요. ㅋㅋㅋ
     
       
글쓴이 2018-12-28 (금) 08:13
ㅋㅋㅋㅋ 그렇죠.
까탈린그리드 2018-12-27 (목) 15:04
일단 탑승해봅니다
     
       
글쓴이 2018-12-28 (금) 08:14
까탈린그리드님 입맛에 맞으면 좋겠네요.
민식이니 2018-12-27 (목) 19:18
볼까말까 고민했었는데 한번 봐야하나...
     
       
글쓴이 2018-12-28 (금) 08:16
처음부터 확 끌리는 스타일은 아닌데 갈수록 더 빠져드는 글이긴 합니다.
초반이 정말 아니다 싶은 게 아니라면 읽어봐도 괜찮을 거라 봐요.
난널사람해 2018-12-27 (목) 19:24
현재 보고있는데 이게 갑질하는 영주님인지 용병일하는 영주님인지 혼동될 때가 있어요..
빚 다갚고 갑질하는거 보려고 따라가고 있습니다.
     
       
글쓴이 2018-12-28 (금) 08:17
이번에 채권자에 얽힌 에피소드가 시작되었으니 조만간 해결되지 않을까 싶네요.
빚쟁이일 때도 슈퍼을이었으니 빚 다 갚고 나면 진짜로 갑질하는 영주님이 될 지도...
Rachae 2018-12-27 (목) 19:28
기무로 보는 중인데 더 읽어야겠군요. 아직은 빚쟁이 느낌이 안 나네요.
     
       
글쓴이 2018-12-28 (금) 08:18
입장상 빚쟁이이긴 한데 주인공은 언제나 당당해서...ㅎㅎ 돈에 쪼들릴 뿐이죠.
환진 2018-12-28 (금) 00:08
볼 만합니다.
재무관과의 우정스토리도 즐겁구요
     
       
글쓴이 2018-12-28 (금) 08:18
참으로 진하고 질긴 우정이죠.^^;;
불꽃에지다 2018-12-28 (금) 00:33
여전히 캐릭터 잘만드시네요. 초반 악역 캐릭터인 재무관이 중반이후에는 감초가 되네요. 본 영주는 재무관에게 실망했다. 이 대사에 빵터지네요.
     
       
글쓴이 2018-12-28 (금) 08:20
잠깐잠깐 등장했다 사라지는 단역들조차도 소모품에서 그치지 않고
저마다의 삶과 개성을 느끼게 해주는 게 장대수님의 최고 강점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ㅎㅎ
살으리살으리… 2018-12-28 (금) 01:24
제발 회귀하는 설정만 아니길..
다들 죄다 회귀
     
       
글쓴이 2018-12-28 (금) 08:21
회귀는 아닙니다.
'차원이동-타인의 몸에 빙의'류의 작품이니 클리셰가 아니라고 할 순 없지만.
검은나락 2018-12-28 (금) 20:53
이분 신작이 나왔군요
제가 챙겨 보는 몇 안되는 작가분인데
전작들 다 재미있게 봤고 특히 더 프레지던트는 장르소설중에 손에 꼽히게 재미있게 봐서
디 임팩트 이후 소식이 없어서 신작 기다리고 있었는데
찾아 봐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글쓴이 2018-12-28 (금) 21:01
더 프레지던트 저도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내용상 2부도 나올 만 하지 않나 싶은데 소식이 없는 걸 보니 희망이 없나보네요.
중간에 끊은 것 같은 엔딩이라 솔직히 좀 불완전연소된 듯한 아쉬움이 있는데 말이죠.
주인공 능력도 7개 중에 4개인가 밖에 안 나왔고...
무상사 2018-12-30 (일) 18:25
제목을 수정할 필요가 있죠. 갑질하는 영주님 하고 내용이 전혀 관련없는...

차라리 막장 영지의 영주생활 이게 날듯
     
       
글쓴이 2018-12-31 (월) 20:19
제목에 갑질만 넣으면 잘 팔리던 시절도 옛날옛적에 이미 지났는데
대체 왜 이런 제목을 골랐는지 지금도 의문이네요.
ㄹㄹ33 2018-12-31 (월) 13:48
무명암님 아이디로 찾아본 보람이 있었습니다, 땡큐요.
초중반엔 좀 아쉬웠지만, 중반으로 흐를수록 점점더 재미져가네요.
     
       
글쓴이 2018-12-31 (월) 20:18
재밌게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1권보다 2권이, 2권보다 3권이 더 재밌는 작품이라 참 마음에 드네요.
필력이 안정적인 분이다보니 후반에 폭망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도 없고,
든든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엘린츠 2019-01-01 (화) 12:12
연재가 너무 불규칙하시던데.. 괜찮아졌나요
수유리 2019-01-13 (일) 01:26
추천은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2
24000 [추천]  대윤회전생 추천.  (1) 제롱콜라 03:23 0 181
23999 [정보]  윈10용 텍뷰어 추천 - 조페 읽기  (1) 이미지첨부 자빠트려 04-19 1 355
23998 [일반]  노블 3개월 결제하고  (8) Oslad 04-19 0 457
23997 [일반]  <회귀로 압도한다> 요즘 연재분 읽다보면 느끼는 건데...  (14) 무명암 04-19 2 688
23996 [일반]  무협 제옥 도움 요청드립니다.  (1) 팔리디니 04-19 0 206
23995 [추천]  내 머릿속에 2000년 마법역사 추천합니당  (5) foradun 04-19 2 566
23994 [기타]  대체역사는 결국 대리만족 성향이 큰가요?  (9) 알아서기어라 04-19 0 382
23993 [일반]  전문직 소설 추천 좀 부탁드려요  (5) 찌끄레기야 04-19 1 259
23992 [일반]  1970년중반1980년대초반까지 회귀환생하는 재벌소설  (3) 꼰대는혼나 04-19 0 304
23991 [일반]  작곡의 신이 되었다... 쩝.  (2) 깡재1 04-19 0 649
23990 [일반]  스킬조합으로 꿀빠는 공무헌터 유료로 넘어갔군요..  (3) 힐드 04-19 0 568
23989 [일반]  중세 정통 판타지 좋아하시나요???  (17) 편곤 04-19 2 800
23988 [정보]  오트슨 작가 <갑각나비> 완결본이 나온답니다  (14) 이미지첨부 무명암 04-19 3 455
23987 [리뷰]  (스포) 다른 세계에서 주워왔습니다에 대한 고찰  (8) 힘세고강한 04-19 2 1031
23986 [일반]  천마는 어디까지 망가질까요 ㅋㅋ  (7) 힘세고강한 04-18 1 1180
23985 [일반]  최근 읽은 소설 간단 리뷰  (12) 아침에바나나 04-18 3 1214
23984 [기타]  소설 제목 찾습니다  (2) 루나틱문 04-18 0 269
23983 [기타]  소설 제목 찾습니다 현판 방송작가물  (2) 한방안샘 04-18 0 563
23982 [정보]  심장감탈자 괴수세계의 한의사  (6) 수호가드 04-18 0 818
23981 [일반]  회귀? 환생? 재벌물인데요..  (12) 꼰대는혼나 04-18 0 648
23980 [일반]  웹소설 보면서 믿지 못하는 작가 말  (4) 우주인K 04-18 4 1144
23979 [기타]  기억 가지고 환생해도 반드시 성공하기 힘들거같은데  (13) 알아서기어라 04-18 0 834
23978 [일반]  뭔가 한국 웹소설 바닥에 전반적으로 불만이 많은 분들이 있으신것 같은데  (18) 더블하연 04-18 3 862
23977 [일반]  문피아 천마는 조용히 살고 싶다.  (7) 우주인K 04-18 0 1315
23976 [리뷰]  비 더 리치!(부자가 되자)  (3) 피오노 04-18 0 856
23975 [기타]  아니.. 소설에 짱깨소설 스시소설하는것도 웃기네요...  (23) gdhy 04-18 15 1105
23974  개그물 추천좀 부탁드려요  (4) 림다 04-18 0 360
23973 [일반]  주변인이 쎈 소설 추천 받을 수 있을까요?  (6) fiaslaz 04-17 0 501
23972  하..업키걸 넣키걸 야왕성귀남 보고 나니 후유증 크네요  (5) 림다 04-17 0 1434
23971 [일반]  기한 없는 연중과 구린 결말중 어떤게 더 싫으세요?  (28) 푸르른사커긱 04-17 0 7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