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시지프의 신화

 ★★★★☆
글쓴이 : 클매니아 날짜 : 2019-06-30 (일) 21:05 조회 : 2080 추천 : 6  

 

     

      

  

  Sisyphe(시지프).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시지프는 신들로부터 영원히 바위를 산꼭대기까지 굴려 올리는 형벌을 받는데 그 바위는 산꼭대기에 다다르면 중력의 법칙에 의해 다시 산밑으로 굴러 떨어져서 다시 똑같은 행위를 반복해야 하는 것이다.

 알베르 카뮈는 이 난해한 사상을 담은 수필에서 인간의 부조리와 반항, 자살, 신 등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산다는 것은 부조리를 살리는 것이고 인간은 그런 부조리에 반항해야 하며 신을 부정하는 무신론의 철저한 견지, 그리고 가장 많이 나오는 단어들 중의 하나인 자살에 대한 카뮈의 견해 등이 유감없이 피력돼 있다.

 이미 고등학교 2학년 때 읽었었던 책인데 그때나 지금이나 담고 있는 사상이 너무 난해하여 한 번 더 읽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인지 회의가 들게 할 정도로 이해하기 어려운 깊은 사상의 편린들을 담고 있는 책이다.

 많은 서적을 탐독한 카뮈의 독서에 대한 열정도 느낄 수 있었고 연극 배우이기도 했었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사상의 피력도 흥미로웠다.

 축구 선수(골 키퍼), 연극 배우, 저널리스트, 작가 등의 다양한 직업을 전전한 카뮈의 개인적인 체험을 바탕으로 감성과 지성이 결합된 특이한 서술이 전개되고 있다.

 러시아의 문호인 표토르 미하일로비치 도스토옙스키와 폴란드의 실존주의 작가 프란츠 카프카의 작품에 대한 사상적 고찰도 흥미로웠다. 도스토옙스키의 '악령'과 카프카의 '심판', '변신', '성' 등에 대한 카뮈의 흥미롭고 난해한 독후감이 서술돼 있는 것이다.

 이 난해하고 무거운 내용의 수필에 대해 피상적이고 교과서적인 정의를 내리기보다는 그 충실한 소감을, 겸허하고 솔직한 마음으로 무기한 유보하고 싶다.

 


 [남성스타일] 맘에 드는 핫한 안경이 있을거에요~~~  

샤뚝하찬 2019-06-30 (일) 21:08
이런 글이 자주 올라와야 하는데 이 게시판 현실은....
     
       
뀨뀨꺅꺅 2019-06-30 (일) 23:48
네이버에 가시면 각종 북카페 넘쳐납니다
하을까시 2019-07-01 (월) 14:08
사상서나 철학서등을 볼 때 가끔 번역이  이상해서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닌 가 하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글쓴이 2019-07-01 (월) 18:48
네, 그런 점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작품 자체가 몹시 난해하거나 읽는이의 지적 능력 부족이라는 문제도 다분히 있는 것 같습니다.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3
[스폰서박스] [나눔이벤트] 이토랜드 회원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 (99) 스폰서박스
26581 [일반]  문피아10만골드캐쉬 ㅍ..  아니린 17:47 0 44
26580 [추천]  <신비의 제왕> 재밌습니다  (5) 무명암 15:54 2 168
26579 [일반]  요즘 원스토어 매일무료캐쉬 운빨좋네요.jpg  이미지 aaa화차aaaa 00:08 2 331
26578 [추천]  요즘 읽은 소설들 #56(문피아)  (4) graysoul 07-13 7 888
26577 [일반]  참의식이 말하다  이미지 순수의식 07-13 2 117
26576 [추천]  [문피아] 굿 카페  (2) noodles 07-13 3 620
26575 [추천]  검은머리 미군 대원수 추천합니다.  (11) 한울캡 07-13 13 1180
26574 [일반]  진동수를 바꾸면 운명이 바뀐다.  (2) 순수의식 07-13 3 701
26573 [자작]  웹보다는 서점에 어울릴 소설 가져왔습니다  (6) 이미지 꾸실 07-12 5 912
26572 [일반]  문피아 또 터진 거예요?  (18) 옆동네꽃미남 07-12 5 1259
26571 [추천]  독행보 무협 추천합니다.  (2) 클로리나 07-12 7 663
26570 [기타]  학사신공 궁금증 (최신 스포있으니 주의)  (8) 역대급작품 07-12 3 507
26569 [추천]  나 용사였다니까?  (2) 막천현 07-12 5 629
26568 [추천]  문)재벌가 범생이 벼랑끝 작가님!  (1) 추영 07-12 3 628
26567 [리뷰]  [무협 소설] 천뢰무한 리뷰 ★★★★★ (4) 중립적인존재 07-11 7 1106
26566 [정보]  갬블링 1945 연재 다시 시작하네요  (2) CrazyZeus 07-11 5 622
26565 [일반]  복수 포기하는 주인공 정말 극혐...  (24) 무명암 07-11 11 1361
26564 [추천]  문퍄 나는 전생을 기억한다 -이기준-  (3) 위도우메이컷 07-11 6 744
26563 [추천]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8권 추천!!  (3) 이미지 스몰빌리지 07-11 6 440
26562 [리뷰]  던전&커맨더.  (3) MODA10 07-11 5 680
26561 [기타]  찾는 소설이 있는데 추천좀 부탁 합니다  미국노가다 07-11 1 255
26560 [기타]  소설연재 1년 반. 기나긴 여정에 완결을 내며 (내용 김, 하소연 주의)  (46) 이미지 고얌이 07-11 36 1517
26559 [정보]  거지 같은 문피아...  (7) 이미지 미국노가다 07-10 7 1258
26558 [일반]  무협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9) 시스이 07-10 4 647
26557 [리뷰]  사립학교 아이들  네서 07-10 4 334
26556 [기타]  갬블링1945 읽어보신분들 계신가요??  (5) 조드호 07-10 2 640
26555 [기타]  소설 책 잘 고르는 방법이 있을까요?  (5) 정다솜 07-10 3 205
26554 [기타]  소설 연재 사이트 괜찮은곳 소개 부탁드립니다.  (12) 갯바위낚시꾼 07-10 2 759
26553 [추천]  뱅퀴어 더 드래곤  (7) BWknight 07-10 10 870
26552 [일반]  클리어확률제로 감옥 부분 같은 소설 없을까요?  (5) 현이남 07-09 1 4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