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0] (특가판매) 맛에 한번 놀라고 가격에 한번 놀라는 만두… (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일반] 

자한당 황교안 "이유여하 막론 추경 통과" 주장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9-06-12 (수) 14:05 조회 : 807 추천 : 8    


황교안 국무총리가 2016년 7월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황교안 총리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하며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는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8월 25일 당시 황교안 총리는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 참석해 추경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민생을 살리기 위한 시급한 추경 예산안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하루 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황 총리는 같은해 7월 27일 대통령을 대신한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적극적인 재정의 역할을 통해 우리 경제의 엄중한 대내외 여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구조조정 및 일자리 추경 예산안을 마련했다"며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황 총리는 또 "긴급복지와 생계급여를 확대해 실직 등으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 대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추경 편성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황 총리는 20대 총선 약 10개월 전인 2015년 7월 3일 임시국무회의에서는 "이번 추경이 경제주체의 불안심리 확산을 막고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것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경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조속한 국회 의결을 거쳐 현장에서 집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황 총리는 "추경이 메르스와 가뭄 등 예기치 못한 충격을 극복하고 어려운 서민 생활을 안정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부탁했다.

2016년 8월 22일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여야의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대립하며 열리지 못했다. 당시 새누리당은 '선 추경, 후 청문회'를, 야당은 전 경제부총리였던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의 청문회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몰론 황 총리 시절에도 추경에 이의를 제기하는 야당의 목소리는 작지 않았다. 실제로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은 "추경의 목적이 모호하다"며 "야당이 무조건 동의할 의무는 없다"고 이의를 제기했으며, 국민의당은 "추경은 필요하지만 혈세가 낭비되지 않는지, 일자리와 민생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등을 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지원은 국회 청문회를 통해 부실 원인과 규모를 밝히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며 엄격한 추경 심사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다만 지금과 다른 점은 황교안 총리 때는 국회가 문을 닫지는 않은 채 원내에서 추경의 시시비비를 따졌다는 점이다.

심지어 2015년에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세월호 참사에 이어 메르스로 더 어려워진 민생에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며 "과감한 추경 편성도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황 대표는 10일 "총선에 눈이 멀었다. 총선에 눈이 멀어서 선심 예산을 풀겠다는 것 아니겠냐"며 국회의 문을 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11일 "민생, 재해재난, 경기 부양 그 무엇도 찾기 힘든 세금 일자리 추경, 총선용 추경을 국회에 던져놓고 문제를 지적하는 야당에 모든 책임을 뒤집어씌운다"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비난과 무조건 반대가 아니라 경제와 민생에 보탬을 줄 정책과 국민을 위한 정책으로 대결하자"며 "조속한 국회 복귀를 위해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국회 정상화를 요구했다.

국회의 기능정지가 장기화되면서 올해 추경 심사는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2017년과 2018년에는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각각 45일이 걸렸으나 올해 추경안은 심사 시작도 못한 채 48일을 지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1113904334

내로남불 원조 토착왜구 자한당과 황교활의 말 바꾸기... 그때는 맞고 현재는 틀리다 ㅋㅋ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인간조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삑살왕자 2019-06-12 (수) 14:17
퉤 욕도 아깝다 ㅅㅄㄲㅇ
제이커스 2019-06-12 (수) 14:22
신념이 있는게 아니니 매번 자기 말을 자기가 뒤집는 상황만...
그땐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고 물어보면 기억 안난다고 하겠죠.
단체로 기억상실증.
     
       
글쓴이 2019-06-12 (수) 14:33
자한당 사기꾼들이 기억상실이 아니라 국민들 수준을 기억 상실 잘하는 개돼지 취급하는 것이죠
cuveri 2019-06-12 (수) 17:42
우선 유치원3법은 넘겨야겠나봐요...ㅋㅋ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105196 [정치]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엄근진. 지옥고. 피뽑탈' 친절한석이 23:09 0 25
105195 [뉴스]  [다시보기] MBC 뉴스데스크 2019년 06월 24일 기후변화 23:00 0 38
105194 [잡담]  kt 전국 소울무비 콘서트 당첨이 되었지만... 미치지않고서… 22:57 0 60
105193 [도움]  일본어 인강 추천해주실수 있으신가요? (1) 후토리 22:56 0 31
105192 [잡담]  유전보석, 무죄구속 (1)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22:55 0 171
105191 [잡담]  아무리 생각해도 엄마에게 통장 비밀번호를 알려준건 마음에 걸리네요 (3) 하늘과바람과… 22:52 0 164
105190 [뉴스]  [다시보기] 2019년 6월 24일(월) KBS뉴스9 기후변화 22:51 0 15
105189 [일반]  단추식 바지 첨 밉어본 후기 ㅡㅡ (8) 이미지첨부 술끊자 22:42 0 516
105188 [잡담]  와 람보가 지금까지 액션 영화인줄로만 알았는데 (4) 이미지첨부 속세기웃기웃… 22:35 1 424
105187 [뉴스]  한국당 '외국인 임금차별 법안 발의'..노동현장 영향은? (11)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2:29 0 315
105186 [잡담]  지금 판도라 보는 중인데 홍문종 나왔어요 (6) 입술 22:28 0 195
105185 [잡담]  고생하셨습니다. 바보자슥 22:27 0 49
105184 [일반]  양현석 성접대 받을 걸로 (추정되는) 조 로우에 대해 의심되는 점 (1) 파고드는껑충… 22:17 0 389
105183 [일반]  코드리스 이어폰 추천 해주실수 있나요? (6) 너덜너덜 22:17 0 176
105182 [잡담]  갑자기 애니글보고 급 궁금한게요 (4) 아르키제 22:16 0 98
105181 [일반]  권선동 의원 무죄? 지랄 한디 (1) 벼룩님이다 22:16 0 135
105180 [일반]  자한당 넘들은 국회정상화가 정쟁의 대상이라 착각 하는듯 쭈아 22:12 0 92
105179 [일반]  면접비 제일 많이 받았던게 얼마인가요? (7) 술끊자 22:03 1 368
105178 [일반]  현대경제연구원, 양질의 일자리확대와 장기적 고용안정의 필요성 제기 (2) 이미지첨부 우리어머님 21:59 0 105
105177 [잡담]  지금 동남쪽?하늘에 가장 밝은별이 뭐죠? (9) 어어엉려 21:51 0 201
105176 [일반]  이순형 판새, 인사청탁의 자유를 신장시켰다! (2) 장산 21:45 0 224
105175 [뉴스]  [사설]국회 정상화 합의 뒤집은 한국당의 무책임과 몽니 기후변화 21:43 0 128
105174 [일반]  마네킹 싸게 구하려면 어디를 가야 하나요? (2) 얀율리히 21:42 0 179
105173 [뉴스]  황뚜껑측 "기자가 대표 쉽게 만나니 일 생겨..대변인에게.." (7)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1:39 0 366
105172 [뉴스]  유흥업소 여성들 2,600억 요트 여행…"배후엔 YG" (3) 기후변화 21:38 1 504
105171 [사회]  뉴스공장외전 더룸 파리채 21:33 0 196
105170 [뉴스]  [뉴스타파] 존슨앤드존슨 인공고관절 사태, '도돌이표' 셀프조사 기후변화 21:33 0 141
105169 [일반]  제 와이프 할아버지가 625 참전용사 입니다 (1) 에스카노르 21:29 4 271
105168 [일반]  '사학비리' 칼 빼든 정부..사립대 16곳 사상 첫 종합감사 (3) 에쵸티 21:29 0 232
105167 [일반]  돌아온 요정 ′핑클′ 14년 만의 완전체 예능 〈캠핑클럽〉 (2) 인간조건 21:28 0 2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