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자한당 황교안 "이유여하 막론 추경 통과" 주장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9-06-12 (수) 14:05 조회 : 962 추천 : 8  


황교안 국무총리가 2016년 7월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황교안 총리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하며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주문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는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8월 25일 당시 황교안 총리는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에 참석해 추경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민생을 살리기 위한 시급한 추경 예산안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하루 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황 총리는 같은해 7월 27일 대통령을 대신한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적극적인 재정의 역할을 통해 우리 경제의 엄중한 대내외 여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구조조정 및 일자리 추경 예산안을 마련했다"며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황 총리는 또 "긴급복지와 생계급여를 확대해 실직 등으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 대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추경 편성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황 총리는 20대 총선 약 10개월 전인 2015년 7월 3일 임시국무회의에서는 "이번 추경이 경제주체의 불안심리 확산을 막고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것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경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조속한 국회 의결을 거쳐 현장에서 집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황 총리는 "추경이 메르스와 가뭄 등 예기치 못한 충격을 극복하고 어려운 서민 생활을 안정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부탁했다.

2016년 8월 22일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여야의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대립하며 열리지 못했다. 당시 새누리당은 '선 추경, 후 청문회'를, 야당은 전 경제부총리였던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의 청문회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몰론 황 총리 시절에도 추경에 이의를 제기하는 야당의 목소리는 작지 않았다. 실제로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은 "추경의 목적이 모호하다"며 "야당이 무조건 동의할 의무는 없다"고 이의를 제기했으며, 국민의당은 "추경은 필요하지만 혈세가 낭비되지 않는지, 일자리와 민생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등을 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지원은 국회 청문회를 통해 부실 원인과 규모를 밝히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며 엄격한 추경 심사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다만 지금과 다른 점은 황교안 총리 때는 국회가 문을 닫지는 않은 채 원내에서 추경의 시시비비를 따졌다는 점이다.

심지어 2015년에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세월호 참사에 이어 메르스로 더 어려워진 민생에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며 "과감한 추경 편성도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황 대표는 10일 "총선에 눈이 멀었다. 총선에 눈이 멀어서 선심 예산을 풀겠다는 것 아니겠냐"며 국회의 문을 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11일 "민생, 재해재난, 경기 부양 그 무엇도 찾기 힘든 세금 일자리 추경, 총선용 추경을 국회에 던져놓고 문제를 지적하는 야당에 모든 책임을 뒤집어씌운다"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비난과 무조건 반대가 아니라 경제와 민생에 보탬을 줄 정책과 국민을 위한 정책으로 대결하자"며 "조속한 국회 복귀를 위해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국회 정상화를 요구했다.

국회의 기능정지가 장기화되면서 올해 추경 심사는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2017년과 2018년에는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각각 45일이 걸렸으나 올해 추경안은 심사 시작도 못한 채 48일을 지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1113904334

내로남불 원조 토착왜구 자한당과 황교활의 말 바꾸기... 그때는 맞고 현재는 틀리다 ㅋㅋ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삑살왕자 2019-06-12 (수) 14:17
퉤 욕도 아깝다 ㅅㅄㄲㅇ
제이커스 2019-06-12 (수) 14:22
신념이 있는게 아니니 매번 자기 말을 자기가 뒤집는 상황만...
그땐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고 물어보면 기억 안난다고 하겠죠.
단체로 기억상실증.
     
       
글쓴이 2019-06-12 (수) 14:33
자한당 사기꾼들이 기억상실이 아니라 국민들 수준을 기억 상실 잘하는 개돼지 취급하는 것이죠
cuveri 2019-06-12 (수) 17:42
우선 유치원3법은 넘겨야겠나봐요...ㅋㅋ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133949 [일반]  유리교수님/나경원아들 의혹 폭스뉴스 제보와 답신 17분 정리 (3) 우렁이 08:16 0 162
133948 [일반]  돼지열병 연천서도 확진이네요 (3) 잃어버린10년 08:09 4 158
133947 [잡담]  오늘 생일입니다.. 그런데.. (4) 왕마이크 08:07 4 113
133946 [잡담]  아침부터 (10)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08:07 0 105
133945 [잡담]  검찰이 표창장 위조 어쩌고 하는 꼴을 보니... (5) Jegilson 07:41 0 414
133944 [일반]  sbs 방송 담배vs술 (4) 6DWorld 07:36 1 307
133943 [고민]  퇴사 할지 고민입니다. (6) sweattea 07:09 2 452
133942 [일반]  어우~속이 안 좋네요 라면을 끊어야겠어요 (3)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7:07 3 264
133941 [뉴스]  일본 외교관 "욱일기가 트러블 일으킬 수 있다" 발딱이 06:55 0 332
133940 [정치]  [돌발영상] 나를 답답하게 하는 것들 / YTN (3) 친절한석이 06:54 0 205
133939 [일반]  글 썻다 지우고 또 쓰고 이런건 제재 해야하는건 아닐까요 (5)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06:33 2 194
133938 [잡담]  와~~진짜!! 이런!! (8) 피부암통키 06:31 1 279
133937 [일반]  검찰이 발표한 수사과정요약(3개기사요약) (4) 시간여행 06:19 0 541
133936 [잡담]  아침을 깨우는 음악 (1) 디스한갑 06:07 1 97
133935 [일반]  유왕과 포사 상숙달림이 05:45 0 105
133934 [일반]  삭발은 정말 신의 한수네요 (8) 이미지첨부 우렁이 05:32 0 1031
133933 [일반]  지금 깨어있는분? (7) 진세하 05:09 3 240
133932 [사회]  국민들한테는 개천에서 개구리, 붕어, 가재로 (10) 조선짜르 05:01 0 366
133931 [경제]  오늘 제가 다니는 회사에서 온라인 교육을 하다가 느낀점입니다. (2) YiWoo 04:58 0 364
133930 [일반]  글 계속 올린다더니 사라졌네요? (2) 공공칠빵빵빵… 04:49 8 237
133929 [일반]  해외도피 WFM 우 모 전 대표 검찰 조사 정경심 만난적 없어 (2) 아파카트 04:46 0 370
133928 [뉴스]  이스라엘 총선 출구조사 : 여야 박빙 예상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15 0 168
133927 [뉴스]  여성 따라 승강기 탄 남성, 내리는 듯 하더니 손 '확'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04:07 0 503
133926 [일반]  (국민청원) "2019 지상파방송 재허가"와 "2020 종편 재승인" 절차개선 및 원칙에 따른… (8) 전사abj 03:56 0 249
133925 [뉴스]  9월 17일 과학&공학뉴스 & 18일의 밤하늘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41 1 70
133924 [뉴스]  미국 환경보호청 EPA `화학물질에 대한 척추동물 실험 중단` 발표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38 2 127
133923 [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 17일 뉴스 목록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22 1 222
133922 [뉴스]  정전기 발생 원리 최초 규명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02 2 489
133921 [사회]  일본 숭일 만화가 팩폭 하는 유튜버 등장 하셨네요 ㅋㅋㅋㅋ (2) 에어졸 02:58 6 413
133920 [일반]  (단독)정경심 교수실에서 3D프린트 발견 (7) 영화에미쳤다 02:50 0 10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