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0] (특가판매) 맛에 한번 놀라고 가격에 한번 놀라는 만두… (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뉴스] 

시민과학자 참여로 100년 가까이 된 허블 은하분류법 '흔들'

[회원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6-12 (수) 14:08 조회 : 452 추천 : 0    

다시 정리되어서 교과서 바뀌면 

중, 고생, 과학교사들이 싫어할듯 ㅋㅋ (현재 중3과학부터 나오는 내용)


'천문학 교과서' 허블 분류법 오류 대형 샘플로 확인 

허블 우주망원경으로 관측한 바람개비( Pinwheel )은하의 나선 팔 [ NASA,   ESA,   CXC,   SSC,   STScI  제공]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우주를 구성하는 은하는 미국의 저명 천문학자인 에드윈 허블이 1927년에 제시한 분류 기준을 따르고 있다. 당시 관측된 은하를 모양에 따라 분류했는데 두 갈래로 된 소리굽쇠를 닮았다고 해서 '허블 튜닝 포크( Hubble   Tuning Fork ) '로도 불린다. 

100년 가까이 교과서처럼 이용돼온 이 은하 분류법이 시민과학자들의 참여로 오류가 확인되고 바뀔 처지에 놓였다. 

영국 왕립천문학회( RAS )에 따르면 미국 해버포드 칼리지의 카렌 마스터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시민과학자 참여 프로그램인 '갤럭시 주( Galaxy   Zoo )' 자료를 활용해 허블 분류법의 오류를 밝히는 연구결과를 학회 월보( MNRAS )에 발표했다. 

허블은 은하 중앙의 별이 모여있는 팽대부( bulge ) 크기와 나선 팔이 감긴 정도 등 두 개의 특성을 갖고 은하를 분류하면서 두 특성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지적했지만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는 것이 골자다.

연구팀은 수십만명의 시민과학자가 참여해 특성별로 분류한 6천여개의 은하를 통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 허블 박사가 활동하던 시기에는 가까운 곳에 있는 밝은 은하만 관측이 가능했지만 현재는 세계 각지에서 관측된 은하 이미지를 시민과학자들이 특성별로 분류해 놓음으로써 당시보다 15배나 많은 은하 샘플을 갖고 연구가 진행될 수 있었다고 한다. 허블 박사는 허블 튜닝 포크 외에도 은하의 후퇴(後退)속도가 은하의 거리에 비례한다는 '허블의 법칙'을 발견해 우주팽창설의 기초를 세우는 등 천문학계에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미국항공우주국( NASA )은 그의 업적을 기려 우주망원경에 그의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 

허블 분류법은 은하를 크게 나선은하와 타원은하, 불규칙 은하로 구분하고 있다. 은하 대부분을 차지하는 나선은하로 모양에 따라 정상 나선은하(S)와 막대 나선은하( SB )로 나누고 나선 팔이 휘감긴 정도에 따라 a~c 3가지 형으로 세분했다. 타원( elliptical ) 은하는 편평도에 따라 E0~E7으로 구분해 전체적으로 소리굽쇠 모양을 띄었다. 

허블 튜닝 포크 [카렌 마스터스/ SDSS  제공]

나선 팔의 형성과 관련해, 허블 박사는 팽대부가 클수록 나선팔이 더 강하게 감기는 경향이 있다고 밝힘으로써 밀도파( density   wave ) 이론에 힘을 실어줬으며 가장 유력한 모델이 돼왔다. 이는 나선 팔이 고정 구조물이 아니라 은하 원반 내 밀도 높은 물질의 물결이 만들어낸 것으로, 별이 안팎으로 이를 오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적어도 일부 나선 팔은 중력에 묶여 서로 회전하는 별들로 구성된 고정된 구조물이라는 새로운 이론이 제기돼 있으며 이는 나선은하에 관한 첨단 컴퓨터 모델을 통해서도 뒷받침되고 있다. 

갤럭시 주 프로젝트 과학자이기도 한 마스터스 교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팽 대부 크기와 나선 팔의 감긴 정도는 모든 천문학 교과서에 은하 분류의 기본적 내용으로 들어가 있는 것이라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것은 놀라운 결과였다"면서 "은하의 구조가 어떻게 발달하는지를 이해하는데 큰 충격을 주는 것" 이라고 했다. 

갤럭시 주 프로젝트 차석 과학자인 브룩 시몬스 박사는 "이번 연구 과정에서 새로운 눈을 갖게 된 것은 대단한 일"이라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은하의 나선 구조가 발견된 지 170년이 지났지만, 무엇이 이런 아름다운 구조를 갖게 했는지를 여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했다. 

eomns @ yna.co.kr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포이에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붉은해적 2019-06-12 (수) 14:16
진화론도 애시당초 가설이었습니다.
지금은 정설처럼 이야기되지만 아직도 풀어야할 숙제들이 많아요
마찬가지로 우주나 은하계가 단순 나선형이다고 하면 오류가 발생합니다.

모든 가설을 열어 두고 접근해야죠

우주엔 암흑물질이 있다고 하더군요.
이 조차 없을 수도 있고 있을 수도 있고요

이런 걸 이야기하니 가짜라고 공박하더라구요.

저야 분명히 말합니다.
저는 전문가는 아니지만 최소한 모든 이론은 다 열어 두고 봐야 한다고 말합니다.

마찬가지로 명왕성도 하나의 행성으로 봐야 할 겁니다.
우주에는 우리가 모르는 게 너무 많아요
명왕성이 왜소행성이면 쌍둥이 행성도 왜소행성으로 봐야 합니다.

인류의 과학 기술이 더 발달해서 은하계 끝점까지 간다면 또 다시 과학 교과서는 바뀌겠지요 ㅋ
     
       
글쓴이 2019-06-12 (수) 14:31
교과서야 항상 바뀌죠 ㅋㅋ
          
            
붉은해적 2019-06-12 (수) 14:43
과학자들도 혼란스러워 하죠 ㅋㅋㅋ
보이저도 애시당초 목성이었나 토성이었나 거길 지날 때 쯤 배터리 방전되어서 수명 다할거라 계산했는 데 의외로 왜성까지 가도 활동중이고 사진도 보내 왔죠 ㅋ
명왕성이 왜소행성으로 빠져 버리는 걸 보면 과학계도 이러저러한 걸로 논란이 많더군요.

거기에 암흑물질의 후보군도 많더군요.
이름이 예뻐서 딱 하나 기억하고 있는 데 의외로 많더군요.

원래 허블도 수명 연장 안하기로 했다가 수명 연장한거죠.


피의 성질을 바꾸는 건 의외군요
인간이 아무리 노력해도 피를 생산할 수 없다는 건 알고 있는 데 피의 혈액형질을 아예 바꾼다?
그리되면 헌혈 좀 덜해도 되겠지요 ㅋㅋ
에쵸티 2019-06-12 (수) 14:32
저는 진화론~!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105186 [일반]  양현석 성접대 받을 걸로 (추정되는) 조 로우에 대해 의심되는 점 파고드는껑충… 22:17 0 131
105185 [일반]  코드리스 이어폰 추천 해주실수 있나요? (1) 너덜너덜 22:17 0 53
105184 [잡담]  갑자기 애니글보고 급 궁금한게요 (1) 아르키제 22:16 0 15
105183 [일반]  권선동 의원 무죄? 지랄 한디 벼룩님이다 22:16 0 35
105182 [일반]  자한당 넘들은 국회정상화가 정쟁의 대상이라 착각 하는듯 쭈아 22:12 0 46
105181 [일반]  면접비 제일 많이 받았던게 얼마인가요? (6) 술끊자 22:03 1 210
105180 [일반]  아직도 가매출이 존재하는 매장이 많은가 봐요 (2) 이미지첨부 내로남불 21:59 0 159
105179 [일반]  현대경제연구원, 양질의 일자리확대와 장기적 고용안정의 필요성 제기 이미지첨부 우리어머님 21:59 0 61
105178 [일반]  IT 업계 취업하고싶습니다. (8) 더불어민주당 21:58 0 214
105177 [잡담]  지금 동남쪽?하늘에 가장 밝은별이 뭐죠? (7) 어어엉려 21:51 0 136
105176 [일반]  이순형 판새, 인사청탁의 자유를 신장시켰다! (1) 장산 21:45 0 156
105175 [뉴스]  [사설]국회 정상화 합의 뒤집은 한국당의 무책임과 몽니 기후변화 21:43 0 93
105174 [일반]  마네킹 싸게 구하려면 어디를 가야 하나요? (2) 얀율리히 21:42 0 130
105173 [뉴스]  황뚜껑측 "기자가 대표 쉽게 만나니 일 생겨..대변인에게.." (7)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1:39 0 257
105172 [뉴스]  유흥업소 여성들 2,600억 요트 여행…"배후엔 YG" (1) 기후변화 21:38 1 372
105171 [사회]  뉴스공장외전 더룸 파리채 21:33 0 142
105170 [뉴스]  [뉴스타파] 존슨앤드존슨 인공고관절 사태, '도돌이표' 셀프조사 기후변화 21:33 0 107
105169 [일반]  제 와이프 할아버지가 625 참전용사 입니다 (1) 에스카노르 21:29 4 215
105168 [일반]  '사학비리' 칼 빼든 정부..사립대 16곳 사상 첫 종합감사 (3) 에쵸티 21:29 0 152
105167 [일반]  돌아온 요정 ′핑클′ 14년 만의 완전체 예능 〈캠핑클럽〉 인간조건 21:28 0 174
105166 [잡담]  YG 양현석은 대통령 위에 있는 듯 (6) 순수의식 21:24 0 471
105165 [일반]  유튜브 전체화면 이거 왜 이런지 아시는 분 있나요? (2) 이미지첨부 천생아재 21:23 0 194
105164 [일반]  근데 패스트푸드 매니저는 진짜 힘들더라구여... (8) 거리에서 21:16 0 284
105163 [뉴스]  재앙 부를 뻔해 놓고..감추기에 '거짓 증언' 급급 (3) 새날 21:15 0 308
105162 [일반]  폰에 이게 깔렸는데 뭘까요? (7) 이미지첨부 사도세자 21:11 0 565
105161 [일반]  주진우기자 페이스북 (5) 이미지첨부 fourplay 21:11 0 485
105160 [일반]  어마어마한 어메이즈핏 빕 배터리 ㄷㄷㄷ (2) 이미지첨부 천생아재 21:09 0 435
105159 [일반]  '기자 본인 음성 변조 인터뷰' KNN에 과징금…지상파 최초 아이즈원♡ 21:06 1 150
105158 [뉴스]  오늘 본 인실ㅈ 기사. (2) 이미지첨부 데프톤즈 21:03 0 604
105157 [일반]  토착왜구들 의전 너무 좋아하네요. (2) 통합사회황국… 20:59 0 3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