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민과학자 참여로 100년 가까이 된 허블 은하분류법 '흔들'

[회원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6-12 (수) 14:08 조회 : 539 추천 : 0  

다시 정리되어서 교과서 바뀌면 

중, 고생, 과학교사들이 싫어할듯 ㅋㅋ (현재 중3과학부터 나오는 내용)


'천문학 교과서' 허블 분류법 오류 대형 샘플로 확인 

허블 우주망원경으로 관측한 바람개비( Pinwheel )은하의 나선 팔 [ NASA,   ESA,   CXC,   SSC,   STScI  제공]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우주를 구성하는 은하는 미국의 저명 천문학자인 에드윈 허블이 1927년에 제시한 분류 기준을 따르고 있다. 당시 관측된 은하를 모양에 따라 분류했는데 두 갈래로 된 소리굽쇠를 닮았다고 해서 '허블 튜닝 포크( Hubble   Tuning Fork ) '로도 불린다. 

100년 가까이 교과서처럼 이용돼온 이 은하 분류법이 시민과학자들의 참여로 오류가 확인되고 바뀔 처지에 놓였다. 

영국 왕립천문학회( RAS )에 따르면 미국 해버포드 칼리지의 카렌 마스터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시민과학자 참여 프로그램인 '갤럭시 주( Galaxy   Zoo )' 자료를 활용해 허블 분류법의 오류를 밝히는 연구결과를 학회 월보( MNRAS )에 발표했다. 

허블은 은하 중앙의 별이 모여있는 팽대부( bulge ) 크기와 나선 팔이 감긴 정도 등 두 개의 특성을 갖고 은하를 분류하면서 두 특성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지적했지만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는 것이 골자다.

연구팀은 수십만명의 시민과학자가 참여해 특성별로 분류한 6천여개의 은하를 통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 허블 박사가 활동하던 시기에는 가까운 곳에 있는 밝은 은하만 관측이 가능했지만 현재는 세계 각지에서 관측된 은하 이미지를 시민과학자들이 특성별로 분류해 놓음으로써 당시보다 15배나 많은 은하 샘플을 갖고 연구가 진행될 수 있었다고 한다. 허블 박사는 허블 튜닝 포크 외에도 은하의 후퇴(後退)속도가 은하의 거리에 비례한다는 '허블의 법칙'을 발견해 우주팽창설의 기초를 세우는 등 천문학계에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미국항공우주국( NASA )은 그의 업적을 기려 우주망원경에 그의 이름을 붙이기도 했다. 

허블 분류법은 은하를 크게 나선은하와 타원은하, 불규칙 은하로 구분하고 있다. 은하 대부분을 차지하는 나선은하로 모양에 따라 정상 나선은하(S)와 막대 나선은하( SB )로 나누고 나선 팔이 휘감긴 정도에 따라 a~c 3가지 형으로 세분했다. 타원( elliptical ) 은하는 편평도에 따라 E0~E7으로 구분해 전체적으로 소리굽쇠 모양을 띄었다. 

허블 튜닝 포크 [카렌 마스터스/ SDSS  제공]

나선 팔의 형성과 관련해, 허블 박사는 팽대부가 클수록 나선팔이 더 강하게 감기는 경향이 있다고 밝힘으로써 밀도파( density   wave ) 이론에 힘을 실어줬으며 가장 유력한 모델이 돼왔다. 이는 나선 팔이 고정 구조물이 아니라 은하 원반 내 밀도 높은 물질의 물결이 만들어낸 것으로, 별이 안팎으로 이를 오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적어도 일부 나선 팔은 중력에 묶여 서로 회전하는 별들로 구성된 고정된 구조물이라는 새로운 이론이 제기돼 있으며 이는 나선은하에 관한 첨단 컴퓨터 모델을 통해서도 뒷받침되고 있다. 

갤럭시 주 프로젝트 과학자이기도 한 마스터스 교수는 보도자료를 통해 "팽 대부 크기와 나선 팔의 감긴 정도는 모든 천문학 교과서에 은하 분류의 기본적 내용으로 들어가 있는 것이라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것은 놀라운 결과였다"면서 "은하의 구조가 어떻게 발달하는지를 이해하는데 큰 충격을 주는 것" 이라고 했다. 

갤럭시 주 프로젝트 차석 과학자인 브룩 시몬스 박사는 "이번 연구 과정에서 새로운 눈을 갖게 된 것은 대단한 일"이라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은하의 나선 구조가 발견된 지 170년이 지났지만, 무엇이 이런 아름다운 구조를 갖게 했는지를 여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했다. 

eomns @ yna.co.kr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붉은해적 2019-06-12 (수) 14:16
진화론도 애시당초 가설이었습니다.
지금은 정설처럼 이야기되지만 아직도 풀어야할 숙제들이 많아요
마찬가지로 우주나 은하계가 단순 나선형이다고 하면 오류가 발생합니다.

모든 가설을 열어 두고 접근해야죠

우주엔 암흑물질이 있다고 하더군요.
이 조차 없을 수도 있고 있을 수도 있고요

이런 걸 이야기하니 가짜라고 공박하더라구요.

저야 분명히 말합니다.
저는 전문가는 아니지만 최소한 모든 이론은 다 열어 두고 봐야 한다고 말합니다.

마찬가지로 명왕성도 하나의 행성으로 봐야 할 겁니다.
우주에는 우리가 모르는 게 너무 많아요
명왕성이 왜소행성이면 쌍둥이 행성도 왜소행성으로 봐야 합니다.

인류의 과학 기술이 더 발달해서 은하계 끝점까지 간다면 또 다시 과학 교과서는 바뀌겠지요 ㅋ
     
       
글쓴이 2019-06-12 (수) 14:31
교과서야 항상 바뀌죠 ㅋㅋ
          
            
붉은해적 2019-06-12 (수) 14:43
과학자들도 혼란스러워 하죠 ㅋㅋㅋ
보이저도 애시당초 목성이었나 토성이었나 거길 지날 때 쯤 배터리 방전되어서 수명 다할거라 계산했는 데 의외로 왜성까지 가도 활동중이고 사진도 보내 왔죠 ㅋ
명왕성이 왜소행성으로 빠져 버리는 걸 보면 과학계도 이러저러한 걸로 논란이 많더군요.

거기에 암흑물질의 후보군도 많더군요.
이름이 예뻐서 딱 하나 기억하고 있는 데 의외로 많더군요.

원래 허블도 수명 연장 안하기로 했다가 수명 연장한거죠.


피의 성질을 바꾸는 건 의외군요
인간이 아무리 노력해도 피를 생산할 수 없다는 건 알고 있는 데 피의 혈액형질을 아예 바꾼다?
그리되면 헌혈 좀 덜해도 되겠지요 ㅋㅋ
에쵸티 2019-06-12 (수) 14:32
저는 진화론~!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133946 [잡담]  댓글안써지는건?? 피부암통키 07:44 0 12
133945 [잡담]  검찰이 표창장 위조 어쩌고 하는 꼴을 보니... Jegilson 07:41 0 68
133944 [일반]  sbs 방송 담배vs술 (1) 6DWorld 07:36 0 96
133943 [고민]  퇴사 할지 고민입니다. (4) sweattea 07:09 2 250
133942 [일반]  어우~속이 안 좋네요 라면을 끊어야겠어요 (2)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7:07 2 151
133941 [뉴스]  일본 외교관 "욱일기가 트러블 일으킬 수 있다" 발딱이 06:55 0 216
133940 [정치]  [돌발영상] 나를 답답하게 하는 것들 / YTN (3) 친절한석이 06:54 0 134
133939 [일반]  글 썻다 지우고 또 쓰고 이런건 제재 해야하는건 아닐까요 (5)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06:33 2 142
133938 [잡담]  와~~진짜!! 이런!! (8) 피부암통키 06:31 1 200
133937 [일반]  검찰이 발표한 수사과정요약(3개기사요약) (4) 시간여행 06:19 0 402
133936 [잡담]  아침을 깨우는 음악 (1) 디스한갑 06:07 1 65
133935 [일반]  유왕과 포사 상숙달림이 05:45 0 88
133934 [일반]  삭발은 정말 신의 한수네요 (5) 이미지첨부 우렁이 05:32 0 785
133933 [일반]  지금 깨어있는분? (7) 진세하 05:09 3 214
133932 [사회]  국민들한테는 개천에서 개구리, 붕어, 가재로 (9) 조선짜르 05:01 0 280
133931 [경제]  오늘 제가 다니는 회사에서 온라인 교육을 하다가 느낀점입니다. (2) YiWoo 04:58 0 288
133930 [일반]  글 계속 올린다더니 사라졌네요? (2) 공공칠빵빵빵… 04:49 8 204
133929 [일반]  해외도피 WFM 우 모 전 대표 검찰 조사 정경심 만난적 없어 (2) 아파카트 04:46 0 311
133928 [뉴스]  이스라엘 총선 출구조사 : 여야 박빙 예상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15 0 151
133927 [뉴스]  여성 따라 승강기 탄 남성, 내리는 듯 하더니 손 '확'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04:07 0 420
133926 [일반]  (국민청원) "2019 지상파방송 재허가"와 "2020 종편 재승인" 절차개선 및 원칙에 따른… (8) 전사abj 03:56 0 215
133925 [뉴스]  9월 17일 과학&공학뉴스 & 18일의 밤하늘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41 1 65
133924 [뉴스]  미국 환경보호청 EPA `화학물질에 대한 척추동물 실험 중단` 발표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38 2 110
133923 [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 17일 뉴스 목록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22 1 187
133922 [뉴스]  정전기 발생 원리 최초 규명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3:02 2 416
133921 [사회]  일본 숭일 만화가 팩폭 하는 유튜버 등장 하셨네요 ㅋㅋㅋㅋ (2) 에어졸 02:58 6 334
133920 [일반]  (단독)정경심 교수실에서 3D프린트 발견 (5) 영화에미쳤다 02:50 0 913
133919 [뉴스]  "브라카 2 결함 있는 남성, 전립선암 발병 위험 커져"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45 1 233
133918 [뉴스]  전쟁으로 다져진 이스라엘 IT 기술력, 세계시장 선도한다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36 2 233
133917 [일반]  英 BBC "한국 정치인들은 왜 삭발을 할까?" (1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34 0 5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