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람 고쳐쓰는거 아니라더니

[회원게시판]
글쓴이 : 하하소 날짜 : 2019-06-13 (목) 13:55 조회 : 927 추천 : 6  

'부모 사기' 마이크로닷 "녹음 쓸만해?" 합의 종용 '불법 녹취' 논란

  • 등록 2019-06-12 오전 8:50:34

    수정 2019-06-12 오전 8:50:34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래퍼 마이크로닷이 최근 부모 사기 피해자들과 만나 합의를 종용하는 과정에서 ‘불법녹취’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중부매일은 마이크로닷(이하 마닷)이 부모인 신모 씨 부부의 첫 공판을 3일 앞둔 지난달 18일 제천에 거주하는 피해자 A씨를 찾아가 사기사건과 관련해 합의를 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마닷이 자신의 친척과 함께 내가 일하는 사무실을 찾아왔다. 합의해 달라고 이런 저런 말을 했지만 결국 거절했다. 이후 마닷 일행이 사무실을 빠져나가고 저도 건물 아래에 창고로 내려왔는데 창고 셔터 너머로 남성 목소리가 들렸다. 마닷 목소리 였다”고 전했다. 

이어 “거기서 마닷이 ‘쓸만한 내용 녹음 잘 됐어요?’라고 묻자 같이 온 일행이 ‘앞에 것은 쓰면 안 돼, 우리한테 불리해’라고 말하는 것이 들렸다”라고 했다.

A씨는 “대화 당시 녹음을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저들이 찾아와 이런저런 얘기하면 우리도 실수 할 것 아니냐. 화를 내거나 ‘그 돈 안 받는다 같은 말’이다”이라며 “알아보니 서울 유명로펌 변호사를 샀는데 그 로펌 사건 수임료가 기본 1억~2억원은 한다”고 설명했다.

마닷의 불법녹음 정황이 확인되자 피해자들은 “방송복귀를 위해 언론플레이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피해자는 “합의 안 하는 사람들을 강성 피해자, 돈만 밝히는 피해자로 몰아 이미지 회복을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 사람들 때문에 가족이 죽고 다쳤다. 돈으로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씨는 20여년 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면서 14명에게 물품 대금 등 6억여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신씨 부부는 논란이 불거진 지 5개월 만인 지난 4월, 뉴질랜드에서 한국에 입국했다. 이들은 경찰에 체포돼 제천경찰서로 압송됐다. 

사기혐의로 기소된 신씨 부부에 대한 첫 공판은 지난달 21일 청주지방법원 제천지원에서 열렸다. 오는 20일 진행되는 두 번째 공판에서는 5명의 증인심문이 예정돼 치열한 법정공방이 예상된다.



출처 :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1718726622521064&mediaCodeNo=257&OutLnkChk=Y




나쁜 놈은 나쁜 놈을 알아본다고 정준영 손절했을 때 너도 알아봐야했다...


오늘의 명언

대한민국 XX 사랑해 By 승리


yesimmad 2019-06-13 (목) 14:03
얍삽한 새기.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133518 [일반]  배달의민족 1장 무료나눔 (1) 공지사항 21:36 1 36
133517 [일반]  돼지바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1:36 0 38
133516 [일반]  나경원 아들은 저격이 아니라 펙트죠 국가 세금들어간 국가 공립대 사적이용 아우짜라고 21:36 0 45
133515 [일반]  나경원 아덜 저격중입니다. 파리채 21:34 0 115
133514 [잡담]  글쓰기에서 동영상 삽입 어떻게 하나요 (2) 웰시고기 21:32 0 34
133513 [일반]  항문농양 수술했습니다, 하,, 수술부위가 아프네요 ㅜㅜ 열혈햄토리 21:31 0 86
133512 [일반]  사필귀정 -'IRB 미승인' 나경원 아들 연구 "경진대회 규정 위반..입상 취소… (2) 아우짜라고 21:29 0 152
133511 [잡담]  나경원 아들 근황. (1) 이미지첨부 김윤이 21:29 0 269
133510 [일반]  이토 오징어님들 대왕오징어가 쏘는 빅맥이벤트 당첨자 발표 확인하세요!! (3) 빈폴 21:27 0 93
133509 [일반]  양배추 지시약 실험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21:22 0 190
133508 [일반]  총각의 늦은 저녁 (3)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1:16 1 223
133507 [일반]  [팀킬] 황교안을 저격한 정규재 (9) 이미지첨부 fourplay 21:15 0 331
133506 [일반]  '글로벌 메신저' 공모절차 없이 나경원 딸 추천 2016 (4) 이미지첨부 겨울숲 21:14 0 201
133505 [잡담]  나는 죽음을 찬미 한다 (1) 순수의식 21:10 0 172
133504 [잡담]  타임머신 충전 덜됬으면......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1:02 0 308
133503 [일반]  눈물 (2)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0:58 3 161
133502 [고민]  진로 고민입니다. ㅠ (1) 대박봇물터짐 20:57 0 160
133501 [일반]  생화학(?)테러 선전포고 떴습니다. (8) 이미지첨부 햄촤딩 20:55 0 546
133500 [일반]  영문면허증 ... 솔직히 ... (6) 통합사회황국… 20:52 0 257
133499 [일반]  나의 마음 알고 있었니?정말로 너만을 생각하며 지냈던 날들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0:50 0 71
133498 [뉴스]  [미국] 열대 폭풍 움베르토가 1등급 허리케인으로 발전...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20:47 0 151
133497 [뉴스]  인도네시아 꺼지지 않는 산불에 '초대형 뱀'까지 불에 타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20:43 0 384
133496 [일반]  인간 항생제 남용으로 애꿎은 돌고래도 피해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20:39 0 230
133495 [일반]  근대법을 최초로 실시하려는 한국에서 기득권들의 저항이 정말 질기다 (2) 테크노 20:29 0 304
133494 [일반]  자한당 떨거지들 부산떠는 이유 (4) 이미지첨부 셀랑스 20:26 0 618
133493 [일반]  코링크는 누구겁니꽈아아.... (22) 이미지첨부 시간여행 20:25 0 527
133492 [일반]  비가 옴 아니 왔으면 좋겠어요 (7)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0:23 1 247
133491 [일반]  운동화 선택장애 (17) 이미지첨부 피콜로 20:19 2 500
133490 [잡담]  자유한국당, 어느 지역당 관계자의 말... (1) GW나무그늘 20:17 0 606
133489 [일반]  전우용 역사학자 페이스북 (7) 이미지첨부 불휘기픈남우 20:16 0 49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