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경찰 내분으로 번진 '버닝썬' 수사..'수사 첫 단추 잘못 뀄다' 잡음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9-06-16 (일) 03:55 조회 : 736 추천 : 11  

 

경찰 내분으로 번진 '버닝썬' 수사..'수사 첫 단추 잘못 뀄다' 잡음

권유진 입력 2019.06.15. 12:00

마약ㆍ성매매ㆍ탈세ㆍ경찰 유착 등 ‘종합 비리 세트’를 뿌리 뽑겠다며 시작했던 ‘버닝썬’ 수사가 경찰의 내분으로 번졌다. 승리 등 주요 피의자의 신병 확보에 실패하며 동력을 잃은 수사가 한 달이 넘도록 지지부진한 가운데, ‘수사의 첫 단추 부터 잘못 뀄다’는 잡음이 경찰 내부에서 나오면서다.


현직 경찰 “버닝썬 첫 수사는 비리 경찰에 의한 허위 첩보” 주장

발단은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가 허위 제보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현직 경찰관 A씨의 주장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A경위는 “전직 경찰 강모(44)씨가 브로커 역할을 하며 미성년자 출입 사건무마 명목으로 이모(46) 버닝썬 공동대표에게 2000만원을 받았다”는 내용이 비리 경찰에 의한 허위 제보라고 주장했다. 강남서 소속이던 A경위는 강남 클럽 비리 수사를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임시 파견됐다.

A경위가 문제 삼는 부분은, 이 내용을 최초로 수사팀에 가져온 사람이 바로 지난달 제3자 뇌물취득 등 혐의로 구속된 염모 경위라는 점이다. 염 경위는 지난 2017년 강남 클럽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해주는 것을 도와주는 대가로 클럽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아 구속됐다.

더욱이 염 경위에게 해당 첩보를 제공한 사람이 2017년 강남 클럽 미성년자 출입 사건 무마 당시 함께 금품을 받은 김모 경사라는 점에서 염 경위가 첩보를 가져온 목적과 과정이 수상하다는 게 A경위의 주장이다.

유흥업소로부터 돈을 받고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해 준 현직 경찰 A 경위가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지수대장ㆍ강남서장 모두 내사 주장 무시”

이런 의혹을 품은 A경위는 지난달 염 경위의 혐의를 담은 내사 착수 보고서 등을 작성해 지수대장에게 결재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고, 강남서에 복귀해 이에 대해 설명했으나 강남서장도 내사를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A 경위는 이들의 행위가 '직권남용'에 해당한다며 지난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과 강남경찰서장에 대한 진정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버닝썬 수사팀 “말도 안 되는 일방적인 주장”
그러나 버닝썬 수사에 참여했던 수사관들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란 입장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강씨가 미성년자 출입 무마 명목으로 2000만원을 받았다는 건 법원도 범죄가 소명된다고 봐서 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보로 시작된 수사는 문제가 없었다는 뜻이다.

실제 전직 경찰 강씨가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에 관련이 있는 인물이라는 의혹은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 경찰 수사 결과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무마 사건 당시 사건을 담당하던 강남서 석모 과장이 강씨와 친분이 있었고, 강씨에게 시세보다 싼 가격에 중고차를 구매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석 과장은 지난해 1월 강씨에게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제한하는 액수를 넘어서는 금액을 할인받아 차량을 매입한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오히려 A경위가 지수대장에게 내사를 주장한 과정이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절차를 따르지 않고 지수대장에게 A4용지 한장에 담긴 첩보를 들고 찾아가 내사를 요구했다. A경위의 주장의 신빙성을 검증하기 위해 출처나 근거를 요구했지만 그는 ‘취재원을 말할 수 없다’며 공식적인 첩보 제출을 거부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지수대장이 “직접 상관인 계장 등 지휘 선상 검토 거치지 않은 문건에 대해 내가 직접 내사 착수를 결정할 수 없다”며 거부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버닝썬 수사가 실속 없이 끝났다는 비판 여론이 있는 가운데 수사팀 내부에서도 논란이 벌어지는 것은 수사권 조정을 앞에 둔 경찰엔 악재가 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https://news.v.daum.net/v/20190615120049424?f=p

 

정의 보다 돈이 최고 지상주의 대한민국에서 범죄자 보다 더 범죄자 소굴의 사법부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순수의식 2019-06-16 (일) 04:02
겨찰이 어디가나요 ㅋ
문낙 2019-06-16 (일) 08:56
범죄자인 견찰이 수사를 하고
또 다른 범죄자인 떡검이 바톤을 이어 받으니 제대로 될리가 있나
산돌마을 2019-06-16 (일) 10:13
안 봐도 4k영상...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3) eToLAND 06-25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0
113884 [일반]  우리가 응원해야 할 걸그룹 (2) 닥똥집똥침 13:48 0 191
113883 [일반]  헬스장에서 요즘 보이는 운동복..? (5) kimchira 13:45 0 250
113882 [일반]  "국제원자력-후쿠시마 비밀유지합의,정보은폐 우려"<日신문> (1)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3:43 0 140
113881 [잡담]  이토에서 가장 쓸데없는 기능이라고 저는생각합니다. (17) 변님 13:42 1 160
113880 [일반]  눈물을 흘리는 김성태 (4) 이미지첨부 파지올리 13:42 0 236
113879 [일반]  맥주 500캔맥주 점심에 먹으면 오후 5시쯤 운전하면 음주운전 걸리겠죠? (3) 에어컨빌런 13:36 0 139
113878 [일반]  편가르기 정치? 자기 소개하나 교활이 (4) 이미지첨부 겨울숲 13:34 0 131
113877 [일반]  [김어준생각] 7.22 (월) "강제징용도 없었고 성 노예도 아니다?" fourplay 13:32 0 100
113876 [고민]  에어컨 청소 업체 예약 했는데... (1) 미치지않고서… 13:31 0 138
113875 [일반]  블로그 빌려달라는 전화 (2) 허니버터야옹 13:27 1 266
113874 [일반]  불붙은 '조선일보' 불매 여론..'조선일보' 광고불매운동 시작 (5)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3:26 0 294
113873 [일반]  "후쿠시마 '검은 피라미드' 근처 쌀로 올림픽? 말이 되나요" (3) 헬조선 13:22 0 201
113872 [일반]  오늘 습도가 엄청 높네요. (1) 6DWorld 13:19 0 133
113871 [일반]  유니클로가 왜 한국에서 이렇게 많이 팔린거죠? (8) 오마이걸 13:19 0 360
113870 [도움]  아무리 힘들어도 내일은 옵니다~ 이미지첨부 행복이야기 13:18 0 87
113869 [잡담]  끝까지 임무에 충실해준 '보호필름'님을 보내며... (1) 이미지첨부 치약과칫솔 13:18 1 141
113868 [뉴스]  반도체부터 수소차까지…일본 경제보복에 전 업종 타격 (2) 장마철소낙비 13:16 0 289
113867 [일반]  [아베는 왜] 美 같은 '리더국' 욕심나는데.."한국이 눈엣가시" (1)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3:10 0 258
113866 [고민]  초성좀 맞춰주세요 (11) 현각스님 13:10 0 148
113865 [일반]  토비맥과이어를 좋아하는 이유. (4) 이미지첨부 lazygirls 13:07 4 379
113864 [일반]  '반일 감정' 확산 경계했던 자한당..지지율 잃고 '역풍' 직면 (6)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3:05 0 443
113863 [정치]  나경원 "해법 모른척 영원히 일본에 뒤처질것, 철없는 친일, 어린애 같은 정치. 2019.… (11) 이미지첨부 영어3 13:00 0 397
113862 [일반]  아베는 단순히 수출규제만하면 조용히 당할 줄 알았나보져? (1) 우리형이또 12:59 1 210
113861 [일반]  벌써 대한민국 건국일 67주년 다가오네요 (13) 아이갓 12:56 0 136
113860 [일반]  오늘진행하던 건담베이스반값행사... (2) ◇에오구스◇ 12:54 0 373
113859 [일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미쓰비시 자산매각 신청 산돌마을 12:45 0 221
113858 [일반]  중국, 러시아 폭격기의 한국영공 침범이 반가운 이유 (13) 산돌마을 12:36 0 786
113857 [잡담]  도쿄 여행도 가지 마세요. 방사능 도시가 되었다는. (10) 파지올리 12:35 0 505
113856 [일반]  롯데는 한국기업일까요? 일본기업일까요? (19) 이미지첨부 높이나는도요… 12:31 1 413
113855 [정치]  티웨이항공, 규슈 4개 노선 운항 중단...한일관계 악화로 여행객 감소 2019.7.23 (3) 영어3 12:30 0 29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