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일반] 

법안 처리 29% '역대 최악 자한당'..세비는 '꼬박꼬박'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9-06-19 (수) 00:37 조회 : 477 추천 : 13  




 

법안 처리 29% '역대 최악 국회'..세비는 '꼬박꼬박'

이세연 입력 2019.06.15. 21:49 수정 2019.06.15. 22:25

[앵커]

벌써 50일 가까이 문을 닫고 있는 이번 20대 국회는 사상 최악의 식물국회였다는 19대 때의 오명을 물려 받을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 .

​2만 건이 넘는 법안이 발의돼 있지만 처리된 건 채 30%가 되지 않습니다.

법안 처리를 위해 본회의가 열린 게 단 세차례 뿐이어서 의원들은 본회의 한 번당 2천3백만 원의 세비를 받아간 셈입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2일 열린 국회 교육위 법안심사소위.

'매달 두 차례 반드시 회의를 한다'는 약속에 따라 열렸습니다.

하지만 한국당 위원들은 불참했고, 회의장은 법안 논의 대신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토장이 됐습니다.

[조승래/국회 교육위 법안심사소위원장 : "'유치원 3법'이 이미 패스트트랙에 태워진지 6달이 다 됐습니다. 불과 2주 뒤면 법사위로 넘어가게 돼있습니다. 교육위가 논의한 번 못 하고…."]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이 2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역대 최다입니다.

하지만 이 중 처리된 법안은 5천 9백여 건, 29%에 불과합니다.

국회가 정상화된다 해도, 처리되지 않은 법안 만 5천 건 대부분은 자동 폐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난 17대부터 19대 국회를 보면, 마지막 1년 동안 처리된 법안은 천 건 안팎에 불과합니다.

[유성진/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 부소장 : "발의 건수 자체도 중요하지만 결국에는 의결 건수가 훨씬 더 중요하기 때문에, 의결이 얼마나 많이 됐느냐가 사실은 국민들의 삶에 직결되는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법안을 최종 의결하는 본회의는 올 들어 단 세 차례 열렸습니다.

3월에 두 번, 4월에 한 번입니다.

이런 '빈손 국회'에도 의원들은 꼬박꼬박 세비는 챙겼습니다.

단순 계산하면, 의원들은 올해 본회의 한 번 참석하고 2천 3백만 원을 받아간 꼴입니다 .

회의가 안 열려도 참석한 걸로 간주해 지급되는 특별활동비까지 더하면 이 액수는 더 늘어납니다.

'역대 최악의 식물국회'라는 19대 국회의 오명을 20대 국회가 물려받을 게 확실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5214946248?f=m

세계 3위의 천문학적인 세비와 특권, 특혜를 받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 국개의원..그 이름 토착왜구 자한당

이게 다 최악을 넘어 절대악 자한당 때문이다~

세계 최고로 일안하고 세계 최고의 보수를 국회의원에게 주는 세계최고의 부자 나라 대한민국~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David백곰 2019-06-19 (수) 00:46
tinto 2019-06-19 (수) 05:53
이게 다 자한당탓
     
       
닥똥집똥침 2019-06-19 (수) 08:26


그럴까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5
1717 [뉴스]  檢, 복제폰 다량 만들어 숨진 수사관 아이폰X 잠금해제 안간힘 (3)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12:15 0 368
1716 [일반]  검찰이 청와대 칠 거라는 유시민의 예언 일치 백년전쟁 11:59 0 424
1715 [일반]  추미애 소름돋는 취중발언 (1) 이미지첨부 백년전쟁 11:57 0 562
1714 [일반]  김건모 성폭행이 말이 안되는이유 (1) 백년전쟁 11:56 0 681
1713 [일반]  82 김지영 보고 눈물흘린 뇨자들 이 영화 추천 (2) 닥똥집똥침 11:54 0 304
1712 [잡담]  추다르크 특검 부터.. (1) 유랑천하 11:20 0 493
1711 [단문]  추다르크의 등장으로 윤석열은 충성 코스프레... (4) GW나무그늘 10:59 0 683
1710 [정치]  '위안부 軍 관여' 日기밀문서..."병사 70명당 1명" 2019.12.7 이미지첨부 영어3 10:10 0 245
1709 [일반]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90회 "김의겸, 압수수색 그리고 포겟미낫" fourplay 09:47 0 187
1708 [일반]  전우용 역사학자 페이스북 (4) 이미지첨부 fourplay 07:50 0 620
1707 [일반]  범죄에 대한 기억은 끝나지 않은 우리의 책임이고, 우리 국가와 분리할 수 없다 (2) 이미지첨부 엘레벨 07:46 0 246
1706 [일반]  아마존 부사장 이름 (2) 이미지첨부 온천천 06:57 0 772
1705 [정치]  수만 택시기사들이 좋아합니다. 타다일자리 다운 (5) 이미지첨부 상숙달림이 06:32 0 561
1704 [뉴스]  日 18세 이상 국민 78%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 (3) 발딱이 04:57 0 382
1703 [뉴스]  日 석탄재 수입 대체 잰걸음..서부발전-쌍용양회 첫 성과 (3) 발딱이 04:56 0 345
1702 [일반]  9일부터 이틀간 본회의…'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강행 (1) 이미지첨부 엘레벨 03:35 0 325
1701 [일반]  겜은 겜게에, 일베는 일베에 (9) 빈폴 02:48 0 579
1700 [뉴스]  美 하원, 탄핵소추안 작성 vs 트럼프 "급진좌파 민주당, 할 테면 해봐라" (5)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05 0 258
1699 [뉴스]  "존슨 총리 거짓말"..英 노동당, 브렉시트 정부문건 폭로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2:02 0 302
1698 [일반]  [평화나무 단독] 전광훈 주도 '순국결사대' 유서까지 썼다 (10) 이미지첨부 CorelDRAW 01:41 0 470
1697 [잡담]  댓읽기 라이브에서 종부세 얘기 나오는데 (2) 이미지첨부 왜죠 01:07 0 285
1696 [사회]  최초 공개! 방송 후 들어온 유력 제보! 포천 여중생 살인사건 | 그알 캐비닛 (1) 친절한석이 00:48 0 473
1695 [정치]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스팸 넣지 마세요!' (2) 친절한석이 00:44 0 547
1694 [정치]  [돌발영상] 국회는 원래부터 그랬다? / YTN 친절한석이 00:43 0 202
1693 [일반]  "이니, 하고 싶은대로 다 해!"라고 거품 물던 인간들이 (7) 네번째왕 00:11 0 829
1692 [일반]  오늘자 기레기 리포트래시 (3) 이미지첨부 CorelDRAW 00:04 0 585
1691 [정치]  "위안부 일본 군대 관여 뒷받침 日 공문서 또 발견"...교도통신 보도 2019.12.6 (5) 이미지첨부 영어3 12-06 0 385
1690 [뉴스]  [다시보기] MBC 뉴스데스크 2019년 12월 06일 기후변화 12-06 0 137
1689 [뉴스]  부동산 공시가 투명화 법안 '물살'…'깜깜이' 논란 걷히나 기후변화 12-06 0 189
1688 [정치]  미친 일본 방송 근황, 한국은 강대국이 아닌데 미친것같다.jpg (15) 이미지첨부 영어3 12-06 0 179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