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뉴스] 

트럼프 "對中 관세 일부 연기, 크리스마스 악영향 우려 때문"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8-14 (수) 07:42 조회 : 284 추천 : 2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 부과를 12월 중순까지 연기한 것에 대해 "크리스마스 시즌 쇼핑에 미칠 악영향을 없애기 위한 것"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모리슨 카운티를 방문한 후 백악관으로 출발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미 무역대표부( USTR )가 발표한 일부 품목 관세 부과 연기 조치에 대한 질문에 "많은 여러 그룹의 사람들을 돕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 연장 조치를 추후 더 연장할 수도 있냐는 질문엔 "아니다. 우리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위해 관세 부과를 연기했다"면서 "미국 소비자들에게 충격을 줄 수 있는 몇몇 품목에 대해서만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관세 부과가) 소비자들에게 영향이 사실상 없었다"면서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로 거의 600억달러를 거뒀지만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지도 모르게 때문에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과 관련이 없도록 지연시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트 대통령은 이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등 미국 측 무역협상 대표단이 중국과 전화 통화를 했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어제 중국과 매우 생산적이고 훌륭한 통화를 했다"면서 "중국이 무엇인가를 하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어떤 것을 드라마틱하게 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민주당이 정권을 잡을 때까지 기다리길 원하는 지 아닌 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바라건 데 경제가 급격히 나빠질 것이기 때문에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중국은 진짜로 협상 타결을 원한다. 어제 전화 통화는 그 자체로 매우 생산적이었다"면서도 "그들은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나를 실망시켰다. 진실하지 않았거나 확실히 결정을 미뤄왔다. 그러나 중국은 대량의 농산물을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는 중국과 매우 훌륭한 전화를 했다. 그들은 정말로 (협상 타결을) 하고 싶어한다"면서 "그들은 홍콩에서 문제가 있지만, 무엇인가를 매우 하고 싶어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과의 무역 합의 가능성에 대해 보다 낙관적으로 됐는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항상 낙관적이었다"면서 "내가 가진 유일한 의문은 중국이 (민주당의) 대선 승리 기회를 기다렸다가 허약하고 효과적이지 못하며 자기가 무슨 일을 하는지도 모르는 누군가와 해결하길 원할 것인지 여부"라며 오바마ㆍ바이든 시절에 해결했어야 할 문제라는 주장을 거듭 폈다. 그러면서 중국이 매년 5000억 달러 이상 가져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미  USTR 은 휴대전화, 노트북(랩톱), 비디오게임 콘솔,  PC  모니터 등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관세' 부과를 당초 예정된 9월 1일에서 12월 15일로 3개월여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국가안보, 건강 등 일부 품목에 대해선 10% 관세 부과에서 제외된다고 덧붙였다.

또 양국 무역협상단은 전화 통화를 갖고 9월 초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5
155752 [잡담]  사직서 쓰는게 참 어렵네요 강남고려 20:11 0 3
155751 [일반]  [재업]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입니다" 이미지첨부 RULE 20:10 0 8
155750 [일반]  아이패드나 갤럭시탭 쓸일 거의 없지 않나요? (4) 에어컨빌런 20:05 0 75
155749 [일반]  정치병환자 이거 너무한거 아닌가요? (13) 이미지첨부 ilulil 20:00 0 120
155748 [정치]  김진표를 오해하는 분들 참고하시라고 (4) 아스팔트 20:00 0 116
155747 [일반]  아파트 혼자 사시는 분들 평수가 어떻게 되세요? (5) 울시 19:59 0 132
155746 [잡담]  이미 한철 지난 미드 였지만 체르노빌 봤습니다 (1) 이미지첨부 왜죠 19:58 0 84
155745 [잡담]  국내 일랙음악 들을만한거 추천좀 해주시길.. 잊혀진기억 19:51 0 36
155744 [일반]  총각의 저녁 (3)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9:45 1 207
155743 [사회]  내가 아끼던 수사관? 천하제일 받아쓰기대회 새날 19:39 0 121
155742 [일반]  내년이 마지막 20대인데 그저 갑갑하기만 하네요 (8) corsocomo 19:38 0 185
155741 [일반]  빤스목사의 배신 (1) 이미지첨부 온천천 19:35 0 371
155740 [정치]  탈원전에 따른 전기료 인상에 관해서 말이 많네요... 이토님들의 생각을 듣고싶습니다… (4) 빵꾸똥뀨 19:33 0 128
155739 [일반]  일부 마지막 잔을 마셨네요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9:32 0 225
155738 [잡담]  레이디 가가 악마 숭배자 ? (11) 옆집곰아저씨 19:21 1 343
155737 [일반]  어제 약속이 있어 나갔다가... (4) 패왕색패기 19:14 0 224
155736 [잡담]  4+1 협의체 "9일 본회의에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 법안 모두 상정" (5) 필소구트 19:04 0 177
155735 [잡담]  잘하는 이낙연 총리를 제끼고 왜 김진표 같은 미ㅊ... (22) 뉴러씨니아 18:57 0 447
155734 [잡담]  피해자를 욕하는 사람들, (5) 순수의식 18:48 0 347
155733 [잡담]  주말에 간만에 시간 되서 사둔 스팀겜 gta4 해보는데... FYBs 18:40 1 137
155732 [일반]  앞으로 행정구역 통합할 지역이 있는데 (6) 로비 18:35 0 291
155731 [일반]  오늘 두꺼운 옷 입다가... (2) 개념미탑재 18:28 1 362
155730 [잡담]  시게에 글을 많이 안쓰게 된 계기 (13) 레베데브 18:26 0 243
155729 [일반]  음방 열어 놓고 한 잔 합니다 (6)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8:23 5 155
155728 [잡담]  어머니와 미스터피자 뷔페 왔네요 ,, (12) 이미지첨부 yohji 18:21 2 767
155727 [일반]  펑수??? (7) 이미지첨부 크러럴 18:15 0 389
155726 [일반]  소액 사기를 당했는데 6개월째 경찰에서 연락이 없어요 (9) 미니쉬오라클 17:59 1 539
155725 [잡담]  말씀드렸죠? 한국말 잘하는 왜구가 있다구요 (4)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17:57 0 530
155724 [사회]  아베 정부의 진짜 속마음 (4) 이미지첨부 마음속양심 17:54 0 499
155723 [잡담]  와우체어 의자 쓸만한가요??? (6) 야한빤스 17:52 0 3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