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오늘 교회에 다녀왔습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순수의식 날짜 : 2019-08-25 (일) 17:29 조회 : 534 추천 : 0    

저는 오늘 교회에 다녀왔습니다

신이 있다는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기독교적인 신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래서 성경이 신의 말씀이라는 것은 믿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왜 교회에 갔느냐 ?

신에게 기도할 수 있는 곳이 교회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기도하는 장소가 교회가 아니어도 되고

어디든 언제나 기도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기도에 집중할 수 있는 장소는 그나마 교회가 좋다고 느낍니다

신이 있다고 믿으면 길가의 작은 돌멩이에도 경이로운 마음으로

바라보며 경배를 드릴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 그 작은 돌멩이에도 신의 숨결과 손길이 숨겨져 있기 때문이죠

 



명상의 본질적인 부분은 \'내가 존재하고 있음을 기억하는 일\'이다. 걸을 때나 앉을 때나 먹거나 말할 때도 \'내가 존재함\'을 기억하라. 이 자각을 통해 진정한 깨달음이 찾아온다.
순수의식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냐냐냐 2019-08-25 (일) 17:30
잘 알겠는데
이게 왜 시사죠...?
     
       
글쓴이 2019-08-25 (일) 17:32
누가 불편해할 수도 있으니까요
신고... 무서워요 정지 당하는 경험이 있거든요
Ast가브리엘 2019-08-25 (일) 17:36
집에서 하셔도 되지 않나ㅎㅎ
     
       
글쓴이 2019-08-25 (일) 17:42
집에서도 기도 하죠
푸른들38 2019-08-25 (일) 17:37
사막 판타지 소설 속 주인공 예수는 겨우 물위를 걸었지만 한국 판타지 소설속 주인공 홍길동은 구름을 타고 다녔습니다.
이와 같은 능력을 비교하면 한국 판타지 소설속 홍길동이 훨신 능력있습니다.
     
       
글쓴이 2019-08-25 (일) 17:41
본문 읽고 댓글 다세요
죽음도우리인… 2019-08-25 (일) 19:13
설교를 들을 때가 뭔가 마음이 열리는 것 마치 누가 내방 을 청소해주 는 느낌 이
     
       
글쓴이 2019-08-25 (일) 19:24
설교는 반이 교회에 충성하라는 내용인듯..
드라이버짱 2019-08-25 (일) 20:21
옥황상제가 있다는 것을 믿는 것은 자유입니다.
개신교는 반복을 통한 쇄뇌와 중독을 시키고, 금전을 착취합니다.
노래구절 2번만 반복해도 쇄뇌에 해당하는데..이것을 서슴없이 사용합니다.
맨 정신 상태인 사람을 찾아보기 힘든게 현 기독교 현실입니다.
모두 중독돼고,,,착취당합니다.
하늘을 믿기 보다 목사를 믿는 현실을 부정할 수 없는것이 사실이고,
글 쓴이에게 권하고 싶은게 있다면, 국선도 수련을 하고, 관련 서적을 찾아 보세요...
적극 권장합니다. 정신적인 수련뿐아닌 육체적 수련을 겸하며, 동시에 덕성을 갗추게 하는 우리고유의 사상이
집적된 우리민족 고유의 도 이니 이것이 앞으로 우리 나라를 살릴 미래의 구세주가 출현할 곳이기 때문입니다.
좀 길 게 적었는데... 개신교는 친일 매국노와 일맥 상통하고, 천주교는 친미 매국노와 상통하니 잘 깨닫고
알맞은 길을 걷기를 권고합니다.....
     
       
글쓴이 2019-08-25 (일) 21:11
교회를 믿지 않습니다 성경도 믿지 않습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0) eToLAND 08-22 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0
134044 [일반]  [펌] 나경원 환영 개미지옥 fourplay 14:16 0 18
134043 [일반]  손가락 찧였는데 무쟈게 아프네요 이미지첨부 플키는냥 14:16 0 12
134042 [뉴스]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 (1) 기후변화 14:11 0 80
134041 [잡담]  윤석열은 갈 때까지 갔네요. (5) 필소구트 14:08 0 207
134040 [정치]  조국상황에서 제가 제일 웃긴건 (6) 빙그레v 14:06 0 191
134039 [일반]  블랙박스 영상을 신고 해야 할까요 ? (4) MyPlace 14:04 0 104
134038 [일반]  옛다 조국 아들 2014년 상장 (8) 공공칠빵빵빵… 14:01 0 328
134037 [잡담]  아래아 한글로 표창장 위조?? (4) 검은밤 14:00 0 224
134036 [날씨]  17호 태풍 발생-북상 예상...주말부터 영향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3:59 0 186
134035 [일반]  조국아들이 2014년에 상장 받았다는 출처 좀 압시다. (8) 시간여행 13:57 0 222
134034 [잡담]  롯데가 생각보다 우리의 일상에 깊숙이 들어와 있네요. (4) 장마철소낙비 13:52 0 166
134033 [뉴스]  한 언론의 끈질긴 싸움에 KAL기 공작문건 공개된다 이미지첨부 yohji 13:52 0 168
134032 [일반]  내년 총선에 대한 바램과 절망적 예측 빡치는댓글 13:51 0 147
134031 [일반]  보통 신입 인사는 어떤 생각을 하나요? (근속 계산관련) (2) 차차웅차 13:51 0 102
134030 [뉴스]  정부, 북에 돼지열병 방역 협력 거듭 제안 기후변화 13:50 0 93
134029 [일반]  김현종 차장 트위터 (3) 이미지첨부 fourplay 13:50 0 307
134028 [뉴스]  “목성 위성 ‘이오’에서 이번 달 화산 폭발” (1)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3:45 0 193
134027 [잡담]  어깨 넓은게 컴플렉스 였는데.. (8) 공CU리 13:43 1 275
134026 [일반]  커피 마시고 하세요. 최소의만찬 13:37 0 115
134025 [잡담]  공지영은 왜 갑자기 숟가락을 걸치려 드는걸까요? (9) 이미지첨부 Jegilson 13:35 0 399
134024 [잡담]  내년 총선 포스터 볼만하겠다!..ㅋㅋㅋ (5) GW나무그늘 13:34 0 331
134023 [잡담]  라치몬트산후조리원 다음 실검에 떴네요. (2) 이미지첨부 필소구트 13:34 0 267
134022 [일반]  그 JTBC는 왜 신뢰를 잃었는가~ (1) CorelDRAW 13:32 0 304
134021 [도움]  수동식 타이어 공기압 사용법 (6) 이미지첨부 짜리 13:24 0 298
134020 [일반]  아크로닉스 복원 문의 드립니다. 겨울아가지마 13:24 0 72
134019 [일반]  코이카 "조국 딸 2007년 코이카 몽골 봉사활동 확인" (7) 이미지첨부 에쵸티 13:20 0 567
134018 [일반]  중소기업 취업하고 3년 지나면 목돈 주는 청년채움공제 나이제한 질문 (10) 친절한바텐더 13:20 0 235
134017 [일반]  수순이 안맞으면 판을 깨야지.. (6) yuripi 13:17 0 247
134016 [일반]  "전광훈 목사 무혐의, 수사 다시 해달라"..고발인 항고 (5)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3:14 0 313
134015 [일반]  황교안 뼈를 바르는 트윗! (4) 이미지첨부 백년전쟁 13:14 0 56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