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뉴스] 

미군 YPG표식 달고 철군.. 대통령이 배반한 동맹에 미안함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10-22 (화) 00:39 조회 : 713 추천 : 2    

쿠르드족 "미국민에 감사하지만 트럼프가 배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시리아 북부로부터 철수하는 미군이 함께 싸운 쿠르드 'YPG' 표식을 단 채 포탑위에 올라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지난주말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철군 명령에 따라 약 700명의 미군이 주둔중이던 탈 타미르 기지를 떠났다. 탈 타미르는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 퇴치 작전을 지원하기 위해 시리아에 2000명의 병력을 파견한 미국의 최대 기지였다. 이 곳에서 미군은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를 훈련, 육성하고 무기 등 병참을 지원해 IS를 거의 전멸시킬 수 있었다.

나라없는 쿠르드족은 미국을 대리한 IS와의 전쟁 전면서 숱한 희생을 치렀지만 최소한 전우인 미군의 보호아래 자치의 꿈을 키울 수 있었다. 하지만 날벼락같은 결정에 한낱 신기루가 되고 말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명령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원래 자신의 공약이었다며 철군을 일방적으로 발표했다. 파장은 거셌다. 함께 싸운 동맹을 하루 아침에 버리는 배반이라는 비판의 소리가 야당은 물론 여당내에서도 제기되고 무엇보다도 전장서 피를 나누었던 군내의 반발은 거셌다. 터키와 시리아 아사드정부 양측으로부터 탄압을 받던 쿠르드족을 아무런 안전장치없이 놓아두고 떠난다는 것은 그들보고 다 죽으란 소리와 마찬가지인 때문이다. 특히 YPG를 테러리스트로 간주하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쿠르드 섬멸 작전을 위해 시리아북부 진입도 불사한다는 입장이었고 지난 9일부터는 이를 실행에 옮겨 쿠르드의 목을 조여오는 상황이다.

쿠르드 주민들은 70여대의 장갑차 행렬을 이뤄 탈 타마르기지를 나서는 미군들을 착잡한 심정으로 떠나보냈다. 일부는 분노에 행렬을 가로막기도 했다.

떠나는 미군들을 바라보는 쿠르드주민들. © AFP=뉴스1

주민이 든 한 피켓에는 "미국민에게는 감사하지만 트럼프가 우릴 배반했다"고 적혀 있었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한 플랜카드에는 "시리아북부를 떠나는 미군들에게, 당신 아이들에게 터키에 의해 쿠르드 아이들이 죽는 동안 우리는 아무 보호도 할 수 없었다고 전하라"라고 쓰여 있었다.

명령에 따라 떠나는 미군들도 편치않은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장갑차 포탑에 올라선 한 병사는 어깨에 금지된 'YPG' 부대표식을 부착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미 국방부 등이 국제정세 등을 고려해 부착하지 못하도록 금지한 표지이다. 대통령 명에 대한 항명인 셈인데 함께 싸운 전우를 사지에 남기고 떠나는 전사들의 마지막 자긍심이자 미안함의 발로로 보인다. 대통령의 일방 철수 결정에 대해서는 미군내 직위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반발하는 입장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도 이러한 반발을 의식. 시리아 동부에 병력 약 200명을 남겨두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20일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IS 재건 및 시리아와 러시아가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장하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군 약 200명을 시리아 동부에 주둔시키겠다는 국방부 계획에 찬성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행정부 및 국방부 고위 관료 3명도 미 행정부가 지난 주말 이러한 계획을 논의했다고 확인했다.

한 고위 관리는 미군이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협상했던 휴전 지역에서 떨어진 시리아와 이라크 국경 지역을 따라 배치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주된 목표는 IS 국가 재건을 막는 것이지만 동시에 쿠르드족이 동부 유전지역을 계속 지배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NYT는 시리아 주둔 미 병력 1000여명의 철수 작업이 이뤄지면서 시리아 동부에 테러에 대응하기 위한 일부 병력을 잔류시키는 논의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지난 19일 시리아 북부에서 철수하는 1000여명의 병력이 이라크 서부로 이동한다고 밝혔었다.

관리들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소규모 병력을 계속 주둔시키는 것은 자신의 선거 공약을 위반하지 않으면서 지역 및 미국의 안보를 지키는 신중하고 타당한 방안이라고 묘사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미군 장갑차 행렬이 시리아북부로부터 철군하고 있다. © AFP=뉴스1

[email protected]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포이에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JoKer 2019-10-22 (화) 01:26
트럼프뿐일까
오바마때 우크라이나도 있고
혈맹이니 하면서 상전 모시는짓 그만하고
우리도 이용할거 다하고
자주국방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4
151761 [잡담]  황대표 지킵시다 (4) 김씨5 21:12 0 103
151760 [뉴스]  청와대 앞 텐트 안 되는 줄도 모르고..황교안 단식 해프닝 (5)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21:07 0 142
151759 [고민]  표충사->밀양시외버스터미널 잘아시는분 계실까요?? (1) 카루요이 21:05 0 31
151758 [일반]  [J컷] 노무현과 언론의 극한대결, 패했으니 무의미한 싸움이었을까 (유시민의 눈물) (1) RULE 21:04 0 88
151757 [잡담]  채널 십오야 결국~~~~~~~~~~~~~~~~~~~~넘꼈내요 이미지첨부 미르하 20:55 0 201
151756 [일반]  폰바꾸고 자꾸이상한 메시지가 와요. . (1) 스틸디비전 20:54 0 113
151755 [일반]  저녁으로 동네 단골 고깃집~ (2) 이미지첨부 잇힝e 20:44 1 263
151754 [일반]  네이버 댓글 근황 (2) 이미지첨부 천상유희 20:21 0 413
151753 [일반]  이거 진짜인가요?? 사기인가요?? (10) 이미지첨부 징징현아™ 20:19 0 701
151752 [잡담]  패딩 점퍼 추천 (1) 무득 20:16 0 308
151751 [일반]  민주당 빠는글 쓰지않으면 공격을 당하나요? (17) 사냥중 20:15 0 260
151750 [잡담]  샤오미 미에어3을 샀는데......... (1) 루그너프 20:11 0 301
151749 [잡담]  보험관련 너무 답답해서 글한번 적습니다.ㅜㅜ{긴글주의} (13) 아이스아메 20:08 0 167
151748 [일반]  밥먹다가 중국인 vs홍콩인 싸움남 ㅋㅋㅋ (4) 미췐 20:08 6 581
151747 [일반]  세금 낼 돈 없다더니..호화 저택에 외제 차 가득 (4)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20:03 0 387
151746 [잡담]  개그맨 이봉원씨가 중국집을 오픈했네요 천안에 오픈했습니다 (8) 그란츠 20:03 0 498
151745 [잡담]  가벼운 접촉사고 발생했네요 (3) 이미지첨부 FACT다인 19:54 1 366
151744 [일반]  제육볶음에 막걸리 한잔 했네요 (10) 이미지첨부 무기야사랑해 19:53 3 326
151743 [잡담]  개X끼들 산책 시키는건.. (12) Lolita 19:52 2 349
151742 [잡담]  황교안이가 밥 안 먹는다고 선언하네... (12) GW나무그늘 19:46 0 356
151741 [일반]  김건모 결혼식 연기 내년 5월로 이유가 찬란하神김고… 19:45 0 673
151740 [뉴스]  멸종위기 대형 가오리가 삼키는 플라스틱 양 측정해보니…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9:39 1 307
151739 [잡담]  외래어 너무 쓴다. (10) Lolita 19:37 0 259
151738 [일반]  골목식당을 보니 상당수 식당이 기본이 안되어있더군요. (4) 로비 19:32 0 338
151737 [일반]  하... 축하해주세요. 랜섬웨어 걸렸습니다.ㅜㅜ (17) 이미지첨부 빈폴 19:23 4 498
151736 [잡담]  워킹데드 시즌9 자막은 아에 모르는사람이 만든듯.. (6) 바이꽉 19:18 0 286
151735 [일반]  문 대통령 시원하네요. (9) The미래 19:11 0 663
151734 [일반]  '눈물의 삼겹살데이'..공정위, 롯데마트에 역대 최대 412억 과징금(종합) (5) 아자 19:03 3 427
151733 [일반]  인공지능의 발전은 결국은 단순노동직만 대폭 감소할겁니다. (15) 로비 18:53 2 296
151732 [도움]  서울에 달동네가 잘 보존된 지역이 있나요? (7) 가마타츠 18:50 3 29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