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뉴스] 

수중카메라 포착된 큰 물체…"KAL 858 동체 추정"

[회원게시판]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20-01-23 (목) 21:29 조회 : 422 추천 : 4    




[단독] 수중카메라 포착된 큰 물체…"KAL 858 동체 추정"

앵커

KAL 858기와 김현희를 기억 하십니까.

제13대 대통령 선거를 보름 정도 앞둔, 1987년 11월 승객과 승무원 115명을 태우고 서울로 향하던 KAL 858기는 미얀마 상공에서 갑자기 추락해 어딘가로 사라졌습니다.

김현희 등 북한 공작원의 테러였다는 수사 결론에도 의혹은 여전히 남아 있고 무엇보다 탑승자의 시신과 비행기 동체는커녕 추락의 흔적 조차 여태 찾지 못했습니다.

MBC 특별 취재 팀은 1년 가까운 추적 끝에 미얀마 안다 만의 50미터 해저에서 KAL 858기로 추정되는 동체를 발견했습니다.

오늘, 이 소식 집중 보도해드립니다.

먼저, 심병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얀마 동남쪽의 안다만 해역.

특정 지점에 정체모를 큰 물체가 있다는 어민들의 말에 따라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3차원 음파탐지기에 무언가 포착됐습니다.

10미터 넘는 길이로 바닷속에 누워있는, 비행기 날개 모양의 물체였습니다.

해저에 그림자까지 드리운 이 물체에선 엔진처럼 보이는 형체도 확인됐습니다.

비슷한 크기의 또 다른 날개 모양 동체.

30미터쯤 되는 동체도 있습니다.

포착된 물체는 모두 4개.

KAL 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잔해가 발견된 곳은 858기가 운항하던 항로와 가까운 지점의 바다속입니다.

수심 50미터의 이곳 해저에는 잔해가 군집을 이루며 여기저기에서 흩어져 있습니다.

취재진은 해당 물체들을 확인하기 위해 특수 수중카메라를 바닷속에 넣었고, 실패를 거듭한 끝에 나흘째에 수심 50미터 바닷속 동체를 찍을 수 있었습니다.

바다 밑에 어지럽게 쌓인 거대한 인공 구조물들이 보이고 기계나 부품으로 보이는 작은 물체들, 그리고 원통형 물체가 부러진 듯한 형태도 눈에 띕니다.

이어, 카메라가 회전하며 찍은 영상에는 전혀 다른 모양의 물체가 잡혔습니다.

둥그렇고 단단한 무언가, 그리고, 그 위로 이어져 길쭉하게 뻗은 물체가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남아있습니다.

한눈에도 항공기의 엔진과 날개입니다.

[김성전/전 민항기 조종사·항공 전문가]
"날개 바깥쪽 엔진이 총 4개가 있는데 특히 왼쪽 날개의 바깥쪽 엔진 부분에 있는 날개 부위가 아닌가 추정이 됩니다. 그 이유는 전체적으로 뒤에 어렴풋하게 보이는 것을 보면 날개하고 엔진 모양으로 추정되는 형태가 보이고…"

뒤쪽으로는 꼬리 날개까지 삐죽 솟아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동체가 부서지기는 했지만 날개부터 맨 뒷부분까지 한 몸체로 남아있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김성전/전 민항기 조종사·항공 전문가]
"모여 있다고 보면 되죠. 왜냐면 항공 역학적으로 봤을 때 대략 5km 이내를 벗어날 수 없게 되어있고, 비행기는 무거운 부분과 가벼운 부분이 섞여있기 때문에 추락을 하면서 동강이 났을 경우에 가장 무거운 것들은 가까운 지역에 떨어질 것이고 약간 가벼운 부분들은 조류에 의해서 흐르다가 자리를 잡을 수가 있고…"

115명을 싣고 폭파돼 바닷속으로 사라졌던 대한항공 858기.

33년간 수장돼 있던 잔해 추정 물체가 발견되면서 858기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도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심병철입니다.

(영상취재: 마승락(대구))


기후변화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4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6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5
2897 [잡담]  하정우 측 "약물 남용 NO, 피부 흉터 치료 받았을 뿐…숨길 이유 없다" [공식입장 전… (14) 순수의식 02-18 1 923
2896 [고민]  예식장, 식권 배급 역할자의 멘트 (12) 크레쓰 02-18 2 673
2895 [잡담]  중국 무단횡단 CCTV짤 보고 저도 오늘 황천길 갈뻔 했다는걸 알았네요 ㅋㅋ(혐오짤주… (31) 이미지첨부 아리주나 02-18 13 4322
2894 [일반]  일본이라는 나라를 보면 (6) Aisaki 02-18 12 760
2893 [일반]  종합비타민 먹었다기 속 메슥꺼려죽겠네요 (33) 차단된필라멘… 02-18 2 625
2892 [일반]  파파이스는 뭐가 맛있나요? (4) 겨울아가지마 02-18 1 316
2891 [일반]  일 때문에 대구 시내 전역을 돌아댕기는데.. (4) 원유40퍼센트 02-18 4 603
2890 [잡담]  유명한 거랑 친절한 건 다른가봐요 (69) 이미지첨부 Oneday 02-18 33 6379
2889 [일반]  KT 해지하자마자 개인정보 팔아버리나 보네요. (4) 통찰지 02-18 1 739
2888 [뉴스]  유은혜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예비비 사용 검토 중" (4) 기후변화 02-18 1 362
2887 [뉴스]  마스크 230만장, 1개 400원에 사 1300원에 넘겨 13억 폭리 (5) 기후변화 02-18 2 734
2886 [일반]  자신이 모범납세자인지는 어떻게 알죠? (8) 아초리 02-18 2 371
2885 [일반]  프로포폴 배우.. (6) 아자 02-18 3 1836
2884 [일반]  일본 대학 윤동주 시인 추모 (2) 9700 02-18 3 395
2883 [잡담]  방금 알비노 아가씨 봤어요 (7) 으라쨔쨔 02-18 4 1690
2882 [일반]  중국 코르나 차단방법 (9) skghc 02-18 4 634
2881 [일반]  한달 저축 얼마나 하세요? (63) 깝조권 02-18 15 4281
2880 [일반]  연말정산 환급 예상환급세액보다 깍일수 있나요 (1) 비틀즈코드 02-18 3 415
2879 [고민]  큰일입니다 임신한 유기묘 어디로 신고 해야할까요? (3) 오늘도인생 02-18 1 370
2878 [일반]  80대 노모 색칠 3번쨰 작품 입니다. - 자랑하고 싶어 올립니다. (5) 이미지첨부 dkfzkem 02-18 9 783
2877 [잡담]  [속보]중국 다녀온 뒤 사망한 30대 男…코로나19 ‘음성’ (5) 닉닐 02-18 10 948
2876 [잡담]  중국 방문후 사망한 30대는 음성이라네요 알래스카불곰 02-18 4 280
2875 [잡담]  한화로 얼마죠? $ 44,489,439 (3) 프랑스 02-18 0 697
2874 [일반]  춥네요.. (3) 천재미남 02-18 1 136
2873 [잡담]  안드로이드 무선 미러링 방법 없을까요? (5) 제미니 02-18 1 294
2872 [잡담]  하... 청년내일채움 못받네요.. 저하늘을날아 02-18 4 659
2871 [뉴스]  법원 “택배기사 파업 때 직영기사 투입한 CJ대한통운 노조법 위반” 기후변화 02-18 2 271
2870 [일반]  아들이 중학교 예비소집 갔다왔네요. (1) ♥나비냐옹♥ 02-18 3 339
2869 [경제]  청약 통장과 주택 청약에 대해 잘 아시는 분 있을까요? (11) 진환2 02-18 0 392
2868 [잡담]  물건을 중고로 팔고 시간이지나서 다시 사고싶은 생각이 드시는 분있나요 (8) 발딱이 02-18 0 266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