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일반] 

세상에 옳은 논리는 단 하나도 없다는것을 살다보니 느끼네요.

[회원게시판]
글쓴이 : 너덜너덜 날짜 : 2020-02-16 (일) 21:12 조회 : 371 추천 : 1  

모든 상황에 적용되는 올바른 원칙이나 논리같은것은 단 하나도 없다는 것을 느끼네요.


 하나의 논제를 놓고도 무수한 접근법이 존재하기에 그렇기 때문이기도 하고요. 예를들어 사형제도를 반대하는 사람의 논리가 '인간의 존엄성'이나, '무고한 피해자가 생길것을 대비하여'같은 이유뿐만이 아니라요. 국가에게 그렇게 강력한 권력을 주어선 안된다는 관점에서의 접근을 하는 사람을 보니 생각이 더 넓어지는것도 같습니다.  여기에서도 어떠한 접근법이 더 옳다는 우열은 당연히 존재하지 않습니다.

 오랜동안 스스로를 괴롭히며 살아온것 같습니다. 이성적으로 팽팽한 긴장상태속에서 스스로를 닥달해왔습니다. 인간의 모순을 꼬집으며 '왜 나는 게으르고 멍청하게 살수밖에 없는가' 자책했습니다. 놀랍게도 게으름과 나약함에서 조금씩 벗어날수 있었던것은 이성의 끈을 잡고있는것이 아니라 놓아버리는 것이었습니다. 자신감 있는 사람이, 겸손한 사람이 더 좋다는 생각들도 다 거짓말이었습니다. 필요할때에 자신감과 겸손을 발휘하는것이 가장 현명한 사람이었습니다. 물론 대단히 어렵습니다.

 옳지않은 감정과 이성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범죄자를 즉결처형하는 것이 필요한 급박한 상황에서는 옳은것이고, 어떤 사람들은 편한 격리시설에서 사회로의 진정한 교화를 이루어낼수도 있습니다. 급진적인 변화도, 안정을 위한 배타주의도 상황에따라 옳을수도, 그를수도 있습니다. 상황에서 논리를 떼어놓고는, '이 논리는 좋다, 옳다'라는 방식은 존재할수가 없습니다.


 영화 <윈드리버>라는 영화를 보면 제레미 레너가 이런말을 합니다. 세상을 원망하며 방황하는 인디언 청소년에게 말합니다.

'세상과 싸우는 대신 내 자신만을 상대로 싸우기로 했어. 어차피 세상은 이길수 없으니까.'

 참 좋아하는 말인데 위와 같은 생각을 하다가 거기까지 닿으니, 그 말도 옳은 말이 아니구나를 느꼈습니다. 저도 제 자신하고만 싸우려했는지 모릅니다. 사람이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지도 누구나 다 아는데, 내 자신을 언젠가는 꺾어버리겠다는 일념이 아니었을까요. 차라리 내자신이 게으르고 부족하여 생기는 원망을, 세상으로 '반'쯤만 돌려버리면 내 자신을 다스리는게 훨씬 수월하지 않은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르겠습니다 이부분은.. 어느 시점을 지나니 내자신과 싸우는게 사는 의미와 즐거움이 되어버렸습니다. 남보기엔 참 별것없지만 오랜 시간, 많은 우울과 싸워 얻은 영광같기도 합니다. 밝음을 항상 잃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신성
매기는 별점은 영화를 관람하며 느낀 개인적 애정도의 차이이지, 객관적 잣대가 아닙니다.

허니버터야옹 2020-02-16 (일) 21:24
보편적 관점에서 옳지 않은 감성과 이성도 분명 있습니다
얼마나 상대적 관점이 개입하느냐의 정도차는 있겠지만
그걸 소수의견에 대한 묵살 정도로 방패막이하며
나만 옳아!! 식으로 세상 살아가지만 않으면 괜찮다고 봅니다
ElElD 2020-02-16 (일) 21:31
그런 고민들은 과거 철학자들이 수백년에 걸쳐서 다 해놨는데, 고전을 읽지 않으니 ㅋㅋㅋ 불쌍하지
파주목공방 2020-02-16 (일) 21:37
좀비가 나를 물어 뜯으려 한다고 생각해봅시다. 일반적으로 그 좀비를 우리는 악으로 규정하지요.

하지만 좀비가 너무 배가 고픈거라면,

굶주린 새끼에게 젖을 먹이기 위해 가젤을 사냥하는 암사자를 악으로 규정할 수 있을까요?

굶주린 새끼에게 먹이기 위해 인간의 아기를 물어가는 암호랑이를 악으로 규정할 수 있을까요?


우리가 악으로 규정하는 대부분의 것들이 실은 인간이 싫어하는 것들입니다.

가젤을 물어가는 암사자와 어린 아기를 물어가는 암호랑이는 사실 목적이 같습니다만

어린 아기를 물어가는 암호랑이가 훨씬 끔찍하게 느껴지지요.


결국 악은 인간에게 손해가 되는 것을, 선은 인간에게 이득이 되는 것을 의미하며

옳고 그름 역시 그 경계가 진정한 옳고 그름이 아닌 인간에게 이득이 되는 것인지 손해가 되는 것인지와 경계가 모호할 때가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논리는 결국 일리일 뿐입니다.

완전무결한 논리는 없습니다. 그저 하나의 이치일 뿐이죠.

사형제도가 인간에게 해가 되는지 득이 되는지는 말 그대로 일리일 뿐입니다. 절대적으로 옳은 단 하나의 명제로써 풀어낼 수 없습니다. 어떤 주장이든 기껏해야 일리를 가질 뿐이고, 그마저 가지지 못하면 틀렸다고 말할 뿐입니다.

우리가 그 일리를 하나의 이치로 받아들이지 않고, 전부의 이치로 받아들이려고 할 때 그 일리는 일리조차 무리가 되는 것입니다

일리늘 일리로써, 그 무게만큼만 받아들여야 함에도 우리는 때때로 어떤 일리를 마치 전부처럼 떠받들게 되고, 떠받들고 싶어합니다.

왜냐하면 그게 쉬울 때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조차 일리를 가질때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그런 존재임을 인정하는 것,

이런 불완전하고, 불안전하며, 불안한 존재임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 역시 불완전하기에 실수하고, 상대 역시 그러합니다.

그러므로 피아의 오류 모두 지나치게 집착할 근거가 없습니다.

우리의 오류는 본성이기 때문입니다.
파주목공방 2020-02-16 (일) 21:41
나의 잘못을 너무 괴로워할 근거도 남의 잘못을 너무 비난할 근거도 없습니다.

역시나 나의 잘남을 너무 우쭐 댈 것도 없고, 타인의 잘남을 질시하거나 거기에 풀죽을 것도 없습니다.

일희일비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며 나 역시 나의 길을 남에게 강요하지 않으며 내 소신을 지켜도 되는

충분한 근거는 이미 차고 넘치는 것이지요.

이것이 불교에서 말하는 자비입니다. 자애로울 "자"와 슬플 "비"를 합쳐 부르는 말이지요..

자비는 누군가가 자비로워 베푸는 것이 아닌 그저 인간의 본성입니다.

있는 것을 있는 그대로 볼 때 우리가 저절로 취할 수 밖에 없는 태도이지요.

이것을 잊으면 우리는 자존감이 낮아지고, 우울함에 빠지곤 합니다. 괜한 시기와 분노, 자괴감과 거만함을 맛보곤 합니다.

일리가 일리임을 알고

무리하지 않는 것

내 삶의 개연성에 감사하는 것

타인의 일리를 알아주는 것


그것으로 족할 수 있다면

그때의 일리를 우리가 순리라고 부르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순수의식 2020-02-16 (일) 21:43
그 옳다는 것도 자기에게 이익이 되니까 옳은거지
그게 자기가 손해라면 옳다고 주장할까요
그래서 법도 권력자나 가진 자들을 위해 만든 법이죠
가난하고 권력이 없는 자들에겐 억압일 뿐이죠
noodles 2020-02-16 (일) 22:14
그냥 글쓰신 심지가  부유 하는 것일뿐 시대마다  진리는 있는거죠  시대가  바뀌면 그게  변하는 것 일뿐
가나다ABC 2020-02-16 (일) 23:12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군요. 옳은 것을 행하여도 욕을 먹고 온갖 추악한 짓거리를 해도 좋다고 빨아주고 불의를 봐도 모른 척 나에게 이익만 되면 어제의 적도 오늘은 나의 형제... 진리가 있고 정의라는 게 존재하고 있는지 나이 1살, 2살 먹으면서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그게 없다고 생각되면 정말 이 세상은 힘든 세상이겠죠. 그런 현실을 이제 깨달았냐고 하면서 비웃는 새끼들은 길 가다가 벼락 맞고 뒤지길 바랍니다~
똑같은 하나의 현상을 봐도 왜 다들 제각각의 소리만 나오는 것인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6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6
2123 [일반]  유통기간 지난 컵라면 먹을려고 뜯었더니 (3) 부처님ㅋ 03-31 2 761
2122 [일반]  TBS발 코로나 완치자들 인터뷰 (4) 토르톨란탐구… 03-31 8 618
2121 [일반]  음방 열어 놓고 한 잔 합니다 (2)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3-31 6 148
2120 [일반]  혹시 반도체 배관 일 하시는분있나요? (3) 길가던아저씨 03-31 2 327
2119 [일반]  이토님들은 게임에서 어떤클래스를 좋아하시나요? (34) 이미지첨부 빈폴 03-31 3 497
2118 [일반]  도대체 일본은 사망자 처리를 어떻게 할까요? (6) 에1리언 03-31 5 402
2117 [일반]  제가 사는 광주도 오늘 확진자 두명나왓네요... (4) unikaka 03-31 3 301
2116 [일반]  인기글보니까 한입문어 먹고싶네요. (4) 이미지첨부 빈폴 03-31 2 458
2115 [일반]  일본 연예인 코미야 리오 코로나 19 확진 판정 (7) 이미지첨부 OSISO™ 03-31 7 1099
2114 [일반]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코로나19 '양성'…의정부성모병원도 방문(종합) (3) 바가지ㅋ 03-31 5 295
2113 [잡담]  이토 드루이드님 게시물 따로 모아둔 곳을 찾을 수 있을까요? (2) 천재미남 03-31 2 214
2112 [일반]  오늘은 클레이 놀이시간 (2) ♥나비냐옹♥ 03-31 2 249
2111 [고민]  벚꽃구경 보이콧 어떻게 생각하세요? (15) 이미지첨부 미췐 03-31 2 575
2110 [일반]  중국에서 코로나 만들었다는 루머가 도네요. (9) 고양이풀뜯어… 03-31 2 746
2109 [잡담]  민식법의 문제는 운전자를 제물로 던져준다는 겁니다 (5) 구랄라 03-31 5 303
2108 [일반]  갑작스런 인후통 ㅡㅡ (19) 아자토스 03-31 1 821
2107 [일반]  정보 글입니다 인스다운 어플 쓰시는 분들 다운 해결법 어리움 03-31 1 104
2106 [잡담]  코로나19는 어떻게 종료될까요? (6) 처릿 03-31 1 332
2105 [일반]  쓰다 남은 씨앗 보관 어찌하면 좋나요? (4) 나는행복하다 03-31 0 190
2104 [일반]  초스피드 워킹스루 부스 (22) 이미지첨부 OSISO™ 03-31 31 5106
2103 [일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3월 31일, 정례브리핑)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03-31 4 234
2102 [단문]  오늘은 포인트 정리날 충전소 가셔서 50포 7개 클릭하세요. ~ (3) 기브앤테이크 03-31 7 213
2101 [잡담]  온라인 게임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_+ (10) 봉사왕 03-31 1 365
2100 [일반]  포인트는 어디에 사용하나요? (8) 100동점 03-31 1 248
2099 [도움]  모니터 32인치 추천 부탁드립니다. (4) 내몸에꿀 03-31 0 347
2098 [고민]  하루아침에 1억을 날린 기분은 어떨까요... (37) rainrock8 03-31 15 7012
2097 [일반]  사회적 거리두기 1년은 해야할 듯 (7) 이미지첨부 빡치는댓글 03-31 1 652
2096 [도움]  집 형광등이 깜빡거려요 ㅠ (22) Aarmes 03-31 2 489
2095 [일반]  친동생이 유튜브 채널 개설했습니다!! (26) 샤일라스 03-31 16 2692
2094 [일반]  아 진짜 저는 짜증나는게 뭐냐면요 저희도 주말에 나가서 쇼핑도하고싶고 (37) 츄루륩춉츕 03-31 33 410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