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1] (회원게시판) 앞길이 캄캄한 서른 백수. (6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일반] 

정부의 이번 부동산 대책이 부족하다고 보더라도 힘을 보태야 합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라지오오 날짜 : 2018-09-15 (토) 01:40 조회 : 429 추천 : 9  
이전 정부의 부동산대책을 죽 살펴보면,

하나의 대책이 여론의 힘을 받아서 온전하게 법으로 만들어져야, 즉 국민적 지지를 받아야,

그 다음의 더 강도높은 부동산 대책도 법안이 만들어질 수가 있습니다.

부동산대책은 워낙 저항이 심한 정책이라, 한번 기세가 꺾이면 그 정권내내 건드려보지도 못하는 분야입니다.

이번 대책에 전국민적 지지를 보여주어야, 그 다음의 종부세 강화나 더 나아가 국토보유세같은 정책도 입안이 될 수 있는 환경이 됩니다.

만약 이번 정책이 좌절되면, 문재인 정부내내 부동산은 포기해야 할겁니다.

이전의 모든 정부가 그래왔습니다.

이번 정책은 정말 국회통과가 쉽지 않습니다.

자유한국당이 통과시켜주는 척, 누더기법안으로 만들려고 죽자사자 덤빌겁니다.

관심을 계속 가져야 합니다.

부동산을 실패하면 다른 모든 것을 성공해도 욕을 먹는게 우리나라의 정권입니다.

끝까지 관심가져 주세요.

이거, 정말 중요합니다.
you are way smarter than me. stop reading me and think.


소이힛 2018-09-15 (토) 01:42
노무현 정권때처럼, 공급을 늘리고 수요를 줄이는 방법이 근간이 되면서 여기에 세금 정책이 더해져야지..
그냥 세금 정책만으로 부동산 문제 해결할 수 있을리가요.
저때에 너무 급격하게 밀어 붙여서 후반기에 레임덕 너무 심하게 왔는데...
지금은 또 이야기가 다르죠.
     
       
꼬리치레 2018-09-15 (토) 01:57
공급이 문제가 아니라 다 주택자가 문제이고 다주택자가 그냥 단순히 두채 가진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한사람이 수십 수백채를 가지니 공급부족이 되는겁니다. 오히려 법이 좋은법이 나와 그게 정리가 되면 나중에 집이 남아돌수도 있음 그렇게 되면 폭락올수도 있고  순서를 따지면 그래서 법이 먼저되고 나서 그공급이 맞죠 그리고 참여정부때 정확한 팩트는 급격하게 밀려다가 여론에 후퇴한게 팩트에요 지금은 그때 반면교사 삼아서 속도조절 하는것 같은데 전략적으로 보임
     
       
뭐라예 2018-09-15 (토) 03:03
주택 공급률은 노무현 정부 때보다 더 높습니다.
보급률은 꾸준히 상승중입니다. (인천 하락)
수도권 이외 지방은 그때나 지금이나 비슷하다고 보고요.
단순히 주택공급만으로 해결될 문제는 아닌 것 같네요.
     
       
인터널하우링 2018-09-15 (토) 09:45
공수 조절 할 시기는 이미 지난거 같습니다.
머털도인 2018-09-15 (토) 18:29
자유당 시절은 모든 경제적 지표들을 조작으로 가려왔지만
현재는 사실대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대기업들이 합세하여 투자와 고용을 최악의 수준으로
유지하며 방해를 거들고 있습니다.
자유당 9년간의 결과가 1년 만에 회복된다는 건 무리가 아닐까요?
부족한 점이 있더라도 조금만 더 믿고 힘을 실어 줍시다.
지금도 반성은 없고 끈임없이 흔들기만 하는 두 야당들로 인해
안스럽습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69678 [잡담]  갑자기 전기자전거가 급 땡기는 바람에 확 질러버렸네요. 이미지첨부 공장죽돌이 03:12 0 3
69677 [사회]  강간한다 소리에 달려간 남성 철창행이라니 내가사는이유 03:04 0 97
69676 [일반]  유튜브 먹방을 주로보는데.. (4) 이미지첨부 라이벌리 02:40 0 161
69675 [정치]  자유한국당 김병준 당일치기로 일본 자민당 방문. 2019.2.20. (3) 이미지첨부 푸르름 02:38 0 110
69674 [일반]  요새 넥스트릴 1080p가 안올라오네요 (5) 으이이이잉 02:31 0 95
69673 [일반]  롯데리아 별명뭘로 02:31 0 57
69672 [일반]  만화책을 주기적으로 사고싶네요. (3) 형살있는남자 02:22 0 112
69671 [일반]  편의점 직영 평일 야간알바 관두구 백수 10일차입니다. (4) 라이벌리 02:19 2 143
69670 [잡담]  오랫만에 주정부리는 손님을 상대하니 신선하네요. (3) 에이어드 02:17 2 94
69669 [일반]  다들 연말정산 선방 하셨나요?? 절오빠 02:11 0 83
69668 [인증]  특정님을 위해 삭제합니다. 넌내게목욕값… 02:09 0 68
69667 [잡담]  노브랜드 피넛 쿠키 기대했던 것보다 맛이 별로네요ㅠㅠ (3) 필생즉사필사… 02:03 0 107
69666 [사회]  일본에게 절대 당하지 마라 책, 일본인의 속내 특징 정리. 저자 호사카유지 교수 (5) 이미지첨부 푸르름 01:51 0 261
69665 [일반]  요기요 치킨 50프로 할인행사하던데 (5) 잃어버린10년 01:49 0 242
69664 [일반]  아 유투브보다가 빵터짐ㅋㅋㅇㅋ (6) 이미지첨부 츄루륩춉츕 01:45 1 560
69663 [일반]  외식업 10명 중 9명 임차인 "홍석천도 폐점했는데, 임대료 폭탄 못 버텨"(종합) (6)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1:36 0 379
69662 [잡담]  (약혐)천재 처녀가 나타났다. (11) 이미지첨부 파지올리 01:36 0 929
69661 [잡담]  3.5년 사용한 스마트 폰을 보내야 할 떄가 되었네요. (3) 고기볶음 01:34 1 184
69660 [정치]  일본 여당의원들(자민당) 한국 해양조사선 독도 항행에 강렬한 분노 결의문.2019.2.20 (6) 이미지첨부 푸르름 01:34 0 136
69659 [일반]  [단독] 입주민대표 아들에 '폭행·갑질' 당한 경비원 "내가 마지막이길" (1)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1:30 0 134
69658 [일반]  남성훈, 차화연, 사랑과 야망을 블루레이로 판매했으면... (2) 산돌마을 01:22 1 106
69657 [일반]  경주여행 가고 싶은 이유 (3) 이미지첨부 잇힝e 01:16 1 356
69656 [일반]  어흐어... 취업했네요.... (9) 어휴개노답 01:00 11 492
69655 [일반]  총각의늦은저녁 (7)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00:56 2 476
69654 [잡담]  김준교가 자기 학원 학생들이 추천해서 짝 출연했다는데 (1) 해적좀비 00:55 0 336
69653 [뉴스]  열을 전기로 바꾸는 소재 '더 얇고 뛰어나게'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0:52 3 264
69652 [잡담]  여명의 눈동자 풀에이치디로 리마스터링 (3) 김윤이 00:51 2 290
69651 [날씨]  [오늘의 날씨] 2019년 2월 21일 (목요일) (1) 이미지첨부 5180 00:39 0 57
69650 [잡담]  지금 현재 자유당은 관종인거 같아요 (8) 해적좀비 00:39 0 189
69649 [잡담]  골목식당, 다음 주부터 '빌런' 총 출동! (5) 이미지첨부 벨바리기3 00:39 0 6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