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뉴스] 

美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비용 170만원 날벼락…"비싼 의료비 공중보건 위기때 문제될것"

[회원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20-02-27 (목) 22:01 조회 : 341 추천 : 3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COVID-19) 의심 환자가 검사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검사비용으로 400만원이 청구받는 날벼락을 맞았다. 이 중 본인부담금은 170만원 수준으로, 이러한 높은 의료비용때문에 미국이 공중보건 위기를 맞이했을 때 위험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미국 신문  마이애미 헤럴드(Miami Herald)에  중국에서 출장을 마치고 마이애미로 돌아온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거액의 청구서를 받은 한 남성 사례가 최근 소개됐다.

마이애미 헤럴드에 따르면 오스멜 아즈쿠(Osmel Martinez Azcue)씨는 마이애미에 도착한 뒤 독감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자 병원을 찾았다. 병원 직원들은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위해 CT 스캔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아즈쿠씨는 가입된 건강보험 혜택이 매우 제한적이라 먼저 독감 검사를 요청했다.

검사 결과 다행히 아즈쿠씨는 코로나19가 아닌 독감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2주 뒤 보험사로부터 날라온 청구서였다. 보험회사는 아즈쿠씨에게 검사비용으로 3270달러(약 397만원)을 청구했고, 이 중 자가부담금은 1400달러(약 170만원)이나 됐기 때문이다. 이 마저도 독감이 기존 상태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서류를 추가로 제출해야 가능한 금액이었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은 2018년 일명 오바마케어라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Affordable Care Act, ACA)을 폐지하면서 보장성이 낮은 건강보험(junk plans)을 시장에 허용했다. ACA는 저소득층까지 의료보장제도를 확대하는 전국민 건강보험 제도다.

마이애미 헤럴드는 소비자들은 월 부담금액이 낮은 보험이라도 가입하는 것이 보험이 전혀 없는 것보다 낫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둘 사이에 거의 차이가 없는 경우도 많다고 지적했다. ACA를 준수하는 보험은 공제액은 높지만 제한적인 보험보다 더 많은 혜택을 주며, 독감 예방 주사와 다른 예방 치료도 포함한다.

아즈쿠씨가 방문한 병원 관계자는 아직 발행될 청구서가 더 많이 남아있다고 밝혔지만 총액이 얼마나 될지는 명확하지 않다.

아즈쿠씨는 이번 경험으로 봤을 때 미국의 의료 비용이 공중보건의 위기를 예방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혈액 검사와 코 면봉 검사로 3270달러가 청구된다면 개인 간 확산의 잠재적 위험을 제거하는데 도움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편 미국에서는 24일(현지시간) 기준 426명을 검사해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26일 오전 9시 기준 4만 4981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해 총 1146명이 확진됐고, 1만 6734명은 아직 검사를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의사환자 및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의료진이 검사를 권고했을 때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비용은 무료다. 단 의료진이 권고하지 않은 의무검사 대상자가 아닌 경우는 본인부담금으로 16만원을 내야 한다. http://medigatenews.com/news/3065410285

진리는 나의 빛
Veritas Lux Mea

골게터® 2020-02-27 (목) 23:58
천민 자본주의의 첨단, 양극화의 대부, 그래도 트럼프를 뽑아놓은 머저리들....
그냥 죽어야겠네.
판에미로 2020-02-28 (금) 00:37
한국에서 일하는 외국놈들, 특히 미국강사놈들 한국에서 제대로 의료 보험 혜택 받는것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할거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36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6
2358 [일반]  조만간 상암동 작살나겠네.. (1) 이미지첨부 곰이고미 01:56 0 309
2357 [잡담]  코로나 떄문에 너무 화가 나네요 (3) 피터펫 01:49 0 175
2356 [잡담]  용필이 엉아 노래 한곡 듣죠. 디스한갑 01:22 0 61
2355 [뉴스]  美, 日 입국 거부 지정에 맞불…"즉시 귀국·대피 준비" 권고 (2) 이미지첨부 큐트포니 01:05 3 441
2354 [일반]  안녕하세요. 다시 왔습니다. (14) 이미지첨부 빈폴 00:52 3 300
2353 [일반]  노래한곡 들어봅시다. 자두의 김밥~!!! (1) 높이나는도요… 00:31 0 100
2352 [단문]  컴퓨터로 도식짜는거나 이런건 어디서 배울 수 있나여 (5) 비스무리들 00:29 1 221
2351 [잡담]  끝내주는 가요 명곡 추천해 주세요. (3) 미국패씽 00:26 0 106
2350 [잡담]  대형마트 푸드코트 4개가 동시 영.종 ㅎㅎ 오십구키로 00:16 0 417
2349 [잡담]  이태원클라쓰 정주행중 입니다.ㅎㅎ (1) 곰돌이분신술 00:09 0 169
2348 [잡담]  지금 골목 식당 보는 중.......ㅎ 하얀손™ 00:04 1 171
2347 [도움]  화상 수업 시 판서하면서 설명하려면 와콤 타블렛 이거 사야 하나요? (1) 미존재 00:03 0 153
2346 [날씨]  2020년 4월 2일 [오늘의 날씨] 이미지첨부 5180 00:03 0 65
2345 [뉴스]  4월 1일 과학&공학 뉴스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1 0 65
2344 [일반]  퇴근후 한잔하고 자렵니다 (4) 이미지첨부 19금푸우 04-01 3 266
2343 [잡담]  군포역전시장 현 상황. (5) 이미지첨부 CivilWar 04-01 4 952
2342 [일반]  아베 정권 코로나 때문에 무너질 수 있다 (5) 에1리언 04-01 5 421
2341 [뉴스]  “질본 최우수, 언론 낙제” ‘코로나19’ 성적표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04-01 5 451
2340 [일반]  드루이드 폐교를 임대해서 식물원 만드는듯 (7) 화곡 04-01 3 538
2339 [잡담]  춥네요. (2) 바보자슥 04-01 2 178
2338 [일반]  재난 지원금 받을수 있을까여? (5) skghc 04-01 1 507
2337 [일반]  30대 모쏠탈출!??드디어 저에게도 여친이 생겼습니다 (6) 이미지첨부 행복한나날들 04-01 5 850
2336 [잡담]  미국에서 해외 직구했는데요. 바이러스 묻혀오는거 아닐까요? (6) 피아123 04-01 0 336
2335 [잡담]  간단하게 혼술 ,, (4) 이미지첨부 yohji 04-01 6 375
2334 [뉴스]  뉴욕타임즈, 김재중 비판 “200만 팔로우 K팝 스타가 코로나19를 거짓말로···” (5) 기후변화 04-01 2 496
2333 [일반]  20대 초반의 여자들도 대리 많이 하네요 (16) 차단된시멘트 04-01 2 1173
2332 [일반]  알리에서 주문했는데 일부 물건을 못 받았습니다. (9) 꽃보다요가 04-01 1 300
2331 [뉴스]  [‘코로나19’ 확산 비상]경찰, 자가격리 조치 위반 45명 수사 기후변화 04-01 3 195
2330 [잡담]  오늘 만우절인걸 도깨비 04-01 1 154
2329 [일반]  마스크 착용으로.. (3) 카일러스 04-01 2 3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