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8] (회원게시판) 친한 동생이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국민…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재판 앞둔 의원들에 '방어법' 컨설팅

[시사게시판]
글쓴이 : 최고사기꾼 날짜 : 2018-08-10 (금) 23:28 조회 : 284



출처: http://imnews.imbc.com/replay/2018/nwdesk/article/4750235_22663.html?menuid=nwdesk

[단독] 재판 앞둔 의원들에 '방어법' 컨설팅

◀ 앵커 ▶

양승태 사법부가 상고법원 도입을 위해서 광범위한 입법로비를 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요.

자, 심지어는 형사 재판 중인 의원들을 상대로 의원직 상실형을 면할 수 있도록 사실상의 법률 자문까지 하려고 했던 정황이 문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임소정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지난 2016년, 임종헌 당시 법원행정처 차장은 대법원 양형위원회 소속 판사들을 시켜 형사 재판에 걸려 있는 의원들의 현황을 문건으로 작성했습니다.

이때 작성된 문건에 등장하는 국회의원은 10명가량으로, 모두 정치자금법이나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의원들이었습니다.

<의원들 관련> 이란 제목으로 작성된 문건들에는 당시 재판 진행 상황과 양형 전망 등이 담겼는데, 의원직 상실 기준이 벌금 100만 원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100만 원 미만이 선고되려면 어떤 사례를 참고하면 된다"는 식의 내용까지 적시 됐습니다.

형사 재판의 형량 선고에도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문건에는 여기에 더해 국회의원들이 낮은 형량을 선고받을 수 있도록 일종의 '방어 방법'까지 적혀있었습니다.

"돈을 줬다는 쪽의 진술이 계속 유지될 경우에는 통장에 입금된 금액의 사용처를 밝히고 상대방 진술을 탄핵한다"는 식으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이 설명돼있었습니다.

검찰은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상고법원 입법로비에 활용하기 위해 문건을 만든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5일 임 전 차장의 지시로 문건을 작성한 서울중앙지법 판사를 불러 문서 작성 경위 등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28488 [일반]  카풀은 결국 (2) 허니버터야옹 12:15 0 334
28487 [일반]  서울에서 강릉갈때는... (1) 원형지정 12:11 0 141
28486 [잡담]  결혼 안하려는것도 참 힘듭니다... (짜증!) (4) 맛짜ㅇ 12:10 1 236
28485 [일반]  사립유치원을 시작으로 모든 교육비리가 개선되었으면 좋겠네요 (1) 르브론즈 12:10 0 46
28484 [사회]  전국에 페미들 명단 작성해야합니다. (2) brahim 12:08 1 142
28483 [잡담]  (스압)충격적인 노르웨이의 교도소 환경과 교화주의 (2) 이미지첨부 asdwq 12:07 0 162
28482 [일반]  금리 동결했군요 (3) 와따시파워 12:05 0 177
28481 [고민]  여자친구가 생리통이 너무 심합니다. (15) 쇼오옹 11:58 1 475
28480 [일반]  일 여야 국회의원 70명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1) 제이콥스 11:48 0 268
28479 [일반]  요즘같으면 100% 논란이었을 노래 러시얜캐쉬 11:46 0 565
28478 [일반]  욕 먹으면 오래산다는 말... (5) 삶의미풍 11:45 0 248
28477 [일반]  이번 카풀논란 관련하여 미국과 프랑스의 사례(추가) (2) 훌랄라치킨 11:45 0 300
28476 [일반]  pc방 사건 동생 풀어준 이유 (8) 붉은이글아이 11:40 4 771
28475 [잡담]  전형적인 범죄자의 반응 (feat. 사쿠라 심) 호러보스 11:39 0 379
28474 [일반]  운전면허 학원의 고물 자동차 지금 생각하면 아찔하네요 (1) 꼬리치레 11:38 0 159
28473 [일반]  한문 해석좀 도와주세요 ㅠ (6) 이미지첨부 nervous 11:36 1 189
28472 [일반]  어제 PC방사건 견찰들의 행태를 보고 반성을 한게있는데 (3) 이미지첨부 바리에이션 11:33 0 450
28471 [일반]  가을 나들이 갈만한 곳있을까요? zipu 11:32 0 59
28470 [잡담]  누명이나 씌우는 나쁜 사람. (11) 그치지않는비 11:26 0 366
28469 [일반]  에어컨용 멀티탭 이거 사면 되죠? (6) 나는사랑이야 11:25 0 307
28468 [일반]  피방 사건.. 경찰들 신고받고 걸어오는거 같던데 (1) 멋지게인사하… 11:23 1 318
28467 [일반]  "당장 외부인 출입 금지해라" 학교가 무서워진 학생들 (7) 수라도 11:22 0 333
28466 [사회]  이번 pc방 살인사건 보고 다시 느낀게 가게는 총기소지 허용해야함. (11) 이미지첨부 천재의긍지 11:20 0 441
28465 [날씨]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지역별 날씨 이미지첨부 수수 11:08 0 100
28464 [잡담]  준PO 1차전 (2) 코흘리 11:08 0 245
28463 [사회]  이것도 미러링인가? (1) 이미지첨부 뻑가리스웨트 11:07 0 430
28462 [일반]  근데 사실 1종보통이 면허시험중에서 제일 쉬워요 (11) 빌더122 11:05 2 386
28461 [일반]  카카오카풀은 정부에서 막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18) 깝조권 11:01 0 679
28460 [잡담]  사건 터진 맘카페에 가봤는데 다들 명복을 빌고 있네요 (8) 이미지첨부 ㅋi엘 10:55 6 687
28459 [잡담]  주문한 전통주들 왔습니다. 소곡주13% 개봉 (16) 이미지첨부 흑형초코바나… 10:48 5 58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