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1/18] (연예인) 인스타에서 쫓겨난 이희은 사장님 근황..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뉴스타파 - 양진호, 직원 휴대폰 무차별 해킹... 통화, 문자만 6만 건 털어

[시사게시판]
글쓴이 : 새날 날짜 : 2018-11-09 (금) 07:06 조회 : 294




폭행과 엽기행각으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양진호 위디스크 회장이 자기 회사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장기간 불법 도청, 사찰해 온 사실이 확인됐다. 뉴스타파는 양진호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양 회장의 직원 불법 도청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수백 장의 증거 자료를 입수했다. 양 회장은 비자금을 관리하는 최측근뿐 아니라, 위디스크는 물론 파일노리 등 자신이 실소유하고 있는 웹하드 업체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해킹앱'을 설치한 뒤, 통화내용이나 문자메시지, 사진 등을 들여다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일, 양 회장의 측근이자 위디스크 전직 직원인 공익신고자 A씨는 뉴스타파 사무실로 찾아와 지난 2013년 무렵 회사가 직원 휴대전화 도청을 통해 광범위하게 수집한 직원들의 문자, 통화내역, 주소록 등이 담긴 컴퓨터 화면 캡쳐 파일 수백 장을 공개했다. 양 회장의 직원 도청 의혹은 앞서도 제기됐지만, 방대한 양의 증거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타파>가 <셜록>, <프레시안>과 공동취재해 확보한 자료만 10만여 건, 이 중 통화내역과 문자 내역만 6만 건이 넘었다.

방대한 양의 자료에는 직원들이 휴대전화로 다른 사람들과 주고받은 통화내역과 문자 내용이 그대로 담겨있다. 심지어 통화내역 중 일부는 자동 녹음돼 녹음파일로도 생성돼 있었다. 휴대전화에 저장된 주소록도 그대로 딸려왔다.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담긴 개인정보가 전부 실시간으로 해킹돼 수집된 것이다.

A씨는 이를 지시한 것은 양 회장이며, 직원 개인 정보를 들여다 본 것도 양 회장이라고 밝혔다. 양 회장이 ‘아이지기’라는 이름의 앱을 개발해 여기에 해킹 기능을 넣은 뒤,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심어놨다는 설명이다.

해킹앱은 직원들 모르게 설치됐다. 양 회장은 사내 메신저앱 ‘하이톡’을 개발해 이 앱을 설치하면 해킹앱이 자동으로 깔리게 만들었다. 직원들은 해킹앱이 자기 휴대전화에 심어진 사실을 알 수가 없었다.

위디스크 전 직원 공익신고자 A 씨, 양진호 도청 입증 자료 수백쪽 공개
하지만 사내에 이상한 낌새가 있기는 했다고 한다. 한 위디스크 전직 직원은 뉴스타파와의 통화에서 “누군가 휴대전화를 가져가서 잠시 만지더니 돌려줬는데 휴대폰이 상당히 느려졌다”고 했다. 양 회장이 직원들끼리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알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고, 사내에서 “양 회장이 앱으로 직원들을 감시한다는 소문이 돌자 이를 삭제하려고 했는데 앱 자체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기억했다. 이 전직 직원은 아예 휴대전화를 포맷(초기화)시켰다고 말했다.

휴대전화에 해킹앱이 깔린 직원들은 무방비로 개인정보를 털렸다.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은 자동으로 관리자 스마트폰에 연결됐다. 관리자는 연결된 스마트폰의 내용을 샅샅이 들여다볼 수 있었다. 관리자 모드에 접촉할 수 있는 것은 양 회장과 극히 제한된 개발팀 직원들이었다.


관리자 모드에 심어진 기능은 주소록과 통화 및 문자내역 보기, 통화녹음 등이었다. 녹음의 경우 관리자가 해당 스마트폰의 자동 통화녹음 기능을 활성화시키면 그때부터 자동으로 통화 내용들이 전부 녹음됐다. 위치정보와 카메라 기능도 있었다. 또 카메라만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주변의 소리를 녹음 및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음성녹음' 기능과 전후면 카메라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카메라 기능도 내장됐다.

뉴스타파 확인결과, 당시 해킹된 정보에는 개인의 사생활 관련 내용이 여과없이 들어 있었다. 가족 사이의 대화 내용, 직원들이 어디에서 신용카드를 썼는지, 은행에 얼마를 입금하고 잔액은 얼마인지도 실시간으로 들여다 볼 수 있었다. 정보 기관이나 수사 기관도 할 수 없는 기상천외한 불법 행위가 민간기업에서 버젓이 벌어진 것이다.

양 회장은 이 같은 방식으로 회사 직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자 했던 것으로 보인다. 공익신고자 A씨는 “지난 2011년 불법업로드 혐의로 구속됐던 양 회장이 회사 내부 제보를 의심하면서 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도감청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결국 자신의 불법행위를 감추기 위해 상시적인 ‘도감청시스템’을 회사 내에 마련했다는 것이다.


통화와 문자 6만 건, 주소록과 사진 등 4만 건, 통화녹음까지
양 회장은 자신의 아내도 이 앱으로 감시한 것으로 보인다. 양 회장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대학교수 B씨는 양 회장이 스스로 모든 전화내역을 도청할 수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B씨가 양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고소장에는 이와 관련된 내용이 다음과 같이 설명돼 있다.

피고 양진호는 자신이 원고(B씨)의 모든 전화내역을 도청, 감청했으며 모든 내용이 자신의 전화기로 볼 수 있다고 했으며, 심지어 카카오톡은 지워도 복원된다고 하면서 피고의 직원을 전화로 호출해 프로그램을 가지고 오라고 지시했고, 얼마 후 직원이 폭행 현장(화장실)에 와서 ‘지금 현재는 그 프로그램이 없다’고 보고하고 갔다.

양진호 폭행피해자 B 교수
양 회장은 B교수에게 초등학교 동창인 자신의 전 부인과 B 교수가 나눈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내용을 캡쳐해 보내기도 했다. B 교수와의 소송 과정에서 양 회장은 “아내의 휴대전화는 내 명의로 돼 있어서 감청이나 녹취 등이 합법적이다”라고 주장했다.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를 도청했다는 사실을 양 씨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취재 : 강혜인, 강현석
촬영 : 최형석, 정형민, 신영철
편집 : 이선영, 박서영







삼성 구사대
노·노 갈등을 조장
노조 때문에 급여가 줄었다는 등의 문제 제기
노조원의 가정사와 금전 관계 같은 정보를 은밀하게 수집
구사대원들에겐 최소 100만 원부터 최대 1000만 원까지 활동비를 지급 계획
새날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수학지존 2018-11-09 (금) 07:41
양파같은 놈이네 이거
우훼하라아이 2018-11-09 (금) 07:43
아주 범죄를 손쉽고 치밀하게 저지르네
불감자7 2018-11-09 (금) 07:58
저지른게 끝이 없네..
단맛쓴맛 2018-11-09 (금) 09:38
하는짓이 나하고 똑 같네
-이명박근혜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39172 [일반]  아이유 공연 대박이네요 (3) 이미지첨부 魔神 00:14 0 222
39171 [잡담]  어제도 했던 이야기 또 하면 사태가 이 지경이 된건 별풍팔이들 영향도 크죠 (1) 해적좀비 00:12 0 54
39170 [일반]  부모성 같이 쓰는거에 대해서 (4) 오바킹 00:10 0 95
39169 [일반]  요즘 운전하면서 느낀 거 (3) 壽山福海 00:08 0 148
39168 [날씨]  [오늘의 날씨]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이미지첨부 5180 00:07 0 26
39167 [일반]  알쓸신잡은 정말 술한잔 하며 보는게 최고네요 (1) 잇힝e 00:06 0 108
39166 [잡담]  맥주는 밀맥주 가 자 취하네요 (1) 오십구키로 00:04 0 104
39165 [일반]  부산에서 자차 운전해보신 분 계신가요 (12) 이미지첨부 무기야사랑해 00:02 1 175
39164 [방송]  냉장고를 부탁해 204회 예고 - 한은정, 별 편 kwh8579 00:01 0 69
39163 [잡담]  판사세기들 대단하네요 ㅎ 뇌물먹고 판결하고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ㅋ (2) 순수의식 11-18 0 167
39162 [일반]  남자는 잠재적 성범죄자라는 논리가 저는 좀 이상해보이는 게 (5) 덴마크모카라… 11-18 1 224
39161 [정치]  이재명 건으로 말이 참 많네요. (18) 마로형 11-18 0 300
39160 [잡담]  새로 이사한 동네에선 편의점이 택배를 안맡아주네용.. (6) 이미지첨부 릴야치 11-18 1 265
39159 [잡담]  "문 대통령, '식민지 시대 진실 직시해야' 메시지 전달" (2) 김윤이 11-18 0 118
39158 [잡담]  갑자기 생각이 나는 글이 있네요 (3) 동그라미 11-18 1 41
39157 [잡담]  골프 칠일 생기면 절대 가지 마세요.. (12) MC에스티 11-18 0 290
39156 [일반]  노트 4 다운그레이드 하니까... (1) The미래 11-18 0 144
39155 [잡담]  전관 판사만 잡으면 무죄받을 수 있는 사회 (1) 필소구트 11-18 0 71
39154 [일반]  하루종일 (1) 아인쉬타인 11-18 0 84
39153 [일반]  저는 ~ 이거 먹어봣는데 피엑스 에서 (3) 이미지첨부 노력왕 11-18 1 247
39152 [잡담]  그런데 정말 손가혁에 순수하게 궁금한 점 (1) 해적좀비 11-18 0 130
39151 [잡담]  스트레이트에 고은광순 나오네. (2) 미국패씽 11-18 0 103
39150 [고민]  대학생입니다. 술자리 때문에 고민입니다. (11) babac 11-18 1 333
39149 [잡담]  여자친구 졸업전 하는데 화환문구를 추천좀 해주세요.. ㅠㅠ (2) 모아 11-18 0 101
39148 [잡담]  음주운전자를 사형 시켜야 하는 이유 (1) 김윤이 11-18 0 201
39147 [일반]  병풍취 이미지첨부 해피송 11-18 0 89
39146 [일반]  페미들은 참 멍청한거 같애요.. (3) 김탈수 11-18 3 355
39145 [일반]  분식회계를 이중장부로 바꿨으면 좋겠음. (6) 산돌마을 11-18 0 140
39144 [일반]  신발 구입했습니다 (3) 이미지첨부 호날도도도동 11-18 1 201
39143 [일반]  일단 돈이 있어야 마음도 풍족하다는 거군요 (3) 이미지첨부 빌더122 11-18 0 28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