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0] (블박) [발암주의] 김여사들 면허증 뺐어야 하는 이유..… (6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뉴스] 

뉴스타파 - 양진호, 직원 휴대폰 무차별 해킹... 통화, 문자만 6만 건 털어

[시사게시판]
글쓴이 : 새날 날짜 : 2018-11-09 (금) 07:06 조회 : 333 추천 : 3  




폭행과 엽기행각으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양진호 위디스크 회장이 자기 회사 직원들의  휴대전화를 장기간 불법 도청, 사찰해 온 사실이 확인됐다. 뉴스타파는 양진호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양 회장의 직원 불법 도청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수백 장의 증거 자료를 입수했다. 양 회장은 비자금을 관리하는 최측근뿐 아니라, 위디스크는 물론 파일노리 등 자신이 실소유하고 있는 웹하드 업체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해킹앱'을 설치한 뒤, 통화내용이나 문자메시지, 사진 등을 들여다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일, 양 회장의 측근이자 위디스크 전직 직원인 공익신고자 A씨는 뉴스타파 사무실로 찾아와 지난 2013년 무렵 회사가 직원 휴대전화 도청을 통해 광범위하게 수집한 직원들의 문자, 통화내역, 주소록 등이 담긴 컴퓨터 화면 캡쳐 파일 수백 장을 공개했다. 양 회장의 직원 도청 의혹은 앞서도 제기됐지만, 방대한 양의 증거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타파>가 <셜록>, <프레시안>과 공동취재해 확보한 자료만 10만여 건, 이 중 통화내역과 문자 내역만 6만 건이 넘었다.

방대한 양의 자료에는 직원들이 휴대전화로 다른 사람들과 주고받은 통화내역과 문자 내용이 그대로 담겨있다. 심지어 통화내역 중 일부는 자동 녹음돼 녹음파일로도 생성돼 있었다. 휴대전화에 저장된 주소록도 그대로 딸려왔다.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담긴 개인정보가 전부 실시간으로 해킹돼 수집된 것이다.

A씨는 이를 지시한 것은 양 회장이며, 직원 개인 정보를 들여다 본 것도 양 회장이라고 밝혔다. 양 회장이 ‘아이지기’라는 이름의 앱을 개발해 여기에 해킹 기능을 넣은 뒤,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심어놨다는 설명이다.

해킹앱은 직원들 모르게 설치됐다. 양 회장은 사내 메신저앱 ‘하이톡’을 개발해 이 앱을 설치하면 해킹앱이 자동으로 깔리게 만들었다. 직원들은 해킹앱이 자기 휴대전화에 심어진 사실을 알 수가 없었다.

위디스크 전 직원 공익신고자 A 씨, 양진호 도청 입증 자료 수백쪽 공개
하지만 사내에 이상한 낌새가 있기는 했다고 한다. 한 위디스크 전직 직원은 뉴스타파와의 통화에서 “누군가 휴대전화를 가져가서 잠시 만지더니 돌려줬는데 휴대폰이 상당히 느려졌다”고 했다. 양 회장이 직원들끼리 나눈 사적인 대화 내용을 알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고, 사내에서 “양 회장이 앱으로 직원들을 감시한다는 소문이 돌자 이를 삭제하려고 했는데 앱 자체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기억했다. 이 전직 직원은 아예 휴대전화를 포맷(초기화)시켰다고 말했다.

휴대전화에 해킹앱이 깔린 직원들은 무방비로 개인정보를 털렸다.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은 자동으로 관리자 스마트폰에 연결됐다. 관리자는 연결된 스마트폰의 내용을 샅샅이 들여다볼 수 있었다. 관리자 모드에 접촉할 수 있는 것은 양 회장과 극히 제한된 개발팀 직원들이었다.


관리자 모드에 심어진 기능은 주소록과 통화 및 문자내역 보기, 통화녹음 등이었다. 녹음의 경우 관리자가 해당 스마트폰의 자동 통화녹음 기능을 활성화시키면 그때부터 자동으로 통화 내용들이 전부 녹음됐다. 위치정보와 카메라 기능도 있었다. 또 카메라만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주변의 소리를 녹음 및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음성녹음' 기능과 전후면 카메라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카메라 기능도 내장됐다.

뉴스타파 확인결과, 당시 해킹된 정보에는 개인의 사생활 관련 내용이 여과없이 들어 있었다. 가족 사이의 대화 내용, 직원들이 어디에서 신용카드를 썼는지, 은행에 얼마를 입금하고 잔액은 얼마인지도 실시간으로 들여다 볼 수 있었다. 정보 기관이나 수사 기관도 할 수 없는 기상천외한 불법 행위가 민간기업에서 버젓이 벌어진 것이다.

양 회장은 이 같은 방식으로 회사 직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자 했던 것으로 보인다. 공익신고자 A씨는 “지난 2011년 불법업로드 혐의로 구속됐던 양 회장이 회사 내부 제보를 의심하면서 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도감청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결국 자신의 불법행위를 감추기 위해 상시적인 ‘도감청시스템’을 회사 내에 마련했다는 것이다.


통화와 문자 6만 건, 주소록과 사진 등 4만 건, 통화녹음까지
양 회장은 자신의 아내도 이 앱으로 감시한 것으로 보인다. 양 회장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대학교수 B씨는 양 회장이 스스로 모든 전화내역을 도청할 수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B씨가 양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고소장에는 이와 관련된 내용이 다음과 같이 설명돼 있다.

피고 양진호는 자신이 원고(B씨)의 모든 전화내역을 도청, 감청했으며 모든 내용이 자신의 전화기로 볼 수 있다고 했으며, 심지어 카카오톡은 지워도 복원된다고 하면서 피고의 직원을 전화로 호출해 프로그램을 가지고 오라고 지시했고, 얼마 후 직원이 폭행 현장(화장실)에 와서 ‘지금 현재는 그 프로그램이 없다’고 보고하고 갔다.

양진호 폭행피해자 B 교수
양 회장은 B교수에게 초등학교 동창인 자신의 전 부인과 B 교수가 나눈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내용을 캡쳐해 보내기도 했다. B 교수와의 소송 과정에서 양 회장은 “아내의 휴대전화는 내 명의로 돼 있어서 감청이나 녹취 등이 합법적이다”라고 주장했다.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를 도청했다는 사실을 양 씨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취재 : 강혜인, 강현석
촬영 : 최형석, 정형민, 신영철
편집 : 이선영, 박서영







삼성 구사대
노·노 갈등을 조장
노조 때문에 급여가 줄었다는 등의 문제 제기
노조원의 가정사와 금전 관계 같은 정보를 은밀하게 수집
구사대원들에겐 최소 100만 원부터 최대 1000만 원까지 활동비를 지급 계획

수학지존 2018-11-09 (금) 07:41
양파같은 놈이네 이거
우훼하라아이 2018-11-09 (금) 07:43
아주 범죄를 손쉽고 치밀하게 저지르네
불감자7 2018-11-09 (금) 07:58
저지른게 끝이 없네..
단맛쓴맛 2018-11-09 (금) 09:38
하는짓이 나하고 똑 같네
-이명박근혜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69505 [일반]  여가부장관 인사권이 대통령에게 있는데 (2) 씨오씨 16:47 0 165
69504 [잡담]  서피스 랩탑 91만원에 파네요 (2) 이미지첨부 observ 16:45 0 191
69503 [일반]  “저딴 게 무슨 대통령” 갈 데까지 간, 자유한국당의 막말 중독 (2)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16:41 0 174
69502 [일반]  전기 통닭 잘 아시는 분? (4) 툴박스 16:39 0 179
69501 [일반]  한국 인공태양 10년 '눈부셨다'…핵융합 연구 선도 (1) 이미지첨부 전사abj 16:36 0 217
69500 [잡담]  왜 자동차 매트는 세트로만 파는 걸까요 (2) 이미지첨부 천세진a 16:35 1 146
69499 [일반]  정당방위 범위는 어디까지인가요? (7) 이미지첨부 무플방지위원… 16:31 0 130
69498 [잡담]  진짜 능력으로 올라간 여성은 할당제에 찬성 안함. (2) 소라좋아 16:29 0 198
69497 [잡담]  알리타 배틀엔젤도 나왔군요.... (6) 포이에마 16:21 0 416
69496 [일반]  황교익이 말한대로 제 자신의 미각적 수준이 매우 뒤떨어지는게 맞나 봅니다. (4) 삐꾸네 16:20 1 201
69495 [일반]  친일 탄핵당 당대표 1순위 후보 수준... (5) 이미지첨부 belcowin 16:18 0 352
69494 [잡담]  요즘 학습지 회사(구몬)에서 이미지 관리하는듯.... (2) 포이에마 16:13 0 239
69493 [일반]  냉동 양념 오돌뼈 살까 말까 고민중.. 맛있는팝콘 16:09 0 145
69492 [고민]  구글 드라이브 동영상이 재생이 안되네요 ㅠㅠ (1) 우라우라잉 16:08 0 74
69491 [잡담]  앞길이 캄캄한 서른 백수. (12)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16:06 7 678
69490 [일반]  금수저와 맨손의 극단적 가정 (6) 델몬트 16:03 0 460
69489 [잡담]  넷플릭스 범죄 작품 추천좀 해주세요 (5) 백삼이 15:54 0 177
69488 [잡담]  오바마 개쓰레기 새키 (16) 이미지첨부 닉닐 15:53 0 860
69487 [뉴스]  트럼프, 공군 산하에 '우주군 창설' 명령 (2) 이미지첨부 dollar 15:52 0 237
69486 [뉴스]  日 자위대 F-2 전투기 훈련 중 바다에 추락…조종사 등 2명 구조 (2) 이미지첨부 dollar 15:48 0 325
69485 [일반]  그대는 코미디언 ? (2) 이미지첨부 아자 15:48 0 324
69484 [일반]  자유당 경선 연설하는 오세훈.jpg (4) 이미지첨부 빈폴 15:44 0 463
69483 [일반]  속도가 제일빠른 브라우저는 어떤걸까요?? (7) 크러럴 15:43 0 307
69482 [단문]  이젠 가지가지하네요 (3) 겨울숲 15:42 0 320
69481 [일반]  계약직 보건교사라도 되기 힘드네요.. (5) 냥코이 15:33 0 328
69480 [일반]  역사 이야기, 주공 단의 억울함. 알료샤 15:30 0 140
69479 [도움]  이제 VAIO AS는 어디에서 받나요 ;; (12) 이미지첨부 yohji 15:22 0 352
69478 [뉴스]  러 S-400 미사일 중국 공급 차질…"폭풍우로 미사일선박 폐기" (5) 이미지첨부 dollar 15:17 0 277
69477 [일반]  마소 오피스 2007 아직도 현역 인가요 (11) 바가지ㅋ 15:14 0 370
69476 [일반]  대학교 첫 등록금 납부할때 질문 (4) 커피샷 15:05 1 2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