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딜 브렉시트' 공포.."현실화 땐 獨 일자리 10만개 감소"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2-12 (화) 03:16 조회 : 345 추천 : 1  

EU·美 등 경제 타격 우려 고조 / 록히드마틴 "英 무기구매 줄 수도" / 기업들, 위험 요인으로 '업데이트' / 자동차·첨단기술 분야 타격 클 듯 / 메이 "노동당 대표 조만간 만날 것" / '조건부 브렉시트 합의 도출' 시도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떠나는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커지면서 영국과 EU를 비롯한 관련국들이 조급해진 가운데 ‘조건부 브렉시트’가 현실적 대안으로 부상했다. 영국 의회가 여기에도 합의하지 못해 노딜 브렉시트로 치닫는다면 독일에서만 10만개의 일자리가 감소하는 등 경제적 타격이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

10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와 스카이뉴스 등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조건부 브렉시트를 제시한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의 공개서한에 대해 “‘EU와 단일 시장’ 등 일부 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며 조만간 회동을 갖겠다고 답했다.

코빈 대표는 앞서 6일 메이 총리에게 보낸 서한에서 영구적·포괄적 EU 관세동맹 잔류, EU 단일시장과의 긴밀한 관계 유지 등 5가지 조건을 지킬 경우 브렉시트 합의안을 지지할 수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메이 총리는 “영국이 EU를 탈퇴해야 한다는 데 동의하는 모습이 좋았다”며 이를 긍정 평가했다.

메이 총리는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브렉시트 재협상안에 대한 의회 비준일 전에 코빈 대표와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메이 총리는 오는 13일 브렉시트 재협상안을 마련해 14일 하원 투표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반면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를 주장하는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은 수년 내 스코틀랜드의 독립 가능성을 내비치며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이기도 한 니콜라 스터전 SNP 대표는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스코틀랜드가 3∼5년 안에 독립국가로서 EU에 가입할 것이라고 믿느냐’는 질문에 “당장은 특별한 타임 스케줄이 없지만 머지 않은 미래에 그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전했다.

미국과 EU는 노딜 브렉시트가 가져올 경제적 위험에 대해 계속해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 상장기업들이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하는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다수의 기업이 노딜 브렉시트를 ‘위험 요인’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를 원하는 영국 시민들이 지난 1월 21일(현지시간) 런던 중심부에 위치한 의사당 앞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논의를 중단하라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런던=EPA연합뉴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세계 최대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은 “브렉시트로 인해 파운드 가치가 하락함에 따라 영국 정부의 무기 구매력이 저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브렉시트의 방식과 시기의 불확실성을 지적하며, 결과에 따라 자사 사업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향신료 가공업체 맥코믹 역시 노딜 브렉시트는 국경에서의 추가 검사로 이어질 수 있으며 영국 상품의 가격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을 5대 수출국 중 하나로 두고 있는 독일도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독일 일요지 벨트암존탁이 할레경제연구소(IWH)와 마르틴 루터대학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동차와 첨단기술 분야가 최대 피해를 받으며 독일에서 일자리가 10만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영국 통계청은 11일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1.4%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4.2%)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4분기 성장률이 0.2%에 그치고 기업 투자는 4분기 연속 감소하는 등 브렉시트에 관한 불확실성이 경제 활동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dollar 2019-02-12 (화) 03:28
기사가 아니고 사실상 소설..
산들에꽃피네 2019-02-12 (화) 03:28
스코틀랜드 독립하면 볼만하겠네요.

뉴스 잘 봤습니다.
     
       
글쓴이 2019-02-12 (화) 03:34
근데 사실 스코틀랜드도 경제력이 자립할 정도가 아니라서
매번 투표할 때마다 잔류파가 이기죠...

독립 노래는 많이 해도 막상 하라고 하면 또 안함 ㅋㅋㅋ
치베이 2019-02-12 (화) 06:58
EU는 영국이 지금이라도 그만두거나 아니면 탈퇴의 본보기로 삼고자
노딜브렉시트를 희망하지 않나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기능 변경안내 (15) eToLAND 06-25 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8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18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2
122545 [일반]  유투부와 기레기 가짜뉴스들 순기능 있네요. 통합사회황국… 10:33 0 29
122544 [일반]  집옆이 산인 단점 (3) 6DWorld 10:33 0 87
122543 [잡담]  자유당이 조국 청문회를 추석 이후로 미루려는 이유. (4) 파지올리 10:29 0 158
122542 [뉴스]  이인영 “조국 후보자에 대한 ‘4대 청문회’는 절대 불가”···4가지는 무엇? 기후변화 10:29 0 92
122541 [일반]  동영상합칠때 왜 기존 동영상 용량에서 더 용량이 늘어날까요 (2) 세레나 10:27 0 56
122540 [일반]  이토 아이디 대거 구매했나? (11) 벌레잡자 10:27 0 141
122539 [정치]  국민청원 하고 왔습니다. 가람버들솔 10:25 0 119
122538 [뉴스]  중국 스마트 드래곤-1 로켓으로 인공위성 3개 발사 (17일) (2)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0:22 0 66
122537 [도움]  복비는 보통 언제 지급하나요?? (5) 트레트 10:20 0 109
122536 [일반]  새로운 코스프레.... belcowin 10:18 0 194
122535 [잡담]  조국은 지금 난리치는걸 알고 있었음... (4) 수타가이 10:16 0 350
122534 [일반]  후 덥기도 하고 바쁘기도 하고... ♥나비냐옹♥ 10:08 1 72
122533 [일반]  읽어보고까세요 ( 학부형 인턴쉽 프로그램, 외고다녀서 번역 ,제자1명논문작성과정서… (16) 이미지첨부 빨간미루 10:07 7 159
122532 [일반]  조국이 의혹 많다? (5) 광악 10:07 0 283
122531 [뉴스]  최고 중성자 실험시설 두고도.. 이론수업만 할 수밖에 없는 이상한 교육 프로그램 이미지첨부 포이에마 10:03 1 90
122530 [일반]  일본 경시청, 한국 국적 절도범 공개수배 (2) 화목백수 10:01 0 281
122529 [일반]  짬뽕 라면 중에 진짬뽕이 짱인가요? (5) 맛있는팝콘 09:55 1 219
122528 [일반]  낙마사유는 아닌 것 같고, 어쨌든 조국 딸 부럽지 않나요? (57) 멍뎅이 09:47 0 533
122527 [일반]  조국 딸 요약 (43) 화곡 09:40 0 916
122526 [일반]  원룸에 55인치 tv 많이 불편할까요? (15) 라익나우 09:28 1 381
122525 [뉴스]  '가짜뉴스' 설파 日외무 부대신 "韓경제 나빠져 국민 폭발직전" (불매운동 … (5)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09:26 0 437
122524 [일반]  김빙삼 트위터 (11) 이미지첨부 fourplay 09:12 0 660
122523 [잡담]  우파유툽 환장 콜라보.... (3)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09:10 0 610
122522 [정치]  아이디 세트들이 바뀌었네요.. (5) 도박단 09:10 0 334
122521 [일반]  일본의 어리석음 ... 통합사회황국… 09:07 0 422
122520 [경제]  No Japan, 국산부품업계의 반격이 시작됐다. (6) 이미지첨부 대장부 09:07 3 431
122519 [일반]  어젠 미세먼지가.. 공유하는세상 09:06 0 137
122518 [일반]  학폭 가해 여중생, 교장 상대 소송..법원 "강제전학 적법" (4) 이미지첨부 에쵸티 09:03 3 283
122517 [뉴스]  조국 딸, 빨간색 포르쉐 타고 다닌다?…“전혀 사실 아냐” (17) 이미지첨부 Veritas 08:50 0 1093
122516 [사회]  北 “방위비 청구서 콱 찢어버려라” 한미동맹 이간질 (4) 곰팅박멸 08:48 0 25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