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6] (컴퓨터) 나눔합니다. 20번째 나눔 기념 RTX 2060 Fo… (34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뉴스] 

[단독] "고속철 의정부 연장 사실상 무산"..수도권 동북부 주민 강력 반발

[시사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2-12 (화) 04:08 조회 : 484 추천 : 0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착공 지연
국토부, 서울시에 "경제성 없는 노선 빼고 다시 설계하라"
복합환승센터 기능 축소 불가피
주변 개발 프로젝트에도 '불똥'..현대車 GBC 착공도 차질 우려
서울시, 기본설계 입찰공고 연기 
설계 바꾸는 데만 최소 수개월..착공 5월에서 연말로 늦어져
서울시 "공기 차질 없다"지만, 전문가들 "완공 늦어질 수밖에"

[ 서기열/최진석/양길성 기자 ]

삼성동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청사진 /한경DB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의 착공이 지연되면서 건설·부동산업계와 경기 동북부권 주민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을 사실상 포기함에 따라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 동북부권의 교통 인프라 개선은 요원해졌다. 당초 계획보다 기능이 줄어든 복합환승센터의 사업성이 크게 떨어졌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삼성동 옛 한전 부지에 건설하는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등 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한 대형 사업들도 차질을 빚게 됐다.

고속철 의정부 연장 사실상 포기

현재 강남 수서에서 출발하는 고속철도를 의정부까지 연장하는 방안은 2013년부터 추진됐으나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부는 2017년 고속철도 선로를 GTX 선로와 공유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수서~삼성 구간은 GTX-A노선, 삼성~의정부 구간은 GTX-C노선과 공유하는 방안이다.

당시만 해도 A, C노선 모두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2017년 11월 통과된 A노선의 예타 때 A노선을 공유하는 방안이 포함되면서 수서~삼성 구간 공유 부분은 해결됐다.

문제는 C노선에서 불거졌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GTX-C노선을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과 공유하는 방안을 C노선 예타에서 검토했지만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곧 발주할 GTX-C노선의 기본계획 용역에서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선과 선로를 공유하는 안을 재검토할 계획이다. 기본계획 용역은 앞으로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돼 결과는 내년 2월께나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선로를 공유하는 것으로 결론이 나도 문제는 복잡해진다. 철도 전문가들은 고속철도와 GTX-C노선이 선로를 공유할 경우 GTX의 운영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GTX의 선로이용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어서다. 한 철도 전문가는 “민자사업으로 이뤄질 GTX의 운행 횟수가 당초 계획보다 줄어들면 사업성이 떨어져 민자사업자를 찾기 어려운 문제에 직면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건설업계 “완공 지연 불가피”

서울시는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선을 제외하는 방안을 기반으로 한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기본설계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재설계를 상반기에 완료한 뒤 하반기 공사를 발주하고 연내 착공할 계획이다. 당초엔 오는 5월 착공할 계획이었다.

서울시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착공식 후 현장정리와 주변정리 등 기본적인 공사를 하는 동안 실시설계를 완성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의 완공 시점을 2023년 12월로 잡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착공 시점이 늦춰지긴 했으나 완공시점에는 변화가 없다”며 “공기 단축 등을 통해 완공시점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철도 전문가들은 완공도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예상한다. 한 대형 건설회사 관계자는 “계획 수립 및 공사 발주가 늦춰지면 완공시점 또한 뒤로 밀릴 수밖에 없다”며 “복합환승센터가 광역철도망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철도사업 진행이 더뎌지면 더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서울시가 코엑스와 잠실운동장 일대에서 추진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의 주요 사업 중 하나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새 본사인 GBC와 지하로 연결된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복합환승센터 공사가 늦춰지면 인접한 GBC 건립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당초 계획대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 북부 차별” 반발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경기 동북부권 주민이 반발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어 고속철도 인프라가 시급한 까닭이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향후 남북한 관계 개선으로 인한 경기북부 지역의 개발 가능성도 염두에 둔 장기 개발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현재 경제성만을 기준으로 철도망을 건설하는 것은 근시안적인 접근”이라고 비판했다.

복합환승센터 기능 축소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당초 복합환승센터는 5개 광역철도가 지나는 복합환승센터로 계획됐다. 고속철도 의정부 연장선이 제외되면 사업성이 저하될 수밖에 없다. 남부광역급행철도 추진도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복합환승센터 규모가 자칫 GTX-A·C노선과 위례신사선만 지나는 수준으로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5개 노선 통과를 전제로 입찰을 준비 중이었다”며 “입찰을 전면 재검토하는 게 불가피해졌다”고 말했다.

서기열/최진석/양길성 기자 [email protected]


in principio creavit Deus caelum et terram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89595 [일반]  자한당 정당해산 청원 (1) 아이즈원♡ 12:49 0 73
89594 [일반]  엔드게임때문에 병 걸리기 일보직전입니다. (2) 거스기 12:49 1 70
89593 [잡담]  문서작업, 가성비 노트북 추천 해 주세요 (2) 순수의식 12:40 0 40
89592 [잡담]  와.. 앤드게임 스포당했네요 (1) 네네네네넨네 12:38 0 172
89591 [잡담]  어벤져스 엔드게임 관람시 주의사항 (1) 빼콤 12:38 0 145
89590 [일반]  달러대비 환율이 미쳤네요 (1) 야옹 12:33 0 239
89589 [일반]  말일만되면 역시 돈없어서 허덕이는군요 호날도도도동 12:32 0 81
89588 [잡담]  엔드게임보면 여성감독이 만든거 같지 않나여....ㅋㅋㅋ(약 스포) (11) 베르크 12:26 1 178
89587 [잡담]  연말정산 개꿀이군요.. (1) 세르지안 12:15 0 355
89586 [일반]  [에디터스 초이스] "'민주당=운동권' 저주하더니 더 엉망인 한국당" 이미지첨부 fourplay 12:14 0 180
89585 [잡담]  혼밥하러 식당왔는데 드러워죽겠네요 (5) 은하수다방 12:13 0 417
89584 [일반]  어벤져스 번역가 누구에요?? (6) 에스카노르 12:13 0 332
89583 [일반]  인터넷에는 의외로 저지능자들이 많습니다. (2) 이미지첨부 봄맞이 12:12 0 188
89582 [일반]  해도 후회하고 안해도 후회한다면 어느쪽을골라야하나요? (14) iick 12:10 1 147
89581 [단문]  벽걸이 에어컨 질문합니다.~ (3) 호감임 12:01 1 156
89580 [일반]  전 스크린상한제 반대 합니다. (2) emit123 12:01 0 150
89579 [일반]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더니... (3) 이미지첨부 쇠렌센 12:01 1 394
89578 [고민]  SH행복주택 1차 떨어졌네요 ㅠㅠ (3) YJLE 12:00 0 214
89577 [일반]  오늘의 점심 이미지첨부 장군차운전병 12:00 0 136
89576 [잡담]  앤드게임 보기 전... (11) 온달s 11:58 1 200
89575 [일반]  "중학생이랑 싸우고 짤린 나경원 보좌관 근황" (4) 이미지첨부 봉래산 11:57 0 760
89574 [잡담]  아들을 위한 아빠표 마블 영화 정리 특강!!! (13) 이미지첨부 칫솔과치약 11:54 4 312
89573 [사회]  윤지오를 안타까워 하는 분들 기부하셔도 좋겠네요 (9) 이미지첨부 focuson 11:53 1 268
89572 [일반]  새누리당 : 패스트트랙 도입하면 국회 폭력 사라진다 (2)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11:51 0 323
89571 [뉴스]  이정미 "한국당, 여성 보좌관 맨앞에 세워 회의 막았다" (1)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11:46 0 341
89570 [일반]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 오전 일정 (8)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11:45 0 340
89569 [잡담]  김정은은 코리아패싱을 노린 듯요. (11) 파지올리 11:43 0 481
89568 [일반]  한 일본인이 대한민국 정기를 끊으려 쇠말뚝 박으려는 현장 (6)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11:41 0 528
89567 [일반]  (스포)빙의 마지막 (5) 6DWorld 11:40 0 182
89566 [사회]  윤지오 사건은 대략 끝난걸로 보입니다 (17) 이미지첨부 focuson 11:35 1 63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