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물
  • 시사
  • 사회
  • 연예
  • 회원
  • 자동차
  • 컴퓨터
  • 영화
  • 유머
  • 게임
  • 정보
   
[일반] 

김진애 "지금은 도시전문가 출신 서울시장이 필요할 때"

[시사게시판]
글쓴이 : 아이즈원♡ 날짜 : 2021-01-17 (일) 11:58 조회 : 1406 추천 : 54  

시장 출마 고민은 언제부터 한 건가요.


“사실 제가 1991년 회사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서울포럼이라고요. 그때부터 생각했어요. 정치권에 들어온 게 2003년경이니까, ‘서울시장에 도전해볼 수 있겠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차례가 잘 안 오더라고요. 2010년 한명숙 전 총리가 도전했을 때 ‘페이스메이커가 돼드리겠다’고 했는데 제가 너무 세다며 하지 말라고 해서 그냥 캠프에서 도와드렸습니다. 박원순 시장 나올 때도 출마선언문을 다 써놨어요. 그런데 박원순 시장이 나오자마자 드롭했습니다. 항상 저는 시대정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때가 시민운동가 출신 서울시장이 나오면 최고라고 생각했어요.”


2011년 재보궐선거 때 말입니까.


“그렇죠. 그건 뭐냐면 이명박·오세훈 시장에 대한 피로감이 상당했거든요. 한명숙 전 총리가 실패한 그 지점에서 사람을 강조하고 인간성과 문화·복지·도시재생, 이런 것을 강조하는 시민운동가 출신이 나오면 딱이다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반가운 마음으로 드롭했습니다. 앞에서 시대정신이라고 했는데, 이번의 시대정신이 도시전문가 출신의 서울시장이 나오면 역할을 아주 잘 발휘할 때라고 생각해 제가 나서는 것이고요. 무책임한 규제 완화나 개발만 하자가 아니라 진짜 개발, 공공성과 민간 활력이 잘 만나 진짜 개발을 추진할 때다. 균형감각이 있는 도시전문가가 필요하다, 그래서 제가 시대정신을 잘 대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쭉 이야기해도 되죠?”


네. 괜찮습니다.


“그 점에서 나중에 후보단일화 이야기가 나올 텐데 여권에서 거론되는 후보들까지 포함해 이렇게 쓰셔도 돼요. 너무 진부하고 상투적인 정치인들입니다. 아무리 4선이 되고 하더라도 솔직히 잘 모릅니다. 무엇보다 도전의식이 약해요. 그리고 시장직에 여러 번 도전하는 거 아닙니다.”


이건 박영선·우상호 후보에게 하는 말입니까.


“거기도 그렇고 주로 안철수 후보에게 하는 말입니다. 시장직에는 그 시대에 필요한 인물이 있어요. 시장직은 물론 정무직이고 정치인이기도 하지만 이게 행정직이거든요.”


역세권 미드타운 공약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지론이었던 공공개발이나 ‘개발이익환수제’에 대한 비판입니까.


“변 장관과 저는 20년간 정책도 논쟁도 많이 해온 사이입니다. 변 장관과 제가 다른 것은 이게 아마 태생이 달라서인지, 그분에게 농담했어요. 당신은 LH·SH 사장을 너무 오래 했다고. 물론 공공의 역할은 중요하지만, 그분은 지구를 지정해 토지수용까지 이야기하는데 도대체 어디를 얼마만큼 할 수 있을 것이냐, 이거는 뉴타운하고 다를 바 없다고 봅니다. 저는 공공민간 파트너십의 모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규제를 풀 때도 전제조건을 만들어 시범사업을 먼저 해야 해요. 괜찮은 모델을 만들 때까지 법제화하면 안 됩니다. 그리고 이건 특별시장이 해야지 절대 국토부가 먼저 나서면 안 되는 거거든요. 저는 이명박 시장이 뉴타운 시범지구 4개를 지정하는 건 괜찮다고 처음엔 인정해줬습니다. 문제는 뉴타운 특별법을 만들어 그다음에 수백개를 지정했거든요. 서울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그렇게 하다 보니 여러 문제가 생기는데, 한꺼번에 집값이 올라버리는 거예요. 투기꾼이 들어와 지역은 피폐해지고. 서울시의 11%를 뉴타운 지정을 한 것은 오세훈 시장입니다. 그 짓을 해놓고….”


이번에 또 나오려 한다?


“또 나오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이거를 왜 해제했냐’는 바보 같은 이야기를 해요. 제가 있던 18대 때 뉴타운 관련해 29개 법안이 올라왔습니다. 정말 머리를 싸매서 출구법을, 주민투표를 통해 지정해제할 수 있도록 만들었거든요. 그런 것이 반복돼선 안 된다는 거죠. 미드타운은 사실 제가 항상 이야기하는 게 우리는 초고층 주상복합하고 단지에다 때려놓는 초고층 아파트, 그걸 빼놓고 그다음에 갑자기 다세대 연립, 이런 식이에요. 그 사이에 있는 그런 주택이 없어요. 그게 서울시에서 가장 큰 문제거든요.”


그 사이면 어떤 주택입니까.


“쉽게 예를 들면 프랑스 파리에 가면 10여층짜리 집들이 쫙 늘어서 있습니다. 2~3층은 다 복합이고요. 복합기능이 있어요. 길도 만들고, 공원도 있고 섞여 삽니다. 기능도 마음대로 바꿔 쓸 수 있고. 미드타운은 미국에서 나오는 건데, 뉴욕에 가면 우리나라처럼 단지형의 아파트가 아니라 길에 나 홀로 아파트가 연접해 서 있어요. 많은 경우가 복합기능입니다. 거기도 2~3층이 오피스면 위쪽은 호텔이 있는 것도 있고 식당도 있어요. 일종의 도심형 생활주택인데 거기에 대한 인센티브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도 서울은 매력적이고 역동적이지만 조금 더 메트로폴리다운, 도시 분위기가 나는 게 많아져야 해요. 제가 이런 이야기를 하면 젊은 기자들이 좋아해요.”


그래요?


“젊은 사람은 알거든요. 차가 없어도 바로 밑에 층이나 바로 옆 건물에 들어가 일하면 너무 좋겠고, 또 길에서 산책하면 좋겠다고요. 30~40대뿐 아니라 젊은 실버층에도 굉장히 좋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도시의 어메니티를 즐기는 사람이 젊은 실버층 아니에요. 공공임대 확보를 하면 더 좋을 거고.”


오아시스 공약도 핵심 중 하나입니다. ‘10분 동네 서울’이나 돌봄 오아시스 플랫폼 이야기를 했는데, 실행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오아시스 서울시대를 만들겠다는 것은 10분 동네 추진과 함께 돌봄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거예요. 10분 동네를 공원 만들고, 그런 것으로 생각하면 곤란하고, 10분 안에 커버되는, 한 블록 안에 여러 시설이 있으면 좋겠다는 겁니다. 산책도 하고 좀 쉴 데도 있었으면 좋겠고. 에어컨도 빵빵하게 나오는 데 있으면 좋겠고. 이건 생활권 계획에서 당연히 해야 해요. 우리 동네 길이 주차장과 자동차 길 중심입니다. 이걸 적극적으로 바꿔야 해요. 돌봄 플랫폼 네트워크는 사실 AI도 못 하고 4차산업 혁명이 못하는 것이 사람이 해야 하는 돌봄입니다. 다시 사회조직화가 필요해요. 1000만 시민이, 애들 빼면 600만 시민이 다들 돌봄 오아시스의 일부분을 맡아주면 좋겠다고 꿈을 꿉니다. 이렇게 사회 재조직화가 이뤄지면 일자리 문제도 상당 부분 해소될 거예요. 나가서 청소하고 낙엽 줍고 그런 것뿐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는.”


현실적으로 당선 가능성이 있습니까.


“농담처럼 이야기해요. 제가 단일화 최종후보가 될 가능성은 50 대 50인데,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등 경선을 통해 최종후보로 나가면 당선 가능성은 90% 이상이라고 봅니다. 연설하거나 토론하는 걸 들으면 다르다는 걸 알 거예요. 제가 얼마나 오랫동안 서울시를 고민했는지, 또 맥을 짚어왔는지. 정치도 해왔고 전문가이기도 하고, 그다음에 또 산전수전도 많이 겪은데다 삶에 대한 노하우가 있고, 이렇게 에너저틱하고…. 김진애가 아니면 또 어떻게 할 뻔했어요. 하하.”


라이센스tz 2021-01-17 (일) 12:49 추천 11 반대 0
맞습니다. 입법, 사법, 행정 분야마다 특출난 전문가 있는거지요.
좀 유명하다고 해서 인지도 높다고 해서 뽑아주는것보다, 그 분야에 확실한 전문가가 있다면 그런사람을 밀어주는게 좋다고 봅니다. 김진애님 응원합니다.
cleankor 2021-01-17 (일) 12:58 추천 7 반대 0
박영선도 괜찮은데 이 분도 진짜로 잘 할 것 같은데요. 박시영 같은 최고의 데이터와 여론 분석 전문가의 협조 받아 가면서 표가 분산돼 국짐당이 당선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 없었으면 하네요.
라이센스tz 2021-01-17 (일) 12:4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맞습니다. 입법, 사법, 행정 분야마다 특출난 전문가 있는거지요.
좀 유명하다고 해서 인지도 높다고 해서 뽑아주는것보다, 그 분야에 확실한 전문가가 있다면 그런사람을 밀어주는게 좋다고 봅니다. 김진애님 응원합니다.
추천 11 반대 0
cleankor 2021-01-17 (일) 12:58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박영선도 괜찮은데 이 분도 진짜로 잘 할 것 같은데요. 박시영 같은 최고의 데이터와 여론 분석 전문가의 협조 받아 가면서 표가 분산돼 국짐당이 당선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 없었으면 하네요.
골게터® 2021-01-17 (일) 13:15
준비된 분이네요.
딱보니 말이 달라요.
박영선씨는 정치적인 인물이라 그냥 정치에 놓아두는게 나을듯 싶네요.
정서순화 2021-01-17 (일) 13:27
훌륭하신분....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라라라11 2021-01-17 (일) 13:55
박영선보단 김진애누님!
행인4 2021-01-17 (일) 14:30
김진애의원님 지지합니다.

지지율이 너무 아쉽네요..ㅠㅠ
올곧게 2021-01-17 (일) 16:15
이 언니 화이팅~~
추억담긴냄새 2021-01-17 (일) 16:28
제발 되어주세요~
도여비 2021-01-17 (일) 17:03
진국
필소구트 2021-01-17 (일) 23:49
김진애 우상호 가즈아ㅏㅏㅏ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5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39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3
3156 [일반]  중국 중형항공기 C919 정식계약, 보잉 에어버스에 도전 브리스번 11:37 0 34
3155 [일반]  기레기들 열심히 퍼나를시간이네요 az 접종자 사망... (1) 삑살왕자 11:26 1 142
3154 [일반]  베란다 창틀 실리콘 셀프해보신분 계신가요?? (1) 돌돌맹이 11:26 0 60
3153 [일반]  미안마 현재 상황에서 (3) 으악새 11:05 3 204
3152 [일반]  심수련 (1) 이미지 노력왕 11:04 2 167
3151 [일반]  생수 사먹는 이유를 알고싶습니다 (20) 가고파구푸 11:04 4 262
3150 [일반]  영어는 통으로 먼저 외우는게 답이네요. (3) 술끊자 11:02 0 127
3149 [일반]  생선 횟감에 물기를 제거하는 정확한 이유는 뭐에요? (5) 아파카트 10:42 2 233
3148 [일반]  무료 공영주차장에 대해 아시는분???? (7) 이미지 샤랄라랴 10:39 1 259
3147 [일반]  매화와 벚꽃 이미지 고맙습니다 10:38 0 87
3146 [일반]  오랜만에 사극 (3) 이미지 노력왕 10:38 1 143
3145 [일반]  DSP 추가 입장문 진짜 레전드네요 (4) 조시해밀턴 10:30 4 471
3144 [일반]  집으로 가는 길 (2) 이미지 고맙습니다 10:07 1 149
3143 [일반]  한 4개월 만에 인바디 했는데 나름 만족스러버요 (2) 이미지 빼라고했다 09:55 2 221
3142 [일반]  아침수업 없는날 (1) 이미지 노력왕 09:46 2 197
3141 [일반]  백색가전은 엘지전자? [자필] (14) 웬디마이 09:43 4 334
3140 [잡담]  [펌] 만원짜리 술 안주...콜? (4) 이미지 돈벌자 09:34 1 338
3139 [일반]  오늘은 엄청 화창하네요 공유하는세상 09:31 2 104
3138 [일반]  한쪽무게만 45kg짜리 덤벨 (7) 이미지 카일러스 09:23 3 537
3137 [잡담]  남자 벨트 하나 찾는데 도움좀 부탁드리겠습니다. 블록틱스 09:15 1 94
3136 [잡담]  이런것도 스팸신고 되나요? 이미지 제미니 09:13 1 152
3135 [일반]  선별지급은 결국 부동산 부자 살려주기죠. (5) 꼬마베베 09:06 8 334
3134 [일반]  이번 연말정산은 풍성하네요 이미지 징징현아™ 09:00 2 304
3133 [도움]  의류 좀 찾아주세용~ 미치지않고서… 09:00 1 78
3132 [일반]  제로콜라 먹는사람 특징 (9) 이미지 오마이가뜨 08:55 4 541
3131 [잡담]  스타링크-17 발사 또 연기되었네요.... 포이에마 08:39 0 122
3130 [잡담]  어머니가 백신접종하셨는데 걱정입니다 (28) 20세기소년 08:22 3 648
3129 [일반]  장애인 전용주차 설치규정 에 대해 아시는 분 계실까요? (2) 부끄럼없이살… 08:15 1 110
3128 [잡담]  모두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 [본글 링크달았습니다.] [자필] (5) WAMMY 07:59 3 167
3127 [고민]  이별했습니다. [자필] (6) 소파르박숨 07:32 4 450
3126 [일반]  4차 재난지원금.. 전국민이 모두 받았으면 했는데 ㅜㅜ (11) 아이아이 07:16 5 656
3125 [잡담]  인기글에 현기차 증오글이 있어서, 궁금한게 엤습니다. (4) 아니 06:42 4 274
3124 [일반]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LH 직원 12명 직무배제 [기사] (3) 아자 05:58 3 348
3123 [잡담]  하나만 포기하라고 하면 어떤걸 포기하시겠습니까? (9) 롯코알켈렘 05:57 1 371
3122 [잡담]  ㅋㅋㅋ 예능 보다가 너무 공감돼서 (3) 이미지 아이에이치 04:50 2 757
3121 [잡담]  일어나서 치토스 먹고 있습니다. (3) 빙설냥냥 03:47 1 297
3120 [잡담]  잡답이 맞나..? 조선족 콧대에 관한 짧은 이야기 (4) 기스난 03:44 1 306
3119 [일반]  영국에서 피스팅이 사회적 합의로 합법이 되었다네요 (8) 이미지 뒷북전문가 02:23 4 853
3118 [일반]  4차 재난지원금... (6) 이미지 불꽃같은남자 01:34 5 1065
3117 [일반]  일본 내에서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인식은 어떠할까요? (2) 김대위 01:17 5 2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