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유머
  • 사회
  • 시사
  • 컴퓨터
  • 게임
  • 동물
  • 연예
  • 영화
  • 자동차
  • 정보
  • 회원
   
[일반] 

추미애 전 장관 페이스북

[시사게시판]
글쓴이 : 아이즈원♡ 날짜 : 2021-03-03 (수) 09:16 조회 : 1122 추천 : 34  
<검찰총장은 임은정 검사의 사건을 돌려주어야 합니다.>

1. 사건의 경위

지난 해  4월 17일  법무부는  대검감찰부로  한명숙 전 총리 정치자금법위반 사건의  수사검사들이 모해위증교사 등 위법한 수사를 하였다는 민원사건을 이첩하였습니다.

진정인은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구치소 동료였습니다. 한 전 총리 사건 당시 한만호 대표는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줬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가 법정에서 뒤집었습니다.

그러자 진정인이 법정에 불려나와 한 전 대표가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줬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는 취지로 증언을 합니다.

그랬던 진정인은 당시 검찰이 강요한 진술이었다면서 진상을 밝혀달라고 한 것입니다. 관련해서 진정인 등이 법정 진술을 위해 검사로부터 사전집체교육을 받았다는 최근 보도도 이어지고 있는 사건입니다.

대검감찰부장(한동수)은 해당 사건 담당 검사들에 대해 감찰조사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대검차장이 총장의 지시라며 대검인권부로 재배당하고 중앙지검에 보내라고 하였다는 것입니다.

그 후 감찰부장은 이 사건은  "감찰사안인 것이지, 정책업무를 보는 인권부 사안이 아니므로 감찰부에서 계속 조사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다음 날, 대검 차장은 사본을 만들어 인권부와 중앙지검으로 보내 중앙지검에서 수사를 하도록 편법 배당을 하였습니다. 이른바 <사본 편법 배당 사건>입니다. 검찰 역사상 전례가 없는 초유의 일이었습니다.

감찰대상인 검사는 이른바 윤사단이라 불리는 특수통이었으며, 이 사건을 편법으로 배당 받은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 역시 윤석열 총장과 과거 중수부 시절 대기업 비자금 수사를 함께 했던 사람이었습니다.

수감 중이었지만 어렵게 양심고백한 진정인은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결국 진정인은 중앙지검의 출정조사는 거부한다는 의사를 표명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대검 인권부나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은 수사권이 없고 조사권만 있을 뿐으로 편법배당은 결국 사건을 흐지부지 만들 의도였다고 보여졌습니다. 

이런 경위를 보고받은 법무부는 사본을 이용한 편법 배당을 감찰방해로 보아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사안에 포함하였고, 그 결과 여러 개의  징계청구사유 중 하나에도 포함되었습니다.

그런데 징계위원회는 그때의 대검 차장이 조사를 거부하여 검찰총장에 대한  증거부족으로 무혐의 종결하였습니다.

2. 지난 해 하반기 인사에서,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으로 발령을 받은 임은정 검사는 이 사건을 조사해 왔습니다.

조사를 완료할 무렵 수사권이 없었던 임은정 검사는 수사권 부여를 위한 중앙지검 직무대리 발령을 수차례 검찰총장에게 요청하였으나 뚜렷한 이유도 없이 거부당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 인사에서 중앙지검 검사 겸임발령으로 수사권을 가지게 된 것입니다.

한 총리 사건 수사 검사들에 대한 모해위증교사의 공소시효가 이 달 하순으로 임박한 시점에서, 검찰총장이 배당권이건 직무이전권이건 어떤 이유로도 사건을 뺏는 것은 지휘권의 부당한 남용이자 노골적인 수사방해라 할 것입니다.

이를 볼 때 지난 번 사본 편법 배당으로 감찰을 방해한 혐의에 대해 무혐의를 내린 징계위 결론도 아쉽다할 것입니다.

  3.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은 수감중인 증인들에 대한 협박 회유 등이 여러 차례 언론을 통해 문제제기가 되었던 사안입니다.

우리나라 검찰 특수부의 원조인 일본 특수부의 개혁과 검찰개혁의 불을 당긴 사건은 바로 "검사에 의한 증거날조 사건" 이었습니다.

11년 전 일본 오사카지검 특수부 검사가 후생성 전 국장의 플로피디스크를 압수해 조작하는 수법으로 증거를 날조하고 기소하였다가 들통나 무죄가 선고된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습니다. 간부들은 이를 알고도 덮어준 것이 드러났습니다.

일본의 검찰개혁은 바로 이 전대미문의 "검사에 의한 증거날조" 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일본의 대검은 이런 검사들을 비호하지 않고 구속시켰습니다.

일본의 특수부 검사들도 권력형 비리를 수사한다며 힘자랑하는 무소불위의 엘리트주의에 젖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폐단이 쌓여 국민의 불신을 초래한 상황에서 이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고 개혁을 받아들였습니다.

한 총리 수사검사의 혐의는  단순히 물적 증거 조작이 아니라 인적 증거를 날조한 매우 엄중한  혐의에 대한 것입니다.

상당한 기간 감찰을 통해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을 내린 검사에게 사건을 뺏어 더 이상 수사를 못하게 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대한민국 검찰총장의 태도일까요?

수사 검사의 인권침해 여부와 불법.위법한 수사를 감독해야 할 검찰총장이 오히려 이를 비호하고 나선다면 과연 그 '법과 원칙'은 어디에 두고 쓰려는 것입니까?

Peace427 2021-03-03 (수) 09:57
추장군 계속 장관하시지...ㅠㅠ
샤방이 2021-03-03 (수) 10:27
"검사에 의한 증거날조 사건"에 대해 당연 감찰하고 수사하는 것이 마땅함.
당연 수사권 있는 임은정 검사의 수사를 윤짜장이 직권남용으로 직무배제한 것이 요지.
윤짜장 씨발럼이 지 목에 칼 들어오니 직권으로 직무배제한 건 명백한 직권남용임.
저런 새끼가 총장을 하고 법과 정의를 씨부리는 형국.
윤짜장 씨발럼,
언제까지 버티나 두고보마!
에혀~
†와룡 2021-03-03 (수) 10:48
오직 지들 조직의 비리와 불법행위들은 덮어두고 넘어 가려는 그걸 지키기 위해 직을걸겠다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47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4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5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23
69963 [일반]  혹시 이 소고기 부위 알아보시겠나요?.jpg 이미지 여름하늘 16:18 0 29
69962 [일반]  ▶◀ 세월호 진상규명 현황 이미지 아리리요2 16:16 2 42
69961 [일반]  전에 부산갔을때 여기 아파트 좋더군요 (5) 이미지 아자 16:01 2 136
69960 [일반]  TSMC 팹14 정전 피해 고객사는? NXP, 르네사스, 소니 vandit 15:57 1 61
69959 [일반]  '성매매 여성'과 '성매매 피해여성'은 다릅니다. (11) 비빔밥 15:46 3 142
69958 [일반]  능지가 처참한 수준이 이토에 출몰하는 벌레들 수준과 동급 (3) 이미지 Veritas 15:45 4 99
69957 [뉴스]  언론의 '포럼 장사' 코로나19 시대에도 계속됐다 새날 15:44 2 55
69956 [일반]  신고로 정지 당한 애들은 근본적 변화가 안보임 (6) 경비10년 15:43 7 80
69955 [일반]  주사 5번 맞으니까 51100원 나왔네요 (4)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5:41 2 203
69954 [일반]  윤석열 부인 김건희의 '미대' 미스터리 (2) 이미지 아이즈원♡ 15:39 6 163
69953 [잡담]  일년동안 당뇨 체험기 (2) 이미지 피쏠려 15:36 4 220
69952 [뉴스]  창원시 "성매매 여자들한테 국가유공자 수준의 혜택 준다" (16) 이미지 혁명군 15:31 2 251
69951 [뉴스]  문 대통령, 마지막 총리에 ‘비문’ 김부겸 지명…국토부 등 5개부처 개각 기후변화 15:25 1 90
69950 [잡담]  이토가 저만 무겁나요.?ㅠㅠ (2) 봉사왕 15:20 2 138
69949 [잡담]  문재인 정권 초기 때가 생각나는데... (11) 포이에마 15:13 7 221
69948 [일반]  전범기 입은 미국 모델 "한국은 베트남에나 사과해라" (3) 이미지 어우야10억 15:11 3 313
69947 [잡담]  카카오뱅크 톡알림도 연동되는 가계부 어플없을까요? (4) 빠아아아각 15:05 1 106
69946 [잡담]  웜퇘지들 욕하면서 이런건 즐기네. [자필] (4) 이미지 Peace427 15:03 9 167
69945 [일반]  대한민국 판사가 정말 싫을 수 밖에 없는 이유. (4) 어우야10억 14:55 5 207
69944 [일반]  日 오염수 안전해, 中 그럼 마셔봐 (3) 이미지 뭐럽 14:54 4 177
69943 [고민]  가정용 전자동 커피머신 추천 해주세요~ dandyboy 14:51 1 79
69942 [일반]  해방후 일제 청산이 안된 이유 (4) 이미지 어우야10억 14:49 8 210
69941 [일반]  조국,윤미향,박원순 이제 김어준까지 수호해야할 사람이 갈수록 늘어가는 가짜진보들 (28) galton 14:40 3 247
69940 [잡담]  인증은 언제? (5) 겨울숲 14:37 6 125
69939 [일반]  아무리 대권이 중요하다해도, 정말 너무 뻔뻔하다. (19) 이미지 어우야10억 14:32 12 353
69938 [일반]  묵념 4분 16초. 아이들아 절대로 어른들을 용서하지 마라. (2) 이미지 어우야10억 14:27 9 110
69937 [일반]  LH로 흥하고 LH 때문에 물러나는 변창흠 국토부 장관 (1) 카리쓰마진 14:25 1 173
69936 [일반]  소개팅 나가기 ㄹㅇ 너무 귀찮내요 (19) Groo 14:24 5 497
69935 [도움]  눈물 흘려도 돼~ (1) 이미지 행복이야기 14:22 2 101
69934 [잡담]  아재의 비상식량 (8) 이미지 미낙스 14:20 4 397
69933 [정치]  [김어준의 뉴스공장]세월호 참사 7주기, "몇 년이 걸려도 꼭 그 이유를 찾고 싶습니다… (3) lsmmh 14:10 5 112
69932 [일반]  저만그런가요?? 이토가 아픈가봐요~ (7) 패왕색패기 14:09 8 167
69931 [일반]  중국에 전기차베테리 발렸음 (21) 혀엉님 14:09 3 517
69930 [일반]  김용민, 최고위원 출마선언…"4기 민주정부를 창출해내야 할 역사적 의무가 있다" (5) 아이즈원♡ 13:44 8 191
69929 [일반]  문대통령 개각 단행 (8) 아이즈원♡ 13:37 3 305
69928 [잡담]  오뚜기 후추라면 진짜 맛있네요 (11) 이미지 impossi 13:36 8 992
69927 [뉴스]  [1보] 문대통령, 세번째 국무총리에 김부겸 지명 (3) 포이에마 13:34 4 223
69926 [일반]  택배차량 아파트단지 출입금지 문제는 간단함. (10) ilulil 13:28 4 263
69925 [일반]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이미지 클매니아 13:26 2 92
69924 [일반]  이명박 또 서울대병원행 (5) 아이즈원♡ 13:25 7 35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