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22] (유머) 일본과 영국의 공통점.jpg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내 평생의 업(業)” 매일 나무 한 그루씩 심어 섬 구한 남자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08-11 (토) 16:17 조회 : 2415


침식작용 탓에 조금씩 강물에 쓸려 내려가 없어질 운명이었던 섬을 단 한 명이 살려냈습니다.

40여 년 간 매일 나무를 한 그루씩 심은 덕분이었습니다.


인도 남성 자다브 파옝(Jadav Payeng)씨는 1979년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고향은 인도 아삼 주 브라마푸트라 강에 떠 있는 마주리 섬으로, 홍수와 가뭄이 반복되자 토양이 강물에 쓸려 나가면서 점점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가만히 앉아 물에 잠겨가는 고향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던 16세 소년은 나무를 심어 토양 유실을 막아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매일 거르지 않고 나무 한 그루 심기를 40년 가까이 계속하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자다브 씨는 550제곱미터나 되는 큰 숲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는 뉴욕 센트럴파크(341m²)보다도 넓은 면적입니다.


그가 만든 숲은 인도코뿔소, 벵갈호랑이 등 야생동물들의 터전이 되었습니다.

매년 100여 마리의 코끼리들이 찾아오기도 합니다.

빽빽하게 뿌리 내린 나무들은 토양 유실을 막아주고 있습니다.

아무 것도 없는 모래땅 같은 허허벌판에 숲을 만들어 낸 ‘영웅’의 이야기는 놀랍게도 2007년이 되어서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우연히 근처에서 촬영하던 사진작가 지투 칼리타(Jitu Kalita)가 자다브 씨를 발견한 것이었습니다. 


지투 칼리타 씨는 배를 타고 브라마푸트라 강을 따라 내려가며 야생 조류 사진을 찍다가 마주리 섬이 무언가 특이하다는 걸 직감했다고 합니다.

황무지 섬 대신 빽빽한 숲이 강물에 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다브 씨는 숲을 두리번거리는 지투 씨가 밀렵꾼인 줄 알고 화를 냈지만 오해는 곧 풀렸습니다.

두 사람은 금방 친해져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고, 지투 씨는 자다브 씨의 역작을 세상에 알리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지역 신문에 소개된 자다브 씨는 ‘숲의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젖소를 키우며 산다는 자다브 씨는 숲을 가꾸는 것이야말로 일생을 걸고 추구하는 업(業)이라고 말했습니다.

“처음 황무지에 나무를 심기 시작했을 땐 솔직히 ‘시간낭비가 아닌가’하는 생각도 했었죠. 그런데 점점 시간이 지나니 나무들이 알아서 씨를 퍼뜨리고 뿌리를 내렸습니다.”


자다브 씨는 ‘인간은 모든 자원이 닳아 없어질 때까지 소비하고 또 소비한다’며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비판했습니다. 


실제로 그가 만든 숲에는 밀렵꾼과 무단 벌목꾼들이 끊임없이 찾아온다고 합니다.

벌목꾼들의 톱날을 몸으로 가로막고 ‘나무를 자르려면 나를 먼저 잘라야 할 거다’라고 소리쳐 제지한 적도 있었습니다.


출처 : 사진=Facebook 'The forest man of india'


열여섯 살에 시작한 평생의 과업을 50대가 된 지금까지 지켜나가고 있는 자다브 씨.

2015년 인도 정부는 그의 공로를 인정해 시민상을 수여했습니다.

자다브 씨의 업적을 다룬 다큐멘터리도 만들어졌습니다.


“마주리 섬을 완전히 구해낼 수 있을 정도로 나무를 심으려면 30년이 더 걸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숨이 다하는 순간까지 나무를 심고 씨앗을 뿌릴 것입니다.”



이예리 기자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삶의미풍 2018-08-11 (토) 17:10
지구적인 관점에서 이분이 히어로중 한분인듯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5
34485 [유머]  여직원 남미출장 후기 (7) 스샷첨부 댜앙랴 19:07 4 1178
34484 [기타]  한국 대중음악 명곡 Top 100 (5) 스샷첨부 아트람보 19:04 0 527
34483 [동물]  고양이와 쥐 스샷첨부 Baitoru 19:01 0 516
34482 [기타]  폭우속 착륙.gif (8) 스샷첨부 ueno 18:53 0 1980
34481 [기타]  펌]여자가 남자화장실 들어오는건 범죄가 아니다 (9) 스샷첨부 간지큐 18:51 11 1784
34480 [동물]  이중에 한마리는 걸리겠지.gif (3) 스샷첨부 ueno 18:51 3 1553
34479 [동물]  그리즐리 방사 직후.gif (4) 스샷첨부 ueno 18:49 1 2212
34478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울산 식당들.jpg (9) 스샷첨부 블록틱스 18:48 5 1610
34477 [후방]  음란마귀 테스트 (3) 스샷첨부 루치아노 18:45 1 2280
34476 [기타]  서울대 A+의 조건 (8) 스샷첨부 김이토 18:43 3 2863
34475 [유머]  너 이리 안와?! (5) 스샷첨부 김이토 18:42 3 1648
34474 [유머]  베트남 다낭의 유명한 형 (17) 스샷첨부 임윤아 18:40 2 2865
34473 [유머]  19)사랑나눌 때 욕을 해달라는 여친 (10) 스샷첨부 zero9 18:36 2 3711
34472 [동물]  서울 오빠 만나서 신난 짱절미.. (2) 스샷첨부 샤방사ㄴr 18:33 5 2692
34471 [엽기]  특이한 신발들.jpg (5) 스샷첨부 빽순대 18:29 2 2877
34470 [기타]  인생에서 사람을 잘 만나는게 가장 중요하다는거를 보여주는 21세기 사례 (13) 스샷첨부 김이토 18:28 3 2241
34469 [유머]  용산역 2만원 치킨.jpg (22) 스샷첨부 김이토 18:23 8 4651
34468 [기타]  K-9 자주포 폭발 사고 당한 군인 근황 (23) 스샷첨부 Anarkia 18:16 28 3988
34467 [유머]  와우저의 아들 (5) 스샷첨부 김이토 18:16 3 3799
34466 [기타]  공사현장에서 갑 of 갑 (19) 스샷첨부 無答 18:14 5 4336
34465 [유머]  광기의 일본 열도.jpg (4) 스샷첨부 의니 18:14 1 4246
34464 [기타]  요즘 고기집...규칙........jpg (23) 스샷첨부 시사 18:10 3 4824
34463 [유머]  늙다리 근황 (18) 스샷첨부 박사님 18:09 2 4060
34462 [유머]  편의점 2곳 운영하면서 본 알바생.jpg (33) 스샷첨부 야그러 18:04 7 5257
34461 [기타]  제작진들 촬영 중단 하게 만든 연탄불고기 (9) 스샷첨부 Novasonic 18:03 8 3864
34460 [감동]  레고 테크닉 부가티 42083 - 불가능을 조립하다(다큐멘터리) 소리O (5) emit123 18:01 7 2118
34459 [기타]  할로윈 문지기 퇴치 .gif 스샷첨부 Anarkia 18:00 1 3516
34458 [동물]  설마했던 니가 나를 떠나버렸어~ (10) 스샷첨부 로또1등가보… 17:56 14 3072
34457 [정보]  “동성애 유전자는 없다”...동성애 관련 최대 규모 연구서 결론 (49) 라비77 17:53 16 2423
34456 [기타]  대전차 화기.gif (13) 스샷첨부 필소구트 17:52 0 417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