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8/20] (유머) 이슬람녀에게 일침 날리는 독일남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내 평생의 업(業)” 매일 나무 한 그루씩 심어 섬 구한 남자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08-11 (토) 16:17 조회 : 2367


침식작용 탓에 조금씩 강물에 쓸려 내려가 없어질 운명이었던 섬을 단 한 명이 살려냈습니다.

40여 년 간 매일 나무를 한 그루씩 심은 덕분이었습니다.


인도 남성 자다브 파옝(Jadav Payeng)씨는 1979년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고향은 인도 아삼 주 브라마푸트라 강에 떠 있는 마주리 섬으로, 홍수와 가뭄이 반복되자 토양이 강물에 쓸려 나가면서 점점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가만히 앉아 물에 잠겨가는 고향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던 16세 소년은 나무를 심어 토양 유실을 막아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매일 거르지 않고 나무 한 그루 심기를 40년 가까이 계속하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자다브 씨는 550제곱미터나 되는 큰 숲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는 뉴욕 센트럴파크(341m²)보다도 넓은 면적입니다.


그가 만든 숲은 인도코뿔소, 벵갈호랑이 등 야생동물들의 터전이 되었습니다.

매년 100여 마리의 코끼리들이 찾아오기도 합니다.

빽빽하게 뿌리 내린 나무들은 토양 유실을 막아주고 있습니다.

아무 것도 없는 모래땅 같은 허허벌판에 숲을 만들어 낸 ‘영웅’의 이야기는 놀랍게도 2007년이 되어서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우연히 근처에서 촬영하던 사진작가 지투 칼리타(Jitu Kalita)가 자다브 씨를 발견한 것이었습니다. 


지투 칼리타 씨는 배를 타고 브라마푸트라 강을 따라 내려가며 야생 조류 사진을 찍다가 마주리 섬이 무언가 특이하다는 걸 직감했다고 합니다.

황무지 섬 대신 빽빽한 숲이 강물에 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다브 씨는 숲을 두리번거리는 지투 씨가 밀렵꾼인 줄 알고 화를 냈지만 오해는 곧 풀렸습니다.

두 사람은 금방 친해져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고, 지투 씨는 자다브 씨의 역작을 세상에 알리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지역 신문에 소개된 자다브 씨는 ‘숲의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젖소를 키우며 산다는 자다브 씨는 숲을 가꾸는 것이야말로 일생을 걸고 추구하는 업(業)이라고 말했습니다.

“처음 황무지에 나무를 심기 시작했을 땐 솔직히 ‘시간낭비가 아닌가’하는 생각도 했었죠. 그런데 점점 시간이 지나니 나무들이 알아서 씨를 퍼뜨리고 뿌리를 내렸습니다.”


자다브 씨는 ‘인간은 모든 자원이 닳아 없어질 때까지 소비하고 또 소비한다’며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비판했습니다. 


실제로 그가 만든 숲에는 밀렵꾼과 무단 벌목꾼들이 끊임없이 찾아온다고 합니다.

벌목꾼들의 톱날을 몸으로 가로막고 ‘나무를 자르려면 나를 먼저 잘라야 할 거다’라고 소리쳐 제지한 적도 있었습니다.


출처 : 사진=Facebook 'The forest man of india'


열여섯 살에 시작한 평생의 과업을 50대가 된 지금까지 지켜나가고 있는 자다브 씨.

2015년 인도 정부는 그의 공로를 인정해 시민상을 수여했습니다.

자다브 씨의 업적을 다룬 다큐멘터리도 만들어졌습니다.


“마주리 섬을 완전히 구해낼 수 있을 정도로 나무를 심으려면 30년이 더 걸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숨이 다하는 순간까지 나무를 심고 씨앗을 뿌릴 것입니다.”



이예리 기자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삶의미풍 2018-08-11 (토) 17:10
지구적인 관점에서 이분이 히어로중 한분인듯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0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1
10174 [유머]  페미 조삼모사 (1) 스샷첨부 보노비누 04:16 0 31
10173 [유머]  한국여자들 너무이뻐요 스샷첨부 손예진 04:13 0 187
10172 [유머]  프로게이머들이 gg치는방법 스샷첨부 손예진 04:13 1 183
10171 [유머]  여긴대체 뭐하는식당이야 (2) 스샷첨부 손예진 04:12 0 170
10170 [감동]  한글을 배우신 할머니께서 처음으로 아들에게 쓴 시 스샷첨부 보노비누 04:11 0 86
10169 [유머]  소름돋는 성형기술 (1) 스샷첨부 손예진 04:11 1 201
10168 [유머]  요즘나오는 벤츠신기술 스샷첨부 손예진 04:11 1 197
10167 [감동]  교장수녀님이 분노하신 이유 (2) 스샷첨부 보노비누 04:04 1 301
10166 [유머]  수박을 잘랐더니 하트가 (1) 스샷첨부 보노비누 04:02 1 323
10165 [유머]  아빠가 해주는 요리 특징 (3) 스샷첨부 보노비누 04:01 1 300
10164 [기타]  전세계 미투 촉발녀 아시아 아르젠토, 17세 소년 성폭행 충격.jpg (5)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3:52 4 430
10163 [유머]  이동식 디스크 조상님 of 조상님 스샷첨부 보노비누 03:52 1 433
10162 [유머]  성형외과 광고 스샷첨부 보노비누 03:47 0 494
10161 [유머]  오빠, 집이세요? (5) 스샷첨부 보노비누 03:45 0 676
10160 [유머]  구글이 진짜 무서운 점 (1) 스샷첨부 보노비누 03:44 3 688
10159 [유머]  여자가 말해주는 결혼하면 절대 안되는 여자 순위 (3) 스샷첨부 보노비누 03:39 2 766
10158 [유머]  유부남들의 최대 관심사항 (1) 스샷첨부 보노비누 03:30 0 937
10157 [영상]  약후) 너무 섹시해서 오디션 탈락한 여자들 소리O (1) 스샷첨부 누나잠깐만 03:19 1 1398
10156 [정보]  그동안 남이섬에 대해 잘 몰랐던 사실 (13) 스샷첨부 보노비누 02:19 26 2250
10155 [동물]  뭐든지 빠른 토끼.gif (5) 스샷첨부 은발붉은눈 02:18 8 1667
10154 [기타]  한국 만화 최악의 여주인공 (4) 스샷첨부 러시얜캐쉬 02:16 2 2616
10153 [유머]  입국심사 프리패스 여권 (7) 스샷첨부 보노비누 02:14 1 2703
10152 [유머]  여자들이 급 짜증나는 상황 (8) 스샷첨부 보노비누 02:11 4 2747
10151 [정보]  한국인이라면 꼭 알아야 할 일본에 대한 상식 4가지 (3) 스샷첨부 보노비누 02:08 12 1879
10150 [유머]  흔한 카페의 메뉴설명 (4) 스샷첨부 보노비누 02:04 1 2109
10149 [동물]  집사! 집사아아!!! 스샷첨부 그루메냐 01:59 2 1147
10148 [기타]  현재.... 여초...논란문제....jpg (13) 스샷첨부 시사 01:56 0 2908
10147 [유머]  여자랑 친해지는 법 (12) 스샷첨부 박사님 01:56 3 2305
10146 [엽기]  강도분들을 절대 화나게 하면 안돼! (6) 스샷첨부 보노비누 01:54 1 2106
10145 [유머]  정자 은행에 기부를 하고싶어요 (1) 스샷첨부 보노비누 01:49 0 22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