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1/19] (기타) 진짜 사나이가 폐지되어야하는 이유.jpg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뇌출혈 환자 도운 중고생 '알고보니 선후배' ... 나란히 LG 의인상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1-07 (수) 18:20 조회 : 3468

      

민세은 학생 가운데.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뇌출혈로 길에 쓰러진 남성을 도운 중고생이 LG 의인상을 받았다.


7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수피아여중 1학년 민세은, 풍암고 2학년 황현희양은 이날 자신들이 다니는 학교에서 LG 복지재단 관계자로부터 LG 의인상을 받았다.


민양은 지난달 24일 오후 광주 남구 백운동 한 육교 앞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남성을 친구들과 함께 발견했다.


황양은 시내버스를 타고 가다가 창밖으로 이 장면을 목격하고 차에서 내려 현장에 합류했다.


민양은 소방 당국에 직접 구조 요청을 하고 구급차가 도착하자 동행할 사람이 없는 남성을 위해 황양과 함께 올라탔다.


황양은 구급차 안에서 교복으로 민양이 자신의 출신 학교 후배라는 것을 알아보고 반가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환자는 학생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수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수피아여중 양경진 교사는 "세은이는 조용하면서도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고, 현희는 매사에 적극적인 학생"이라며 "위험에 처한 사람을 외면하는 세태와 달리 이웃을 도운 학생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황현희 학생 왼쪽 두 번째. [광주시교육청 제공]

https://news.v.daum.net/v/20181107165531592






28일 광주 풍암고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4시40분께 이 학교 2학년 황현희(17·여) 양은 남구 백운동 한 초등학교 육교 앞을 지나던 시내버스 안에서 50대 남성이 갑자기 쓰러지는 것을 봤다.

황 양은 곧장 하차 벨을 누르고 주변 정류장에 내려 남성이 쓰러진 장소로 향했다.

심한 출혈을 처음 본 황 양은 놀란 마음을 부여잡았다.

"남성을 빨리 병원으로 옮겨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길을 걷던 중년 남성에게 소방당국 신고를 부탁한 뒤 물티슈를 구해 지혈에 나섰다.

당시 수피아 여자중학교 학생도 응급 처치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황 양은 남성의 휴대전화를 꺼내 보호자인 노모에게 연락했다.

구급차가 도착했는데도 동행할 시민이 없자 황 양은 병원까지 함께했다.

'보호자가 없어 당장 수술 진행이 어렵다'는 병원 측의 통보에 황 양은 당황하지 않고 남성의 어머니와 연락을 주고받았다.

황 양은 거동이 불편한 노모가 있던 곳에 직접 찾아가 노모를 업고 병원까지 뛰어갔다.

약 400여m 가량을 달려 한시라도 빨리 수술 절차를 밟도록 도왔다.

시력·청력에 문제가 있던 노모는 황 양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양은 "당시 남성분이 홀로 쓰러졌고, 주변에는 아무도 없었다. 곧장 (버스에서) 내려 가지 않으면 '소중한 생명을 잃을 수 있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누구나 그런 상황을 목격하면, 저와 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양의 담임 교사도 "황 양은 직접 지혈도 하고, 보호자를 모시고 오는 용기와 아름다운 선행을 보였다"며 "학교에서도 봉사상을 줄 방침이다"고 전했다.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3&aid=0008880711&date=20181028&type=1&rankingSeq=6&rankingSectionId=102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누가라 2018-11-07 (수) 18:25
에구 이뻐라~~
별따라기 2018-11-07 (수) 20:44
첫짤에 쓰레빠 짝짝이넹
라비77 2018-11-08 (목) 10:04
LG화웨이는 감동을 파괴하지 말라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5
44446 [유머]  데님 청바지 만드는 과정 (1) 스샷첨부 한마루 07:58 0 87
44445 [기타]  부작용 많은 임대사업자 세제혜택…"특혜를 왜 주나, 폐기해야" (1) JYLE 07:30 1 811
44444 [동물]  빠져있어 뒤지기 싫으면.gif (8) 스샷첨부 일검혈화 06:31 6 3419
44443 [유머]  아들이 준 상 (3) 스샷첨부 라돌 06:28 6 2908
44442 [엽기]  세상은 넓고 미친X은 많다.... (5) 스샷첨부 작전과장 06:19 1 3950
44441 [동물]  바닷속 귀요미 물고기 (6) 스샷첨부 한마루 05:55 2 2265
44440 [유머]  보노보노의 탄생 (4) 스샷첨부 라돌 05:51 0 3465
44439 [기타]  이토인 미래 배우자 (15) 스샷첨부 작전과장 05:33 3 3771
44438 [기타]  패션왕 맥도날드 (2) 스샷첨부 작전과장 05:27 0 3521
44437 [감동]  그래도 엄마 물건 하나는 남았네(스압) (7) 스샷첨부 한마루 05:12 1 2669
44436 [기타]  개그우먼 김지선네 네자녀 일주일 간식소비량. (13) 스샷첨부 영길사마 05:06 2 4688
44435 [기타]  그들이 돌아온다! (5) 스샷첨부 작은동전 04:53 0 2331
44434 [유머]  모기 죽이지 마라~ (5) 스샷첨부 빠락빠락 04:38 4 3089
44433 [유머]  평화로운 10대 얼평 오픈채팅방 (6) 스샷첨부 소다당 04:25 1 4293
44432 [사회]  김혜경 측 "바꾼 휴대전화 모두 없다"..수사 향배는? (13) 스샷첨부 치단된코멘트 04:21 0 2455
44431 [감동]  효심 (2) 상숙달림이 03:49 4 1715
44430 [유머]  이거알면 아재 (7) 스샷첨부 손예진 03:08 1 3908
44429 [유머]  여자들이 행복할수 없는이유 (2) 스샷첨부 손예진 03:08 10 4271
44428 [유머]  여고생에게 어른을 가르쳐주는만화 (2) 스샷첨부 손예진 03:07 3 4497
44427 [유머]  간단히 1억 벌기 (6) 스샷첨부 박사님 03:06 2 5545
44426 [감동]  남편에게 뭘 해줘야 할까요... (5) 스샷첨부 간지큐 02:33 12 4473
44425 [정보]  어깨가 뭉치고 결렸을 때 초간단 어깨 스트레칭.gif (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29 2 3655
44424 [유머]  GTA5로 제작한 이니셜D 드라마 2부 - AE86 VS R32 소리O (5) 스샷첨부 오타쿠미 02:22 1 1853
44423 [유머]  내 동생 사용법 (4) 스샷첨부 오타쿠미 01:56 4 4940
44422 [유머]  4학년 정도면 거침없는 나이지.jpg (5) 스샷첨부 리더십특강 01:45 2 6325
44421 [기타]  경리단길 근황 (32) 스샷첨부 Clothild 01:38 8 7736
44420 [유머]  헬스장 테러 (5) 스샷첨부 박사님 01:30 7 6240
44419 [기타]  마이애미 미확인 물체소동 (22) 스샷첨부 유일愛 01:29 6 5899
44418 [유머]  여자가 벤치프레스하면 좋은이유 (4) 스샷첨부 유일愛 01:29 2 6466
44417 [엽기]  시급 1만원인데 운동도 공짜로하는 꿀알바 (18) 스샷첨부 유일愛 01:28 1 65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