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유머]

한국 역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언어천재

글쓴이 : M13A1Rx4 날짜 : 2020-01-19 (일) 10:22 조회 : 23924 추천 : 51  

bbs.ruliweb.com/best/board/300143/read/45622586

1990년 


단국대학교는 아랍어과를 신설할 목적으로 

현지인 교수를 초빙함






필리핀 국적의 아랍인인 무함마드 깐수였음.


연대 한국어 학당을 수료하고 단대에서 박사과정을 딴 후 단국대 사학과에 교수 임용이 됬음


당시 엄청난 스펙을 가지고 있던 교수였음


튀니지대학교 사회경제 연구원

말레이대학 이슬람 아카데미 교수...


수많은 언어를 능통하게 구사 할 수 있는 천재였고


전 세계에서 100명 밖에 능통하게 하지 못하는 산크리스트어를 연구, 번역함


또한 한국에서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았던 이슬람을 연구하였고


한국에서 불모지였던 문화교류학(ex.실크로드..)에 대해서도 깊이 연구함


게다가 점수도 후하게 줘서 A+폭격기로도 유명했음

(한 일화로 수업태도가 좋지 않은 학생에게"자네는 내수업들어오지말게!!자네는 B+이야!"라고 말했다고 함...)



그러던 96년 






안기부에서 깐수 교수님을 잡아감


죄명은 간첩혐의였음....


알고보니 무함마드 깐수=정수일 이었고


중국에서 조선족으로 태어나


베이징대 동방학부 수석으로 졸업하고


중국 국비유학생 1호로 카이로 대학교 인문학부에서 유학함


그러다가 주 모로코 중국대사관에서 외교관으로 활동하다가 


중국의 소수민족 차별정책으로 북한으로 넘어감


(저서에 보면 젊었을때 저우언라이 가문과도 혼담이 오갔다고 할 정도로 ㅎㄷㄷㄷ한 인물이었음)


북한에서 평양외국어대 아랍어과 교수로 재직하다가

1974년에 북한 대남통일사업요원으로 발탁됨


그러다가 튀니지->말레이시아->레바논->필리핀에 있다가


(국적세탁은 북한->레바논->필리핀)


80년대 한국에 입국해서 한국인 간호사랑 결혼하고 살면서 북한에 우리나라의 정세를 단파라디오 등으로 보냈음.


근데 아내도 북한 사람인줄 전혀 몰랐다고 함



심지어 잠꼬대도 아랍어로 할 정도로 아랍어에 많이 능통하였고 생김새나 말투도 한국사람 같지 않았음.


어쨌든 간첩혐의로 12년 형을 받다가 



특별 사면으로 2000년에 출소함


그런데 감옥에서도 저술을 계속 하여 



세계에서 두번째로 "이븐 바투타 여행기"를 완역함



(학계에서는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보다 더 가치있는 책으로 여김)


현재는 복권되어서



한국문명교류연구소 소장으로 있으면서 



아직도 많은 책들을 연구하시고 저술하심..



(불교에 귀의하셨다고 함.)


그리고 단대는 이 사건으로 2010년 되서야 중동학과를 개설함....





그가 구사할 줄 아는 언어는 총 12가지로 알려져있는데

한국어

아랍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페르시아어

필리핀어

마인어

영어

 

이중 독일어를 제외하면 대부분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하고 전공인 아랍어는 전문 강의까지 가능한 수준이라고 함


멋진넘72 2020-01-19 (일) 10:29 추천 8 반대 1
이럴수가 ...
집에 이븐바투타 여행기 있는데,
그 분이 이런 히스토리가 있는지 몰랐네요.

우리나라에서는 이븐바투타가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서술을 꼼꼼하게 하고 , 나름 객관적으로 해서
여행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재미 있게 읽을수 있습니다.

방금 위키 찾아 봤더니 엄청 나네요
1  한국-조선어
2  일본어  , 어릴 때부터 시작. (당시 만주국 시절) 수감 중에도 일본 서적을 읽음.
3  중국어  , 고등학교 때 시작. 중국 외교관으로 근무하면서 고위직 통역을 담당할 정도.
4  러시아어 , 고등학교에서 배우고, 대학 교재 원서로 또 배우고
북한 학계에서 러시아어 원전이 보편적이다 보니 연구를 위해 더 배움.
5  영어  , 대학에서 시작. 이집트 유학 중 공용어여서 계속 배움.
6  아랍어  , 전공. 10년 간 현지에서 살았고 남북한 모두 대학 교수로서 강의.
7  독일어  , 카이로 대학 유학 시절 아랍어 고전을 연구하다 보니 필요해서 '어느 정도' 익힘.
8  프랑스어,  중국 외교관으로 구 프랑스 식민지 (알제리, 모로코 등) 체류 시 업무 목적으로 반드시 필요해서.
9  스페인어,  중국 외교관으로 모로코 체류 시 스페인[12]과 접할 기회가 많아 취미.
10  페르시아어,  이란인과 자주 어울리다 보니 웬만한 대화 가능.
11  마인어  ,  말레이시아 대학 교수 재직 시.
12  필리핀어,  필리핀 국적 취득 목적.
멋진넘72 2020-01-19 (일) 10:29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이럴수가 ...
집에 이븐바투타 여행기 있는데,
그 분이 이런 히스토리가 있는지 몰랐네요.

우리나라에서는 이븐바투타가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서술을 꼼꼼하게 하고 , 나름 객관적으로 해서
여행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재미 있게 읽을수 있습니다.

방금 위키 찾아 봤더니 엄청 나네요
1  한국-조선어
2  일본어  , 어릴 때부터 시작. (당시 만주국 시절) 수감 중에도 일본 서적을 읽음.
3  중국어  , 고등학교 때 시작. 중국 외교관으로 근무하면서 고위직 통역을 담당할 정도.
4  러시아어 , 고등학교에서 배우고, 대학 교재 원서로 또 배우고
북한 학계에서 러시아어 원전이 보편적이다 보니 연구를 위해 더 배움.
5  영어  , 대학에서 시작. 이집트 유학 중 공용어여서 계속 배움.
6  아랍어  , 전공. 10년 간 현지에서 살았고 남북한 모두 대학 교수로서 강의.
7  독일어  , 카이로 대학 유학 시절 아랍어 고전을 연구하다 보니 필요해서 '어느 정도' 익힘.
8  프랑스어,  중국 외교관으로 구 프랑스 식민지 (알제리, 모로코 등) 체류 시 업무 목적으로 반드시 필요해서.
9  스페인어,  중국 외교관으로 모로코 체류 시 스페인[12]과 접할 기회가 많아 취미.
10  페르시아어,  이란인과 자주 어울리다 보니 웬만한 대화 가능.
11  마인어  ,  말레이시아 대학 교수 재직 시.
12  필리핀어,  필리핀 국적 취득 목적.
     
       
고수진 2020-01-19 (일) 12:20
세계적으로 그러죠..이븐 바투타..

여행기 정도가 아니라 14세기 유럽 각지를 상세히 여행하면서 오히려 유럽 서민층 이야기까지
중요한 자료라서 서구에서도 높이 평가함에도 꼴랑 프랑스어판 완역되어 영어판 완역은 대체 언제??
(19세기에 영어판이 나왔으나 간추린 판)
백팩 2020-01-19 (일) 10:29
퇴마록에서 저렇게 다른나라 말 잘하는 케릭터 하나 있었는데.
     
       
아는만큼보인… 2020-01-19 (일) 10:36
그 누구였죠 심연의눈을 가지고 있던?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
승희는 부동명왕화신이었던 것 같고?
          
            
말탁 2020-01-19 (일) 10:37
연희요
직업이 전문통역사였죠
               
                 
사야오빠 2020-01-19 (일) 10:47
알고보니 승희와 연희는...
          
            
닥치고부활 2020-01-19 (일) 11:21
애염명왕 라가라쟈의 화신..
부동명왕의 멸겁화는 준후가 쓰던거였을겁니다 ㅎ
     
       
지하니 2020-01-19 (일) 10:38
연희
     
       
거북기린 2020-01-19 (일) 20:54
이참에 다시 꺼내서 완독해야지. 정말 재밌게 봤어요
kakamo 2020-01-19 (일) 10:40
이 또한 이데올로기의 희생자이군요. 자신의 가족을 볼모로 대남공작부의 회유와 협박을 받았을 것이 분명하니 원하던 원하지 않던 그런 일을 하지 않았을까요? 나라면 죽어도 그렇게 안한다고요? 그게 이론상으로는 쉽지만 실천이 어려운 거 맞잖아요. 나 하나 죽어버리면 해결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죽는다고 해서 권력을 가진 자들이 가족들에게 보복을 안가할 거라고 확신할 수도 없으니....
     
       
chdl1212 2020-01-19 (일) 19:36
근거도 없이 혼자 무슨 소설을 쓰고 있어...
     
       
노쇼 2020-01-20 (월) 10:52
정신줄이 오락가락 하시나봄 뜬금없이 이게 뭐하는 짓인지
다올선생 2020-01-19 (일) 11:02
차후 2020-01-19 (일) 11:06
이제는 그런거에 얽매이지 마시고 학문연구에 전념하시길
처릿 2020-01-19 (일) 11:26
학문적으로는 선물이네요 ~_~ 이란과의 끈도 혹시 이분 영향이 없을수가 없을듯
강생이똥꼬 2020-01-19 (일) 11:41
간첩이라면 인정사정 안 봐주고 괜히 두둔했다가는 같이 엮이는 시대였는데, 워낙 뛰어난 인물이라 학계에서 탄원하고 언론에서도 호의적으로 보고 정부도 내심 아까워하고 본인도 학문에만 매진하고 싶어하는지라 파격적으로 사면.
     
       
고수진 2020-01-19 (일) 12:17
아니 90년대라서 운이 좋았어요

7~80년대라면 없는 간첩 만들어내고 무고한 사람 죽이고 간첩이라고 뻥친 쓰레기가 포상받는
더러운 일도 터진 시대였으니....그때라면 도저히 ...살아남기 어려웠죠
판정인 2020-01-19 (일) 11:44
저번에 대통령 통역 맡은분 구사언어 나온 게시물 올라온적 있었는데 그분도 장난아니던데
지키는자 2020-01-19 (일) 12:16
저 언어중 제일 쉽다고 느껴지는게 영어일줄이야
kokorie 2020-01-19 (일) 12:44
이분이 북한에 보낸 기록 대부분이 아랍어 연구였.....
     
       
The미래 2020-01-20 (월) 02:29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면 생각보다 별 정보가 아니었다는 건가요?
          
            
Horro 2020-01-20 (월) 04:50
예. 실제 조사 발표예요.
한국의 근황을 알리라는 요구에는 4대 일간지 복사해서 보내줬다더군요.
               
                 
The미래 2020-01-20 (월) 07:07
ㅋㅋㅋ 엌........
북한이 학자 한 명 돈 들여서 교육시켜서 우리한테 보낸거네요.
                    
                      
고수진 2020-01-20 (월) 09:59
그런 점 덕분에 간첩치곤 4년만에 풀려난 거죠...
                         
                           
The미래 2020-01-20 (월) 20:47
4년간도 연구를 하셨겠.......?!
공일공공 2020-01-19 (일) 14:05
수염을 왜 깍으심?
봉창이형 2020-01-19 (일) 15:13
집에 이분이 쓰신 책이 하나 있는데, 글도 참 잘 쓰십니다. 대단하신 분이시죠. 대한민국의 축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미스터칸 2020-01-19 (일) 20:36
이분 논문중 유멍한게 신라시대때 중동상인이 드나들었다는건가?  랑. 두다리는 내꺼 아니네의 화자가 중동인이란 추정 논문
     
       
옆동네꽃미남 2020-01-19 (일) 21:59
처용가 말씀하시는 건가요?
          
            
미스터칸 2020-01-20 (월) 00:18
넵..처용가 이분이 그거 중동인 일것이란 논문으로 발표하고 학계에서 인정하는 분위기..
진통제 2020-01-19 (일) 20:59
배경을 잘 타고 났다고 해야하나 잘못 타고 났다고 해야하나
     
       
The미래 2020-01-20 (월) 02:34
어떻게 보면 북한이 돈 대서 공부시킨 거 아닌가요? ㅋㅋ
          
            
고수진 2020-01-20 (월) 10:00
중국 조선족이지만 중국인으로 자부심 따위 엿먹어라 민족주의 사고가 컸죠
그래서 한국에 귀화하고 중국에 남은 조카나 친척들 찾아가니 한국어도 못하고 짱개 만쉐!
사상이 되어서 안타깝다고 하시더군요
               
                 
The미래 2020-01-20 (월) 20:47
ㅠㅠ 그런 아픈 사연이.
ㅋㅋ 예전에 이름도 특이하고 간첩이라는 말만 듣고 그런가보다 허허 별 일 다 있네 했는데 이번에 보니까 스토리가 길군요.
     
       
애쉬ash 2020-01-20 (월) 09:57
학문을 계속하기 위해 스파이일을 하심 ㅋㅋ
          
            
The미래 2020-01-20 (월) 20:46
ㅋㅋㅋㅋㅋㅋㅋ 진정한 학자의 정신이군요.
◇에오구스◇ 2020-01-19 (일) 22:19
ㄷㄷ ㄷ
laksjjd 2020-01-19 (일) 23:20
북한에서 최고 석학 하나를 가져다 받친 꼴이 되긴 했네요
탈레랑 2020-01-19 (일) 23:29
A+ 폭격기 ㅋㅋㅋ
yesimmad 2020-01-20 (월) 04:32
단국대 복직하고 강의와 연구활동 잘하고
잘하고 계시구만요.
♥나비냐옹♥ 2020-01-20 (월) 08:04
대단하네요..
애쉬ash 2020-01-20 (월) 09:56
제목 보자마자 정수일 교수님 생각났는데 그 분이시네요 ㅎㅎ

문명교류사라는 학문을 만드셨는데

대략 실크로드 국가 현행 언어와 고대 언어까지 기본으로 알고 시작해야하는 천재가 아니면 불가능한 학문이라
후진들을 양성하는데도 후학들이 능력 부족이라는

"고대문명교류사"라는 저서가 있고 많이 팔렸는데 얼마나 이해들 하셨을지는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45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6-19 3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9 35
110968 [기타]  확 바뀐 대구시장의 태도 (2) 스샷첨부 사나미나 01:06 3 182
110967 [유머]  왜냐맨 김하늘PD에게 김민아란?? 스샷첨부 사나미나 01:05 0 204
110966 [유머]  나를 싫어하는 사람이랑 친해지는 법.jpg (1) 스샷첨부 사나미나 01:04 4 261
110965 [기타]  ㄷㄷㄷ 교회 장로 아내가 알고보니 신천지 (3) 스샷첨부 사나미나 01:03 9 383
110964 [유머]  빙그레 왕자님 이름 나옴 (1) 스샷첨부 냥이사모 01:03 3 252
110963 [기타]  가슴 아픈 양산 확진환자 할아버지의 동선 (2) 스샷첨부 사나미나 01:02 5 310
110962 [유머]  주야가 실수해서 화난 편갤러.JPG 스샷첨부 사나미나 01:02 4 372
110961 [유머]  모든 인류의 꿈.jpg (1) 스샷첨부 사나미나 00:57 2 658
110960 [유머]  김태희 새드라마 반전.jpg (3) 스샷첨부 사나미나 00:56 5 990
110959 [유머]  신천지 짤들 (2) 스샷첨부 물고기날개 00:51 4 974
110958 [기타]  1[속보] 인천 관광가이드 50대, ‘음성’ 판정 12일 만에 ‘양성’ 확진 [기사] (10) 스샷첨부 USNewYork 00:50 4 608
110957 [엽기]  이번 마스크로 2천만원 정도 벌었어요???.jpg (4) 스샷첨부 사나미나 00:48 5 1117
110956 [후방]  BJ재경...이쁜몸매 [약후] 스샷첨부 IDOL 00:48 2 1356
110955 [사회]  하일히드라 스샷첨부 fourplay 00:48 0 699
110954 [유머]  박미선이 분노한 이유 (8) 스샷첨부 냥이사모 00:47 6 1248
110953 [감동]  하루 1시간 조금 더 잔다는 정은경 본부장 (3) 스샷첨부 사나미나 00:47 5 821
110952 [기타]  오래 만난 커플 들의 특징 (3) 스샷첨부 냥이사모 00:45 2 1213
110951 [유머]  커플이 싸울때 (2) 스샷첨부 냥이사모 00:44 2 884
110950 [기타]  바뀌고 있는 공부 환경 (6) 스샷첨부 냥이사모 00:42 4 1063
110949 [감동]  매주 피를 뽑으러 가는 한 남자 (4) 스샷첨부 냥이사모 00:41 5 906
110948 [기타]  3만명 빼고 명단 제출한 신천지 ㄷㄷ (8) 스샷첨부 사나미나 00:41 9 1648
110947 [사회]  신천지 측에서 새로나온 언플 (3) 스샷첨부 미친강아지 00:41 0 1291
110946 [기타]  간이식 희망 품고 韓 온 몽골인, 코로나 확진 하루뒤 숨졌다 [기사] (2) 스샷첨부 USNewYork 00:41 1 736
110945 [기타]  스위스 현지 시각 17:00 최초 확진 환자.txt (1) 최대8자 00:40 1 848
110944 [유머]  빙다리 핫바지.JPG (1) 스샷첨부 사나미나 00:40 3 1130
110943 [유머]  정말로 큰일난 이탈리아 (2) 스샷첨부 사나미나 00:39 5 1367
110942 [정보]  술에 약을 타서 성범죄를 저지르는... 이를 막기 위한 방법 (12) 스샷첨부 동네한바퀴 00:39 6 1126
110941 [사회]  울산 동구 어느 미용실의 멋지신 용자 (2) 스샷첨부 미친강아지 00:37 0 1094
110940 [기타]  안 흔한 의사들..jpg (2) 스샷첨부 천마신공 00:37 9 1056
110939 [감동]  양아치 출입금지 (3) 스샷첨부 냥이사모 00:36 9 885
110938 [동물]  동물병원 앞 하수구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들 (3) 스샷첨부 냥이사모 00:35 8 681
110937 [유머]  종교의 자유 레전드 (1) 스샷첨부 냥이사모 00:34 6 1325
110936 [엽기]  임신을 했는데 누구애인지 모르겠어요 (5) 스샷첨부 냥이사모 00:31 6 2068
110935 [유머]  일본인들의 우디르급 태세전환???? 비정상의 정상화???.jpg (8) 스샷첨부 매트릭스네오 00:31 18 1308
110934 [공포]  장난감 수류탄을 생활관에 던져 보았다 (7)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0:29 4 1688
110933 [엽기]  쪽본의 위대한 문화를 모르고 행사에 참가한 중국 코스플레이어 (9) 스샷첨부 냥이사모 00:28 8 1443
110932 [기타]  옛 여친 살해한 20대, 시신 버릴 때 새로 사귄 여성 동행 (4) 스샷첨부 킨킨 00:28 4 1257
110931 [기타]  日本 Virus 예방책 Main News (4) 스샷첨부 prisen 00:27 6 718
110930 [기타]  자카르타에 홍수 난 것은 이제 뉴스도 안 되는 것이지요.jpg (3) 스샷첨부 최대8자 00:26 3 952
110929 [기타]  독일 게임 개발자를 맥인 한국인 (4) 스샷첨부 냥이사모 00:25 11 21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