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
  • 시사
  • 사회
  • 회원
  • 정보
  • 연예
  • 유머
  • RiZUM
  • 컴퓨터
  • 자동차
  • 휴대폰
  • 러판

브랜드연구소

RiZUM RZCOS 러판 준비중

   
[기타]

기생충 번역가의 한국어 대사 이해 수준 .JPG

글쓴이 : 샌프란시스코 날짜 : 2020-02-13 (목) 23:23 조회 : 18085 추천 : 95  

기생충 해외 흥행하고

해외 영화제 휩쓰는데

크게 일조하신 분.


쓰빙 2020-02-13 (목) 23:31
외국인 눈에도 명대사구나
추천 0
     
       
하드 2020-02-14 (금) 17:24
번역가 이전에 영화평론가.
추천 0
아이좋아 2020-02-13 (목) 23:33
나보다 나으시다ㅋ
추천 0
이번주는로또… 2020-02-13 (목) 23:36
저분이 번역 하셔서 상 받을수 있었네요
추천 0
인디고1 2020-02-13 (목) 23:36
부럽네...나보다 한국어 잘할듯..
추천 0
굳뜨락 2020-02-14 (금) 00:16
헐... 번역 아무나 하는게 아니구나
추천 0
오지랖 2020-02-14 (금) 04:47
어머니 생각하니 빡치네
어우..

이분이 역으로 한국어로 번역하시면 잘하실건데
추천 0
     
       
노보비너스 2020-02-14 (금) 14:06
일반적으로 미국사람에게는 한영번역을 맡기고, 한국사람에겐 영한번역을 맡기는게 맞아요..
이해하는 것과 글로 표현하는것에서 이해하는것이 더 쉽기 때문입니다.
추천 0
          
            
오지랖 2020-02-14 (금) 14:22
그렇죠 ㅋㅋ
그 어머니분이 외국인인데 맡았나봐요 ㅋㅋ
추천 0
yongeeee 2020-02-14 (금) 12:21
어머니~ 가 생각나는군요. 오역 자막의 대명사
추천 0
양말2개 2020-02-14 (금) 12:44
저 분이 기생충 대사중에 '서울대' 이런건 한국에선 명문대인데 외국에선 모르는데 어찌하냐고 했더니
봉준호가 영어는 하버드나 유명대학으로 바꾸자고 했죠 둘이 잘 맞는듯 ㅋㅋㅋ
추천 0
레트로 2020-02-14 (금) 13:00
우리가 마블 영화를 볼 때 박모 번역가의 발번역 때문에 분개한 걸 생각해보면 저분은 참 고마우신 분이네요
추천 0
Cinex 2020-02-14 (금) 13:44
폐간한 키노에서 저 분 처음 봤는데 이렇게까지 한국영화에 대해서 열심히 기여하실 줄 몰랐네요
그때는 어린 마음에 이름보고서 재밌다라고 웃었는데 --;;
추천 0
조랑말당근 2020-02-14 (금) 14:40
저분이 하시면 노벨문학상도 나오겠다.
추천 0
실버크로스 2020-02-14 (금) 15:32
제발 마블것도 번역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요 ㅠㅠ
추천 1
또라또라또라 2020-02-14 (금) 16:10
영어 잘하는 소설가가 번역하면 어떤 영문도 소설이 되지만
그냥 영어 잘하는 놈팽이가 번역하면 명소설도 그냥 문제지 지문이 되고 말죠.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개미가 소설일 수 있는건요.
번역가가 소설가 였기 때문이에요.

이건 컴퓨터 언어에서도 적용 되요.
오늘날 씨 언어 잘하는 분... 같은 사람을 찾는게 아니라, 사무 자동화에서 일 해보신분중에 씨언어 되시는분... 을 찾죠.
해당 업무를 안해보면 아무리 컴퓨터 언어에 통달했어도 작업을 잘 못해요.
추천 0
지존송충이 2020-02-14 (금) 16:32
변우민인줄...
추천 0
데이비드발컨 2020-02-14 (금) 16:59
이런건현지인이나 이해할수있는것들인데..
자막으로표현이될까요? 노벨문학상을한개도못탄이유라고
국어선생님이그러셨던..
추천 0
oversoul 2020-02-14 (금) 17:51
보고있냐 개발번역자 박가야??
추천 2
Desperado 2020-02-14 (금) 18:26
악마를 보았다에서 정형외과 의사가 장경철에게 반말했다고 욕 들어먹는 장면은, 아무리 번역을 잘 해도 외국인 관객들은 이해 못할 듯.
추천 0
77빙고 2020-02-14 (금) 18:51
추천 0
dizma 2020-02-14 (금) 19:47
와이프가 외국인인데 한국드라마 외국어 자막을 번역하는 일을 합니다.

가끔 저한테 이해가 안되는 말을 물어보는데  특히나 웹드라마의 대사는 저도 설명해주기가 어렵습니다.

예를들면 "올때 메로나" 이 대사를 뭐라고 번역할까요...
"여기 없는사람이 조장이다"  이 뉘양스를 외국어로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그냥 외국어를 잘한다고 할 수 있는게 아니라  그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고 번역할 나라의 적당한 대사를 찾는다는거
그것도 자막이기 때문에 한화면에 표현가능한 짧은 대사로 표현해야하는데
외국어를 할줄 아는것과 자막을 만드는것은 완전 다른일이더라구요.
추천 0
꿀봉이 2020-02-14 (금) 20:10
추천 0
날고생 2020-02-14 (금) 21:01


도움!
추천 0
슬림덕 2020-02-15 (토) 01:22
번역도 문학의 한부분이라고 봐야할 수준이죠.

하지만 박가야 넌 아냐. 알지?
추천 0
     
       
글쓴이 2020-02-15 (토) 01:27
박가를 퇴출하라!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