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 영화
  • 시사
  • 정보
  • 사회
  • 동물
  • 연예
  • 게임
  • 유머
  • 회원
  • 컴퓨터
   
[기타]

'이달의 전쟁 영웅'으로 되살아난 '크리스마스 기적'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12-24 (목) 13:15 조회 : 8696 추천 : 18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만든 주인공이 올해 ‘6‧ 25 전쟁영웅’으로 되살아났다.

국가보훈처는 고인이 된 레너드 라루( 1914~2001 ) 미국 선장을 12 월 이달의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 

1950 12 22 일 밤 흥남부두. 살을 에는 한겨울 바닷바람 속에 부두를 가득 메운 피난민은 모두 초조한 모습이었다.

항구에는 7600t 화물선 매러디스 빅토리호가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정박하고 있었다.

정원 60 명에 승조원 47 명이 탑승했고 남은 자리는 13 명이었다.


2020 12 월 전쟁영웅 레너드 라루 선장 포스터. [사진 국가보훈처]


국군과 유엔군은 당시 38 선을 넘어 북진했지만 중공군 개입과 매서운 추위로 전황이 불리해져 배편으로 철수하는 흥남철수작전을 계획했다.

12 15 일부터 12 24 일까지 군인과 피난민, 군수물자를 선박을 통해 이남 지역으로 철수하는 계획이었지만 군인과 피난민을 태우기에는 선박이 턱없이 부족했다.

35 세 레너드 라루는 당시 흥남철수작전에 선장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라루 선장은 부두에 떼를 지은 피난민의 처참한 광경을 내려다보다 마침내 용단을 내린다.

“배에 실려 있는 무기와 물자는 모두 버려라.”

피난민을 한 사람이라도 더 태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그리고 승조원들에게 지시를 내린다.

“피난민을 태울 수 있는 데까지 태워 보자! 가급적 많이.”


레너드 라루의 선장과 수사(오른쪽) 시절 모습. [사진 가톨릭 대구대교구]


선장의 명령이 떨어지기 무섭게 피난민이 배에 오르기 시작했다.

군수품을 싣기로 했던 화물칸은 피난민으로 가득했고 갑판은 발 디딜 틈조차 없었다.

피난민도 자신의 짐을 하나씩 바다에 버리며 더 많은 사람이 탑승할 수 있도록 도왔다.

탑승은 16 시간이나 이어졌다.

긴 탑승 끝에 매러디스 빅토리호는 무려 정원의 230 배나 되는 1만 4000 여 명을 태웠다.

마침내 배는 흥남항을 출발했다.

바다에 잠긴 기뢰 수천 개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급박한 상황이었다.

빅토리호는 멈추지 않고 항해를 시작했다.

추위와 굶주림, 그리고 공포 속에서 목숨을 건 항해가 3일간 이어졌다.

배 안에서는 운항 중 놀랍게도 5명의 아기가 태어났다. 절망 속에서 새 생명이 피어난 것이다.

1950 12 25 일 크리스마스. 승선자 1만 4005 명은 단 한 명의 희생자도 없이 거제도 장승포항에 도착했다.

‘크리스마스의 기적’이었다.

매러디스 빅토리호는 역사상 가장 많은 생명을 구한 기적의 배로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

레너드 라루 선장은 1955 년 흥남철수작전 공로로 을지무공훈장을 받았다. 


레너드 라루의 선장과 수사 시절. [사진 가톨릭 대구대교구]


라루 선장은 이후 삶도 신앙 안에 머물렀다. 수도자의 길을 걸었다.

그는 전쟁 피난민을 구출하고 4년이 지나 1954 년 성 베네딕도 수도회에 입회했다.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 소속인 미국 뉴저지주 수도원으로 들어가 마리너스 수사가 된 것이다.

그는 그곳에서 수도 생활에 정진하다가 2001 87 세를 일기로 선종했다.

마리너스 수사는 생전에 이렇게 회고했다.

“어떻게 그렇게 작은 배가 1950 년 그렇게 많은 사람을 태울 수 있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한 사람도 잃지 않고 그 끝없는 위험을 극복할 수 있었는지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제겐 그해 크리스마스에 황량하고 차가운 한국의 바다 위에 하느님의 손길이 우리 배의 키를 잡고 계셨다는 명확한 메시지가 다가옵니다.”


흥남철수작전 기념비. [사진 Asfreeas on Wikimedia Commons ]


거제도포로수용소기념공원에는 인도주의 작전의 뜻을 기억하는 흥남철수작전 기념비가 세워져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25&aid=0003064143


고맙습니다 ,,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야밤에체조 2020-12-24 (목) 13:21
ㅠㅠ 감사합니다
이날치 2020-12-25 (금) 14:13
호므런왕 2021-01-03 (일) 12:31
문대통령님 부모님도 저 때 북에서 남으로 오신것 아닌가요?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조회순 | 일간추천순 | 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주간추천순 | 주간댓글순 | 월간조회순 | 월간추천순
분류인기순  유머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영상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안내] 유머게시판 교체 안내 eToLAND 12-24 23
126061 [공지]  [안내] 유머게시판 교체 안내 eToLAND 12-24 23 19124
126060 [유머]  지하철에서 있었던 일 (9) 이미지 붉은언덕 12-24 6 17830
126059 [엽기]  난항에 부딪힌 KBS 수신료 인상 계획, 내년으로 넘긴다 ,,, (19) 이미지 yohji 12-24 13 8533
126058 [기타]  성차별 여성파업 (25) 이미지 Baitoru 12-24 8 15826
126057 [기타]  '이달의 전쟁 영웅'으로 되살아난 '크리스마스 기적' (3) 이미지 yohji 12-24 18 8697
126056 [기타]  솔비가 만든 케이크.jpg (40) 이미지 아이언엉아 12-24 10 15768
126055 [엽기]  [중복] 면 적가락으로 돌려서 먹을때 있잖아~ (14) 이미지 batdun 12-24 8 11405
126054 [기타]  20년만에 유재석-강호동 없는 연예대상.jpg (19) 아이언엉아 12-24 8 13079
126053 [유머]  판매자 돌았나.jpg (8) 이미지 자연을보호하… 12-24 8 16613
126052 [블박]  좌회전 신호대기 중 일어난 다툼.gif (17) 이미지 아이언엉아 12-24 20 11085
126051 [기타]  "흰색 속옷 아니면 학교에서 벗겨" 충격적인 日중학교 교칙 ,,, (13) 이미지 yohji 12-24 10 10526
126050 [사회]  [속보] '버닝썬 연루' 승리 동업자 유인석, 1심서 집행유예 (28) 이미지 백석 12-24 0 6960
126049 [동물]  연어 먹방.gif (2) 아이언엉아 12-24 10 8526
126048 [사회]  빙삼옹 트윗. (5) 이미지 無答 12-24 0 5991
126047 [기타]  내년부터 맥도날드 빨대 비치 없어진다. (18) 이미지 스미노프 12-24 12 9810
126046 [기타]  외국 남자에게....인기 많은 한국여자들....ㄷㄷ.JPG (10) 이미지 패션피플 12-24 18 14587
126045 [사회]  "사시"오패스 판사 (9) 이미지 추억담긴냄새 12-24 0 9449
126044 [유머]  싸우다 부리 부러진 두루미 (10) 이미지 거스기 12-24 15 12114
126043 [동물]  닝겐, 선넘지 마라옹!!! (3) 이미지 스미노프 12-24 13 6369
126042 [유머]  ㅇㅎ?) 키가 같아도 비율이 중요한 이유 (11)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12-24 9 15522
126041 [유머]  기분나쁜 꼰대팀장 (12) 이미지 거스기 12-24 9 12092
126040 [기타]  사람으로 둔갑한 너구리.jpg (7) 이미지 책에봐라 12-24 15 9970
126039 [유머]  초등학교 수학문제 미스테리 (27)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12-24 12 10648
126038 [유머]  생명의 탄생 manhwa(약스압) (6) 이미지 붉은언덕 12-24 9 8446
126037 [유머]  황교익 최신 근황 ㄷㄷㄷ.....jpg (25) 이미지 나서스 12-24 13 14753
126036 [동물]  쥐새끼 잡아서 집사에게 던지는 야옹이 (5) 이미지 프랑스 12-24 14 7011
126035 [유머]  별풍선 10만원짜리 리액션....ㅗㅜㅑ..gif (10) 이미지 패션피플 12-24 13 16665
126034 [기타]  싱가포르는 부작용을 우려하고,한국은 당장하라 외친다 -외신.jpg (5) 이미지 왜죠 12-24 14 6690
126033 [유머]  서울메트로! 도입해라 ! (4) 이미지 스미노프 12-24 11 10455
126032 [기타]  역대급 배트 플립.gif (6) 이미지 책에봐라 12-24 14 11164
126031 [유머]  소심한 여자 알바 manhwa (10) 이미지 붉은언덕 12-24 9 9074
126030 [유머]  요즘 원단 가게 수준....gif (4) 이미지 패션피플 12-24 14 10714
126029 [유머]  어느 상남자의 서핑타는 법 (5) 이미지 고라니탕 12-24 6 9326
126028 [사회]  관짝춤...만평.jpg (3) 이미지 동뚠당 12-24 0 6924
126027 [유머]  신랑 신부, 웃으세요~~ (1) 이미지 스미노프 12-24 8 8677
126026 [유머]  노마이크 유저의 특징 (6) 이미지 붉은언덕 12-24 10 11392
126025 [유머]  요즘...지하철 출근길 상황....JPG (30) 이미지 패션피플 12-24 18 13142
126024 [유머]  정말 관리 잘한 연예인 (1) 이미지 개Dog 12-24 11 12295
126023 [후방]  수영복인지 자랑하는 틱톡 처자 (1) 이미지 와령이 12-24 12 17105
126022 [유머]  프로 vs 일반인 (2) 이미지 스미노프 12-24 9 10449
126021 [후방]  편지를 쓰는 처자 (7) 이미지 와령이 12-24 11 12416
126020 [유머]  맥컬리 컬킨이 연말에 외출 안하는 이유.jpg (10) 이미지 개Dog 12-24 13 12250
126019 [후방]  슴으로 방송하는 처자 (2) 이미지 와령이 12-24 9 13845
126018 [후방]  골반을 잘 돌리는 처자 이미지 와령이 12-24 12 11797
126017 [동물]  날 따라 해봐요~ (1) 이미지 스미노프 12-24 10 4334
126016 [유머]  셀프 세차장 빌런 (2) 이미지 개Dog 12-24 6 10094
126015 [유머]  마누라 소환! (1) 이미지 스미노프 12-24 8 9113
126014 [유머]  블박에 찍힌 타조 (12) 이미지 개Dog 12-24 10 9394
126013 [사회]  정영애 "박원순 피해자 실명 노출은 '2차' 가해".."서울시 장례 적절치 않… (3) 러블리러브 12-24 0 3880
126012 [엽기]  클럽 '버닝썬'의 '승리' 동업자 유인석, 1심에서 집행유예 ,, (3) 이미지 yohji 12-24 13 38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주간 업로더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