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 유머
  • 게임
  • 컴퓨터
  • 영화
  • 인플
  • 연예인
  • 정보
  • 동물
  • 정치
  • 사회
  • 자유
이토랜드 파트너 스폰서 입니다.
1일1번 랜덤포인트를 지급해드리며
희박한 확률로 황금오징어 30일기간제
계급아이콘 획득이 가능합니다.
eTo스폰서  [문의]

싸다파일 마피아티비 아자차 출장도사 러판 스웨이 특공마켓 준비중

   

국제결혼한지 1년만에 아내가 러시아로 가버려서 외롭군요...

[댓글수 (22)]
글쓴이 : 무켕 날짜 : 2021-09-21 (화) 00:57 조회 : 6181 추천 : 28    

  간간히 유튜브도 하며 근황을 올렸습니다

요즘 부쩍 아내의 빈자리가 느껴지네요...

물론 아예 떠난건 아니고 장모님 건강이 좋지 않고 처가에 사정에 생겨 지난달 말 아내가 급하게 러시아로 귀국하였습니다 


매일 아내와 한시간 이상 영상통화를 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지만 집에 돌아왔을 때, 밥먹을 때, 잘 때... 주말도 너무 허전하게 느껴지네요.

아내도 최대한 빨리 돌아오겠다 하였지만... 다른 큰 문제도 발견하였습니다.

제가 일단 아내에게 듣기로는 의료보험 혜택이 러시아에서는 더 좋은것 같아 일단 병원에서 사소한 문제나 건강검진 같은거 받아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다 발견된 여러 문제들... 물론 큰 문제는 아니지만 아내가 간단한 수술 혹은 치료를 받아야 하더군요.

그럴때 제가 아내 곁에 없다는 것이... 너무나 슬프고 괴롭네요...

점점 의욕도 없어지고 유튜브 관리도 제대로 못하겠더라고요.

이겨나가야 하는 일들이지만 아내가 짊어진 일들이 점점 많아지네요

아내도 빨리 한국에 돌아와 제 곁에 있고 싶다며 얘기합니다

모든것이 빨리 좋게 해결되어 아내와 같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아래 사진은 러시아로 가기 전 아내와 남이섬을 갔었을 때 사진입니다


















돈벌자 2021-09-21 (화) 01:42 추천 4 반대 3
키가 170정도 되어보이네여
돈벌자 2021-09-21 (화) 01:42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키가 170정도 되어보이네여
     
       
글쓴이 2021-09-21 (화) 01:44
네! 정확하십니다 딱 170이에요
PzGren 2021-09-21 (화) 02:06
러시아에 아마도 계셨을테니 여쭤봅니다. 아래 링크 내용들이 다 맞나요?
관심은 많은데, 저는 실제로 살아본 적은 없어서 잘 모르겠더군요.

러시아에서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들
https://www.msn.com/ko-kr/news/photos/%EB%9F%AC%EC%8B%9C%EC%95%84%EC%97%90%EC%84%9C-%EC%A0%88%EB%8C%80-%ED%95%B4%EC%84%9C%EB%8A%94-%EC%95%88%EB%90%A0-%ED%96%89%EB%8F%99%EB%93%A4/ss-AAOAOQg?ocid=msedgntp
     
       
글쓴이 2021-09-21 (화) 02:59
1. 술 문화.
 남성들 사이에서는 술이 .. 필수라고 합니다.
장인께서 보드카로 코로나 이기자는 말씀을 하셨었고 60도짜리 술 있으니 오면 무조건 나랑 마셔야 하셨죠.
 여성들 사이에서도 술을 마시긴 하지만.. 음. 한국처럼 평범한것같아요. 다만 소주가 아닌 보드카라는게 문제지만..
2. 여권은 외국인으로서 당근입니당. 불법체류자 혹은 범죄자 의심은 어느 나라에나 있어서요.
3. 바부슈카 문화는 모르겠습니다.
4. 한국처럼 실내에서는 신발 벗습니다.
5. 개그. 러시아 사람들 농담은.. 세계 어느 농담과 비슷하지만 폭력적인걸 좋아하는것같아요. 여자분들은 평범한 편입니다.
6. 정치이야기. 당근.. 어느나라나 민감한 문제지만 푸틴 싫어하는 사람도 많기에 먼저 정치적 얘기를 꺼내는 일 없어야합니다.
7. 선물 거부. 이건 당최 이해가 안가는군요. 그냥 개인차입니다.
8. 장갑 악수. 이것도 개인차. 영화나 영상에서도 보면 개개인 차가 있습니다.
9. 빈손 방문 금지. 이것도 그냥 어느나라나 같아요. 다만 남자분들은 술을 자주 들고온다네요.
10. 여성에게 무거운 짐 금지. 개인차입니다. 제 아내는 저 힘들까봐 항상 무거운거부터 들어요. 물론 제가 그렇게두진 않습니다.
11. 실내 휘파람. 제 아내도 미신이 있다고 얘기했습니다만 그냥 신경 안씁니다.
12. 미소짓고 거리걷기. 이건 뭐 애초에 혼자 미소지으며 길 거닐면 어느나라에서도 미친사람 취급받아요
13. 빈병. 제 아내는 이 미신 안믿습니다.
14. 길거리 애정행각. 그다지 신경쓰지 않지만 아내는 잘 못봤다하네요.
15. 성소수자. 러시아에서 성소수자는 진짜 위험합니다. 혐오의 대상. 동성이 손잡고 거닐기만해도 폭행당합니다. 실험영상들 보시면 살벌해요. 혹은 죽기전까지 폭행합니다. 물론 성소수자가 러시아에도 없진않아요.
          
            
글쓴이 2021-09-21 (화) 03:00
아내에게 들은 내용과 주관적 의견을 섞어서 간단히 적어봤어요
               
                 
PzGren 2021-09-21 (화) 03:53
앗. 답변 감사합니다.

이토 알람 기능에 문제가 있는지 댓글이 달린 줄도 몰랐네요.

덕분에 러시아에 대해 많이 알게 됐습니다.

이토에 올려볼까 하는데 혹시 게시물에 무켕님 답변 내용을 인용해도 괜찮을까요? 출처는 밝히겠습니다.
                    
                      
글쓴이 2021-09-21 (화) 04:27
출처는 상관없지만.. 저 내용이 전부 주관적인거라 문제라.. 아내는 술 싫어하고 러시아문화도 많이 싫어하거든요. 그래서 너무 주관적 내용이라 괜찮을지 싶네요 ㅠ
인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당
흰독수리 2021-09-21 (화) 07:15
러시아 커플이시군요.
전 몽골국제 가족이예요.
반갑습니다.
러시아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어 여름 휴가철에는 바이칼 호수를 종종 갔었지요.
     
       
글쓴이 2021-09-22 (수) 01:57
반갑습니다!
저도 바이칼 호수... 꼭 가보고 싶어요 ㅠㅠ
BTM3000 2021-09-21 (화) 09:14
혹시 러시아 여자도 성격차에 따라 좀 분위기가 다를까요?

제가 러시아 여성을 한 두번 만나본적 있는데.. 너무 무뚝뚝하다?  그런 느낌이 강했었거든요
한국여성처럼 애교 부리고 이런건 전 개인적으로 싫어해서 오히려 반대지만
뭔가 좀 심한 느낌이었어요. 그냥 남성인 친구하고 비슷한 느낌

그게 문화적인건지, 아니면 러시아도 워낙 큰 땅이다 보니 지역별로 분위기가 다른건지 궁금하더군요
     
       
노보비너스 2021-09-21 (화) 23:50
러샤, 우즈벡 많이 다녀봤습니다. 한국이나 일본과 같은 귀여움을 어필하는 애교는 없다고 봐도 됩니다만, 어느나라 여자건 남자한테 이쁘게 보이려고 하고, 세심하게 남자에게 배려해 주는 것은 마찬가지 입니다.
잘 웃고 한국여자보다 오히려 더 즐거운 분위기에 노는 것을 더 좋아합니다.
     
       
글쓴이 2021-09-22 (수) 01:58
제 아내의 경우는 음... 애교는 거의 없습니다.
말씀처럼 무뚝뚝하다 라는 느낌이 강하긴 하지만 역시나 케바케인것 같아요.
아내에게 칭찬을 해주면 가끔 애교?같은 행동을 해주지만 한국이나 일본처럼은 아닌것같아요
돈벌자 2021-09-21 (화) 09:29
러샤어 가 생각보다 어렵다고 하던데
     
       
글쓴이 2021-09-22 (수) 01:59
네... 한글처럼 상황에 따라 변형되는 글자도 많고 무엇보다 발음이 상당히 어려워요 ㅠㅠ
빅토리아송 2021-09-21 (화) 13:12
여자는 키 170만되도 엄청 커보이는게 신기
남자는 170이어도 꼬꼬마처럼 뵈는데
     
       
scall 2021-09-21 (화) 18:21
머리가 작...... 아닙니다.
     
       
글쓴이 2021-09-22 (수) 01:59
아내의 머리가 작아서 그런것같아요
보통 170 넘는 여성분들 보면 머리가 작으시더라고요
표독도사 2021-09-21 (화) 21:19
아예 돌아오지 않는건 아니겠죠 그런 경우 많이봐서
     
       
크로롱크로롱 2021-09-21 (화) 23:37
일주일간 키보드 압수
     
       
글쓴이 2021-09-22 (수) 02:01
인터넷에서 많이 보셨겠지만.
인터넷에서도 돌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로 동남아쪽 분들이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인터넷에 종종 보였었죠.
저희 부부는 단 두가지 경우밖에 없습니다.
1. 처가 건강이 호전되어 한국으로 돌아온다.
2. 제가 아내와 같이 러시아에 산다.
두가지 밖에 없네요
큐프론트 2021-09-22 (수) 00:30
안오거나 할 와꾸는 아닌것 같네요
다행입니다^^
     
       
글쓴이 2021-09-22 (수) 02:02
칭찬인지 잘 모르겠지만...
제 눈에는 미인입니다 ^^
이미지
0 / 1000
   

(구)회원게시판
자유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정치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9-13 8
 [필독]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3 8
6149  코로나로 인한? 일 안하는 시대로.utb 어라하 15:33 0 23
6148  오늘 여직원에게 말걸다 까였습네다 (12) 돈벌자 15:14 3 271
6147  고구마 라방 (1) 젖은눈슬픈새 14:47 1 91
6146  1박2일은 프로그램에 마가 꼈나... (7) 참된자아 14:37 2 343
6145  뜻을 몰라서 여쭈어봅니다. (5) 콩닥파파 14:36 2 128
6144  퐈이자 2차완료 (2) 히잉 14:29 6 71
6143  다른 업계로 이직합니다. 걱정이 많네요. [자필] (1) 짤방토크 14:27 5 155
6142  지난주에 주문한 컴이 오늘 왔네여. (4) Renerd 14:17 3 131
6141  화이자 2차 접종 후 26시간 경과 이휘아 14:15 4 108
6140  에어팟 3 VS 에어팟 프로 여러분의 선택은??? (3) 장교 14:04 4 143
6139  2차 맞았는데 오들오들 몸살기운오네요 (4) 인생은이제부… 14:04 4 89
6138  중딩이 사전예약 실패 (2) 어깨통증 14:02 5 195
6137  마지막 잔을 마시고 고구마 깨러 갑니다 젖은눈슬픈새 13:59 5 100
6136  독감 주사 (1) 겨울숲 13:47 4 86
6135  팽이버섯 추가 (3)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3:45 6 170
6134  애플의 이랬다가 저랬다가 (4) 이미지 노력왕 13:36 5 251
6133  이병찬의 '나였으면( 티비 조선 주의ㅋㅋㅋㅋ) 노력왕 13:10 3 139
6132  뜨신 국물에 음방 열어 놓고 한 잔 합니다 (5)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3:02 5 168
6131  원전이 그렇게 안전하다고 하는데, 왜 한강변에 지으면 안되나요? (24) 이미지 어라하 12:55 9 445
6130  라섹 해보신분?? (6) 재스프리 12:21 4 190
6129  대전 신세계에 명품매장 좀 들어왔나요 (3) 잇힝e 12:14 4 172
6128  인기글에 자격증글 이해안되네요 (5) v은빛날개v 12:13 10 305
6127  서초구 사무실서 직원 2명 생수 물 마시고 쓰러져..수사 착수 (1) 하나둘3 12:09 7 467
6126  한국의 미사일 능력 (10) NoJap 12:00 6 524
6125  배구쌍둥이 보면서 생각나는게 .. 좀 과하다? 라는 생각 .. (27) 스탠리브라보 11:49 8 523
6124  카본매트 구매 고민중인데, [자필] (12) 저녁비 11:39 8 210
6123  컴알못입니다. 도움 요청합니다. (4) 이미지 요매 11:17 6 231
6122  치과 크라운 비용 얼마정도하나요? (15) zipu 11:14 7 205
6121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보면서 궁금한점 있습니다.....txt (9) CRBM 11:13 6 308
6120  코마린 박람회 와서 뒹굴거리는중 블록틱스 11:07 7 133
6119  콩 수확 중 (3) 이미지 젖은눈슬픈새 11:04 10 216
6118  마이네임 볼 만 한가요? (7) 무야무야 10:47 7 356
6117  전기면도기 혹시 추천해주실만한거 있을까요? (13) 윤배앵z 10:45 7 208
6116  라이트컴 Coms 제품 쓸만할까요? (2) Bar도리 10:30 7 195
6115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도로... (2) 섶다리 10:03 7 340
6114  오늘 날씨는.. 공유하는세상 10:02 6 84
6113  태어나 처음으로 길거리 홍보라는 것을 해봤습니다. (16) 클라리네 10:02 7 376
6112  아이폰 안쓰는 이유 (14) 이미지 Gollira 10:01 12 693
6111  이번에 재난지원금 받은 25만원.. (12) 신선한리치 10:00 7 598
6110  아침에 일어나기 너무 힘드네요 (5) 라이트빛 09:25 8 2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