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90년대~2000년대 초반 우리나라 패키지 산업이 망한 이유들은 매우복합적임.

글쓴이 : 필립모리스 날짜 : 2019-04-05 (금) 15:36 조회 : 948 추천 : 6  


1.세대간 게임에 대한 인식의 차이.

-어른들이 비생산적인 게임을 왜 하는지 이해를 못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시기.

요즘 십덕게임 하는 사람들을 십덕 취급하는 것처럼, 

당시에는 그냥 게임하는 자체를 십덕 취급하는 어른들이 많았음.

그로인해 대인적 관계때문에 게임좋아 하는것을 숨기는 사람들도 많았음.


근데 이는 단순한 문화적인 인식 요소가 아니라 좀 더 전문적으로 들어가면

당시 게임회사들이 게임의 좋지 않은 인식으로 게임제작에 대해 

투자 받기도 힘들었기도 했다는 소리임.





2.제한적인 게임 주소비층

-지금은 남녀노소 관계 없지만.

당시 게임의 주 소비층은 10대~20대 후반정도의 남자들.


3.주소비층에겐 게임 가격이 너무나도 비쌋음.

정품쓰면 호구 복돌쓰는게 아주 당연했던. 

당시 불법복제 cd를 팔았는데 불법복제 cd조차 학생층에게는 나름 부담스러웠는데

정품은 어떻었겠나.(당시 시급 천원 초반대에 학생할인에 지방할인까지. 

아주 시급 할인이 끝내줬음. 거기에 지방은 운송료가 붙어서 수도권보다 게임가격이 더 비쌈. 

그리고 불법복제 cd도 장당 3천원~5천원안팎정도 했던걸로 기억함.다시 말하지만 cd 장당임. 예를들어 파이널판타지7이 

인스톨+1cd+2cd+3cd 총 네장이었는데. 정품이 지역에 따라 4만원대~7만원 정도 였고.파판7 복돌을 하려면 1.2~2만원 들었던거임.)



4.선진국에 비하면 상당이 늦은 본격적인 게임 산업,

미국,유럽은 70년대(더빠를수도 있음).일본은 80년대 본격적으로 게임 산업이 발달되었음.

근데 이 미친 놈들은 남들 10년 20년 경험쌓고 고생한걸 

하루만에 얻으려고 해서 문제.


여담으로

pc방 전원을 내려보겠습니다. 상황을 받아 들이지 못한 인간들이 ㅈㄴ 폭력적으로 변합니다. 

라는 느낌의 드립을 미국은 70년대에 하고 있었음.

뭐만 하면 게임탓하는거도 마찬가지고.

 

우리나라는 지금 게임에 대한 인식이 50년전의 미국 수준이라는거지.




5.게임 회사들이 게임판 홍보에 대한 지식이 없었고, 

어디에 어떻게 투자를 해야하는지도 몰랐음. 

무식하게 cd 찍어내고 팔려고 하나 아주 유명 했던 게임들을 제외 하면 

게임 홍보의 노출은 매우 한정적이었음.

이는 해외에도 게임홍보할 능력이 없는것으로도 연결되고,

패키지 게임 수출 부분도 매우 실패적이었음.

(게임의 퀄리티 면에서도 해외 사람들이 버그 덩어리 한국 게임을 했을까?)


6.통신을 웃도는 인터넷 시대의 도래.

당연히 사람들은 전화선이 필요없는. 인터넷에 관심에 가지고 

인터넷을 이용 할수 있는 게임들을 찾게 됨.

그리고 와레즈의 등장. (자연스레 복법복제 cd팔던 가게들은 사라지게 됐음.)


7.국내 패키지 게임회사에 대한 신뢰를 잃은 국내 게임 유저들.

버그에 병맛나는 서비스는 둘째쳐도. 

끝까지 패키지 사업을 미는 게임회사들은 없었음.

게임회사들은 패키지 게임 포기하고 

인터넷 게임 ㄱㄱ 모바일이 더 잘나가니 모바일 게임 ㄱㄱ


자신들의 포기와 실패를 와레즈를 사용한다는 유저탓을 하고 

피해자 코스프레 정신승리 시전함.

덩달아 버그도 ㅈㄴ 참으면서 정품사서 플레이 해줬던 유저들은 개호구됨.


하.지.만, 정작 그 게임 개발자 자신들은 과거에 우리나라에 복돌 개념이 제대로 없었기에 

복돌을 썻었다고 떳떳하게 인터뷰 했던 세대들임. 그렇게 복돌탓 할거면 숨기기라도 하던지.

그 세대의 인간들이 복돌탓하고 있으니 ㅉㅉ... 자기가 하면 사랑 남이 하면 불륜.


   

게임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게임방송(리뷰영상)관련 공지사항 little조로 07-08 24
[공지]  게임게시판 통합 공지사항 little조로 05-11 23
[eTo마켓] 이것이 진정한 아웃도어/루어낚시 전문 카고바지!! [이토전용] 피싱디앤에이 08-24
198984 [디아]  올만에 열심히 달렸네요 ㅎㅎ 동그라미 02:26 0 75
198983 [방송]  [ON][대모임] 파이어엠블렘:픙화설월 청사자반 방송합니다. (1) 대모임 08-23 1 71
198982 [소식]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대표의 신작 , 달빛조각사 티저 출시!! (2) 세레브로 08-23 0 380
198981 [기타]  스팀 환불 해보신분계신가요? (9) 스샷첨부 Ramias 08-23 1 240
198980 [PC]  렘넌트:프롬 더 애쉬 - 간만에 재밌게 하고있습니다!! (3) 구름사탕 08-23 0 173
198979 [PC]  여러분 Age of Empires 2 결정판 예구가 시작되었습니다. 스샷첨부 느와아앗 08-23 0 231
198978 [방송]  [Off] 위쳐3 피의 남작 후반부 5일차 (4) John1138 08-23 1 189
198977 [온라인]  [방송]on 검고의 잡식성 게임방송 링린블랙캣 08-23 0 66
198976 [일반]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마패 세레모니 모음집.avi 다크머큐리 08-23 0 103
198975 [던파]  아라드 대격돌 질문입니다 (1) dkrfri 08-23 0 95
198974 [디아]  만렙버스해드림 [마감] (9) 스샷첨부 율땅 08-23 12 390
198973 [비디오]  콜옵 2 vs 2 오픈베타 소감 (1) 창가의비소리 08-23 1 206
198972 [몬헌]  몬스터헌터 아이스본 콜라보 트레일러 펄른엔젤 08-23 0 190
198971 [던파]  [던파] 저도 마계대전 후기 입니다. (2) 스샷첨부 Artistry 08-23 0 253
198970 [비디오]  세키로 - 잡몹이라도 둘 이상과 싸우는 것은 무리겠죠? (5) 강생이똥꼬 08-23 0 190
198969 [비디오]  세키로.............포기 포기 포기..... (3) 강생이똥꼬 08-23 0 269
198968 [하스스톤]  친선퀘 교환합니다. - 완 (1) 쿠아낙 08-23 0 50
198967 [디아]  디아블로 3 입문 가능할까요?? (9) 아구몬선생님 08-23 1 496
198966 [일반]  여기 나오는 것중에 몇개나 해봤나요? (3) 간디에프간디 08-23 0 249
198965 [방송]  [ON] 에프원 커리어 시즌1 미국 그랑프리 -레이싱 방송- 나미h 08-23 1 39
198964 [WOW]  클래식 진영은 어디로들 가시나요?? (10) 스샷첨부 안군v 08-23 2 544
198963 [디아]  디아블로3 18시즌 시작은 괜찮네요~ (2) 스샷첨부 선들바람 08-23 2 990
198962 [정보]  둠 이터널 한국어판 발표 11월 22일 (2) 얀쿡선생 08-23 2 451
198961 [디아]  시즌 시작할때만 해당되는 환기성 팁 이휘아 08-23 0 317
198960 [소식]  파이널 판타지 8 리마스터 9월 3일 출시확정 (4) 스샷첨부 존슨씨 08-23 1 772
198959 [디아]  좀 이따 시즌 오픈하면 같이 달리실 분?? (6) 이휘아 08-23 0 282
198958 [PC]  컴뱃: 태스크 포스 121 공략 8 ChunSam 08-23 1 104
198957 [비디오]  ps4 슬림 중고 얼마나 받을까요? (2) javva 08-23 0 309
198956 [기타]  언더마인 Undermine 플레이 하이라이트 친절한석이 08-23 1 204
198955 [일반]  몬헌월드 아이스본 얀가루루가 등장 확정 (4) 스샷첨부 얀쿡선생 08-23 1 74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