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자동차
  • 게임
  • 회원
  • 영화
  • 정보
  • 유머
  • 사회
  • 시사
  • 연예
  • 동물
  • 컴퓨터
  • 컴퓨터
  • 자동차
  • 휴대폰
  • 러판
  • RiZUM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결혼 이후 아이들의 이름을 성인 나이(20살)때까지 모계 이름을 유지한 이후, 정식으로 부계 이름으로 부여하는 게 과연 맞을까요?

 
글쓴이 : 익명 날짜 : 2021-01-13 (수) 10:50 조회 : 163 추천 : 4    




작년 12월 달쯤에 위의 유튜브 영상(KBS 나는 남자다 - 특이한 남자이름 편)을 우연찮게 보고 미친 듯이 웃고 하다가, 며칠 뒤에 갑자기 


문득 이런 생각이 떠올랐더라구요.   물론 위의 유튜브 영상처럼 특이한 이름 때문에 남들 입장에서는 웃을 수 있다고 한다지만, 


반대로 본인의 자녀들의 이름이 함부로 막 짓고 해서 나중에 아이들이 함부로 지은 이름을 주 놀림당하는 피해는 당사자가 어떻게 생각하고 


당하느냐에 따라서 나중에    고스란히 부모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제 나름의(?) 교훈을 생각해낸 것도 있어서, 고민을 하게 되다가 


이렇게 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제 자체 의견을 중심으로 해서 아래 내용처럼 정리를 해봤는데요.


[자녀 이름 정식 부여 기준 : 출생신고 당일에는 모계 쪽 성본을 따라서 임시 성본 및 이름을 부여하되 아래의 기준으로 정식 성본 및 이름을 부여할 것을 준비.]


단, 자녀 이름이 태어난 날짜 기준 20세 이후에 정식 성본 및 이름을 부여할 준비를 하고, 1번 이후에는 더 이상 변경은 불가능하다라는 것을 자녀들에게도 통보를 해야 하는 동시에 자녀들도 이에 따른 본인 이름 정식 부여에 따른 준비 및 부모와 상의해서 결정해야 함.

☞ 남자 기준 : 20세 이후 + 군대입대 기준 감안하여 23세에 이름을 부여 / 여자 기준 : 20세 이후(단, 군대 입대가 결정된 경우에는 군 복무 끝나는 이후에 이름을 부여)


그렇다고 해서 모계 쪽 성본 및 이름을 임시로 짓는 것은 아니며, 나중에 이혼 및 불의의 사고로 인해서 가족관계의 세대주를 수행해야 할 경우를 대비해서인 경우도 존재하기 때문에 비상대비차원에서 모계 쪽 성본 및 이름도 같이 부여해야 함.

☞ 단, 한국 법률상 자녀의 성본 및 이름은 부계 쪽으로 해야 하는 것은 변함이 없으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세대주가 변경되거나 정식으로 승계받을 경우를 대비해서라도 모계 성본 및 이름은 준비해야 함.


제 생각했던 내용이 자기중심적으로 적은 느낌이 다소 들 수 있을 것 같다는 것을 미리 말씀드리구요,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나눔이벤트] 포인트 응모 베타테스트 (48) 

   

고민상담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익명 고민상담 게시판 이용안내  익명 08-21 4
480  노트북 추천좀 해주세요!  익명 14:35 2 23
479  모라 답글을 달까요?  이미지 익명 01-15 2 68
478  군사교육훈련 좋은 계절 부대  (5) 익명 01-15 3 192
477  일을 그만 두고 싶어요...  (1) 익명 01-15 5 159
476  퇴사를 결정하고 제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건지요  (3) 익명 01-14 4 228
475  여자친구랑 문제가 있는데 궁금한게 있습니다.  (2) 익명 01-14 5 169
474  뒷목 뻣뻣하고 토할 거 같고 잠을 못 자는 게 몇년째입니다 제발 살려주십시오  (1) 익명 01-14 3 113
473  결혼 이후 아이들의 이름을 성인 나이(20살)때까지 모계 이름을 유지한 이후, 정식으로 부계 이름으로 부여하는 게 과연 맞을까…  익명 01-13 4 164
472  이제 제 인생에 게임이라는것을 그만두려하는데요.  (7) 익명 01-12 3 258
471  새벽에 공허해 끄적여 봅시다.  (1) 익명 01-11 5 251
470  영알못 영어 고수님들에게 질문 드립니다  (2) 익명 01-08 1 227
469  모든 것이 덧없고 의미없어요.  (3) 익명 01-07 6 409
468  제가 속이 좁은걸까요  (3) 익명 01-06 5 439
467  17년지기 친구들이랑 손절한 썰  (9) 익명 01-06 5 759
466  어린 나이에 대기업 취직, 그리고 부모님 용돈...의견을 듣고싶습니다.  (13) 익명 01-05 6 430
465  탈모약때문에 발기부전이 왔는데  (5) 익명 01-04 5 611
464  건설 일용직 건보료&국민연금 관련  익명 01-01 3 382
463  정신병원에서 검사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되나요?  (9) 익명 01-01 6 386
462  신용 회복 위원회에 이자감면 신청하고 이번에 진행중인데  (3) 익명 12-31 4 210
461  아내가 임신했습니다.  (20) 익명 12-30 6 1125
460  알바 그만둔후 퇴직금 이야길 해야만 될까요?  (24) 익명 12-27 2 555
459  영화자막 같은경우 TV로 연결해서 보면 한자나 이상한문자로 나오는데 이유를 아시는분 있으신가요?  (4) 익명 12-27 5 280
458  흔한 연애의 패턴..  (4) 익명 12-26 6 1052
457  고민이 있습니다...  (4) 익명 12-25 4 340
456  고민글 한번 끄적여봅니다  (2) 익명 12-25 7 417
455  부모님이랑 같이 사는 분들 어떻게 사나 궁금.  (4) 익명 12-24 4 457
454  이브 새벽부터 남자친구랑 한바탕 했습니다.  (11) 익명 12-24 9 1614
453  회사 퇴직금 관련..  (3) 익명 12-24 4 453
452  프리랜서나 일용직은 어떻게 소득이 잡히나요?  (6) 익명 12-22 3 422
451  외롭네요  익명 12-22 6 470
450  컴퓨터 쿨러 교체+내부 청소+써멀구리스 도포를 동네 컴센터에 물어보니..  (3) 익명 12-22 5 350
449  30대에 군대  (4) 익명 12-21 6 607
448  실업급여 받을수 있는지? (&건강보험료 질문)  (16) 익명 12-21 4 358
447  이웃간 지적조사후 땅문제가 발생했습니다.  (6) 익명 12-20 4 455
446  지금 30대 후반, 20년전 비행청소년이었습니다.  (16) 이미지 익명 12-18 5 938
445  질문 게시판 없어졌나요? [자필]  익명 12-18 3 140
444  다 싫어요.  (5) 익명 12-17 9 696
443  다이어트 치팅데이 소고긴 괜찮겠죠..?  익명 12-15 4 299
442  코로나 근무 단축에 대해서...개인적으로 이해가 안가네요...  (1) 익명 12-15 5 316
441  외모가 늙어가는 스트레스  (5) 익명 12-15 5 7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