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17] (특가판매) 담원 게이밍모니터 특가판매 32인치 커브드… (13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회원게시판]

자살하지 않고 잘 버텨준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냅니다.

글쓴이 : 말이화나 날짜 : 2018-04-03 (화) 16:07 조회 : 54541 추천 : 524  
치매를 앓고 계시는 두 노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싱글남입니다.

먼저 발병하신 아버지를 간호하시느라 어머니가 수년 간 힘드셨을텐데..

제 생각만 하고 지방에서 사업하고 있었으니

이렇게 벌을 받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 수도 있겠지만..

워낙 자유분방하게 살던 인간이라 그런지

이 생활이 정말 쉽지 않았네요.

작년부터 어머니 역시 발병하게 되고, 또 우울증까지 겹치다보니,

저 역시 답답하고 숨을 쉬지 못하는 공황증세가 오더군요.

지난 한해 너무도 힘들어 수차례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했었는데..

그래도 지금와서 돌아보니 잘 버텨주었습니다.

오늘 생일을 맞아 새로운 일년이 다시 주어졌습니다.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내며..

갈 수록 더 나은 삶이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뭘할까요ㅇ 2018-04-24 (화) 18:14
긴병에 효자효녀 없죠....  하지만 잘 버텨주시고 멋지십니다~~  막상 돌아가시고 나면 그렇게 계신건만으로도 큰힘이 되었던거 같습니다.~ 힘내시고~ 하는일 다 잘되실겁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5
감사합니다. 뭘할까용님도 행복하셔요^^
노잼노스트레… 2018-04-24 (화) 19:29
정말 잘 버티셨습니다.
겪어내면 언젠가 웃는 날이 오는 것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6
감사합니다. 노잼노스트레스님도 행복하셔요^^
푸히힝 2018-04-25 (수) 11:29
어쭙잖은 짧은 글로 위로가 될 순 없지만 생각하기에 따라 세상엔 더 힘든 과정과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 가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 어요.

저희 아버지는 어머니와 이혼 후 독거 생활 끝에 췌장암으로 3년간의 투병하시다 7년전에 돌아 가시고, 어머니는 3차례 뇌출혈로 쓰러지셔 10년째 치매 증상과 몸의 오른쪽 부분이 모두 마비되어 요양병원에 계십니다.
그동안의 생활은 저에게 일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말 할 수도 없이 힘들었지만 결혼도 하고 5살된 딸아이와 함께 가족을 꾸려 살고 있습니다.
어머니도 이젠 연세도 많으시고 육체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다다랐는지 삶을 포기하시고 싶어 하십니다. 하지만 거의 빠짐 없이 일주일에 한번씩은 꼭 어머니께 들러 자식 사는 예기를 들려 드리고 아이가 태어난 후론 어찌나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시던지 무슨 일이 있어도 주말엔 병원에 꼭 들러 손녀와 마주하게 해드립니다.
누구에게도 표현하지 못했던 그동안의 어려움과 과정들을 돌이켜보면 지난 시간은 저에게 인생과 가족을 배우게 해주는 값 비싼 경험이라 생각합니다.
저와 비슷한 과정을 겪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부모님의 유전자를 그대로 이어 받았는지 많지 않은 나이 40에 그리 건강한 상태가 아닙니다. 어릴 적 중이염으로 왼쪽 고막을 잃어 청각장애가 있고, 직업병인지 목디스크와 간염약을 항시 복용해야 하며, 잦은 질병으로 어려 수술과 최근엔 시력이 문제로 진찰을 받아보니 망막색소변성증 이라는 개그맨 이동우씨가 앓고 있는 난치병이라 합니다. 요즘은 언제 실명이 될지 몰라 가족들에게 미안함만 커져가는 상황 입니다.
사실 풍족하지 않지만 나름 전문적 기술이 있어 번듯한 직장과 저의 부족한부분을 많이 이해해주는 좋은 배우자를 만나 잘 살아 왔지만 조금씩 두려워지는 건 사실입니다.

많이 생각하게 하는 시간인 것 같아요 하지만 삶은 절대 포기하면 안됩니다. 자산의 건강 또한 잘 챙기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9:02
고생 많이 하셨네요.

물론 더 힘드신 분들이 많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푸히힝님처럼 희망을 가지고 살면 보다 나은 내일이 기다릴거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특히나 본인의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쓰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는 더욱 행복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거트 2018-04-26 (목) 11:33
얼마 전에 모 프로그램에서... 과거 자살할려고 했던 분이 이런 얘길 하셨어요.
자살할려고 생각했을 때 그 때까지의 나는 죽어 없어졌다. 지금부터 새 삶을 시작하겠다고.

용기 잃지 마세요. 다 지나갑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49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거트님도 행복하셔요^^
김의 2018-04-26 (목) 15:34
어느정도 마음에 여유가 생기신건지?
아니면 진자 환경적인 여유가 생기신건지 몰라도
어쨋든 스스로를 이렇게 도닥여주고 축하해줄수 있다는거 자체가 대단하시네요
진짜 하루하루 조금씩 이라도 나아지는 삶을 사시길!!!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의님도 행복하셔요^^
제로보이 2018-04-26 (목) 17:49
고생이 많으십니다. 저 역시 부모님을 부양하고 직장생활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지내며 경제생활하는 것이 여러모로 유익하더군요. 장기요양보험 하시는지요? 저도 얼마전에 부모님 모두 장기요양등급판정받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절대적인 도움이 되더군요. 건승하시기를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로보이님도 행복하셔요^^
에반스89 2018-04-27 (금) 11:48
존경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에반스팔구님도 행복하셔요^^
불사이 2018-04-27 (금) 16:45
응원합니다 이제는 즐거운 일들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불사이님도 행복하셔요^^
vicco 2018-04-27 (금) 21:59
아름다운 사람 당신을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빅코님도 행복하셔요^^
쿠키다 2018-04-28 (토) 09:39
당사자가 되지 않는 이상 알수 없는 부분이지만 내일을 또 살아 갑니다. 힘냅시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2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쿠키다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4-30 (월) 07:04
능력이 되시면 양로원으로 부모님 모시는게 나을텐데요. 님이 격으셨던것처럼 님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자살한 분도 봤구요.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니 금전적 여력이 되신다면 좋고 찾아뵙기 멀지 않은 양로원 찾아보세요. 불효가 아닙니다. 이건...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만성주부습진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5-12 (토) 22:42
조금이나마 나아지신것 같아 다행이네요 ㅎㅎ
나무지킴이 2018-04-30 (월) 07:10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지킴이님도 행복하셔요^^
바버떵꺼 2018-04-30 (월) 12:14
힘내시길 바랄게요.
응원 만땅 드립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버떵꺼님도 행복하셔요^^
d오리b 2018-05-01 (화) 09:04
힘내세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4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디오리비님도 행복하셔요^^
영화보는베토… 2018-05-01 (화) 20:21
저희 어머님도 알츠하이머와 파키슨으로 한때 아들도 못알아 볼때가 있었는데
그때의 충격으로 아내는 이혼을 요구하고, 아이들도 성인인데도 할머니에게 안가려 하며
처가에서는 어머님을 병원에 넣어라 요구하는구요.
이제 어머님과 저 이렇게 둘만의 세상이 된거 같아요.
아직 이혼은 안하였지만, 처가를 멀리하고, 아내와 성인이된 아이들과 같이 살고 있지만 어머님을
모시는건 저 혼자이네요....직장도 그만둔 상태이고 돈은 떨어져 가는데.....
말도 않는 아내와 아이들.....돈을 벌어와도 자기들끼리만 외식하는......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물론 요양병원에 6개월정도 모셔두었는데 정말 아니더군요.
치매를 가지신 부모님 모시고 산다는것이 정말 힘이듭니다.
동질감을 느끼어 이렇게 몇자 적는다는게 그만 신세타령만 하네요.
힘을 내어 길을 찾아봅시다.
     
       
nice05 2018-05-02 (수) 05:05
님도 힘내시길 바래요.
잘 버티시면서 어머님 잘 돌보시면,
분명히 보상이 주어리라 생각합니다.
원글 쓴 분과 함께 두 분 글 읽으니,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네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이스공오님도 행복하셔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많이 힘드시겠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져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부정적 생각보다는 긍정적 생각이 나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보는베토벤님도 앞으로 더 행복하시길 바래요^^
붉은방패 2018-05-03 (목) 15:52
꼭 좋은날이 올꺼에요 ^^ 힘내셔요 ~!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붉은방패님도 행복하셔요^^
민영이군 2018-05-26 (토) 04:14
살다보면, 좋은 일도 있고 힘든 고비도 있습니다
여튼 마음 꺽이지말고, 끝까지 건승하세요.
     
       
글쓴이 2018-06-08 (금) 07: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민영이군님도 행복하세요
김희수님 2018-06-10 (일) 11:17
너란 사람 짱멋진 형님...
     
       
글쓴이 2019-04-01 (월) 02:58
답글이 많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희수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루이스K 2018-08-31 (금) 13:24
응원합니다 ^^ 화이팅~!
     
       
글쓴이 2019-04-01 (월) 02:59
답글이 많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루이스케이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파페호호 2018-12-05 (수) 22:11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우리 함께 힘내요!
     
       
글쓴이 2019-04-01 (월) 03:00
답글이 많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파페호호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라리라리라리… 2019-02-01 (금) 23:48
우리 주변을 돌아보면, 가정의 문제, 건강의 문제, 종교의  문제, 부부의 문제, 자녀의 문제, 종교의 문제  등등 문제가 디지 않는 것이 별로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어려운 순간을 잘 참아내신 용기에 경의의 말씀늘 드립니다.힘내세요^^
     
       
글쓴이 2019-04-01 (월) 03:0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라리라리라리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핀마쿨 2019-03-14 (목) 14:30
남들은 다 행복하게 보이겠지만 다들 많은 고민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인생은 멀리서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는 이야기도 있듯이.
매순간순간 힘겹고 고통스러워도 지난일을 생각해보면 잘 살아왔구나 그래서 다행이야 라고 글쓰신분처럼 생각이 되겠죠.

tmi가 되어 버렸네요 남들 보다 더 힘든 환경이였을텐데. 장하세요~

     
       
글쓴이 2019-04-01 (월) 03:03
맞습니다. 힘든 상황이 없는 사람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그래서 이처럼 소통하며 힘을 얻으며 살아갈 수 있는 것이겠지요.

감사합니다 핀마쿨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처음  1  2  3  4  5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2
 [4월의 이벤트 4,400원] 4달라로 옷을 살 수 있다!? 슈퍼스타아이 04-25
19817  [블박] 무단횡단 하는 여자들 특징.. (111)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24 25158 40
19816  [컴퓨터] 2019년도 모니터 구입 가이드 (97) 스샷첨부 잭슨형 04-24 20102 72
19815  [기타] 디씨의 어떤 소년가장 (137) 사니다 04-24 35645 45
19814  [기타] 어느 공무원이 짤린 이유 (6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4-24 35680 103
19813  [회원게시판] 30대 남자에게도 사랑은 있을까? (73) 표독도사 04-24 20039 21
19812  [엽기] 버닝썬 피해자 김상교님 인스타 실시간. 충격주의 (56) 오타쿠미 04-24 36657 64
19811  [유머] 사슴과 나무꾼 만화 리얼 명작.jpg (103) jamiexx 04-24 41488 77
19810  [연예인] 아이즈원, 권은비 클라스.. (78)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23 44841 60
19809  [엽기] 와이프를 내쳤습니다 (162) 니조랄x 04-23 51856 82
19808  [기타] 진정한 나라란 (15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4-23 36399 124
19807  [기타] 버닝썬 폭행 피해자 김상교씨 근황.jpg (96) 스샷첨부 간지큐 04-23 37029 118
19806  [기타] 박지훈 번역가 덕분에 몰랐던 사실 .jpg (128) 스샷첨부 시티은행 04-23 44869 87
19805  [기타] 자기공연 되팔렘 암표상 참교육하는 가수 (112) 스샷첨부 M13A1Rx4 04-23 39300 61
19804  [기타] 녹화중단된 역사저널 그날 (103) 스샷첨부 Clothild 04-23 36147 158
19803  [회원게시판] 카드지갑 하나에 출세했다고 생각하는 사람 ㅡ,.ㅡ; (122) 스샷첨부 칫솔과치약 04-23 33972 53
19802  [정보] 뿌리파리를 죽여보자 (59) 스샷첨부 네모홀릭 04-23 28381 83
19801  [회원게시판] 요즘 시대의 욕쟁이 여중고생들 (248) 쭈아 04-23 35942 31
19800  [연예인] 트와이스, 사나 아찔한 무브먼트.. (77) 샤방사ㄴr 04-22 39502 72
19799  [기타] 한국에서 불법주차 신고하면 생기는 일 (249) 스샷첨부 Baitoru 04-22 39797 126
19798  [도서게시판] 학시신공 정말 강추합니다. 한국장르소설은 본받아야 된다고 봅니다. (57) 산사춘1 04-22 19777 14
19797  [연예인] 최현석 딸 최연수 (121) 스샷첨부 아이즈원♡ 04-22 45234 63
19796  [정보] 물이 부족한 진짜 이유 .jpg (189) 스샷첨부 천마신공 04-22 52833 31
19795  [유머] 경차 차주님들께 바람.jpg (166) 스샷첨부 노랑노을 04-22 45984 71
19794  [영화게시판] HBO 미드 체르노빌 예고편 (55) 타목상대 04-22 27945 51
19793  [기타] 여자한테 절대 잘해주지마라.jpg (191) 스샷첨부 뚝형 04-22 55731 101
19792  [회원게시판] 녀석이 눈치챈 것 같습니다 (138) 스샷첨부 아이kim슨 04-22 40908 34
19791  [기타] 무고녀 사이다 참교육중인 박진성 시인 트윗.jpg (77) 스샷첨부 뚝형 04-22 36627 110
19790  [연예인] 속옷인가..반바지인가..베스티 뮤비 클라스 (65) 스샷첨부 재래식119 04-22 51450 58
19789  [연예인] 방심한 사나 ㄷㄷ (69) 사나미나 04-21 51389 64
19788  [연예인] 게임과 현실 혼동중인 태연.gif (65) 스샷첨부 탱폭도 04-21 51408 88
19787  [반려동물] 선유도공원 연못에서 신나게 노는 개냥이 (47) 스샷첨부 analoytoy 04-21 25252 42
19786  [블박] 운전이 직업인데.. (157)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4-21 44621 103
19785  [컴퓨터] 공문서 등본,초본등 프린터 없이 출력하는법 (201) 잭슨형 04-21 30536 187
19784  [연예인] 여아이돌 싸움꾼들 (98) 스샷첨부 라돌 04-21 40130 81
19783  [반려동물] 로트와일러..아니 댕댕이는 처음 키우는데요. (147) 스샷첨부 환영나비 04-21 18098 26
19782  [회원게시판] 제 여자친구는 페미니스트입니다. (90) 마룽시 04-21 28733 43
19781  [정보] 맨즈헬스 추천 집에서 몸짱되는 10가지 운동.gif (227) jamiexx 04-20 39052 83
19780  [회원게시판] 친구 결국에 파혼하네요 (260) 인증메일안날… 04-20 42190 149
19779  [유머] 어제자 뼈때리는 유튜버 처자.JPG (13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20 51354 226
19778  [회원게시판] 망고스틴, 몽키퍼즐트리 나눔 발송에 관하여 (58) 스샷첨부 네모홀릭 04-20 19686 62
19777  [기타] Lg v50 듀얼스크린 근황.. (25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20 58100 47
19776  [연예인] 임나영 아이오아이 시절 각선미 ㄷㄷㄷ (90) 스샷첨부 재래식119 04-20 44675 44
19775  [유머] 홍진호의 손을 보고 감격한 심형탁 (119) 스샷첨부 프로츠 04-20 54781 56
19774  [회원게시판] KT 가 5g한다고 LTE개판만든게 사실이었네요. ^^ (141) 스샷첨부 djfid2 04-20 31531 67
19773  [컴퓨터] ㅎㅎ 윈도우 샇다 ㅎㅎ (93) 스샷첨부 없습니다아 04-20 27785 52
19772  [연예인] 진짜 진짜 섹시한 아이유 (125) 스샷첨부 4Leaf 04-20 39587 37
19771  [회원게시판] 별걸 다 만드는 샤오미 (152) 스샷첨부 거스기 04-19 48896 35
19770  [연예인] 에이핑크 오하영 리허설 레깅스 핏 (56) 사나미나 04-19 46541 59
19769  [블박] 대전 머스탱 사고.gif (191) 스샷첨부 뚝형 04-19 53359 82
19768  [베스트10] 바이올린 협주곡 10 (비기너를 위한) (35) 스샷첨부 기범 04-19 9657 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