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자살하지 않고 잘 버텨준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냅니다.

글쓴이 : 말이화나 날짜 : 2018-04-03 (화) 16:07 조회 : 54826 추천 : 524  
치매를 앓고 계시는 두 노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싱글남입니다.

먼저 발병하신 아버지를 간호하시느라 어머니가 수년 간 힘드셨을텐데..

제 생각만 하고 지방에서 사업하고 있었으니

이렇게 벌을 받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 수도 있겠지만..

워낙 자유분방하게 살던 인간이라 그런지

이 생활이 정말 쉽지 않았네요.

작년부터 어머니 역시 발병하게 되고, 또 우울증까지 겹치다보니,

저 역시 답답하고 숨을 쉬지 못하는 공황증세가 오더군요.

지난 한해 너무도 힘들어 수차례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했었는데..

그래도 지금와서 돌아보니 잘 버텨주었습니다.

오늘 생일을 맞아 새로운 일년이 다시 주어졌습니다.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내며..

갈 수록 더 나은 삶이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회원게시판 카테고리 다른게시물
 [남성스타일] [시즌특가] 곧 다가오는 여름! 바캉스! 여행! 어디든 이 백팩 하나면 끝! (40) 

뭘할까요ㅇ 2018-04-24 (화) 18:14
긴병에 효자효녀 없죠....  하지만 잘 버텨주시고 멋지십니다~~  막상 돌아가시고 나면 그렇게 계신건만으로도 큰힘이 되었던거 같습니다.~ 힘내시고~ 하는일 다 잘되실겁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5
감사합니다. 뭘할까용님도 행복하셔요^^
노잼노스트레… 2018-04-24 (화) 19:29
정말 잘 버티셨습니다.
겪어내면 언젠가 웃는 날이 오는 것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6
감사합니다. 노잼노스트레스님도 행복하셔요^^
푸히힝 2018-04-25 (수) 11:29
어쭙잖은 짧은 글로 위로가 될 순 없지만 생각하기에 따라 세상엔 더 힘든 과정과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 가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 어요.

저희 아버지는 어머니와 이혼 후 독거 생활 끝에 췌장암으로 3년간의 투병하시다 7년전에 돌아 가시고, 어머니는 3차례 뇌출혈로 쓰러지셔 10년째 치매 증상과 몸의 오른쪽 부분이 모두 마비되어 요양병원에 계십니다.
그동안의 생활은 저에게 일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말 할 수도 없이 힘들었지만 결혼도 하고 5살된 딸아이와 함께 가족을 꾸려 살고 있습니다.
어머니도 이젠 연세도 많으시고 육체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다다랐는지 삶을 포기하시고 싶어 하십니다. 하지만 거의 빠짐 없이 일주일에 한번씩은 꼭 어머니께 들러 자식 사는 예기를 들려 드리고 아이가 태어난 후론 어찌나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시던지 무슨 일이 있어도 주말엔 병원에 꼭 들러 손녀와 마주하게 해드립니다.
누구에게도 표현하지 못했던 그동안의 어려움과 과정들을 돌이켜보면 지난 시간은 저에게 인생과 가족을 배우게 해주는 값 비싼 경험이라 생각합니다.
저와 비슷한 과정을 겪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부모님의 유전자를 그대로 이어 받았는지 많지 않은 나이 40에 그리 건강한 상태가 아닙니다. 어릴 적 중이염으로 왼쪽 고막을 잃어 청각장애가 있고, 직업병인지 목디스크와 간염약을 항시 복용해야 하며, 잦은 질병으로 어려 수술과 최근엔 시력이 문제로 진찰을 받아보니 망막색소변성증 이라는 개그맨 이동우씨가 앓고 있는 난치병이라 합니다. 요즘은 언제 실명이 될지 몰라 가족들에게 미안함만 커져가는 상황 입니다.
사실 풍족하지 않지만 나름 전문적 기술이 있어 번듯한 직장과 저의 부족한부분을 많이 이해해주는 좋은 배우자를 만나 잘 살아 왔지만 조금씩 두려워지는 건 사실입니다.

많이 생각하게 하는 시간인 것 같아요 하지만 삶은 절대 포기하면 안됩니다. 자산의 건강 또한 잘 챙기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9:02
고생 많이 하셨네요.

물론 더 힘드신 분들이 많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푸히힝님처럼 희망을 가지고 살면 보다 나은 내일이 기다릴거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특히나 본인의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쓰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는 더욱 행복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거트 2018-04-26 (목) 11:33
얼마 전에 모 프로그램에서... 과거 자살할려고 했던 분이 이런 얘길 하셨어요.
자살할려고 생각했을 때 그 때까지의 나는 죽어 없어졌다. 지금부터 새 삶을 시작하겠다고.

용기 잃지 마세요. 다 지나갑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49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거트님도 행복하셔요^^
김의 2018-04-26 (목) 15:34
어느정도 마음에 여유가 생기신건지?
아니면 진자 환경적인 여유가 생기신건지 몰라도
어쨋든 스스로를 이렇게 도닥여주고 축하해줄수 있다는거 자체가 대단하시네요
진짜 하루하루 조금씩 이라도 나아지는 삶을 사시길!!!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의님도 행복하셔요^^
제로보이 2018-04-26 (목) 17:49
고생이 많으십니다. 저 역시 부모님을 부양하고 직장생활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지내며 경제생활하는 것이 여러모로 유익하더군요. 장기요양보험 하시는지요? 저도 얼마전에 부모님 모두 장기요양등급판정받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절대적인 도움이 되더군요. 건승하시기를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로보이님도 행복하셔요^^
에반스89 2018-04-27 (금) 11:48
존경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에반스팔구님도 행복하셔요^^
불사이 2018-04-27 (금) 16:45
응원합니다 이제는 즐거운 일들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불사이님도 행복하셔요^^
vicco 2018-04-27 (금) 21:59
아름다운 사람 당신을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빅코님도 행복하셔요^^
쿠키다 2018-04-28 (토) 09:39
당사자가 되지 않는 이상 알수 없는 부분이지만 내일을 또 살아 갑니다. 힘냅시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2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쿠키다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4-30 (월) 07:04
능력이 되시면 양로원으로 부모님 모시는게 나을텐데요. 님이 격으셨던것처럼 님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자살한 분도 봤구요.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니 금전적 여력이 되신다면 좋고 찾아뵙기 멀지 않은 양로원 찾아보세요. 불효가 아닙니다. 이건...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만성주부습진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5-12 (토) 22:42
조금이나마 나아지신것 같아 다행이네요 ㅎㅎ
나무지킴이 2018-04-30 (월) 07:10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지킴이님도 행복하셔요^^
바버떵꺼 2018-04-30 (월) 12:14
힘내시길 바랄게요.
응원 만땅 드립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버떵꺼님도 행복하셔요^^
d오리b 2018-05-01 (화) 09:04
힘내세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4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디오리비님도 행복하셔요^^
영화보는베토… 2018-05-01 (화) 20:21
저희 어머님도 알츠하이머와 파키슨으로 한때 아들도 못알아 볼때가 있었는데
그때의 충격으로 아내는 이혼을 요구하고, 아이들도 성인인데도 할머니에게 안가려 하며
처가에서는 어머님을 병원에 넣어라 요구하는구요.
이제 어머님과 저 이렇게 둘만의 세상이 된거 같아요.
아직 이혼은 안하였지만, 처가를 멀리하고, 아내와 성인이된 아이들과 같이 살고 있지만 어머님을
모시는건 저 혼자이네요....직장도 그만둔 상태이고 돈은 떨어져 가는데.....
말도 않는 아내와 아이들.....돈을 벌어와도 자기들끼리만 외식하는......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물론 요양병원에 6개월정도 모셔두었는데 정말 아니더군요.
치매를 가지신 부모님 모시고 산다는것이 정말 힘이듭니다.
동질감을 느끼어 이렇게 몇자 적는다는게 그만 신세타령만 하네요.
힘을 내어 길을 찾아봅시다.
     
       
nice05 2018-05-02 (수) 05:05
님도 힘내시길 바래요.
잘 버티시면서 어머님 잘 돌보시면,
분명히 보상이 주어리라 생각합니다.
원글 쓴 분과 함께 두 분 글 읽으니,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네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이스공오님도 행복하셔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많이 힘드시겠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져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부정적 생각보다는 긍정적 생각이 나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보는베토벤님도 앞으로 더 행복하시길 바래요^^
붉은방패 2018-05-03 (목) 15:52
꼭 좋은날이 올꺼에요 ^^ 힘내셔요 ~!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붉은방패님도 행복하셔요^^
민영이군 2018-05-26 (토) 04:14
살다보면, 좋은 일도 있고 힘든 고비도 있습니다
여튼 마음 꺽이지말고, 끝까지 건승하세요.
     
       
글쓴이 2018-06-08 (금) 07: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민영이군님도 행복하세요
김희수님 2018-06-10 (일) 11:17
너란 사람 짱멋진 형님...
     
       
글쓴이 2019-04-01 (월) 02:58
답글이 많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희수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루이스K 2018-08-31 (금) 13:24
응원합니다 ^^ 화이팅~!
     
       
글쓴이 2019-04-01 (월) 02:59
답글이 많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루이스케이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파페호호 2018-12-05 (수) 22:11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우리 함께 힘내요!
     
       
글쓴이 2019-04-01 (월) 03:00
답글이 많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파페호호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라리라리라리… 2019-02-01 (금) 23:48
우리 주변을 돌아보면, 가정의 문제, 건강의 문제, 종교의  문제, 부부의 문제, 자녀의 문제, 종교의 문제  등등 문제가 디지 않는 것이 별로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어려운 순간을 잘 참아내신 용기에 경의의 말씀늘 드립니다.힘내세요^^
     
       
글쓴이 2019-04-01 (월) 03:0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라리라리라리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핀마쿨 2019-03-14 (목) 14:30
남들은 다 행복하게 보이겠지만 다들 많은 고민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인생은 멀리서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는 이야기도 있듯이.
매순간순간 힘겹고 고통스러워도 지난일을 생각해보면 잘 살아왔구나 그래서 다행이야 라고 글쓰신분처럼 생각이 되겠죠.

tmi가 되어 버렸네요 남들 보다 더 힘든 환경이였을텐데. 장하세요~

     
       
글쓴이 2019-04-01 (월) 03:03
맞습니다. 힘든 상황이 없는 사람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그래서 이처럼 소통하며 힘을 얻으며 살아갈 수 있는 것이겠지요.

감사합니다 핀마쿨님. 행복한 새봄 맞이하세요^^
처음  1  2  3  4  5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3
 [SK LG KT 인터넷가입] -- "이토랜드" 공식 파트너 --- [현금사은품 1위] --- [집… 통신의달인1 07-24
20782  [기타] 오뚜기 미담 거짓으로 밝혀져 .jpg (65) 스샷첨부 시티은행 09:12 24990 71
20781  [기타] 가슴을 때리는 이미지 한장 (55) 스샷첨부 아라크드 08:29 23864 61
20780  [연예인] 울림에서 데뷔하는 걸그룹 멤버들. (56)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8:05 22481 10
20779  [정보] 대기업의 일본산 식품원료 사용현황 (41) 찬란하神김고… 06:58 17162 51
20778  [반려동물] 누구나 삶은 힘들지만 (23) 스샷첨부 뿡탄호야 04:06 9114 21
20777  [기타] 사무라이의 진실 (150) 스샷첨부 공구리님 02:47 36162 21
20776  [기타] 두 회사의 초코파이 이야기.. (11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0:53 25838 41
20775  [기타] 진짜 안흔한 일본 방송 출연자.jpg (84) 스샷첨부 노랑노을 07-23 41322 133
20774  [연예인] 영화 타짜 레전드 명장면ㄷㄷㄷㄷ.GIF (97) 스샷첨부 패션피플 07-23 50001 65
20773  [유머] 지나가던 핵잠수함 (91) 스샷첨부 후방관 07-23 52685 36
20772  [기타] 현대판 물물교환 (107) 스샷첨부 손예진 07-23 45148 52
20771  [회원게시판] 홍대 진짜파스타 근황 (153) 스샷첨부 씨티헌터II 07-23 29653 290
20770  [자동차] 쏘나타 하이브리드 내주 출시, 2754만원부터.jpg (77) 스샷첨부 이겨라승리호 07-23 21994 68
20769  [기타] 서울 어느 편의점 근황 (159) 스샷첨부 욱나미 07-23 52377 98
20768  [연예인] 걸그룹 호피대전 ㄷㄷㄷㄷ (61) 스샷첨부 재래식119 07-23 58107 28
20767  [기타] 707 특임대 출신 누님 전역 후 실탄 권총사격.. (110)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2 53546 55
20766  [영화게시판] 킹스맨의 탄생을 보여줄 <더 킹스맨>공식 티저 예고편 (37) 록리 07-22 26235 29
20765  [기타] 아재들만아는 리얼집밥 (141)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07-22 53105 53
20764  [연예인] 비율반칙인 아이즈원 장원영 (81) 스샷첨부 재래식119 07-22 42284 56
20763  [동물] 선물받고 좋아하는 강아지.gif (24) 스샷첨부 진퉁미소 07-22 23133 65
20762  [기타] 큰 도전하시는 카페사장님 (94) 스샷첨부 욱나미 07-22 52130 68
20761  [기타] No Japan 무료 배포 이미지라고 하네요 (77)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2 32438 107
20760  [도서게시판] BL 지뢰들 땜에 짜증나네요 표기좀 확실히해서 거를수있게 했으면.. (63) kanggun 07-22 18596 39
20759  [기타] 일본 수출규제 Q&A 끝판왕 (120) 스샷첨부 니조랄x 07-22 27006 362
20758  [기타] 유니X로 불매하면 1년 뒤 생기는 일.JPG (141)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22 42737 196
20757  [회원게시판] 마눌님 자랑. (79) 그치지않는비 07-22 31248 49
20756  [영화게시판] 존윅이 재미없는 이유 (212) bioha 07-21 44962 56
20755  [영화게시판] 제작비 250억 국산 3D 애니메이션 [레드슈즈, 2019] 공식 예고편.SWF (109) 샌프란시스코 07-21 31800 52
20754  [기타] 한일전 레전드.. (12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1 51460 149
20753  [회원게시판] 인기1위 성추행범글 의아 하네요. (48) Astraios 07-21 35896 39
20752  [연예인] NS 윤지 시스루 (98)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7-21 60542 65
20751  [연예인] 김신영 비키니 연일화제 (68) 스샷첨부 이루피 07-21 63102 24
20750  [회원게시판] 불매운동 존나 열받는게 (146) 엑스박스킬러 07-21 40569 135
20749  [추천사이트] 간단 (평생운세) 무료사주 보는 사이트 (88) 스샷첨부 사우나속으로 07-21 17583 73
20748  [기타] 21세기 물산장려운동.jpg (100) 스샷첨부 노랑노을 07-21 36752 75
20747  [유머] 한국은 못따라오는 갓본의 건축 기술력.JPG (11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21 56062 75
20746  [동물] 아프리카의 숨겨진 암살자,검은발 살쾡이 (43)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1 27239 60
20745  [기타] 한국인이 일본여행 많이가는 까닭 (136) 스샷첨부 김RG 07-20 39667 138
20744  [회원게시판] 이런 이런 마누라야~ㅡ,.ㅡ; (98)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20 33412 70
20743  [반려동물] 놀아주기 귀찮구냥~ (40)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20 13598 29
20742  [동물] 요망한 요물.. (40)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0 32295 81
20741  [기타] 정신 못차리는 카카오 (89) 스샷첨부 Beramode 07-20 58119 66
20740  [컴퓨터] 선 정리를 끝냈습니다~~ (100) 스샷첨부 아듸위뮈 07-20 28500 78
20739  [엽기] 일본에서 사는 사람이 말해주는 일본 내 혐한.jpg (132) 스샷첨부 노랑노을 07-20 38240 166
20738  [연예인] 평범함을 거부하는 '노라조'의 뮤뱅 출근길 (85)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7-20 26543 90
20737  [반려동물] 아~ 출근하기 싫다냥~~~ (30)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20 13596 26
20736  [블박] 벤츠 S560 후진사고 (189)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0 38236 40
20735  [회원게시판] 딴 곳에서 한국vs일본 전면전 글 보는데 ㅋㅋ (152) 스샷첨부 Astraios 07-20 25068 52
20734  [유머] 엄마가 유니클로 들어가려는 애들에게 한 말[ (129) 찬란하神김고… 07-20 41111 92
20733  [유머] 둘리의 실체 (88) 스샷첨부 파브르르르 07-20 40267 102
20732  [유머] 영화 속 명대사 (46)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0 28663 73
20731  [연예인] [트와이스]LA콘 바로 옆에서 본 핫팬츠 사나 (42)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7-19 39677 54
20730  [감동] 앨범이 7장 밖에 없는 이유 .jpg (79) 스샷첨부 시티은행 07-19 43611 112
20729  [연예인] 출국하는 19호룩 핑크 태연 (68)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9 45854 43
20728  [연예인] 선미 지리는 팬서비스ㅗㅜㅑ.GIF (42) 패션피플 07-19 53824 30
20727  [취미생활] 안 돼! 살려줘! 닌자고 가마돈 아들의 습격! (18) 스샷첨부 잭피디 07-19 18997 25
20726  [회원게시판] 도쿄에 살고있는데 ,,, (108) Kun쿤 07-19 29817 86
20725  [유머] 치킨가격 2만원의 결과 (222) 스샷첨부 아라크드 07-19 50689 103
20724  [블박] 방배동 슈퍼소닉...gif (68) 스샷첨부 간지큐 07-19 32366 35
20723  [회원게시판] 이거 5억당첨맞나요??? (339) 스샷첨부 젖은눈슬픈새 07-19 35890 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