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6] (연예인) 16살 안유진의 미친 피지컬.GIF (3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2-16] 컴퓨터
산이든 거리에서든 인터넷을 …
지금 조립PC 구매하기에 좋은 …
케이스 3개중 추천부탁드려요
샌디브릿지 보드와 아이비 브…
채굴한듯한 RX 580 4GB 싸게 …
중고노트북 살려는데 한번 봐…
hdd 제품 이거 속도차이가 좀 …
8테라 하드 싸네요
베바고시 준비중 -ㅅ-
맥북프로 vega 20 옵션장애. …
   
[회원게시판]

자살하지 않고 잘 버텨준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냅니다.

글쓴이 : 말이화나 날짜 : 2018-04-03 (화) 16:07 조회 : 51726
치매를 앓고 계시는 두 노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싱글남입니다.

먼저 발병하신 아버지를 간호하시느라 어머니가 수년 간 힘드셨을텐데..

제 생각만 하고 지방에서 사업하고 있었으니

이렇게 벌을 받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 수도 있겠지만..

워낙 자유분방하게 살던 인간이라 그런지

이 생활이 정말 쉽지 않았네요.

작년부터 어머니 역시 발병하게 되고, 또 우울증까지 겹치다보니,

저 역시 답답하고 숨을 쉬지 못하는 공황증세가 오더군요.

지난 한해 너무도 힘들어 수차례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했었는데..

그래도 지금와서 돌아보니 잘 버텨주었습니다.

오늘 생일을 맞아 새로운 일년이 다시 주어졌습니다.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내며..

갈 수록 더 나은 삶이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뭘할까요ㅇ 2018-04-24 (화) 18:14
긴병에 효자효녀 없죠....  하지만 잘 버텨주시고 멋지십니다~~  막상 돌아가시고 나면 그렇게 계신건만으로도 큰힘이 되었던거 같습니다.~ 힘내시고~ 하는일 다 잘되실겁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5
감사합니다. 뭘할까용님도 행복하셔요^^
노잼노스트레… 2018-04-24 (화) 19:29
정말 잘 버티셨습니다.
겪어내면 언젠가 웃는 날이 오는 것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6
감사합니다. 노잼노스트레스님도 행복하셔요^^
푸히힝 2018-04-25 (수) 11:29
어쭙잖은 짧은 글로 위로가 될 순 없지만 생각하기에 따라 세상엔 더 힘든 과정과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 가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 어요.

저희 아버지는 어머니와 이혼 후 독거 생활 끝에 췌장암으로 3년간의 투병하시다 7년전에 돌아 가시고, 어머니는 3차례 뇌출혈로 쓰러지셔 10년째 치매 증상과 몸의 오른쪽 부분이 모두 마비되어 요양병원에 계십니다.
그동안의 생활은 저에게 일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말 할 수도 없이 힘들었지만 결혼도 하고 5살된 딸아이와 함께 가족을 꾸려 살고 있습니다.
어머니도 이젠 연세도 많으시고 육체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다다랐는지 삶을 포기하시고 싶어 하십니다. 하지만 거의 빠짐 없이 일주일에 한번씩은 꼭 어머니께 들러 자식 사는 예기를 들려 드리고 아이가 태어난 후론 어찌나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시던지 무슨 일이 있어도 주말엔 병원에 꼭 들러 손녀와 마주하게 해드립니다.
누구에게도 표현하지 못했던 그동안의 어려움과 과정들을 돌이켜보면 지난 시간은 저에게 인생과 가족을 배우게 해주는 값 비싼 경험이라 생각합니다.
저와 비슷한 과정을 겪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부모님의 유전자를 그대로 이어 받았는지 많지 않은 나이 40에 그리 건강한 상태가 아닙니다. 어릴 적 중이염으로 왼쪽 고막을 잃어 청각장애가 있고, 직업병인지 목디스크와 간염약을 항시 복용해야 하며, 잦은 질병으로 어려 수술과 최근엔 시력이 문제로 진찰을 받아보니 망막색소변성증 이라는 개그맨 이동우씨가 앓고 있는 난치병이라 합니다. 요즘은 언제 실명이 될지 몰라 가족들에게 미안함만 커져가는 상황 입니다.
사실 풍족하지 않지만 나름 전문적 기술이 있어 번듯한 직장과 저의 부족한부분을 많이 이해해주는 좋은 배우자를 만나 잘 살아 왔지만 조금씩 두려워지는 건 사실입니다.

많이 생각하게 하는 시간인 것 같아요 하지만 삶은 절대 포기하면 안됩니다. 자산의 건강 또한 잘 챙기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9:02
고생 많이 하셨네요.

물론 더 힘드신 분들이 많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푸히힝님처럼 희망을 가지고 살면 보다 나은 내일이 기다릴거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특히나 본인의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쓰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는 더욱 행복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거트 2018-04-26 (목) 11:33
얼마 전에 모 프로그램에서... 과거 자살할려고 했던 분이 이런 얘길 하셨어요.
자살할려고 생각했을 때 그 때까지의 나는 죽어 없어졌다. 지금부터 새 삶을 시작하겠다고.

용기 잃지 마세요. 다 지나갑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49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거트님도 행복하셔요^^
김의 2018-04-26 (목) 15:34
어느정도 마음에 여유가 생기신건지?
아니면 진자 환경적인 여유가 생기신건지 몰라도
어쨋든 스스로를 이렇게 도닥여주고 축하해줄수 있다는거 자체가 대단하시네요
진짜 하루하루 조금씩 이라도 나아지는 삶을 사시길!!!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의님도 행복하셔요^^
제로보이 2018-04-26 (목) 17:49
고생이 많으십니다. 저 역시 부모님을 부양하고 직장생활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지내며 경제생활하는 것이 여러모로 유익하더군요. 장기요양보험 하시는지요? 저도 얼마전에 부모님 모두 장기요양등급판정받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절대적인 도움이 되더군요. 건승하시기를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로보이님도 행복하셔요^^
에반스89 2018-04-27 (금) 11:48
존경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에반스팔구님도 행복하셔요^^
불사이 2018-04-27 (금) 16:45
응원합니다 이제는 즐거운 일들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불사이님도 행복하셔요^^
vicco 2018-04-27 (금) 21:59
아름다운 사람 당신을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빅코님도 행복하셔요^^
쿠키다 2018-04-28 (토) 09:39
당사자가 되지 않는 이상 알수 없는 부분이지만 내일을 또 살아 갑니다. 힘냅시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2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쿠키다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4-30 (월) 07:04
능력이 되시면 양로원으로 부모님 모시는게 나을텐데요. 님이 격으셨던것처럼 님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자살한 분도 봤구요.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니 금전적 여력이 되신다면 좋고 찾아뵙기 멀지 않은 양로원 찾아보세요. 불효가 아닙니다. 이건...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만성주부습진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5-12 (토) 22:42
조금이나마 나아지신것 같아 다행이네요 ㅎㅎ
나무지킴이 2018-04-30 (월) 07:10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지킴이님도 행복하셔요^^
바버떵꺼 2018-04-30 (월) 12:14
힘내시길 바랄게요.
응원 만땅 드립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버떵꺼님도 행복하셔요^^
d오리b 2018-05-01 (화) 09:04
힘내세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4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디오리비님도 행복하셔요^^
영화보는베토… 2018-05-01 (화) 20:21
저희 어머님도 알츠하이머와 파키슨으로 한때 아들도 못알아 볼때가 있었는데
그때의 충격으로 아내는 이혼을 요구하고, 아이들도 성인인데도 할머니에게 안가려 하며
처가에서는 어머님을 병원에 넣어라 요구하는구요.
이제 어머님과 저 이렇게 둘만의 세상이 된거 같아요.
아직 이혼은 안하였지만, 처가를 멀리하고, 아내와 성인이된 아이들과 같이 살고 있지만 어머님을
모시는건 저 혼자이네요....직장도 그만둔 상태이고 돈은 떨어져 가는데.....
말도 않는 아내와 아이들.....돈을 벌어와도 자기들끼리만 외식하는......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물론 요양병원에 6개월정도 모셔두었는데 정말 아니더군요.
치매를 가지신 부모님 모시고 산다는것이 정말 힘이듭니다.
동질감을 느끼어 이렇게 몇자 적는다는게 그만 신세타령만 하네요.
힘을 내어 길을 찾아봅시다.
     
       
nice05 2018-05-02 (수) 05:05
님도 힘내시길 바래요.
잘 버티시면서 어머님 잘 돌보시면,
분명히 보상이 주어리라 생각합니다.
원글 쓴 분과 함께 두 분 글 읽으니,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네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이스공오님도 행복하셔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많이 힘드시겠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져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부정적 생각보다는 긍정적 생각이 나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보는베토벤님도 앞으로 더 행복하시길 바래요^^
붉은방패 2018-05-03 (목) 15:52
꼭 좋은날이 올꺼에요 ^^ 힘내셔요 ~!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붉은방패님도 행복하셔요^^
민영이군 2018-05-26 (토) 04:14
살다보면, 좋은 일도 있고 힘든 고비도 있습니다
여튼 마음 꺽이지말고, 끝까지 건승하세요.
     
       
글쓴이 2018-06-08 (금) 07: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민영이군님도 행복하세요
김희수님 2018-06-10 (일) 11:17
너란 사람 짱멋진 형님...
루이스K 2018-08-31 (금) 13:24
응원합니다 ^^ 화이팅~!
파페호호 2018-12-05 (수) 22:11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우리 함께 힘내요!
처음  1  2  3  4  5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4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12월16일 정책 확정!! 달려요~ 현금만땅!! -당일입금-낚시없음= 천스피드 12-16
18580  [연예인] 16살 안유진의 미친 피지컬.GIF (35) 스샷첨부 패션피플 17:06 18855 4
18579  [회원게시판] 최신 빚투터진 연예인.jpg (56) 스샷첨부 빈폴 15:24 15108 7
18578  [회원게시판] 휴지도둑 잡으러 파출소 다녀왔네요 (142) 스샷첨부 원탑™ 09:12 25081 54
18577  [기타] 애플유저였던 유투버가 전하는 애플 근황 (253) 스샷첨부 유일愛 00:33 40919 120
18576  [정보] 노브랜드 초콜릿을 먹어야 하는 이유.jpg (16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15 41430 164
18575  [사용기/후기] 아주 별로였던 대관령 양떼목장 후기 (113) 스샷첨부 CivilWar 12-15 28215 41
18574  [기타] 마동석이 저예산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 (129) 스샷첨부 유일愛 12-15 44485 116
18573  [연예인] 걸그룹 정전기 레전드-EXID 정화 (82) 스샷첨부 ⓜ멘탈리스트… 12-15 40809 41
18572  [기타] 이마트 레전드 광고.. (140) 샤방사ㄴr 12-15 42617 116
18571  [기타] 싼옷만 사는 여자.jpg (105) 웨이백 12-15 56444 56
18570  [회원게시판] 어머니 패딩 사러 갔다가 놀랬네요.. (135) 아랏싸 12-15 38197 56
18569  [연예인] 양정원 부들부들.gif (86) 스샷첨부 울트라캡뽕 12-15 54604 53
18568  [정보] 끝내주는 웹툰 하나 추천함 (104) 스샷첨부 흐엉앙렁 12-15 49983 20
18567  [정보] 달걀이 내년부터 바뀌는 점 (136) 스샷첨부 Baitoru 12-14 41560 154
18566  [회원게시판] 변호사 녀석 정말 괘씸하네요. (159) 레예스 12-14 34764 76
18565  [기타] 멕시코 부자가 한국에 사는 이유 (112) 스샷첨부 햇사나무 12-14 58585 85
18564  [연예인] 리허설 하는 지효를 옆에서 보면.. (74) 샤방사ㄴr 12-14 48782 56
18563  [기타] 남녀 임금 격차에 대한 어느 여성의 생각 .jpg (123)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39867 198
18562  [회원게시판] 요즘 핫한 나라인 베트남 이야기 (181) 명교수 12-14 39041 118
18561  [감동] 편백나무 판매자 근황.jpg (102) 스샷첨부 노랑노을 12-13 56324 67
18560  [연예인] 트와이스 쯔위 뒷모습 비율이 ㄷㄷ.. (91) 샤방사ㄴr 12-13 55052 72
18559  [회원게시판] 오뚜기와 농심이 의미있는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네요. (238) 스샷첨부 파지올리 12-13 35627 147
18558  [기타] mc몽 군대관련 요약 (15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38090 105
18557  [연예인] 은근히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데프콘 (83) 스샷첨부 Baitoru 12-13 39231 41
18556  [연예인] 찍덕 발견한 경리 (54) 스샷첨부 유일愛 12-13 42036 59
18555  [유머] 한국에 술먹으러오는 일본아재 (76) Novasonic 12-13 44249 69
18554  [정보] EPA Ver. 1.0.1.5 (105) Obsky 12-13 24037 68
18553  [기타] 현기차 광주형일자리에 대한 한 앵커의 직언 (229) 스샷첨부 선별 12-13 32052 173
18552  [기타] (혈압주의) 공문 한 장의 비극 .jpg (254) 스샷첨부 오프온오프 12-12 42266 148
18551  [정보] 심리학 교수가 말하는 친구 가려내는 방법.jpg (172) 오프온오프 12-12 40515 123
18550  [유머] 아이유 닮은 야구선수.jpg (126) 웨이백 12-12 56821 49
18549  [연예인] 밸리댄스녀 임성미 (151) 신오서 12-12 52607 55
18548  [연예인] 쉬지 않고 흔들리는 벨리댄스 임성미 몸매 (68) 스샷첨부 루다양 12-12 46779 65
18547  [기타] “여학생 출입금지” ‘남학생 전용 휴게실’ 개설한 대학 (127) 스샷첨부 yohji 12-12 46257 166
18546  [회원게시판] 40대 싱글남이 개발한 신제품 - 함씩 보시고 냉정하게 평가해주세요~~~~ (263) 스샷첨부 파주목공방 12-12 42774 81
18545  [유머] 채식주의자들에게 하드카운터 먹이기 (193) 스샷첨부 아론다이트 12-11 46943 119
18544  [회원게시판] 옆집 모녀 (183) 발노리 12-11 47717 123
18543  [기타] 사실상 연예계 퇴출 (124)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12-11 69671 66
18542  [정보] 박보영 이모티콘 지급.jpg (125) 스샷첨부 간지큐 12-11 39913 70
18541  [회원게시판] 아래층 사는 여자분이 인사하네요 (180) 허니버터야옹 12-11 50461 135
18540  [회원게시판] 편의점 알바생인데.. (206) 노력합시다 12-11 35045 55
18539  [엽기] (스압)야동보다 더한 현실 jpg (172) 오프온오프 12-11 69296 102
18538  [기타] 언젠가는 반드시 승리한다. 마더 러시아의 자부심 (184) 스샷첨부 알료샤 12-11 37860 139
18537  [동물] 미국여행 간 진돗개의 인기.jpg (112) 스샷첨부 웨이백 12-11 43555 107
18536  [정보] 컴퓨터에서 당장 지워야할 것.jpg (192) 오프온오프 12-11 58492 103
18535  [연예인] 요즘 하니 직캠 수위.GIF (98) 패션피플 12-11 52495 43
18534  [기타] 드루이드 근황 (57) 스샷첨부 네모홀릭 12-10 49646 37
18533  [정보] 하버드의 글쓰기 수업 (144) 스샷첨부 잘되라고하는… 12-10 29637 100
18532  [회원게시판] 오뚜기 새우탕 컵라면 혁명 (110) 미남회장님 12-10 31109 31
18531  [유머] 64만원이 66억으로 한국의 브레이킹 배드.jpg (79) 스샷첨부 서울팽 12-10 48132 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