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아내의 외도후 두달..

글쓴이 : 그래에v 날짜 : 2018-05-30 (수) 15:59 조회 : 116286 추천 : 367  
제목대로

약 2달전 아내의 외도를 확인했습니다.

저 24살 아내 22살에 직장에서 만나 약 1년간

연애하였고 25에 결혼. 26에 첫째아이.

3년 터울로 둘째아이..

현재 중2 초5 두아이가 있습니다.

재대후 약한달 쉬고 취업하여 현 세제후 300정도

아내는 180정도 이고, 6개월전까지 아내가

모든 돈을 관리하였고 전 30정도 용돈으로 살었지요.

머 불만은 없었습니다.

적당한 24평 자가 아파트에 차한대. 가끔 해외여행

다닐정도로 무난했습니다.

어린나이에 시집온 아내에게 미안했었고 아이가 어린이집

을 다니면서 아내도 집에서 나만 기다리는게

싫다며 일을 시작했어요.

그래서 술자리라도 있으면 편히 놀라고 항상이야기했고

2-3시까지 늦어지면 각자 남편들끼리 돌아가며

집에 모시고 왓습니다.


두달전 우연히 와이프 폰으로 pooq티비를 보다가

이상한 톡이 올라오더군요..

'어젠 일찍헤어져서 아쉬웟다. 난 기다릴테니

 언제든 나에게 기대라.'

머 이런류의..

덜컹했죠.. 정말 쉽게 놀라지 않는 성격인데도

앞뒤가 예상이되며 심장이뛰더라고요..

못본척하며 3일 정도를 카톡 모니터링을 했어요.

애뜻하더라고요.. 그리고 아낸 대화방 나가기..로

흔적들을 지웠고. 마침 아내 폰을 바꿔주기로해서

s9이 좀 쌀때 기존폰 보상판매 한다는 이유로

폰을 받아 포랜식 카톡복구를 해보았습니다.

참담하더라구요.. 약 1년6개월정도를 만났고

아침출근하면서 안부인사 점심때 밥챙기기 중간에 전화

퇴근 보고.. 보고싶다 언제오냐 등등

알콩달콩 .. 그러나 대화 내용을 보니

아내는 나이를 2살정도 속였고 처녀행세를 했더군요.

집엔 엄마와 본인만 살고 반드시 늦더라도 집엔 들어가야

한다는 이야기. 주에 한번이상은 만났고 모텔도

간듯합니다. 자는 모습을 봣다거나 이불을 덮엇다거나

일단 회사 월차를 써서 3일간 고민했습니다


막내 삼촌이 변호사이셔서 친구이야기처럼 이야기했지만

들통나고..제가 거짓말하면 잘 걸립니다. 아내에게도

심지어 애들에게도.. 티가 난데요.

삼촌의 결론은. 한번정돈 용서해라.였습니다

대신 상간남 에겐 확실히 해야 한다. 였습니다.

절대 용서 못해란 입장이었지만. 여러사람이 그렇듯

아내와의 17년의 세월이. 정이. 그리고 아이들이..




결론은 이야길 해보자 였습니다.

이유가 있겠지.. 들어보고 판단하자.


애들은 장모님댁에 맡기고

집안 청소를 깨끗히하고. 커피를 내려놓고

녹음 가능한 태블릿. 안쓰는 휴대폰을 녹음준비해놓고.

삭제된 카톡내용을 내폰에 옴겨놓고

와이프가 집에 온후 커피한잔 하자하여 쇼파에 앉히고

질문합니다..

"요새 만나는 사람 있나?"

1분정도 침묵후..

"어 있어 정리하는중이야.. 근데 어떻게 알았어?"

굉장히 놀랜것 같지만 차분해하려 말합니다.

"카톡이지 머.."

"...."

"그냥 한달에 한두번 만나는 사이고 요새
 부쩍 밤에도 전화하고 문자하고 그래서
 정리하는중이었어."


거짓말을 하더군요.. 아마 이땐 마지막 대화만 봣다고

생각 했나봐요.

"다 알고 있으니 처음부터 다 말해봐 니입으로"

".."

첫번짼 거짓말을 또 하더라고요 그냥 술자리에서 합석한사람이고 나이가 35이라길래 본인도 동갑이라 속였고
같은지역이 아니라서 가볍게 만나 한달에 한두번
술한잔하고 안부 묻는 사이라고..같이 잦냐? 라고 물었을때 애메하게 같이 모탤간건 맞고 거짓말처럼 들리겠지만 피곤해서 쉬로 들어간것일뿐 오빠가 생각하는 단계까진 안했다고. 두아이를 걸고 믿어달라며 울며
그래도 오빠 속이고 다른남자 만난건
미안하고 잘못했다 라 하더군요.

믿고 싶었습니다..정말.


그러나 시작이. 만난 횟수.시점들이 카톡과

너무 다르고 애들을 걸며 거짓을 말함에

너무 화가 나더라고요.

결혼하고 첨으로 아내에게 쌍욕을 했습니다.

그리고 복구한 카톡내용을 보여줫죠..

동공지진.. 실제로 봤습니다.


"사실대로 더하지도 덜하지도 말고 있었던일만

 말해라.."

이후 이야긴.. 후..


16년 11월에 여자셋 술먹는자리에 합석을 했고

연락처만 교환후 2주뒤 만났고

이후 수요일이나 금요일 주에 한번정도..

오랜만에 느끼는 드라마에서나 보는

시작되는 연인의 설레임을 느끼고 싶었고

40이 가까워지니 이번아님 언제 또..

집에가서 똑같은 생활도 지쳣었고.

약2시간정도 떨어진 거리라 부담이 없어 만나다

처음 같이 모텔에 들어간날은 정말 피곤해서

쉬로 들어갓지만 스킨쉽을 안하고 말처럼

쉬기만 하고 나와서 믿음이 생겻고. 다음주

만나 간 모텔에서 쌀이 밥이 되었다고..

이후 6시에 회사가 끝나면 매주 2시간을 운전해와

본인을 만나러 와준다는것에 기뻣고

섬세하게 챙겨주는게 좋았고

저녁먹고 드라이브하고 모텔에 쉬었다가 2-3시즘

집에 대려다주는  머 그런..


그러다 최근에 집착을 느꼇고 본인 생활에 더

깊숙히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고 정리하는 중이었다고.



자 머 이정도 주저리주저리..


전 저 1년 육개월 아니 그이전부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문젠 돈이었죠.. 밤에 잠을 잘 못잣어요.

아내의 카드가 두번 터졋죠 2년전 1500짜리 한번

6개월전 1400짜리 한번..

이해가 잘 안됏어요. 저축된건 없고 자꾸 모자라니.

아내에게 다그치면 상처가 될까바.

또 이야기 꺼내려하면 자꾸 가르치려 든다고

시끄러워지기에 나도 그냥 알아서 잘하겠지.

머 다 날려도 할아버지가 물려준 아내 모르는

땅이 좀 있으니 2-3억 안짝으로만 터지더라도

해결해줌 되지! 그런 생각..


그리고 육개월전 경제권을 카드값정리 하면서

같이 허자 했습니다.

애들이 많이 먹더군요.. 그래도 잘 정리하고

달에 백만원장도 저축하였어요

그러던 와중에도 넌 그놈을 만났겠구나..

전 오전 9시출근해 5시정도면 끝납니다.

그래서 아침은 아내가 하고 저녁은 제가 챙기죠.

그때마다 넌 그놈을 만났겠구나..

우린 17년을 살었지만 주에 한번이상은 부부관계를

합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넌 그놈하고 하고 와서 나랑 한적도 있냐 물으니..

입은 다문채 고개만 끄덕이더군요. 허허..

그럼 나 출장간날은 그놈하고 아침까지 있었겠구나..

그날 애가 아팟던 걸로 기억하고 장염이었는데

재우고 나갓다더군요. 그땐 나가면서도

자긴 미쳤다고 생각하면서..

무릎꿇며 정말 잘못했다고. 오빠 없음. 애들없음

못산다고 울부짖는데. 참 화가나면서도 가여웠습니다.

괜히 나때문인것 같고 내가 부족해서 잘 챙기고

헤아려주지 못해서.. 비어있는 야들 방에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가치관 내 삶의 방향 목표

모두가 무의미 해지더군요..

다음날 용서하기로 마음 먹고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이해는 되는것 같지만 용서는 안된다.
 널 어떻게 앞으로 믿어야 하냐?"

증명할수 없으니 살아가며 보여준다 하더군요.


이후 2달간.

울컥거리는 가슴에 천불이 올라오면 내리는데

시간이 길어집니다.


75키로정도 나가던 몸무게가 10키로가 빠졋으며

아내는 애써 외면 하려 하고 기분 맞춰주려

노력하는걸 보여줍니다.

2달이 지난 지금 아내는 기존처럼 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보이고 동시에 어색합니다.


그런 걱정을 합니다.


전과 같은 아내에겐 평범한 일상이면 15년 뒤엔

혹은 그이전엔 같은 일이 발생하게 될까??

최근 2주엔 주에한번은 술자릴 가집니다

변명이라도 하듯 가는 위치등을 카톡에 보내주고

2차등 이동시에 카톡을 줍니다.

전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기분입니다.

나만 멈춰있는듯 다른 사물 시점들은

평온하게 흘러갑니다.

이혼하려합니다.

이혼하고 친권가져오며 양육비를 받고

내옆에서 애들옆에서 개선에 의지를 보여주고

1년 육개월간 내맘을 돌려놓으라 할겁니다.

돌려 놓는다면 다시 재결합을 하고

못하면 헤어지자고 통보할생각 입니다.

다른 방법도 있을가요?...
회원게시판 카테고리 다른게시물
 [eTo마켓] 굿푸드 [만요담] - 더운데 간단하게 렌지에 돌려먹자 !!! (3) 

구름둥실 2019-03-11 (월) 12:30
일정시간을 두고 숙려기간이라고 생각하고 떨어져 생활해보는게 어떨까요? 같이 있으면 천불이 나고 괴로움에 참을 수가 없는데 계속 참다가는 더 불행을 자초하는 길이 아닐까 하네요. 떨어진 기간 동안 아내가 생각나지 않고 그 생활이 좋다면 이혼으로 가는 것이고 떨어져 보니 본인이나 아이들에게 아내가 꼭 필요한거 같다고 느끼면 용서하면서 살아가야 하지 않나 싶네요. 부디 잘 해결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도라지왕 2019-03-18 (월) 00:51
얼굴 볼때마다  그짓한거 생각날긴데...  지워지것습니까...

애들도 애들이지만 본인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띠용Eldyd 2019-03-22 (금) 12:25
다른건 알아서 할거고, 친자 검사는 꼭 해라. ㅅㅂ.
DarkfR 2019-03-25 (월) 23:55
바람피는것에 대한 문제를 많은 분들이 착각하시는게 있는데 용서하고 안하고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신뢰의 문제입니다.... 그게 깨지면 용서는 할수있어도 한번 깨진 남녀사이의 신뢰는 두번다시 돌이킬수없습니다.....
그늘 2019-04-01 (월) 02:34
마음의 병이 육체의 병을 키웁니다...조금이라고 더 편한쪽으로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참지 마세요 큰일은 참으시면 안됩니다...
소나찡 2019-04-02 (화) 12:50
이미 큰 결심을 하신거 같아요
남의 일에 이래라 저래라 한다고 해결 되는것은 없겠지만
이해는 되지만 용서가 안되고 자꾸 생각난다면
이혼이 결국 답이라고 생각됩니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이혼 하시는게 차라리 나아요...
백상아리a 2019-04-15 (월) 19:01
한번깨진유리잔은 복구하기힘들죠 또 안그런다는보장은없어요
칠퀸 2019-04-20 (토) 23:40
저는 다행인지 불행인지 결혼하기 전에 비슷한일을 겪었습니다. 애가 있어도 너무 무책임한 사람이 많습니다. 새장가 잘 가셔서 아무쪼록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시간이 5년정도 지나서 그냥 그런일도 있었어~ 담담하게 이야기 할수 있게 되시길 바랍니다. 절대 절대 정에 흔들리지 마세요. 미워하지도 마세요. 사람은 바뀌지 않습니다.

상간남 위자료 소송 꼭 해놓으시고요. 앞으로 모든 면에서 유리합니다. 이혼도 양육소송도.
레드레오 2019-04-28 (일) 19:37
참 부처님이십니다......

저같았으면 일정 기간 별거부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용서는  거의 불가능할 거 같네요.
냅튠 2019-05-02 (목) 08:52
1년이 자났는데 이분 잘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donc 2019-05-09 (목) 00:25
신뢰를 잃어버리게 미친 짓한 것들은 성별구분 없이 정말 죽여버리고 싶은데...
이미 결혼 한 사이라니... 허허

할 말을 찾지 못하겠습니다 형님...
휘설 2019-05-11 (토) 00:19
신뢰가 깨진 관계는 결코 회복될수 없음을 저도 경험으로 알고있습니다..괴롭고 힘드시겠지만 평생 잊혀지지않는 고통속에 살아가는것보단 낫다고 생각합니다
멋쟁이팥죽 2019-05-22 (수) 18:56
용서고 뭐고 분노고 뭐고 간에 그런게 중요한게 아니라
신뢰는 한번 깨지면 영원히 재생불능입니다.
신뢰를 안깨는 사람이던지 신뢰를 깨는 사람이던지 둘중에 하나 뿐입니다.
처음  1  2  3  4  5  6  7  8  9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3
 벅스제로 해충 모기 바퀴벌레 초음파퇴치기 이젠파워 07-24
20782  [기타] 오뚜기 미담 거짓으로 밝혀져 .jpg (60) 스샷첨부 시티은행 09:12 23467 59
20781  [기타] 가슴을 때리는 이미지 한장 (54) 스샷첨부 아라크드 08:29 22637 54
20780  [연예인] 울림에서 데뷔하는 걸그룹 멤버들. (54)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8:05 21473 9
20779  [정보] 대기업의 일본산 식품원료 사용현황 (38) 찬란하神김고… 06:58 16509 48
20778  [반려동물] 누구나 삶은 힘들지만 (22) 스샷첨부 뿡탄호야 04:06 8676 20
20777  [기타] 사무라이의 진실 (150) 스샷첨부 공구리님 02:47 35668 19
20776  [기타] 두 회사의 초코파이 이야기.. (115) 스샷첨부 샤방사ㄴr 00:53 25381 40
20775  [기타] 진짜 안흔한 일본 방송 출연자.jpg (85) 스샷첨부 노랑노을 07-23 40727 131
20774  [연예인] 영화 타짜 레전드 명장면ㄷㄷㄷㄷ.GIF (97) 스샷첨부 패션피플 07-23 49809 65
20773  [유머] 지나가던 핵잠수함 (91) 스샷첨부 후방관 07-23 52544 35
20772  [기타] 현대판 물물교환 (107) 스샷첨부 손예진 07-23 45046 52
20771  [회원게시판] 홍대 진짜파스타 근황 (153) 스샷첨부 씨티헌터II 07-23 29583 288
20770  [자동차] 쏘나타 하이브리드 내주 출시, 2754만원부터.jpg (77) 스샷첨부 이겨라승리호 07-23 21943 68
20769  [기타] 서울 어느 편의점 근황 (159) 스샷첨부 욱나미 07-23 52306 98
20768  [연예인] 걸그룹 호피대전 ㄷㄷㄷㄷ (61) 스샷첨부 재래식119 07-23 58050 28
20767  [기타] 707 특임대 출신 누님 전역 후 실탄 권총사격.. (110)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2 53511 55
20766  [영화게시판] 킹스맨의 탄생을 보여줄 <더 킹스맨>공식 티저 예고편 (37) 록리 07-22 26212 29
20765  [기타] 아재들만아는 리얼집밥 (141)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07-22 53067 53
20764  [연예인] 비율반칙인 아이즈원 장원영 (80) 스샷첨부 재래식119 07-22 42248 56
20763  [동물] 선물받고 좋아하는 강아지.gif (24) 스샷첨부 진퉁미소 07-22 23106 65
20762  [기타] 큰 도전하시는 카페사장님 (94) 스샷첨부 욱나미 07-22 52103 68
20761  [기타] No Japan 무료 배포 이미지라고 하네요 (77)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2 32421 106
20760  [도서게시판] BL 지뢰들 땜에 짜증나네요 표기좀 확실히해서 거를수있게 했으면.. (63) kanggun 07-22 18585 39
20759  [기타] 일본 수출규제 Q&A 끝판왕 (120) 스샷첨부 니조랄x 07-22 26952 362
20758  [기타] 유니X로 불매하면 1년 뒤 생기는 일.JPG (141)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22 42693 194
20757  [회원게시판] 마눌님 자랑. (79) 그치지않는비 07-22 31224 49
20756  [영화게시판] 존윅이 재미없는 이유 (212) bioha 07-21 44942 56
20755  [영화게시판] 제작비 250억 국산 3D 애니메이션 [레드슈즈, 2019] 공식 예고편.SWF (109) 샌프란시스코 07-21 31786 52
20754  [기타] 한일전 레전드.. (12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1 51438 149
20753  [회원게시판] 인기1위 성추행범글 의아 하네요. (48) Astraios 07-21 35887 39
20752  [연예인] NS 윤지 시스루 (98)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7-21 60522 65
20751  [연예인] 김신영 비키니 연일화제 (68) 스샷첨부 이루피 07-21 63085 24
20750  [회원게시판] 불매운동 존나 열받는게 (146) 엑스박스킬러 07-21 40559 135
20749  [추천사이트] 간단 (평생운세) 무료사주 보는 사이트 (88) 스샷첨부 사우나속으로 07-21 17579 73
20748  [기타] 21세기 물산장려운동.jpg (100) 스샷첨부 노랑노을 07-21 36738 75
20747  [유머] 한국은 못따라오는 갓본의 건축 기술력.JPG (11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21 56033 75
20746  [동물] 아프리카의 숨겨진 암살자,검은발 살쾡이 (43)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1 27221 60
20745  [기타] 한국인이 일본여행 많이가는 까닭 (136) 스샷첨부 김RG 07-20 39651 138
20744  [회원게시판] 이런 이런 마누라야~ㅡ,.ㅡ; (98)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20 33393 70
20743  [반려동물] 놀아주기 귀찮구냥~ (40)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20 13592 29
20742  [동물] 요망한 요물.. (40)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0 32279 81
20741  [기타] 정신 못차리는 카카오 (89) 스샷첨부 Beramode 07-20 58100 66
20740  [컴퓨터] 선 정리를 끝냈습니다~~ (100) 스샷첨부 아듸위뮈 07-20 28481 78
20739  [엽기] 일본에서 사는 사람이 말해주는 일본 내 혐한.jpg (132) 스샷첨부 노랑노을 07-20 38218 166
20738  [연예인] 평범함을 거부하는 '노라조'의 뮤뱅 출근길 (85)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7-20 26529 90
20737  [반려동물] 아~ 출근하기 싫다냥~~~ (30)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7-20 13591 26
20736  [블박] 벤츠 S560 후진사고 (189)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0 38222 40
20735  [회원게시판] 딴 곳에서 한국vs일본 전면전 글 보는데 ㅋㅋ (152) 스샷첨부 Astraios 07-20 25053 52
20734  [유머] 엄마가 유니클로 들어가려는 애들에게 한 말[ (129) 찬란하神김고… 07-20 41092 92
20733  [유머] 둘리의 실체 (88) 스샷첨부 파브르르르 07-20 40249 102
20732  [유머] 영화 속 명대사 (46) 스샷첨부 아라크드 07-20 28653 73
20731  [연예인] [트와이스]LA콘 바로 옆에서 본 핫팬츠 사나 (42)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7-19 39664 54
20730  [감동] 앨범이 7장 밖에 없는 이유 .jpg (79) 스샷첨부 시티은행 07-19 43591 112
20729  [연예인] 출국하는 19호룩 핑크 태연 (68) 스샷첨부 재래식119 07-19 45839 43
20728  [연예인] 선미 지리는 팬서비스ㅗㅜㅑ.GIF (42) 패션피플 07-19 53807 30
20727  [취미생활] 안 돼! 살려줘! 닌자고 가마돈 아들의 습격! (18) 스샷첨부 잭피디 07-19 18988 25
20726  [회원게시판] 도쿄에 살고있는데 ,,, (108) Kun쿤 07-19 29802 86
20725  [유머] 치킨가격 2만원의 결과 (222) 스샷첨부 아라크드 07-19 50670 103
20724  [블박] 방배동 슈퍼소닉...gif (68) 스샷첨부 간지큐 07-19 32355 35
20723  [회원게시판] 이거 5억당첨맞나요??? (339) 스샷첨부 젖은눈슬픈새 07-19 35868 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