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9] (기타) 아이돌 발연기에 대한 최민식의 생각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0-19] 질문과답변
컴잘알님 계시면 컴퓨터성능 …
실업자도 계좌개설이 되나요??
LG g6 스마트폰, 통화녹음 저…
sns 문의
미국 유튜버 중에 CG로 재밋게…
이 단자 이름이 뭔가요?
버스기사 취업 질문입니다
CPU팬의 속도를 어디서 조절할…
익스플로러 11에서 게시판에 …
익스플로러11에서 웹문서의 글…
   
[감동]

[펌] 나는 참 이기적인 새끼였구나.jpg

글쓴이 : 노랑노을 날짜 : 2018-10-09 (화) 23:31 조회 : 66016

얼마전 고향에 내려갔다가 

어머니와 마트에 갔습니다.

카트를 끌고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며 가는데 

어느 순간 어머니 모습이 보이지 않더라구요.

카트를 끌고 왔던 길을 되돌아 가다보니 

저 쪽 어딘가에서 어머니 모습이 보이더군요.

손에 무슨 나무 판때기 같은 것을 들고 

한참을 바라보다가, 쓰다듬어도 보고, 냄새도 맡아보고 하시기에 

조용히 뒤로 가서 보니

무슨 도마를 그렇게 보고 계시더라구요.

뭐 옛날에 보던 각진 나무도마 그런것과 다르게 윤기도 나도 통통한게 좋아보이긴 하더군요.

그런데 가격을 보니 무슨 나무 판때기가 7만원 가까이나...

차암 이해 안되는 물건이라고 이런옆에서 궁시렁 대니

멋쩍은 표정으로 다시 제자리에 두시기더라구요.

뭐 그러고 장을 다 보고 집에 와서 

식사를 하고 부엌에 앉아 있다가 무심결에 싱크대 쪽을 봤는데

군데군데 검은 곰팡이 같은 얼룩에 김치로 벌겋게 물든 도마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순간 좀 많은 생각이 올라오더군요.

어머니는 무슨 재미로 사셨을까. 아니 무슨 재미로 사실까.

많이 아픈 동생이 있어서 평생을 그 뒷바라지를 하며 사셨던

아픈 사정으로 아버지와 이혼하시고 지금도 동생과 둘이 계시는

없는 형편에도 나에게는 부족함 없이 다 해주셨던 어머니

좀 전에 장봐온 물건들을 봐도 결국 다 저 해먹일 것들 뿐이더군요.

'나는 참 이기적인 새끼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렇게 때 꼬질꼬질해진 플라스틱 도마로 음식을 해드시는 것도 모르고 살았던

요즘 같이 어려운 때는 나 한 몸 잘 건사할 수 만 있어도 효도라는

이기적인 자기 합리화로 살아가는 내가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한편으로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예쁜 그릇, 예쁜 꽃 그런 것 참 좋아하셨던

젊은 시절의 어머니 모습들.

시간이 흘러 그런 모습들이 온데 간데 없이 사라진 지금이 좀 서글프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다시 일터가 있는 작은 도시로 돌아왔을 때,

아무래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생각에

난생 처음으로 기념일이 아닌 날에 어머니께 선물을 해드렸습니다.

인터넷으로 원목도마를 검색해서 호주에서 장인이 만들었다는 

그 때 그 마트에 있던 녀석보다도 비싼 녀석을

어머니께 선물로 보내드렸습니다. 


42ce6c21b79d0.jpg

42d768581565a.jpg


일부러 일하시는 직장으로 보내드렸는데 이렇게 사진을 보내오시더라구요.

같이 일하시는 어머님들이 한번 보자고 해서 열어봤다시는데 덕분에 자랑도 좀 되고 해서 그런지

좀 많이 신이 나신것 같아서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지금 보니 카톡 사진도 이렇게 바꿔 놓으셨네요 ㅎㅎ

맨날 판매하시는 건강식품이나 화장품 사진 아니면 무슨 꽃 사진 같은거였는데



42d781dbbe40f.jpg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에 

내가 좋아하던 장난감 로보트며 총이며 없는 살림에 생활비 아껴서 사주시고 했는데

참 무심했네요.

평생을 다해도 부족하겠지만

이 세상에서 나를 아무 조건 없이 사랑해주는 단 한 사람에게

그 분이 주신 반의 반이라도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아봐야겠습니다.

그래도 우리 어머니 아직까지는 좋아하는 것도 있으시고, 

젊은 시절의 로망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것을 조금은 간직하고 계신 것 같아서 참 좋습니다.


위에 처럼 어머니 카톡 받고 이런 저런 많은 생각을 해 본 하루였네요.


잠 안오는 새벽에

일기처럼 끄적거려봤습니다.



http://www.bobaedream.co.kr/view?code=best&No=183001&vdate=





노랑노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쿨샷 2018-10-18 (목) 21:21
광고라도 이런 광고라면 전 좋습니다.
제 마음이 훈훈해지고 돌아가신 어머니가 떠올라 눈가가 촉촉해졌거든요.
글쓴이분의 훈훈한 마음이 진심이던 아니던, 전 감동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미드매니아남 2018-10-19 (금) 01:11
감동이지만 이 도마는 안살게요~
고님남님 2018-10-19 (금) 10:50
후후후훈훈훈
처음  1  2  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3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LGU+ 숙박업소 단체할인 인터넷+IPTV방송 최저요금 월9,578원 무한통신 10-19
18072  [기타] 아이돌 발연기에 대한 최민식의 생각 (69) 아트람보 10:51 20564 16
18071  [회원게시판] 직장내 신입 여직원때문에 질문드립니다 (214) 71038274 08:27 13738 15
18070  [기타] [골목식당] 분식집 창업 상상과 참혹한 현실 (110) 스샷첨부 블루복스 10-18 29490 101
18069  [연예인] 아디다스 원피스 착용한 오하영 (68) 스샷첨부 찻잔속에고요 10-18 38763 37
18068  [회원게시판] 유치원장의 7억짜리 눈물 (128) 스샷첨부 hellsarm 10-18 21038 51
18067  [연예인] 유튜브에 진출한 신세경 옆모습.. (108) 샤방사ㄴr 10-18 32258 52
18066  [기타] 역사상 가장 미화된 나라 (143) 스샷첨부 하데스13 10-18 39799 84
18065  [회원게시판] 오늘 지옥을 경험하고 왔습니다.ㅠㅠ (228) MEGUI 10-18 29819 55
18064  [회원게시판] 친한 동생이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국민청원좀 동의부탁드립니다... (184) 귀국자녀 10-18 29105 112
18063  [유머] 아이유 친척.jpg (146) 스샷첨부 은휼 10-18 51691 65
18062  [회원게시판] 맘카페 이모란 사람 신상 털렸네요.. (139) 간지큐 10-18 38178 55
18061  [회원게시판] 알쓸신잡에서 사진 도용했군요 (120) 스샷첨부 lenoi 10-18 21913 90
18060  [연예인] 지수 엉덩이 찰지게 때리는 미주 (47) 스샷첨부 사나미나 10-18 31704 27
18059  [기타] 목화솜 이불계의 거장 .jpg (67)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8 35127 48
18058  [기타] 보배펌]강서구 PC방 알바 칼침 30회 살인사건 국민청원 (256) 스샷첨부 간지큐 10-18 29476 99
18057  [연예인] 가슴 까는 여자 아이돌들 (97) 스샷첨부 블러핑 10-17 54520 53
18056  [연예인] 방심한 모모 (41) 스샷첨부 블러핑 10-17 36279 68
18055  [기타] 한국을 좋아한다는 러시아女 (113) 스샷첨부 Baitoru 10-17 51356 55
18054  [기타] 김포 맘카페 사태에 대한 일침 댓글 .jpg (99)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7 28394 103
18053  [연예인] 아이유 몸매 ㄷㄷㄷ (122) 스샷첨부 블러핑 10-17 42682 46
18052  [베스트10] 필기감이 좋다는 볼펜 BEST 10.... (209) 스샷첨부 fourplay 10-17 25261 54
18051  [감동] 임요환 상대로 스타 40분 버팀.jpg (84) 스샷첨부 뚝형 10-17 42750 79
18050  [연예인] 오하영 슴골 (41) 스샷첨부 블러핑 10-17 34526 58
18049  [기타] ‘세계최초’라는 찬사받았지만…한국에선 ‘안된다’고 하네요 ... (123) 스샷첨부 yohji 10-17 44706 62
18048  [기타] 흡연자들의 인식 (324) 스샷첨부 김이토 10-17 36639 73
18047  [유머] 고등학생의 대시가 부담스러운 떡집 총각.jpg (112)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7 54577 59
18046  [엽기] 쇼핑몰 사장의 살해협박.jpg (265) 스샷첨부 Timbaland 10-17 57150 85
18045  [연예인] 후방주의) 이희은 사장님 근황 (116) 스샷첨부 사나미나 10-16 54744 129
18044  [회원게시판] 부인님께 감사...ㅠㅠ (155) 스샷첨부 칫솔과치약 10-16 31370 149
18043  [동물] 집사 제발멈춰!.gif (67) 스샷첨부 ueno 10-16 33407 57
18042  [블박] 보험사 판단 8:2 횡단보도 건너는 차와 사고.gif (158) 스샷첨부 뚝형 10-16 26668 90
18041  [기타] 미래를 내다본 유시민 (209) 스샷첨부 M13A1Rx4 10-16 37570 139
18040  [회원게시판] BTS 인기를 실감 못하는건 모르기 때문입니다. (246) 또라또라또라 10-16 26491 31
18039  [엽기] 미국 부부에게 입양된 소녀 .jpg (85)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6 39589 91
18038  [회원게시판] 어제 남친이랑 고기먹었습니다! (131) 스샷첨부 뒷집토토로 10-16 39278 39
18037  [연예인] 조보아 몸매 (77) 스샷첨부 러시얜캐쉬 10-16 67463 42
18036  [동물] 개 구출작전.gif (79) 스샷첨부 책에바라™ 10-16 25012 75
18035  [기타] 2002년의 전설을 만든 안정환이 잃은 것들.jpg (96) 스샷첨부 Timbaland 10-16 37012 91
18034  [기타] 임나일본부가 거짓인 너무 간단한 이유. (86) 스샷첨부 알료샤 10-16 33183 113
18033  [기타] 저는 범죄자의 딸 입니다 (230) 스샷첨부 사니다 10-15 38964 172
18032  [회원게시판] 젊은 사람이 힘든일을 안할까요? (218) painofpa 10-15 24985 95
18031  [기타] 충격...경찰의 만취자 다루는 법 (181) 스샷첨부 신현희와김루… 10-15 46589 129
18030  [동물] 길냥이 성장기.. (109) 스샷첨부 샤방사ㄴr 10-15 26871 156
18029  [유머] 한국계 인종차별 한 러시아 축구선수 현재 근황 (144) 스샷첨부 프로츠 10-15 49808 84
18028  [엽기] 요즘 주차장 설치 상황 (182) 스샷첨부 뚝형 10-15 54649 47
18027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제주 식당들 (159) 스샷첨부 블록틱스 10-15 25109 106
18026  [컴퓨터] 각 기업, 한글날 572 주년 글꼴 무료 배포 (48) 리우7 10-15 17380 86
18025  [기타] 움짤로 보는 알기쉬운 작동 원리.gif (90) Timbaland 10-15 37281 93
18024  [회원게시판] 베트남 다녀온 후 베트남 여자에 대해 느낀점.. (202) 보고있다 10-14 46961 88
18023  [유머] 지드래곤 골프장짤의 진실 (169) 스샷첨부 아론다이트 10-14 66396 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