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3] (응모) (경품)앵무새 인형 따라쟁이 마코 (1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응모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회원게시판]

포경수술하고 왔네요.

글쓴이 : 아침이슬12 날짜 : 2018-11-10 (토) 00:08 조회 : 41006 추천 : 35  
수술은 더 어린 시기에 부모님이 그냥 두셔서. 그냥 살다가
32 나이먹고 고민하다 연차내고 다녀왔네요.

살면서 불편함은 없었는데. 군대는 다녀왔지만. 타인의 시선도 신경쓰이고 성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이랑 친구들에게 정보 알아보고 결정했네요

병원 갔는데. 생식기 부분이 크다고 하셨고요. 저도 알고 있었고
예약하고 다녀왔는데. 아프긴하네요..

나이 먹고 가니 부끄럽긴 했지만. 후회는 없네요. 

얼른 아물길...  아프네요...  

     
       
글쓴이 2018-11-10 (토) 17:38
다 빼고 전 아파서 했어요. 그래서 만족만족이요.
성적인건 조금 버리더라도 평소의 편안함에 만족이요.
사람마다 다르니깐요.
의인 2018-11-10 (토) 18:25
저도 발기시에 표피가 안벗겨져서 뒤늦게 수술했었어요
모양이 좀 이상해져서 싫었는데 지금은 하길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저 같은 사람은 해야하는 경우라고 하더라구요
     
       
글쓴이 2018-11-10 (토) 20:46
저도 잘 한거 같아요
양토리 2018-11-10 (토) 18:33
좋은 성감대를 잘라내셨네요....

표피가 귀두에 붙어서 안까진다는 말씀이죠?

그거는 따뜻한 물에서 살살 땡기면 되실텐데
     
       
글쓴이 2018-11-10 (토) 20:46
표피 구멍이 작아서 한거에요
라성 2018-11-10 (토) 18:53
필요하면 해야하고 아니면 안해도 되는거
     
       
글쓴이 2018-11-10 (토) 20:46
맞는 말씀..
FOSH 2018-11-10 (토) 18:57
아니 왜 하셨어요? 전 포경안해서 잘모르지만.. 포경하면 별로라던데..
     
       
글쓴이 2018-11-10 (토) 20:47
그래요?  전 아직 만족해요. 고통의 시간도 지나가고 있고요. 잘 한거라 믿어요
선군s 2018-11-10 (토) 18:58
성감대가 같이 잘려나가서... 필요한거 아니면 안 하는 게...
     
       
글쓴이 2018-11-10 (토) 20:48
성감대는 잠시 잠깐이지만. 24시간을 생각하면..
하길 잘 한거 같아요
아린님아 2018-11-10 (토) 19:02
사람 시선에 신경쓰고 다니시는 소심한분이군요.
딱히 포경 하는 이유가 고작 그거라니..

포경 한 사람도 딱히 노포보면 신기해 하는건 있지만 딱히 아무생각 없는데,
안타깝네요. 좋은걸 그냥 잘랐네.. 안자른게 승리잔데,

귀두가 안벗겨지고 그러면 하는게 맞지만, 딱히 그게 아닌 타인의 시선이라니ㅋㅋ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글쓴이 2018-11-10 (토) 20:49
일단 안 벗겨져서고요. 시선도 생각 했고요.
아샤요재 2018-11-10 (토) 19:09
자기가 필요해서 했다는데 오지랖들 개오지네
     
       
글쓴이 2018-11-10 (토) 20:50
같은 마음이네요...  글 지우려다가 그냥 뒀네요.
다음엔 더 생각하고 글 올려야 겠네요
몸근영 2018-11-10 (토) 19:13
어릴때 포경수술전에 간호사가 막 주물러줬는데 성인신분으로 가서도 간호사가 그렇게 해주나요? 그거 왜 그렇게

주물럭댄거였는지 아직도 의문이긴 하지만..
     
       
글쓴이 2018-11-10 (토) 20:50
지금은 안 주무르던데요. 마취를 해서 못 느낀건지도 모르겠네요
          
            
몸근영 2018-11-11 (일) 21:06
아니요 마취전에 주무르더라고요 그때 당시에 ㅋㅋ 암튼 지금은 안주무르다니 아쉽겠네요 ㅋㅋ

그때는 진짜 왜 주물렀지..
               
                 
글쓴이 2018-11-11 (일) 22:22
전 안 아쉬워요. ㅋㅋㅋ  큰일나는 일이에요
                    
                      
몸근영 2018-11-12 (월) 21:27
ㅋㅋㅋㅋㅋㅋㅋ 에이 아쉬우시면서 ㅋㅋㅋ
                         
                           
글쓴이 2018-11-13 (화) 05:56
수치심을 오히려 느낄거 같네요
커커아 2018-11-10 (토) 19:41
하면 좀더 청결하게 관리가 가능하니 편하긴합니다 요즘은 시설이 좋아서 좋으니 ㅎㅎ
     
       
글쓴이 2018-11-10 (토) 20:45
하길 잘 한거 같아요
공권유술 2018-11-10 (토) 20:27
아.......여자가  싫어하는수술인데....
     
       
글쓴이 2018-11-10 (토) 20:45
괜찮아요. 혼자 살거라서요
     
       
아르마딜로a 2018-11-11 (일) 14:09
어느 여자가..?? ㅅㅅ 경험은 있으세요? 포경 안되있음 비위생적이고 안좋아하는거 모르시나보네..
          
            
글쓴이 2018-11-13 (화) 05:56
님 무슨 말을 하시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ㅅㅅ 경험있고요.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싫어하는 여자가 있으면 좋아라하는 여자있지 않을까요?.
불사조왕 2018-11-10 (토) 21:47
음... 포경수술이 필요한 분이 받으신 거네요...
     
       
글쓴이 2018-11-10 (토) 22:34
필요가 없었으면 했는데.. 결말이 힘들었네요.. ㅠㅠ
미두홀릭 2018-11-11 (일) 01:59
우리에겐 성감대 따윈 필요없다 이거 아닌가요? 너무 앞서 갔나?
     
       
글쓴이 2018-11-11 (일) 02:22
그건 아닌데
오렌지색 2018-11-11 (일) 10:12
여기 이토분들은 너무 어릴때 포경수술을 해서 정확한 장단점을 알수 없었는데
글쓴이님은 팩트를 나열하실수 있으시겠군요
다음에 후기 부탁드립니다!!!
     
       
글쓴이 2018-11-11 (일) 10:38
후기는 많은 고민을 해봐야 할거 같아요...  노력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힘드네요..
호구왔능가 2018-11-11 (일) 11:10
회사 동생도 나이 30에 포경수술을 받길래 왜 이제와서 받나 물어봤더니만 ㅅㅅ할때 아프다고 하더라고요ㅋㅋ
     
       
글쓴이 2018-11-11 (일) 16:45
저도 아파서.
donn 2018-11-11 (일) 15:07
의사들이 말리는 불필요한 수술을 돈주고....

본인 선택이니 뭐라 추가할 말이 없습니다
     
       
글쓴이 2018-11-11 (일) 16:45
네...
무천도사무천… 2018-11-11 (일) 18:31
아오~ 나이 들 수록 더 아프다던데... 며칠만 잘 참으세요~
     
       
글쓴이 2018-11-11 (일) 20:29
내일 출근인데..  걱정이에요
울퉁불퉁 2018-11-11 (일) 19:11
일반적인 경우에 하지 말라는 것이지 필요한 사람까지 하지 말라는 건 아닌데 불필요한 간섭과 자기주장을 관철시키려는 분이 적지 않아 보이네요. 이분이 포경수술을 권장하는 것도 아니고 댓글마다 아파서. 필요해서 했다고 이야기하는데도 아몰랑 왜했어. 가 왜이리 많이 보이는지.. 당황 당황..
     
       
글쓴이 2018-11-11 (일) 20:30
저도 그런 말 들을줄은 몰랐네요. ㅠㅠ
니앤 2018-11-11 (일) 19:37
나의 경우는 기본적으로 표피에 이물질이 끼고 냄새가 생기는게 너무 싫어서..
다른 그 어떤 이유보다 매일 혹은 늦어도 이틀에 한번 목욕을해도
그 짧은 시간에 이물질이 발생하더라는 것.

그러니 나이 먹고 안그래도 나이 먹으면 몸에서 냄새나는데
그런 개인위생 문제가 발생하는게 싫어서.. 하는게 좋을 것 같더라는.
-그 나이에 지금처럼 매일 샤워하기도 힘들텐데 말이지.
     
       
글쓴이 2018-11-11 (일) 20:31
필요하면 해야죠..  나이가 중요하다고 생각 안해요
카제1 2018-11-12 (월) 06:50
자포가 안되면 벗겨 내는게 위생상 좋을듯. 여자한테도 좋고.
나도 군대 갔다와서 복학하기 전에 했는데..
ㅎㅎ.
수술은 순식간이던데..
     
       
글쓴이 2018-11-12 (월) 08:10
수술은 30분 회복은 한달...
머든 치유가 더딘거 같네요..  몸도 마음도
푸하하123 2018-11-12 (월) 08:56
고생하셨습니다. 저도 거의 30대 가까이에 수술 했네요.
역시 위생도 그렇고 저또한 표피때문에...암튼 지금은 좋아요...
     
       
글쓴이 2018-11-12 (월) 09:49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거라 생각했는데.. 아니더라고요.
이젠 마음이 편한데. 출근하니. 힘드네요.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기가... 좋아지고 싶네요 얼른
rmarhfem 2018-11-12 (월) 12:40
실밥 풀기 전까지는 조금만 충격 받아도 엄청 아프더라구요..
마치 사랑니 뽑고 실밥 뽑기 전 처럼..
저 같은 경우에는 중학생때 ㄱㅊ 다 까졌었는데
동네 부랄친구가 목욕탕에서 포경 자랑하길래
엄마한테 말해서 나도 하게됨..
     
       
글쓴이 2018-11-12 (월) 21:03
친구에게 때문에 하셨다니. 역시 부랄친구의 힘인가봐요. ㅎ
퇴근 했는데.. 아프네요. 얼른 이번주가 지나갔으면 하네요. ㅎ
아이린짱 2018-11-12 (월) 23:45
필요해서 한사람한테 왜 했냐고 묻는분들은 머리가 우동사리인건가? 인생에 잘한게 포경안한거밖에 없는건가ㅋㅋ
지금쯤이시면 한창 소독하실때겠네요ㅎㅎ 곪지않도록 관리 잘해주세요.
     
       
글쓴이 2018-11-13 (화) 05:53
얼른 시간이 지나갔으면 하네요
미나즈루 2018-11-15 (목) 00:18
인식때문에 하신게 아니라
정말 필요로 하신분이 수술하신거 같은데;
댓글들 상태가 왜;;
     
       
글쓴이 2018-11-15 (목) 08:13
머 그런거죠...  머...
구글코리아 2018-11-15 (목) 00:49
어릴때 했으면 종이컵으로 보호대 가능했지만 지금은 멀로 함
     
       
글쓴이 2018-11-15 (목) 08:13
보호 저는 안 했어요..  머로 하는지 저도 궁금해요
해뜰참 2018-11-15 (목) 01:21
초5 때 하면서 일주일 동안 밤마다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글쓴이 2018-11-15 (목) 08:12
울진 않고 흐느낀 ㅋㅋㅋ
kyh659 2018-11-15 (목) 15:04
저도 생각하고 있는데.. 가격은 어느정도인가요?
수술과정 자세히 좀 알려주세요.

제모도 해야되고 발기 후 표피 길이측정도 하는걸로 아는데..
     
       
글쓴이 2018-11-15 (목) 18:55
가격은 25주고 했고요..
수술 과정은 일단..  예약 먼저 하고요..
예약시간에 가면 의사선생님이 간단한 수술에 대하서 설명을 하시고 누우라고 해요. 누워있으면 엉덩이에 차가운 무언가를 넣어서 발기가 안 되도록 하는거라고 하시더라구요. 눈을 가리고 바지랑 팬티는 의사 선생님이 내려주시고 간호사 한분이 들어 오시는데 눈을 성별은 모르겠어요.
그 부분에 하단에 3번 상단에 2번 마취 주사를 해요.
마취 주사가 제일 아팠던거 같아요.
마취가 되는 도중에 제모도 어느정도 해주히더라구요.
시간이 지나고 마취가 잘 되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통증을 유발하시는거 같은데.  느낌 안 난다고 했더니
수술 시작한다고 하셨어요. 끝날때까지 노래만 들었어요.
긴장이되어서 발기는 절대 안될거에요.
끝나면 바지까지 올려주시고요. 간단한 상담을 하고 결제하고 약국가서 약 처방 받고 오시면 될거 같아요.
표피길이나 그런건 잘 모르겠어요.
          
            
kyh659 2018-11-15 (목) 22:20
넵 설명 감사합니다. 포경하는 김에 귀두가 작아서 마는포경하고 귀두확대를 받을가 해서요.. 수술 후의 완치 기간이 길어서 고민이 되네요
               
                 
글쓴이 2018-11-16 (금) 03:54
포경은 한달 걸린다는데..  확대나 마는건 잘 모르겠네요...  본인의 판단이 제일 중요한거 같아요. 일주일은 아프다고 생각하셔야 할거 같아요
뭉치0407 2018-11-15 (목) 15:51
이상한 댓글이 많네요...
신경쓰지 마세요.
     
       
글쓴이 2018-11-15 (목) 18:46
머..  그럴수 있다고 그냥 그렇게 생각해요
칼먹고산다 2018-12-11 (화) 00:14
저는 성감대라서 안했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아프면 해야하는게 현실.
그리고 자주 씻어줘야해요 글쓴분은 올바른 선택을 하신듯.
처음  1  2  3  4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3
 [특가판매] 한만두 BEST 11종 빅에그 05-25
20123  [회원게시판] 장인어른께서 돌아가셨네요. (50) 칫솔과치약 04:23 4386 2
20122  [연예인] 정연의 짧은 치마 뒤태.GIF (35) 스샷첨부 패션피플 00:38 19901 4
20121  [연예인] 박선영 아나운서 몸매라인.gif (31) 스샷첨부 뚝형 00:31 17831 11
20120  [영화게시판] [스포있음] 걸캅스... 한숨만 나옴... (26) KRWJ 05-24 10524 13
20119  [엽기] 멘솔담배 금지 (105) 스샷첨부 효리 05-24 32516 42
20118  [기타] 한국을 혐오한 영국할아버지.jpg (124) 스샷첨부 뚝형 05-24 35781 40
20117  [기타] 여경 친구를 둔 에펨 유저가 본 여경 (89) 찬란하神김고… 05-24 31776 81
20116  [회원게시판] 주폭들 이제 큰일 났네요. ㅋㅋㅋㅋ (114) belcowin 05-24 30208 40
20115  [연예인] 요즘 무리하는청하 과감해지네 (121) 스샷첨부 재래식119 05-24 41343 25
20114  [정보] 화웨이, SD 협회와 PCI-SIG 회원자격 박탈 (147) 스샷첨부 푸시시 05-24 22747 48
20113  [유머] 오늘자 대륙 근황 (88) 스샷첨부 카오스솔져 05-24 50527 75
20112  [회원게시판] 띠동갑이 여자로 보이면 비정상인가요? (312) 친절한바텐더 05-24 30807 75
20111  [공개자료실] 구라제거기 v2.19 (5월 19일자) (81) 스샷첨부 빈폴 05-24 16679 93
20110  [영화게시판] 존 윅: 챕터3 보고 왔습니다. (스포일러 아주 약하게 있음) (107) 스샷첨부 이방인의꿈 05-23 15990 28
20109  [취미생활] 락카 스프레이로 그린 그림 입니다. (82) 스샷첨부 코온v 05-23 17901 110
20108  [자동차] 아내와 자동차 자랑 (82) 스샷첨부 사향바타나 05-23 35385 60
20107  [감동] 전설의 키아누 리브스 인성 논란.jpg (98) 스샷첨부 노랑노을 05-23 46807 71
20106  [반려동물] 오랜만에 보는 동네 인싸 길냥이ㅣ이녀석이 그동안 너무 아팠어요 (32) 스샷첨부 analoytoy 05-23 14564 32
20105  [기타] 게임중독관련 김희철이 한 말 .jpg (97) 스샷첨부 천마신공 05-23 42444 98
20104  [기타] 100분 토론 꿰뚫어본 현자 (92) 스샷첨부 사니다 05-23 46137 96
20103  [연예인] 시원한 아이린 실물느낌 이쁘긴 진짜이쁘네 (106) 스샷첨부 재래식119 05-23 45839 36
20102  [연예인] 크레용팝 엘린 비키니 (88) 스샷첨부 재래식119 05-23 51158 48
20101  [기타] 경찰때문에 너무 분하고 원통해서 목숨을 끊을 생각중인 보배인 (64) 찬란하神김고… 05-23 35418 64
20100  [회원게시판] 합격했습니다........ㅠ (170) 스샷첨부 우하핫아하핫 05-22 34566 168
20099  [엽기] 실시간 100분 토론 군인녀 발언.jpg (279) 스샷첨부 한계를넘어서… 05-22 54698 100
20098  [사용기/후기] 알리 익스프레스 환불 후기 (67) Smile에스 05-22 30909 70
20097  [회원게시판] 유부남의 개꿀팁 (159) 스샷첨부 닐삼촌 05-22 37351 61
20096  [블박] ㅅㅂ놈이 바뀌는 상황 (96)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5-22 40838 85
20095  [기타] 해외 아미는 정말 알고있을까?.jpg (112) 스샷첨부 왜죠 05-22 37984 94
20094  [정보] Excel for Everyone(엑셀공부자료) (148) dadapapa 05-22 17915 115
20093  [공개자료실] 4k Video Downloader v4.7.0.2602 설치버전+Portable (4K 유튜브 동영상 다운로드) (46) 스샷첨부 PzGren 05-22 10684 37
20092  [공개자료실] WifiInfoView v2.45 (무선 네트워크 WiFi 정보 표시) (28) 스샷첨부 PzGren 05-22 9070 11
20091  [유머] 모델 김우현 일침 (170) 스샷첨부 posmall 05-22 49344 63
20090  [회원게시판] 결혼을 결심하게된 원인은 '빤스'때문... (185) 칫솔과치약 05-21 44078 357
20089  [연예인] 방심한 레깅스 모모 (62) 사나미나 05-21 52438 35
20088  [유머] 현직 경찰인데... 여경이 원망스럽네요...ㅠㅠ.jpg (139) yamato 05-21 39928 147
20087  [기타] 전세계 최고의 기술자 (13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5-21 62998 140
20086  [유머] 무서운 사채업자 이야기 (70) 스샷첨부 기범 05-21 44001 91
20085  [반려동물] 짧은ㅠㅠ 브라우니 (39) 칫솔과치약 05-21 22322 39
20084  [기타] 대천항 수산시장 갑질 근황 (64) 스샷첨부 사니다 05-21 40701 101
20083  [기타] 졸업생 모두 광분시킨 졸업식 연설 (91) 스샷첨부 블루복스 05-21 37469 111
20082  [유머] 볼트 하나로 롤 카타리나 칼을 만들어 보았습니다.(자작, 스압).jpg (192) 스샷첨부 대장장이코호… 05-21 33275 95
20081  [연예인] 방송중 계속 혀 보여주는 임나연 ㄷㄷㄷ.GIF (56) 패션피플 05-21 44934 49
20080  [기타] 산이 근황.. (96) 스샷첨부 사니다 05-20 43427 121
20079  [회원게시판] 화웨이 사형 선고.. (202) 스샷첨부 김윤이 05-20 39100 72
20078  [반려동물] 숲속의 요정 노르웨이숲 냥이 뚜루 (37) 스샷첨부 analoytoy 05-20 15649 34
20077  [유머] 데프콘 인생 역전의 순간 (104) 스샷첨부 posmall 05-20 50201 53
20076  [감동] 박찬호 팬서비스 근황 (83) 스샷첨부 안녕하신가영 05-20 31791 128
20075  [유머] 하루를 100만원에 파시겠습니까? .jpg (299) 스샷첨부 천마신공 05-20 49724 42
20074  [회원게시판] 여경사태는 사실 간단히 해소할수있음 (147) 스샷첨부 jinoo218 05-20 31282 1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