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1] (기타) 류지혜 사건 결말.. (95)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회원게시판]

포경수술하고 왔네요.

글쓴이 : 아침이슬12 날짜 : 2018-11-10 (토) 00:08 조회 : 40648 추천 : 35  
수술은 더 어린 시기에 부모님이 그냥 두셔서. 그냥 살다가
32 나이먹고 고민하다 연차내고 다녀왔네요.

살면서 불편함은 없었는데. 군대는 다녀왔지만. 타인의 시선도 신경쓰이고 성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인터넷이랑 친구들에게 정보 알아보고 결정했네요

병원 갔는데. 생식기 부분이 크다고 하셨고요. 저도 알고 있었고
예약하고 다녀왔는데. 아프긴하네요..

나이 먹고 가니 부끄럽긴 했지만. 후회는 없네요. 

얼른 아물길...  아프네요...  

     
       
글쓴이 2018-11-10 (토) 17:38
다 빼고 전 아파서 했어요. 그래서 만족만족이요.
성적인건 조금 버리더라도 평소의 편안함에 만족이요.
사람마다 다르니깐요.
의인 2018-11-10 (토) 18:25
저도 발기시에 표피가 안벗겨져서 뒤늦게 수술했었어요
모양이 좀 이상해져서 싫었는데 지금은 하길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저 같은 사람은 해야하는 경우라고 하더라구요
     
       
글쓴이 2018-11-10 (토) 20:46
저도 잘 한거 같아요
양토리 2018-11-10 (토) 18:33
좋은 성감대를 잘라내셨네요....

표피가 귀두에 붙어서 안까진다는 말씀이죠?

그거는 따뜻한 물에서 살살 땡기면 되실텐데
     
       
글쓴이 2018-11-10 (토) 20:46
표피 구멍이 작아서 한거에요
라성 2018-11-10 (토) 18:53
필요하면 해야하고 아니면 안해도 되는거
     
       
글쓴이 2018-11-10 (토) 20:46
맞는 말씀..
FOSH 2018-11-10 (토) 18:57
아니 왜 하셨어요? 전 포경안해서 잘모르지만.. 포경하면 별로라던데..
     
       
글쓴이 2018-11-10 (토) 20:47
그래요?  전 아직 만족해요. 고통의 시간도 지나가고 있고요. 잘 한거라 믿어요
선군s 2018-11-10 (토) 18:58
성감대가 같이 잘려나가서... 필요한거 아니면 안 하는 게...
     
       
글쓴이 2018-11-10 (토) 20:48
성감대는 잠시 잠깐이지만. 24시간을 생각하면..
하길 잘 한거 같아요
아린님아 2018-11-10 (토) 19:02
사람 시선에 신경쓰고 다니시는 소심한분이군요.
딱히 포경 하는 이유가 고작 그거라니..

포경 한 사람도 딱히 노포보면 신기해 하는건 있지만 딱히 아무생각 없는데,
안타깝네요. 좋은걸 그냥 잘랐네.. 안자른게 승리잔데,

귀두가 안벗겨지고 그러면 하는게 맞지만, 딱히 그게 아닌 타인의 시선이라니ㅋㅋ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글쓴이 2018-11-10 (토) 20:49
일단 안 벗겨져서고요. 시선도 생각 했고요.
아샤요재 2018-11-10 (토) 19:09
자기가 필요해서 했다는데 오지랖들 개오지네
     
       
글쓴이 2018-11-10 (토) 20:50
같은 마음이네요...  글 지우려다가 그냥 뒀네요.
다음엔 더 생각하고 글 올려야 겠네요
몸근영 2018-11-10 (토) 19:13
어릴때 포경수술전에 간호사가 막 주물러줬는데 성인신분으로 가서도 간호사가 그렇게 해주나요? 그거 왜 그렇게

주물럭댄거였는지 아직도 의문이긴 하지만..
     
       
글쓴이 2018-11-10 (토) 20:50
지금은 안 주무르던데요. 마취를 해서 못 느낀건지도 모르겠네요
          
            
몸근영 2018-11-11 (일) 21:06
아니요 마취전에 주무르더라고요 그때 당시에 ㅋㅋ 암튼 지금은 안주무르다니 아쉽겠네요 ㅋㅋ

그때는 진짜 왜 주물렀지..
               
                 
글쓴이 2018-11-11 (일) 22:22
전 안 아쉬워요. ㅋㅋㅋ  큰일나는 일이에요
                    
                      
몸근영 2018-11-12 (월) 21:27
ㅋㅋㅋㅋㅋㅋㅋ 에이 아쉬우시면서 ㅋㅋㅋ
                         
                           
글쓴이 2018-11-13 (화) 05:56
수치심을 오히려 느낄거 같네요
커커아 2018-11-10 (토) 19:41
하면 좀더 청결하게 관리가 가능하니 편하긴합니다 요즘은 시설이 좋아서 좋으니 ㅎㅎ
     
       
글쓴이 2018-11-10 (토) 20:45
하길 잘 한거 같아요
공권유술 2018-11-10 (토) 20:27
아.......여자가  싫어하는수술인데....
     
       
글쓴이 2018-11-10 (토) 20:45
괜찮아요. 혼자 살거라서요
     
       
아르마딜로a 2018-11-11 (일) 14:09
어느 여자가..?? ㅅㅅ 경험은 있으세요? 포경 안되있음 비위생적이고 안좋아하는거 모르시나보네..
          
            
글쓴이 2018-11-13 (화) 05:56
님 무슨 말을 하시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ㅅㅅ 경험있고요.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싫어하는 여자가 있으면 좋아라하는 여자있지 않을까요?.
불사조왕 2018-11-10 (토) 21:47
음... 포경수술이 필요한 분이 받으신 거네요...
     
       
글쓴이 2018-11-10 (토) 22:34
필요가 없었으면 했는데.. 결말이 힘들었네요.. ㅠㅠ
미두홀릭 2018-11-11 (일) 01:59
우리에겐 성감대 따윈 필요없다 이거 아닌가요? 너무 앞서 갔나?
     
       
글쓴이 2018-11-11 (일) 02:22
그건 아닌데
오렌지색 2018-11-11 (일) 10:12
여기 이토분들은 너무 어릴때 포경수술을 해서 정확한 장단점을 알수 없었는데
글쓴이님은 팩트를 나열하실수 있으시겠군요
다음에 후기 부탁드립니다!!!
     
       
글쓴이 2018-11-11 (일) 10:38
후기는 많은 고민을 해봐야 할거 같아요...  노력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힘드네요..
호구왔능가 2018-11-11 (일) 11:10
회사 동생도 나이 30에 포경수술을 받길래 왜 이제와서 받나 물어봤더니만 ㅅㅅ할때 아프다고 하더라고요ㅋㅋ
     
       
글쓴이 2018-11-11 (일) 16:45
저도 아파서.
donn 2018-11-11 (일) 15:07
의사들이 말리는 불필요한 수술을 돈주고....

본인 선택이니 뭐라 추가할 말이 없습니다
     
       
글쓴이 2018-11-11 (일) 16:45
네...
무천도사무천… 2018-11-11 (일) 18:31
아오~ 나이 들 수록 더 아프다던데... 며칠만 잘 참으세요~
     
       
글쓴이 2018-11-11 (일) 20:29
내일 출근인데..  걱정이에요
울퉁불퉁 2018-11-11 (일) 19:11
일반적인 경우에 하지 말라는 것이지 필요한 사람까지 하지 말라는 건 아닌데 불필요한 간섭과 자기주장을 관철시키려는 분이 적지 않아 보이네요. 이분이 포경수술을 권장하는 것도 아니고 댓글마다 아파서. 필요해서 했다고 이야기하는데도 아몰랑 왜했어. 가 왜이리 많이 보이는지.. 당황 당황..
     
       
글쓴이 2018-11-11 (일) 20:30
저도 그런 말 들을줄은 몰랐네요. ㅠㅠ
니앤 2018-11-11 (일) 19:37
나의 경우는 기본적으로 표피에 이물질이 끼고 냄새가 생기는게 너무 싫어서..
다른 그 어떤 이유보다 매일 혹은 늦어도 이틀에 한번 목욕을해도
그 짧은 시간에 이물질이 발생하더라는 것.

그러니 나이 먹고 안그래도 나이 먹으면 몸에서 냄새나는데
그런 개인위생 문제가 발생하는게 싫어서.. 하는게 좋을 것 같더라는.
-그 나이에 지금처럼 매일 샤워하기도 힘들텐데 말이지.
     
       
글쓴이 2018-11-11 (일) 20:31
필요하면 해야죠..  나이가 중요하다고 생각 안해요
카제1 2018-11-12 (월) 06:50
자포가 안되면 벗겨 내는게 위생상 좋을듯. 여자한테도 좋고.
나도 군대 갔다와서 복학하기 전에 했는데..
ㅎㅎ.
수술은 순식간이던데..
     
       
글쓴이 2018-11-12 (월) 08:10
수술은 30분 회복은 한달...
머든 치유가 더딘거 같네요..  몸도 마음도
푸하하123 2018-11-12 (월) 08:56
고생하셨습니다. 저도 거의 30대 가까이에 수술 했네요.
역시 위생도 그렇고 저또한 표피때문에...암튼 지금은 좋아요...
     
       
글쓴이 2018-11-12 (월) 09:49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거라 생각했는데.. 아니더라고요.
이젠 마음이 편한데. 출근하니. 힘드네요.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기가... 좋아지고 싶네요 얼른
rmarhfem 2018-11-12 (월) 12:40
실밥 풀기 전까지는 조금만 충격 받아도 엄청 아프더라구요..
마치 사랑니 뽑고 실밥 뽑기 전 처럼..
저 같은 경우에는 중학생때 ㄱㅊ 다 까졌었는데
동네 부랄친구가 목욕탕에서 포경 자랑하길래
엄마한테 말해서 나도 하게됨..
     
       
글쓴이 2018-11-12 (월) 21:03
친구에게 때문에 하셨다니. 역시 부랄친구의 힘인가봐요. ㅎ
퇴근 했는데.. 아프네요. 얼른 이번주가 지나갔으면 하네요. ㅎ
아이린짱 2018-11-12 (월) 23:45
필요해서 한사람한테 왜 했냐고 묻는분들은 머리가 우동사리인건가? 인생에 잘한게 포경안한거밖에 없는건가ㅋㅋ
지금쯤이시면 한창 소독하실때겠네요ㅎㅎ 곪지않도록 관리 잘해주세요.
     
       
글쓴이 2018-11-13 (화) 05:53
얼른 시간이 지나갔으면 하네요
미나즈루 2018-11-15 (목) 00:18
인식때문에 하신게 아니라
정말 필요로 하신분이 수술하신거 같은데;
댓글들 상태가 왜;;
     
       
글쓴이 2018-11-15 (목) 08:13
머 그런거죠...  머...
구글코리아 2018-11-15 (목) 00:49
어릴때 했으면 종이컵으로 보호대 가능했지만 지금은 멀로 함
     
       
글쓴이 2018-11-15 (목) 08:13
보호 저는 안 했어요..  머로 하는지 저도 궁금해요
해뜰참 2018-11-15 (목) 01:21
초5 때 하면서 일주일 동안 밤마다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글쓴이 2018-11-15 (목) 08:12
울진 않고 흐느낀 ㅋㅋㅋ
kyh659 2018-11-15 (목) 15:04
저도 생각하고 있는데.. 가격은 어느정도인가요?
수술과정 자세히 좀 알려주세요.

제모도 해야되고 발기 후 표피 길이측정도 하는걸로 아는데..
     
       
글쓴이 2018-11-15 (목) 18:55
가격은 25주고 했고요..
수술 과정은 일단..  예약 먼저 하고요..
예약시간에 가면 의사선생님이 간단한 수술에 대하서 설명을 하시고 누우라고 해요. 누워있으면 엉덩이에 차가운 무언가를 넣어서 발기가 안 되도록 하는거라고 하시더라구요. 눈을 가리고 바지랑 팬티는 의사 선생님이 내려주시고 간호사 한분이 들어 오시는데 눈을 성별은 모르겠어요.
그 부분에 하단에 3번 상단에 2번 마취 주사를 해요.
마취 주사가 제일 아팠던거 같아요.
마취가 되는 도중에 제모도 어느정도 해주히더라구요.
시간이 지나고 마취가 잘 되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통증을 유발하시는거 같은데.  느낌 안 난다고 했더니
수술 시작한다고 하셨어요. 끝날때까지 노래만 들었어요.
긴장이되어서 발기는 절대 안될거에요.
끝나면 바지까지 올려주시고요. 간단한 상담을 하고 결제하고 약국가서 약 처방 받고 오시면 될거 같아요.
표피길이나 그런건 잘 모르겠어요.
          
            
kyh659 2018-11-15 (목) 22:20
넵 설명 감사합니다. 포경하는 김에 귀두가 작아서 마는포경하고 귀두확대를 받을가 해서요.. 수술 후의 완치 기간이 길어서 고민이 되네요
               
                 
글쓴이 2018-11-16 (금) 03:54
포경은 한달 걸린다는데..  확대나 마는건 잘 모르겠네요...  본인의 판단이 제일 중요한거 같아요. 일주일은 아프다고 생각하셔야 할거 같아요
뭉치0407 2018-11-15 (목) 15:51
이상한 댓글이 많네요...
신경쓰지 마세요.
     
       
글쓴이 2018-11-15 (목) 18:46
머..  그럴수 있다고 그냥 그렇게 생각해요
칼먹고산다 2018-12-11 (화) 00:14
저는 성감대라서 안했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아프면 해야하는게 현실.
그리고 자주 씻어줘야해요 글쓴분은 올바른 선택을 하신듯.
처음  1  2  3  4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스마트폰] 최대 30만원 현금지원! 선착순 50명 한정! 배달의폰 02-21
19215  [기타] 류지혜 사건 결말.. (95) 스샷첨부 샤방사ㄴr 03:16 28205 0
19214  [회원게시판] 앞길이 캄캄한 서른 백수. (60) 스샷첨부 너덜너덜 01:31 6960 13
19213  [영화게시판] 제임스 카메론ㅡ실제 양손 잃은 소녀에게 생체공학팔을 기증하다. (55) 스샷첨부 fourplay 02-20 15619 49
19212  [회원게시판] (이불킥중...) 수입캔맥주를 먹던중 캔안에서 이물이.... (186) 비도대작 02-20 21061 55
19211  [블박] [발암주의] 김여사들 면허증 뺐어야 하는 이유..ㅎㄷㄷ (112) 트라마라 02-20 28803 55
19210  [회원게시판] 최고의 진선미님 사진보시면서 힐링하세요 (103) 스샷첨부 아콘 02-20 32034 61
19209  [기타] 한국사 이야기, 빗살무늬 토기는 왜 뾰족한가? (126) 스샷첨부 알료샤 02-20 28967 58
19208  [유머] 불쌍한 대한민국 남자들.txt (145) 스샷첨부 잇힝e 02-20 37889 127
19207  [회원게시판] 아기 데리고 식당가서 맘충 안 되는 방법. (90) 핸젤과그랬대 02-20 24230 175
19206  [베스트10] 당신의 최고 3부작 영화는 무엇입니까? 최고의 3부작 영화 베스트 10. (200) 스샷첨부 버거몬 02-20 20546 63
19205  [연예인] 윤보미 근황 (74) 스샷첨부 BoltWins 02-20 39335 39
19204  [연예인] 초아의 본인 몸매평가.jpg (7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0 41377 35
19203  [유머] 스섹 스섹.jpg (143) 스샷첨부 뚝형 02-19 54143 66
19202  [연예인] 치마 아이유 (72) 스샷첨부 4Leaf 02-19 33838 43
19201  [회원게시판] 캐나다에서 취직했어요 (99) 블랑커커 02-19 24784 123
19200  [영화게시판] [겨울왕국 2] 티저 예고편 (79) 스샷첨부 난관대하다 02-19 12799 16
19199  [감동] 연기 경력 45년간 무관이었던 배우가 상을 타고 한 수상소감 (62) 스샷첨부 사니다 02-19 39415 67
19198  [감동] 난동부리는 취객을 한방에 진압하는 멋진 일반인 (127) 스샷첨부 잇힝e 02-19 33928 125
19197  [유머] 히어로가 처음으로 구하지 못한 사람 (105) 스샷첨부 라디오헤드 02-19 44207 29
19196  [회원게시판] 결혼했습니다! (148) 스샷첨부 Dunne 02-19 23657 89
19195  [회원게시판] 아버지 돌아가셨습니다 (340) 허니버터야옹 02-19 20992 232
19194  [유머] 김구라 대타로 복면가왕 나온 박명수 (118) 스샷첨부 한궈 02-19 35259 126
19193  [정보] 말도 예쁘고 뜻도 예쁜 우리말 단어 .gif (107) 스샷첨부 offonoff 02-19 31870 128
19192  [연예인] 쯔위 옆자리가 싫은 채영 (68) 사나미나 02-18 41121 38
19191  [연예인] 어제 콘서트에서 난리난 미주의 트월킹ㄷㄷ.GIF (77) 패션피플 02-18 54968 38
19190  [엽기] 맘카페서 알려주는 노키즈존 대응 팁 (8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8 43046 72
19189  [유머] 최악의 여성혐오 프로그램 프로듀스48.jpg (95) 스샷첨부 패션피플 02-18 44694 75
19188  [연예인] 방심한 이다희 봉인해제 (75)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8 62083 43
19187  [회원게시판] 영화 보자마자 욕하면서 꺼버렸네요. (80) 스샷첨부 블루복스 02-18 47814 41
19186  [정보] 중소기업 다니시는분 필독!!!!!! 소득세감면70->90% 꼭 돌려받으세요 (163) 바가징 02-18 39900 59
19185  [기타] 남성이 성범죄 고소를 당하면 생기는 일 (176) 스샷첨부 라돌 02-17 37822 135
19184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 수영복이름을 고민중 ㄷㄷㄷ (106) 스샷첨부 반중친미 02-17 50595 88
19183  [엽기] 자고일어나니 사라진 1억2천만원 (176) 스샷첨부 하데스13 02-17 64732 125
19182  [정보] 초보자 주차 잘하는 방법 (209) 스샷첨부 내가사는이유 02-17 47243 99
19181  [감동] 옥택연 인성..... (171) 스샷첨부 하데스13 02-17 54418 100
19180  [회원게시판] [베트남] 자국인에게는 살인적인 물가(2) (161) 그치지않는비 02-17 39968 51
19179  [연예인] 공항에서 선물 받은 하니의 인성 (74)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7 39883 104
19178  [기타] 최민수의 전설적인 사과 (6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7 53134 116
19177  [자동차] 어머니 자동차 선물해드렸습니다. (97) 스샷첨부 데니쉬버터 02-16 30663 112
19176  [기타] 해남에서 괴한이 칼로 얼굴 긁고감 (107) 스샷첨부 니조랄x 02-16 48603 66
19175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 쇼핑몰 모델 지수 섹시 란제리 (73) 스샷첨부 루다양 02-16 45147 89
19174  [영화게시판] 밀덕 (밀리터리 덕후)를 위한 죽이는 영화 나옴 (77) 닥똥집똥침 02-16 31837 48
19173  [기타] 직원들 소원 들어주자 이직이 3분의1로 줄었다 ... (98) 스샷첨부 yohji 02-16 41661 98
19172  [연예인] 아이유 허벅지ㄷㄷㄷ (10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6 54168 91
19171  [기타] 21세 여자 마인드.jpg (22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6 65041 71
19170  [기타] 카센터 화가 아저씨의 위엄 (98) 스샷첨부 M13A1Rx4 02-16 48821 76
19169  [유머] 금지의 나라 '대한민국' (130) 스샷첨부 시로요 02-16 38049 81
19168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이 직접 나섰다 ㄷㄷㄷ (13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5 51135 147
19167  [연예인] 방심한 사나 가슴골 (57) 찬란하神김고… 02-15 50084 57
19166  [유머] 건대입구역 상남자 근황 (69) 스샷첨부 라돌 02-15 56202 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