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결혼을 결심하게된 원인은 '빤스'때문...

글쓴이 : 칫솔과치약 날짜 : 2019-05-21 (화) 23:44 조회 : 96325 추천 : 538  

아래에 욕해달라는 글을 보고 생각나서 몇 자 적어봅니다.


아내랑 연애할 때 전 완전 개털이었습니다.

순간의 실수로 꽤 모아두었던 돈을 한 방에 날려버리고...

다니던 직장은 사장이 부도내고 튀어버려서...

진짜 빈털털이였죠.


그래서 연애하는 동안 데이트비용도 거의 아내가 부담했습니다.

저에게 옷도 사주고 신발도 사주고 속옷도 사주고... 어디 맛집있다고 데려가주고...

다 아내가 저에게 해줬습니다.ㅠㅠ

아내도 박봉이었는데...


정작 아내는 옷도 안사입고...

자긴 아동복 제일 큰 사이즈 입으면 딱 맞다면서 청바지는 아동복을 사입기도 했죠.

아동복이 몸에 맞다는 것도 슬프...ㅠㅠ

(지금도 아들옷 작아지면 아내가 입기도...ㅡ,.ㅡ)

그러면서 저에겐 좋은 옷, 좋은 신발을 사줬습니다.

제 인생에서 첫 오리털 패딩도 아내가 사준거죠.ㅋ


그렇게 시간이 흘러 연애한지 꽉찬 2년째에 가까워지던 겨울...

문득 내가 이러면 안되겟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흔히 하는 생각이 들었죠. '사랑한다면 보내줘야...'라는...

전화해서 솔직하게 말했지요.

내가 이런 상황인데... 너를 계속기다리게 하는게 너무 미안하다...

그랬더니 아내가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하더군요.


그래서 다음 날 강남역 커피빈 앞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밤새 울고 퉁퉁 부은 얼굴로 수원에서 3007번 버스를 타고 강남역에 내렸습니다.


버스에서 내려서 지하상가를 통해 커피빈쪽으로 가다가...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지하상가에 남성용 속옷 매장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아내가 속옷을 고르고 있더군요...

오늘 헤어질지도 모르는 사람을 위해...


커피빈까지 울면서 뛰어갔습니다.

건물안으로 들어가서 세수를 하고 나오니 아내가 도착했더군요.

아내를 보자마자 꼭 끌어안고 울었습니다.

너 없으면 못 살것 같다고 하면서...

아내가 그러더군요.

"지금 이대로도 난 힘들지 않아. 언제가 잘 풀릴거야...쪽팔리니까 그만 울어.."

그렇게 저희는 결혼하기로 했습니다.


신기한 것이 그때부터 일이 잘 풀리더군요.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일이 잘 되더라구요.ㅠㅠ

헤어졌으면 큰 일날 뻔...


지금도 가끔 제가 그때 아내가 제 빤스 고르던 모습을 못 보고 지나쳤다면 어떻게 됐을까?하는 생각을 합니다.


나중에 아내에게 헤어질지도 모르는 남자꺼 빤스를 왜 샀냐고 물어보니...


자기가 아니면 누가 챙겨주냐고...하더군요. 힝~ㅠㅠ



어쩌면 지금 곁에 있는 사람이 생에 다시 없을 인연일 수 있습니다. 꽉! 잡으세요.

회원게시판 카테고리 다른게시물
칫솔과치약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To마켓] 대륙의 샤오미 [무선 물걸레 청소기] 분당 왕복운동 1000회 물분사 (16) 

샤르베스 2019-05-21 (화) 23:44 추천 115 반대 3
음 이런여자가 있었다면 꼭 잡았을텐데... 없었습니다.
zeliard 2019-05-22 (수) 06:55 추천 106 반대 2
이게 빤쓰런인가 하는 그건가요
노가다만23년… 2019-05-22 (수) 06:47 추천 26 반대 5
혹시... 지금 당신도 당신의 아내를 위해
속옷을 골라 보셨나요?
혹시 그리 안해보셨다면
꼭 해보세요
아내보다 더는 못해도
아내가 당신에게 해 주는것의 50%라도 해보세요
당신은 더 행복해질 겁니다

멋진 아내, 그 아내를 붙잡은 당신도 멋진 가족이네요
늘 행복 만들어가세요
집사후보생 2019-05-22 (수) 12:51 추천 19 반대 1
백발마녀랑 2019-06-02 (일) 12:26 추천 5 반대 0
저두 45세 쏠로아재이지만 작년까지 만나던 여자가 그랬습니다.  39세에 만나서 가난때문에 결혼도 못하고, 그래서 돈벌기 위해 고위험직종을 택해서 연봉이 1억정도되게되었습니다. 진짜 어깨다나가고 ㅠㅠ 그런데 작년에 허리까지 심하게 다쳐서 그녈 보냈지요. 45년살면서 가장후회하게 만드는 일이네요. 그렇지만 그녀의 행복을 위해서 항상 기도합니다. 글쓰신분은 계속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뭐니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에요.
탈바인 2019-05-27 (월) 21:31
백발마녀랑 2019-06-02 (일) 12:26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저두 45세 쏠로아재이지만 작년까지 만나던 여자가 그랬습니다.  39세에 만나서 가난때문에 결혼도 못하고, 그래서 돈벌기 위해 고위험직종을 택해서 연봉이 1억정도되게되었습니다. 진짜 어깨다나가고 ㅠㅠ 그런데 작년에 허리까지 심하게 다쳐서 그녈 보냈지요. 45년살면서 가장후회하게 만드는 일이네요. 그렇지만 그녀의 행복을 위해서 항상 기도합니다. 글쓰신분은 계속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뭐니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에요.
     
       
글쓴이 2019-06-04 (화) 13:16
저도 요즘들어 제일 걱정되는 것이 건강입니다. 몸이 예전같지 않다는 것이 느껴집니다.ㅠㅠ
new새로운출… 2019-06-03 (월) 01:16
이야.... 눈물난다. 행복하세요.
     
       
글쓴이 2019-06-04 (화) 13:17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핀마쿨 2019-06-04 (화) 12:40
유튜브에도 사연 나오더군요~!
     
       
글쓴이 2019-06-04 (화) 13:16
헉!!! 유튜브요??? 어디인지...ㅠㅠ
          
            
KYOzZ 2019-06-06 (목) 09:29
보나마나

텍스트로 영상 만들어서 브금 깔고 한 10분짜리 영상 만들어서

빤쓰때문에 결혼한 썰  이런제목으로 돌아댕기겠죠
금뭬달 2019-06-05 (수) 13:05
아들이 사춘기라고... 잘 사시고 계시답니다.
momag 2019-06-09 (일) 11:33
빤쓰를 입어라 해서 입으면 내 남편이고...
빤쓰를 안입으면 내 남편이 아닙니다 여러분.....
커피담배 2019-06-13 (목) 03:09
간만에 이토 왔는데...오자 마자 이걸 보네요.....
커피담배 2019-06-13 (목) 03:10
우존 2019-06-14 (금) 06:37
행복하시길 빕니다. ^^
인생은한방 2019-06-14 (금) 14:37
아놔 전 와이프가 은행원이라 잡아야 겠다 생각하고 무조건 대쉬해서 잡아서 결혼 했습니다. 여자가 남자 보다 능력 조금이라도 되면  살기 힘듭니다.  지옥을 맛 볼 준비 해야할꺼에요  부럽습니다. 그런 아내의 인성    우리 와이프도 잘해줄땐 잘해준다는..;;
칠퀸 2019-06-15 (토) 21:09
앞으로도 행복하세요 ^^
플라즈마0 2019-06-15 (토) 21:53
인생에서 이처럼 나를 생각하는 사람은 어렸을때는 어머니, 그리고 어른이 되어서는 와이프에요..


와이프 많이 챙겨주세요~ 저도 더 챙겨야 하는데.. 아직 미숙하네요 ^^;;
ㅣㅣㅣㅣㅣㅣ… 2019-06-17 (월) 16:59
500번째 추천드립니다
박마루 2019-06-20 (목) 09:32
행복하길 바랍니다.
뜬다TV 2019-06-21 (금) 11:28
지옥을ㅈ왜가누
BlackRock 2019-06-21 (금) 23:22
천생연분이신가봅니다 가정에 행복이 깃들길 바레요
inertia 2019-06-26 (수) 20:18
쪽팔리니까 그만울어 가 제일 와닿는군요
하록신화2 2019-07-19 (금) 20:09
왜 좋은여자는 좋아하는 남자가 있을까요?
이 비밀만 푼다면 인생이 행복할텐데 ㅎ
세종대왕이도 2019-08-25 (일) 16:28
고전이다 예전에 본 기억이 있다
MayTOne 2019-09-18 (수) 19:53
행복한 하루 되세요
처음  1  2  3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6
 명란맛김 외 5종세트 20명 나눔 eToLAND 09-18
21489  [기타] 공무원 강사가 말하는 대학교 (116) 스샷첨부 안녕하신가영 20:00 28288 24
21488  [회원게시판] 원룸서 애아빠와 16개월 아기 숨진채 발견된 사건...jpg (66) 스샷첨부 후치 19:19 13055 31
21487  [기타] 일본이 섬기는 신의 문자 (6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8:16 29279 41
21486  [회원게시판] 스티븐유는 정말 도를 지나쳐도 한참 지나친듯.. (192) 디아블로하고… 15:22 15711 47
21485  [동물] 보배드림 강아지 폭행사건 (67) 찬란하神김고… 14:21 17122 43
21484  [유머] 3자리 일본차 가시밭길 예고.JPG (16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3:58 33936 47
21483  [연예인] 수지가 JYP에 캐스팅된 이유.jpg (60) 스샷첨부 코페르니쿠스 12:04 35458 24
21482  [회원게시판] 주차관련 어이 털리는 멘트 (72) 부끄 11:52 22471 29
21481  [기타] 직원의 빠른 판단력 甲 ㄷㄷ (89) 스샷첨부 천마신공 11:10 35464 66
21480  [기타] 가슴 큰 여자친구 사귄 후기.jpg (106) 스샷첨부 alllie 08:32 52909 66
21479  [연예인] 여자친구 은하 돌핀팬츠 뒤태 ㄷㄷㄷ (41) 사나미나 06:22 36705 42
21478  [회원게시판] 자살을 혐오하던 제가.. 당사자들이 이해가려고해서 무섭습니다. 너무 힘이 드네요.. (167) 적돈1111 03:43 16563 96
21477  [유머] 일본 육상자위대의 지옥훈련이란 베스트글의 댓글 (13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17 28706 58
21476  [연예인] 가슴반칙인 아찔한 홍진영 (60) 재래식119 00:49 44979 60
21475  [정보] 계란토스트.gif (71) 스샷첨부 alllie 00:12 27998 62
21474  [기타] 미국이 일본에게 저지른 최악의 만행 (17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7 36898 126
21473  [유머] 전설의 솜사탕 먹는 만화 (50) 스샷첨부 붉은언덕 09-17 36976 114
21472  [정보] 알아두면 좋은 사이트 목록 애니관련 (147) 스샷첨부 갓유리 09-17 23691 95
21471  [기타] 유부남이 되어서야 깨달은 진리 (133) 스샷첨부 피노코쿠 09-17 50466 97
21470  [기타] 태권도는 중국 기원? 반박하는 중국 격투기 선수 (91) 찬란하神김고… 09-17 29596 71
21469  [정보] 집에서 쉽게 삶은계란 까는법 완전꿀팁 (9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7 31631 45
21468  [연예인] 과감하게 숙이는 락킷걸의 한이슬 (54)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09-17 41572 46
21467  [정보] 세계 방사능 오염지역 TOP 10.jpg (28) 스샷첨부 뚝형 09-17 24859 75
21466  [정보] 알리익스프레스 사용자분들..정책이 쬐끔 바뀌었습니다. (66) 스샷첨부 거스기 09-17 22270 46
21465  [기타] 망한 PC방 인수해서 3년 운영한 이야기.txt (104) 산꾼 09-17 42241 49
21464  [기타] 외국인이 한국 마늘 보고 놀라는 이유 (154) 스샷첨부 사스미리 09-17 39669 84
21463  [유머] 보배드림 명륜 진사 갈비 논란.jpg (250) 스샷첨부 하늘과바람과… 09-17 43639 96
21462  [블박] 21억 민사 소송이 걸린 대리기사 무단횡단 사고.gif (191) 스샷첨부 간지큐 09-17 26836 60
21461  [회원게시판] 주차하고 차에 타 있는데 앞차가 후진하다가 박네요 ㅋㅋ (58) 다라나자마 09-16 22459 43
21460  [유머] 재평가가 시급한 볼보이.gif (65) 스샷첨부 노랑노을 09-16 50352 81
21459  [연예인] 윤아 의외의 운동신경 (78) 스샷첨부 레시탈 09-16 43820 89
21458  [기타] 이번 추석에 싸우고 이혼합니다.jpg (148) 웨이백 09-16 46820 122
21457  [기타] 기초생활수급자에서 시작했던 프로게이머.jpg (120) 스샷첨부 뚝형 09-16 40393 71
21456  [유머] 성폭행 당하는 여자를 봤을때 대처 방법 (193) 스샷첨부 라돌 09-16 49596 84
21455  [기타] 일본 후쿠시마 영화 근황 (55) 스샷첨부 사나미나 09-16 36423 87
21454  [베스트10] 전세계 유일 한국인만 먹는 음식 10 (10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6 30940 70
21453  [블박] 커브길.... (97)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9-16 25836 37
21452  [유머] 심상치않는 아내와 목사의 카톡 (11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6 49163 41
21451  [감동] 이번 추석 소방서에 명절 음식을 선물한 비제이 쯔양 (67) 스샷첨부 사나미나 09-16 24571 79
21450  [유머] 멸치의 층간소음 해결법 (94) 스샷첨부 라돌 09-16 38544 83
21449  [연예인] 서유기 여주인공 주인... (72)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9-16 40705 65
21448  [연예인] 신세경 특유의 분위기가 잘 드러난 움짤 (82) 스샷첨부 재래식119 09-16 43758 62
21447  [동물] 아기 수달 자랑하는 엄마 수달 (2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6 25629 80
21446  [정보] 조리도구 올바르게 사용하기.jpg (59) 스샷첨부 뚝형 09-15 35778 59
21445  [기타] 다른 나라 무시하지 말라는 중국 파이터.jpg (93) 스샷첨부 왜죠 09-15 35587 121
21444  [기타] 노출로 찍은 비행기 이륙 사진 (70) 스샷첨부 사나미나 09-15 49941 45
21443  [회원게시판] 후원하는 아이들과 저녁식사하고 왔습니다^^ (80) 스샷첨부 치약과칫솔 09-15 18587 153
21442  [기타] 시골의 텃세 .jpg (162)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5 39601 125
21441  [회원게시판] 오늘 동생이 결혼할 여자를 소개해줬는데요. (122) 블록틱스 09-15 39027 130
21440  [연예인] 나혼자산다 나오는 권나라.jpg (87) 스샷첨부 뚝형 09-15 51342 55
21439  [연예인] 송지효 : 선생님 너무 조이는데.. (33) 스샷첨부 재래식119 09-15 68242 31
21438  [감동] 고등학생이 성남시 버스에 벌인일 (9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5 44606 192
21437  [블박] 어제자 블랙박스 없었음 X될뻔한 사고 (146) 스샷첨부 사나미나 09-15 32022 100
21436  [기타] 위수지역 군인대우 한끗차이 (110) 스샷첨부 필소구트 09-15 36476 99
21435  [회원게시판] 어제 영자님 뵙고 왔습니다. (79) 스샷첨부 파리채 09-15 21985 61
21434  [동물] 새끼를 데려가는 이유 (2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9-15 25804 53
21433  [블박] 도로에 쏟아진 소주 600여병..시민들 수거로 5분 만에 해소.jpgif (65) 스샷첨부 뚝형 09-14 29737 95
21432  [동물] 시골 멍뭉이가 새끼를 낳았음.jpg (64) 스샷첨부 뚝형 09-14 24926 95
21431  [기타] 서울대가 현재 이지경이 된 이유 (235) 스샷첨부 수기2015 09-14 46383 128
21430  [추천사이트] 포토샵 쩌리도 능력자 만드는 무료 PPT 템플릿 사이트 7 (182) 스샷첨부 산꾼 09-14 20555 1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