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회원게시판]

오늘 오후 5시 143번 버스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

글쓴이 : 메데아 날짜 : 2019-05-26 (일) 11:52 조회 : 42537 추천 : 56  

오늘 오후 5시, 143번 버스

사람이 가득 찬 버스 안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학생이 노약자석에 앉아있었고, 

지팡이를 짚으신 80대 할아버지와 할머니 두분이 버스에 올라오셨습니다. 

그 여학생은 이어폰을 꼽고 모른 척하고 자리를 지키고 있었고요.

할아버지가 보다 못해서 자리 좀 양보하라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이봐 학생 여기 할머니들도 있는데 자리 좀 양보하지

여학생: (못 들은 척) ............

할아버지: 학생 자리 좀 양보하라고 

여학생: 왜 반말이세요?

할아버지: 뭐?! 여기 노약자석이잖아 안 보여?

여학생: 근데 왜 반말이시냐구요?


뒤에 앉으신 아주머니가 할아버지에게 자리를 양보합니다.

하지만 여학생은 할머니들에게 끝까지 자리를 양보하지 않습니다.

할머니 두분이 자리를 포기하고 다리를 절며 버스 뒷턱을 오르십니다.

뒷자리의 사람들이 양보를 합니다.

할아버지가 화가 나셔서 요즘 애들은 너무 예의가 없다고 하십니다.

여학생이 다시 뒤를 돌아보며 억지로 웃음을 띄고 말합니다.


여학생: (애를 타이르듯) 할아버지이 저도 성인인데 반말 하시면 안된다구요.

할아버지: 뭐?!

여학생: 여섯살짜리 꼬마한테도 반말하면 안되는거에요.

할아버지: 난 너 같은 애랑 말 안해

여학생: 아니 근데 왜 뒤에서 자꾸 뭐라고 하냐고요?

 [eTo마켓] 악력이 나약한 헬스 매니아들을 위한 필수 인싸템 (17) 

잿빛도화지 2019-05-27 (월) 01:32 추천 30 반대 5
자리양보의 문화는 "배려"입니다.

어느날 교통사고로 발목골절이 되었습니다.

재활에 소홀히 하면 장애가 생길수도 있는 분쇄 골절이었습니다.

1년이상 치료+재활기간을 가지고 처음으로 깁스를 떼고 걷기 시작했습니다.

그 첫검을은 오랫동안 이어지기 어려웠습니다.

당연한 걸음이 고통으로 변하고 땀이 비오듯 흘러 내렸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어쩔수 없이 노약자석에 앉았습니다. 노인과 약자 장애인이 앉을 수 있는 자리입니다.

아주머니와 할머니의 경계쯤 계신 나이의 여성분이 자리 비키라고 다리를 툭툭 치시는데

하필이면 다친 다리쪽이네요. 다리 수술 후유증으로 걷기가 쉽지 않아 앉았습니다~ 차분히 설명드렸습니다.

하지만 젊은 사람이 운운하면서~ 잔소리를 하네요, 순간 화가 나서 다리를 걷어 올려 무릎 직전까지 이어진 긴

흉터를 보여줬습니다. 그렇게까지 하고서도, 뭐 다 나은거같은데~ 라며 비아냥 대며 자리를 비키라고 해서

순간 화가 너무나서 저리 꺼지라고 말했죠. 분명 이건 제잘못입니다만,

주변 다른 사람들도 아무말도 하지 않더라구요.

그 뒤로 어르신들에게 "배려"는 더 이상 무의미 하다는걸 깨닫고 자리양보따위는 안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몸이 불편해보이는 임산부나 노인분들이 아무말 없이 서계시면 먼저 자리양보를 해드리지만,

그 외에는 딱히 없는 것 같네요.
오일메이커 2019-05-27 (월) 08:22 추천 26 반대 7
배려석이지
강요되는거 아닙니다.
전혀 양보할 필요 없습니다.
뜬금없이 반말 쳐 씨부리는 할아버지가 더 이상하네요?
뙈지바 2019-05-26 (일) 17:49 추천 17 반대 3
양보와 배려는 강요가 아닙니다
illillill 2019-05-26 (일) 19:00 추천 17 반대 3
나도 허리  다쳐서 지하철 타면 노약자 석에 앉는데 한번은 어느 건강 한 할매가 젊은 사람이 왜 여기 앉아 있노 하더라  (신발 내나이 내년으면 50인데..) 노약자석은 노인 지정석이 아니고 노! 약 ! 자! 석인데 할매 할배 늙은이들이 자기들 지정석인것으로 착각 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다는 생각 하도 어이가 없어서 허리가 아파서 앉아 있슴다 했다 왜이렇게 나이 많인 늙텡이들은 전부 그런건 아니지만 거의 다가 지들 생각 밖에 못할까 나도 늙고 있지만 역지사지 하고 남 생각 좀 하고 늙어 야지 참 ... 그리고 왜 꼭 젊은 20대 30대만 양보 해야 하냐 건강한 40 50도 60대 70대 한테 양보 하면 안돼나 뭐 이런 거지 같은  애들이 본 받받을 만한 행동을 중장노년층이 안하는데  젊은 사람들이 뭘 보고 따라 할까 한심한 세상
파란소 2019-05-26 (일) 15:28 추천 11 반대 0
댓글을 보다보니 답답해진다
토이상민 2019-05-30 (목) 14:13
배려와 권리를 착각하면 안되죠

어린사람이라고 반말하며 자리 요구하는 사람에겐 양보하면 안됩니다

상식을 가진 노인에게 양보해야지, 몰상식한 사람한테 양보해봤자 고맙단말 한소리도 못듣습니다
김밥떡볶이순… 2019-05-30 (목) 15:30
배려는 선택이지 의무는 아닌데...
로자미아 2019-05-30 (목) 18:18
글쓴새끼 남녀 갈라치기 실패!
광어우럭회 2019-05-30 (목) 18:36
씨부랄년 ㅎㅎ
기촐 2019-06-02 (일) 14:16
노약자석은 건강한 일반 시민이라면 비워둬야 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필요한 사람이 앉는 자리라고 규정해 놓은 자리가 아닌가요? 지하철에 요즘 임산부석 보면 가끔 끝까지
자리가 비워져 있는거 보 면 뿌듯할 때가 많습니다. 내 부모님이 몸이 안 좋으신데 건강한사람이 노약자석에서
자리양보를 안하고, 내 아내가 곧 출산하기 직전인데 임산부석에서 건강한사람이 양보안하고 앉아있으면
어떻게 생각들 하실지 궁금하네요. 지금처럼 양보 안해도 되는 자리라고 생각하고 마실지....
     
       
일이삼사오다 2019-06-04 (화) 17:32
요즘 젊은이들도 힘듭니다

그 부분은 과연 공감해주고 계신지 모르겠네요

갈수록 노인은 늘어나는데 언제까지 나이로 우대받는 환경이 지속될지 의문입니다

어느 시점이 되면 청년층의 불만도 터져나올거에요 정말 어느시점엔 다 떠나버릴지도 모릅니다

단순히 버스자리 양보가 능사가 아니에요 청년과 중장년층을 위한 제대로된 정책이 필요할때죠

노약자석을 배려하는건 도덕적으로 맞지만 현 시점에서 청년층의 여유가 있어야 가능한 말인듯
     
       
엄지텔레콤 2019-06-21 (금) 17:01
비워져 있으면 앉았다가 양보해도 됩니다
몸이 팔팔하다면 말이죠
요즘은 애들도 피곤에 쩔어 사는 세상인데 세상물정 모르시네요
그런 배려를 강요하는 당신들 때문에 반발심으로 더더욱 양보안하는 사람까지 생겨나는겁니다 한심한...
     
       
돈데보이 2019-07-22 (월) 13:55
님이 누군지는 모릅니다.
하지만
님이 100% 바르다고는 믿을수 없습니다.
남이 님 잘못과 님 마음 씀씀이를 자기 뜻대로 안하듯
님 역시 그러지 마세요
님이 개를 고양이를 임산부석을 ... 등등등
모두 님의 만족감이지 님 만족을 남이 도와야 하는건 아닙니다.
임산부석을 누가 이용 할 지는 모르지만
그 역시 배려 한적 없는 호의를 요구하면 안되죠
님이 맞다고 생각하는 임산부석
틀리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알아서뭐하겡 2019-06-06 (목) 06:39
주작인지  모르겠지만  팔십정도 먹은 노인네 두명이 올라 탔으면  나같으면 적어도  비켜 드리겄다. 
다리에 깁스하지 않는 이상   

뭐  쿨한척  자리양보는 배려 입니다  드립치고 있어  태어난 사회에서  내부모 같다 생각해서 장유유서 해주는게  예의지 
 쿨한척 매너는 강요가 아니에요 예의는  말그대로 예의에요  의무가 아니에요 웃기고 있네  그런 드립 치기엔  좀 시덥지 않지 않냐  그냥 후딱 일어나서  자리 양보해주는게 진짜 쿨이다
그저알고싶었… 2019-06-10 (월) 16:56
쓸데없는데 자존심 세우네...;;
Nier 2019-06-12 (수) 20:57
틀딱새끼 늙으면뒤져야지 ㅉㅉ
미드매니아남 2019-06-25 (화) 08:09
그냥 자기 그릇과 여유에 맞게 사는겁니다.  저 여자가 멀쩡했다면 남의 배려따위 기대하지말고 죽을때까지  살아야겠죠. 하지만 저여자도 느끼는게 있겠죠. 철 없는 사람들을 봐주는것도 나이든 사람의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푸른하늘19 2019-06-26 (수) 00:05
요즘 세상에 배려와 양보를 강요하는것도 문제가 있지만, 솔직히 저 여학생도 딱히 고와보이지는 않네요.
Noid1 2019-08-08 (목) 03:33
그렇게 앉아가고 싶으면 사람 없는 시간대에 타던가 택시를 타고 가던가. 양보를 강요하고 있네. 카악~ 퉤!!
오비골든라거 2019-08-14 (수) 09:40
여기 댓글수준이 점점 일베가 되가네
지부모 지조부모가 버스타서 서간다고 생각해야지
아줌마까진 몰라도 할아버지 오시면 당연히 일어나야지 양보는 강요가 아닌 배려네 뭐네 개소리들을 지껄이고 있어
누구한테 배워처먹은 버르장머리냐

구급차 양보안해주는놈들 하고 다를것도 없다
니들죽을라고해서 구급차 실려가는데
꽉막힌 도로에서 양보안해줘 죽길바란다
"양보는 강요가 아니라 배려인데요 오늘 전 배려하고 싶은 맘이 없습니다 맘에서 우러나질 않아요 우러나지않는 양보를 어떻게 합니까? 오늘분은 그냥죽으세요"
     
       
웅담없는곰 2019-08-23 (금) 20:11
구급차나 소방차 양보는 이제 배려가 아니라 의무입니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양보대신 의무로 바뀌었죠.
[소방차에 진로를 양보하지 않거나 소방차 앞으로 끼어드는 행위, 그밖에 소방차 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에 대해 횟수에 상관없이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
웅담없는곰 2019-08-23 (금) 20:08
실제 겪었던 일
허리 한번 나갔었고 주사 맞고 괜찮아졌지만 오래 서 있으면 허리 아픕니다. 그래서 자리나면 어느 자리인지 상관 안하고 그냥 앉아요. 보통 자리 살펴보는 순서는 일반석 노약자석 임산부석 순서로 살펴보고 앉습니다.
어느 날의 지하철 안 일반석은 만석이었고 노약자석의 양옆쪽으로 한 명씩 앉아있고 가운데 자리에 가방이 있어서 치워 달라는 의미로 앉을려는 몸짓을 했습니다. 가방 주인이 가방을 안 치워주고 저를 한 30초 정도 보더니 젋어보이는데 여기않을려고? 물어보더군요 그래서 예 라고 말해주고 그때서야 가방을 치워서 앉으면서 허리가 아픕니다 했습니다.
앉고나서 여기는 노인석이 아니라 노"약"자석이다 노인만 앉는곳이 아니라 젊어도 몸이 불편한 사람들도 앉을 수 있다 라고 말해줄려다 말았네요.
부모님 이야기 하시는 분들 있는데 자식이 어디 몸이 아프면 자식한테 앉으라고 말 할 수도 있는겁니다. 자식이 몸이 아파 서서 가면서 힘들어하는데 앉으라고 안하면 그 부모도 이상한거지.

다시 한번 말하지만 노인석이 아니라 노"약"자석이며 강요석이 아니고 배려석입니다.
PT민군 2019-09-17 (화) 00:18
나이 먹었다고 어린 사람한테 반말찍찍하는거 겁나 보기 싫습니다. 나이 쳐먹으면 쳐 먹은 값좀 하고 살아야합니다. 저도 그럴려고 노력중이구요.
한방갈겨라 2019-09-26 (목) 18:40
맞아요 배려와 양보는 강요도 의무도 아닙니다.
그래서 배려와 양보라고 하는거에요 ㅂㅅ들아..
맥뀐 2019-10-14 (월) 08:12
애초에 여학생이 다리를 수술했거나
불편해서 앉아있었다면 전세가 완전 뒤집힘

양쪽 말 들어보지도 않고 학생 싸가지 없다라고 한다면
꼰대 인증임

나이가 벼슬인가 어리다고 반말하고 선택이아니라
필수인듯이 자리 양보하라고 강요하고 에휴
이래서 한국은 국민성 때문에 선진국이 못됨
처음  1  2  3  4  5  6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27
 "인터넷 가입은 딱! 통신의달인" -- [현금혜택 1위] -- [이토랜드 공식파트너] --… 통신의달인1 10-24
18549  [유머] 성매매하고 들켰는데 그냥 넘어가는 꿀팁.jpg (60) 스샷첨부 프로츠 10-23 29616 75
18548  [회원게시판] 이 글이 올해 마지막으로 이곳에서 쓰는글이 되네요 (100) 유랑궁상 10-23 9554 84
18547  [반려동물] 나는 아무 생각이 없다 (23) 스샷첨부 회전다리걸기 10-23 6512 16
18546  [해외특파원] 일본 사는 분들 갑갑하지 않으세요?(하소연 스크롤 주의) (35) ARCHAc 10-23 8365 19
18545  [기타] 소설가 김영하가 보는 한국 청춘 (51) 스샷첨부 사니다 10-23 22307 26
18544  [유머] 흔한 직장예비군의 위엄 (68) 스샷첨부 김이토 10-23 47847 50
18543  [회원게시판] 3년만에 결혼한다고 카톡 온 여자 후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51) 민트초코극혐 10-23 33366 38
18542  [동물] 먼 곳으로 가셨네... [직짤] (33) 스샷첨부 야인시대 10-23 27929 41
18541  [연예인] 팬미팅 봉긋한 검은티 사나 (28) 사나미나 10-23 51903 24
18540  [유머] 일본차 동호회 근황 (9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0-23 44099 90
18539  [유머] 블리자드의 굴욕 (82) 스샷첨부 김이토 10-23 44942 86
18538  [유머] 어느 초등학교의 양성평등법 (73) 스샷첨부 콘듀치킨 10-23 29359 85
18537  [기타] 미국인들이 아침에 베이컨을 먹는 이유.jpg (87) 스샷첨부 노랑노을 10-22 41528 90
18536  [영상] 강아지 구충제..... 복용 1달 후기 ㄷㄷㄷㄷㄷ (168) 패션피플 10-22 41477 51
18535  [유머] 유튜브 시작한 스티브유 뼈때리는 댓글.JPG (11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0-22 36465 108
18534  [회원게시판] 위례 유니클로 ,,, (80) 스샷첨부 yohji 10-22 31976 152
18533  [연예인] 걸그룹 여고딩 버스터즈 지수의 노출 대처법 (55) 스샷첨부 재래식119 10-22 53116 40
18532  [영상] 노라조에게 수십억의 수익을 안겨준 역대 초유의 곡 (115)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0-22 49435 82
18531  [회원게시판] 결혼 8년차 아저씨입니다. (203) 귀차니스트1 10-22 22485 56
18530  [기타] 50원에 폭발한 칠레 민심 (111) 스샷첨부 사스미리 10-22 35200 75
18529  [유머] 네덜란드 경찰이 만취녀를 대하는 태도.....gif (122)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10-22 39338 79
18528  [기타] 모델 이소라가 아직 결혼을 못한이유 (84) 찬란하神김고… 10-22 48906 73
18527  [기타] 설리가 진리상점 촬영 마지막에 한 말...JPG (101)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0-22 51010 30
18526  [기타] 강남역 파리바게뜨 철수 이유.jpg (143)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0-22 47985 45
18525  [연예인] 쯔위 씨스루 무대의상 (58) 스샷첨부 굿모닝입니다 10-22 48530 42
18524  [영화게시판] 양자물리학.....호오..... (82) 섹황상제 10-22 39345 60
18523  [연예인] 조현 ㅓㅜㅑ... ㄷㄷㄷㄷㄷㄷ (70) 스샷첨부 굿모닝입니다 10-22 50261 67
18522  [연예인] 오늘자 팬미팅 아쿠아맨 메라 코스프레한 사나 (43) 사나미나 10-22 32996 32
18521  [유머] 자기가 로또될줄 모르고 해맑던 혜리.jpg (91)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0-21 55049 76
18520  [기타] 얼굴을 잃어버린 개..jpg (60) 스샷첨부 천마신공 10-21 32355 74
18519  [정보] 현재 관측된 우주에서 가장 큰 은하.jpg (113) 스샷첨부 킬리만자로의… 10-21 31556 41
18518  [정보] 질문 : 꿈은 왜 "꾸다"란 말을 쓰나요? (70) 스샷첨부 Clothild 10-21 22920 25
18517  [유머] 유니클로 패러디 (56) 스샷첨부 아라크드 10-21 28434 105
18516  [동물] 혼나는 아이 감싸는 리트리버 (28) 스샷첨부 사나미나 10-21 25110 76
18515  [동물] 고양이를 따라 파이프에 들어갔더니.jpg (56) 스샷첨부 산꾼 10-21 22651 154
18514  [유머] 버거킹 4딸라 후속 모델 (59) 스샷첨부 조니미첼 10-21 52017 38
18513  [동물] ?? : 각 생활관당 1명씩 행정반 앞으로 (63) 스샷첨부 Leego 10-21 27495 55
18512  [연예인] [모모랜드] 진짜 진짜 진짜 진짜 짧은 혜빈의 바지 (데이터 주의) (59) 스샷첨부 품번다는남자 10-21 38165 50
18511  [회원게시판] 울 누나 31살인데 11년 백조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219) 깡따구 10-21 36876 55
18510  [정보] 잠자리 날개 구조의 비밀 (96)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10-21 31560 43
18509  [정보] 유전에다가 불을 붙이는 이유 (79) 스샷첨부 사니다 10-21 36935 48
18508  [유머] 병무청 직원이 갑자기 영어를 쓰는 이유....JPG (96) 스샷첨부 프로츠 10-20 37343 163
18507  [유머] 버스 안의 미친 아줌마 (107) 스샷첨부 고장공 10-20 51316 83
18506  [기타] 김혜수 누나가 텀블러를 쓰는 이유.JPG (89) 스샷첨부 사나미나 10-20 41482 144
18505  [반려동물] 발 옆에서 잠든 두 똥개들 (33) 스샷첨부 으이이이잉 10-20 19068 52
18504  [유머] 웹툰의 아버지라 불리는 김풍.jpg (70) 웨이백 10-20 47832 82
18503  [기타] 주식중독된 아줌마.jpg (90) 스샷첨부 야그러 10-20 48833 64
18502  [연예인] 슴가대장 모모랜드 아인 ㄷㄷㄷ (51) 스샷첨부 재래식119 10-20 69119 65
18501  [연예인] 있지 D 유나 레전드 (60) 정의구현 10-20 60330 41
18500  [유머] 일본인 여자와 결혼한 어느 주갤러 (75) 스샷첨부 붉은언덕 10-20 46857 90
18499  [회원게시판] 횐님덜,,저,,취업했습니다,, (90) 잘생김b 10-20 17123 93
18498  [기타] 8100억 전재산을 기부한 남자 (73) 스샷첨부 김이토 10-20 32325 97
18497  [블박] 얌체 김여사 (64) 찬란하神김고… 10-20 28478 33
18496  [동물] 말벌의 천적 (48) 스샷첨부 M13A1Rx4 10-20 22604 74
18495  [정보] 발열내의 10종 발열 순위 (3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0-20 24909 46
18494  [회원게시판] 너무 예쁜 신입 여직원이 채용되었습니다.. (145) 차차웅차 10-20 35927 35
18493  [기타] 어제자 미국인 스티븐 (201) 찬란하神김고… 10-19 41325 132
18492  [연예인] 전설의 트와이스 파격의상 무대 (57) 스샷첨부 재래식119 10-19 78703 26
18491  [회원게시판] 독거노인의 저녁혼밥 (100) 스샷첨부 가을은잔인한… 10-19 27691 54
18490  [기타] 성희롱 당한 사유리 (92) 스샷첨부 김이토 10-19 60225 6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