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회원게시판]

오늘 오후 5시 143번 버스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

[댓글수 (521)]
글쓴이 : 메데아 날짜 : 2019-05-26 (일) 11:52 조회 : 43324 추천 : 56  

오늘 오후 5시, 143번 버스

사람이 가득 찬 버스 안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학생이 노약자석에 앉아있었고, 

지팡이를 짚으신 80대 할아버지와 할머니 두분이 버스에 올라오셨습니다. 

그 여학생은 이어폰을 꼽고 모른 척하고 자리를 지키고 있었고요.

할아버지가 보다 못해서 자리 좀 양보하라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이봐 학생 여기 할머니들도 있는데 자리 좀 양보하지

여학생: (못 들은 척) ............

할아버지: 학생 자리 좀 양보하라고 

여학생: 왜 반말이세요?

할아버지: 뭐?! 여기 노약자석이잖아 안 보여?

여학생: 근데 왜 반말이시냐구요?


뒤에 앉으신 아주머니가 할아버지에게 자리를 양보합니다.

하지만 여학생은 할머니들에게 끝까지 자리를 양보하지 않습니다.

할머니 두분이 자리를 포기하고 다리를 절며 버스 뒷턱을 오르십니다.

뒷자리의 사람들이 양보를 합니다.

할아버지가 화가 나셔서 요즘 애들은 너무 예의가 없다고 하십니다.

여학생이 다시 뒤를 돌아보며 억지로 웃음을 띄고 말합니다.


여학생: (애를 타이르듯) 할아버지이 저도 성인인데 반말 하시면 안된다구요.

할아버지: 뭐?!

여학생: 여섯살짜리 꼬마한테도 반말하면 안되는거에요.

할아버지: 난 너 같은 애랑 말 안해

여학생: 아니 근데 왜 뒤에서 자꾸 뭐라고 하냐고요?

 [eTo마켓] [최저가] 빔프로젝터 LP815 / 미니빔 프로젝터 LP320 165000원 (3) 

잿빛도화지 2019-05-27 (월) 01:32 추천 30 반대 5
자리양보의 문화는 "배려"입니다.

어느날 교통사고로 발목골절이 되었습니다.

재활에 소홀히 하면 장애가 생길수도 있는 분쇄 골절이었습니다.

1년이상 치료+재활기간을 가지고 처음으로 깁스를 떼고 걷기 시작했습니다.

그 첫검을은 오랫동안 이어지기 어려웠습니다.

당연한 걸음이 고통으로 변하고 땀이 비오듯 흘러 내렸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어쩔수 없이 노약자석에 앉았습니다. 노인과 약자 장애인이 앉을 수 있는 자리입니다.

아주머니와 할머니의 경계쯤 계신 나이의 여성분이 자리 비키라고 다리를 툭툭 치시는데

하필이면 다친 다리쪽이네요. 다리 수술 후유증으로 걷기가 쉽지 않아 앉았습니다~ 차분히 설명드렸습니다.

하지만 젊은 사람이 운운하면서~ 잔소리를 하네요, 순간 화가 나서 다리를 걷어 올려 무릎 직전까지 이어진 긴

흉터를 보여줬습니다. 그렇게까지 하고서도, 뭐 다 나은거같은데~ 라며 비아냥 대며 자리를 비키라고 해서

순간 화가 너무나서 저리 꺼지라고 말했죠. 분명 이건 제잘못입니다만,

주변 다른 사람들도 아무말도 하지 않더라구요.

그 뒤로 어르신들에게 "배려"는 더 이상 무의미 하다는걸 깨닫고 자리양보따위는 안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몸이 불편해보이는 임산부나 노인분들이 아무말 없이 서계시면 먼저 자리양보를 해드리지만,

그 외에는 딱히 없는 것 같네요.
오일메이커 2019-05-27 (월) 08:22 추천 26 반대 7
배려석이지
강요되는거 아닙니다.
전혀 양보할 필요 없습니다.
뜬금없이 반말 쳐 씨부리는 할아버지가 더 이상하네요?
뙈지바 2019-05-26 (일) 17:49 추천 17 반대 3
양보와 배려는 강요가 아닙니다
illillill 2019-05-26 (일) 19:00 추천 17 반대 3
나도 허리  다쳐서 지하철 타면 노약자 석에 앉는데 한번은 어느 건강 한 할매가 젊은 사람이 왜 여기 앉아 있노 하더라  (신발 내나이 내년으면 50인데..) 노약자석은 노인 지정석이 아니고 노! 약 ! 자! 석인데 할매 할배 늙은이들이 자기들 지정석인것으로 착각 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다는 생각 하도 어이가 없어서 허리가 아파서 앉아 있슴다 했다 왜이렇게 나이 많인 늙텡이들은 전부 그런건 아니지만 거의 다가 지들 생각 밖에 못할까 나도 늙고 있지만 역지사지 하고 남 생각 좀 하고 늙어 야지 참 ... 그리고 왜 꼭 젊은 20대 30대만 양보 해야 하냐 건강한 40 50도 60대 70대 한테 양보 하면 안돼나 뭐 이런 거지 같은  애들이 본 받받을 만한 행동을 중장노년층이 안하는데  젊은 사람들이 뭘 보고 따라 할까 한심한 세상
파란소 2019-05-26 (일) 15:28 추천 11 반대 0
댓글을 보다보니 답답해진다
토이상민 2019-05-30 (목) 14:13
배려와 권리를 착각하면 안되죠

어린사람이라고 반말하며 자리 요구하는 사람에겐 양보하면 안됩니다

상식을 가진 노인에게 양보해야지, 몰상식한 사람한테 양보해봤자 고맙단말 한소리도 못듣습니다
김밥떡볶이순… 2019-05-30 (목) 15:30
배려는 선택이지 의무는 아닌데...
로자미아 2019-05-30 (목) 18:18
글쓴새끼 남녀 갈라치기 실패!
광어우럭회 2019-05-30 (목) 18:36
씨부랄년 ㅎㅎ
기촐 2019-06-02 (일) 14:16
노약자석은 건강한 일반 시민이라면 비워둬야 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필요한 사람이 앉는 자리라고 규정해 놓은 자리가 아닌가요? 지하철에 요즘 임산부석 보면 가끔 끝까지
자리가 비워져 있는거 보 면 뿌듯할 때가 많습니다. 내 부모님이 몸이 안 좋으신데 건강한사람이 노약자석에서
자리양보를 안하고, 내 아내가 곧 출산하기 직전인데 임산부석에서 건강한사람이 양보안하고 앉아있으면
어떻게 생각들 하실지 궁금하네요. 지금처럼 양보 안해도 되는 자리라고 생각하고 마실지....
     
       
일이삼사오다 2019-06-04 (화) 17:32
요즘 젊은이들도 힘듭니다

그 부분은 과연 공감해주고 계신지 모르겠네요

갈수록 노인은 늘어나는데 언제까지 나이로 우대받는 환경이 지속될지 의문입니다

어느 시점이 되면 청년층의 불만도 터져나올거에요 정말 어느시점엔 다 떠나버릴지도 모릅니다

단순히 버스자리 양보가 능사가 아니에요 청년과 중장년층을 위한 제대로된 정책이 필요할때죠

노약자석을 배려하는건 도덕적으로 맞지만 현 시점에서 청년층의 여유가 있어야 가능한 말인듯
     
       
엄지텔레콤 2019-06-21 (금) 17:01
비워져 있으면 앉았다가 양보해도 됩니다
몸이 팔팔하다면 말이죠
요즘은 애들도 피곤에 쩔어 사는 세상인데 세상물정 모르시네요
그런 배려를 강요하는 당신들 때문에 반발심으로 더더욱 양보안하는 사람까지 생겨나는겁니다 한심한...
     
       
돈데보이 2019-07-22 (월) 13:55
님이 누군지는 모릅니다.
하지만
님이 100% 바르다고는 믿을수 없습니다.
남이 님 잘못과 님 마음 씀씀이를 자기 뜻대로 안하듯
님 역시 그러지 마세요
님이 개를 고양이를 임산부석을 ... 등등등
모두 님의 만족감이지 님 만족을 남이 도와야 하는건 아닙니다.
임산부석을 누가 이용 할 지는 모르지만
그 역시 배려 한적 없는 호의를 요구하면 안되죠
님이 맞다고 생각하는 임산부석
틀리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알아서뭐하겡 2019-06-06 (목) 06:39
주작인지  모르겠지만  팔십정도 먹은 노인네 두명이 올라 탔으면  나같으면 적어도  비켜 드리겄다. 
다리에 깁스하지 않는 이상   

뭐  쿨한척  자리양보는 배려 입니다  드립치고 있어  태어난 사회에서  내부모 같다 생각해서 장유유서 해주는게  예의지 
 쿨한척 매너는 강요가 아니에요 예의는  말그대로 예의에요  의무가 아니에요 웃기고 있네  그런 드립 치기엔  좀 시덥지 않지 않냐  그냥 후딱 일어나서  자리 양보해주는게 진짜 쿨이다
그저알고싶었… 2019-06-10 (월) 16:56
쓸데없는데 자존심 세우네...;;
Nier 2019-06-12 (수) 20:57
틀딱새끼 늙으면뒤져야지 ㅉㅉ
미드매니아남 2019-06-25 (화) 08:09
그냥 자기 그릇과 여유에 맞게 사는겁니다.  저 여자가 멀쩡했다면 남의 배려따위 기대하지말고 죽을때까지  살아야겠죠. 하지만 저여자도 느끼는게 있겠죠. 철 없는 사람들을 봐주는것도 나이든 사람의 덕목이라고 생각합니다.
푸른하늘19 2019-06-26 (수) 00:05
요즘 세상에 배려와 양보를 강요하는것도 문제가 있지만, 솔직히 저 여학생도 딱히 고와보이지는 않네요.
Noid1 2019-08-08 (목) 03:33
그렇게 앉아가고 싶으면 사람 없는 시간대에 타던가 택시를 타고 가던가. 양보를 강요하고 있네. 카악~ 퉤!!
오비골든라거 2019-08-14 (수) 09:40
여기 댓글수준이 점점 일베가 되가네
지부모 지조부모가 버스타서 서간다고 생각해야지
아줌마까진 몰라도 할아버지 오시면 당연히 일어나야지 양보는 강요가 아닌 배려네 뭐네 개소리들을 지껄이고 있어
누구한테 배워처먹은 버르장머리냐

구급차 양보안해주는놈들 하고 다를것도 없다
니들죽을라고해서 구급차 실려가는데
꽉막힌 도로에서 양보안해줘 죽길바란다
"양보는 강요가 아니라 배려인데요 오늘 전 배려하고 싶은 맘이 없습니다 맘에서 우러나질 않아요 우러나지않는 양보를 어떻게 합니까? 오늘분은 그냥죽으세요"
     
       
웅담없는곰 2019-08-23 (금) 20:11
구급차나 소방차 양보는 이제 배려가 아니라 의무입니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양보대신 의무로 바뀌었죠.
[소방차에 진로를 양보하지 않거나 소방차 앞으로 끼어드는 행위, 그밖에 소방차 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에 대해 횟수에 상관없이 과태료 100만원이 부과]
웅담없는곰 2019-08-23 (금) 20:08
실제 겪었던 일
허리 한번 나갔었고 주사 맞고 괜찮아졌지만 오래 서 있으면 허리 아픕니다. 그래서 자리나면 어느 자리인지 상관 안하고 그냥 앉아요. 보통 자리 살펴보는 순서는 일반석 노약자석 임산부석 순서로 살펴보고 앉습니다.
어느 날의 지하철 안 일반석은 만석이었고 노약자석의 양옆쪽으로 한 명씩 앉아있고 가운데 자리에 가방이 있어서 치워 달라는 의미로 앉을려는 몸짓을 했습니다. 가방 주인이 가방을 안 치워주고 저를 한 30초 정도 보더니 젋어보이는데 여기않을려고? 물어보더군요 그래서 예 라고 말해주고 그때서야 가방을 치워서 앉으면서 허리가 아픕니다 했습니다.
앉고나서 여기는 노인석이 아니라 노"약"자석이다 노인만 앉는곳이 아니라 젊어도 몸이 불편한 사람들도 앉을 수 있다 라고 말해줄려다 말았네요.
부모님 이야기 하시는 분들 있는데 자식이 어디 몸이 아프면 자식한테 앉으라고 말 할 수도 있는겁니다. 자식이 몸이 아파 서서 가면서 힘들어하는데 앉으라고 안하면 그 부모도 이상한거지.

다시 한번 말하지만 노인석이 아니라 노"약"자석이며 강요석이 아니고 배려석입니다.
PT민군 2019-09-17 (화) 00:18
나이 먹었다고 어린 사람한테 반말찍찍하는거 겁나 보기 싫습니다. 나이 쳐먹으면 쳐 먹은 값좀 하고 살아야합니다. 저도 그럴려고 노력중이구요.
한방갈겨라 2019-09-26 (목) 18:40
맞아요 배려와 양보는 강요도 의무도 아닙니다.
그래서 배려와 양보라고 하는거에요 ㅂㅅ들아..
맥뀐 2019-10-14 (월) 08:12
애초에 여학생이 다리를 수술했거나
불편해서 앉아있었다면 전세가 완전 뒤집힘

양쪽 말 들어보지도 않고 학생 싸가지 없다라고 한다면
꼰대 인증임

나이가 벼슬인가 어리다고 반말하고 선택이아니라
필수인듯이 자리 양보하라고 강요하고 에휴
이래서 한국은 국민성 때문에 선진국이 못됨
라이센스tz 2019-11-01 (금) 11:03
본문내용을 떠나서 개인적으로 지하철에서 정말 눈살찌푸리게 만드는 사람들 10명중 9명은 노인들이었습니다. 큰소리로 종교.정치.빨갱이타령. 등등
간혹 젊은사람들은 큰소리로 전화받는게 가장 거슬리더군요.
처음  1  2  3  4  5  6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29
 [휴대폰상담실] 초딩핸드폰 신규가입 휴대폰상담실
19155  [회원게시판] 미국으로 떠나게 되었네요... (67) viper999 07:56 12827 46
19154  [유머] "여자도 군대 가야함"에 대한 새로운 논리 (74) 스샷첨부 히잉 04:46 25695 53
19153  [엽기] 곰탕집 사건보다 더 심각한 사건.jpg (79) 스샷첨부 Jazzyfact 02:34 33407 61
19152  [공개자료실] AllDup 4.4.10 설치 + 포터블 (중복 파일 검색과 제거) (45) 스샷첨부 PzGren 12-15 7147 31
19151  [기타] 현재 폭발한 9급 공무원 합격자 사태.JPG (23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15 54092 61
19150  [영화게시판] <원더우먼 1984> 공식 예고편 (58) 록리 12-15 16066 42
19149  [유머] 30대 여자들의 공통적인 연애고민 (126) 스샷첨부 영길사마 12-15 52237 70
19148  [기타] 공기업 정직원 근황.jpg (468) 스샷첨부 흐노니 12-15 54373 59
19147  [감동] 서강대 합격한 흙수저....jpg (71) 스샷첨부 넘나좋은날 12-15 38309 70
19146  [기타] 일본 관중 5분만에 침묵 시키는 박지성 (73) 스샷첨부 사나미나 12-15 33473 111
19145  [연예인] 김종민이 요즘 관심 가는 여자 연예인.GIF (91) 스샷첨부 choio 12-15 46960 56
19144  [반려동물] 어깨깡패 근육질 냥이ㅋㅋ (16) 스샷첨부 솜냥안냥 12-15 18108 24
19143  [유머] 카자흐스탄 경찰.gif (89) 스샷첨부 책에봐라 12-14 42626 143
19142  [회원게시판] 아들 술값 내주고 집에 들어갑니다. (94) 금기자 12-14 28717 77
19141  [감동] 배고파 음식 훔친 현대판 장발장.jpg (124) 스샷첨부 잇힝e 12-14 29939 74
19140  [동물] 냥이 어플 썻을때 냥아치들 반응 (70) 스샷첨부 유일愛 12-14 22510 85
19139  [회원게시판] 전 성매매가 차라리 합법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172) 김호재 12-14 24752 82
19138  [블박] 한국 어린이 보호 구역 수준 (116)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27859 62
19137  [연예인] 쯔위 몸매 라인 ㄷㄷㄷㄷ (40) 스샷첨부 사나미나 12-14 45577 61
19136  [연예인] 하영 올해의 베스트 (42) 스샷첨부 굿모닝입니다 12-14 37908 41
19135  [사용기/후기] 흑수저 펠렛 난로 설치후기(사진 많음) (64) 스샷첨부 김군여행 12-14 23736 76
19134  [기타] 택배 알바 하루하고 개충격먹은 여자 후기 .jpg (106)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50123 56
19133  [유머] 미국 NBC에서 만든 손흥민 질주골 그래픽 (8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4 47069 61
19132  [기타] 3년 사귄 예비신부랑 헤어진 썰.txt (169) Jazzyfact 12-14 40175 73
19131  [회원게시판] 막내 직원 합격 시켰던 마지막 한마디 (74) 블록틱스 12-14 33058 83
19130  [유머] 버스기사들에게 갑질한 주민...버스회사 대처 (금12:17 내용추가) (129) 스샷첨부 프로츠 12-13 37211 55
19129  [연예인] 앉아있는데 왜 치마를 입냐는 비판을 받은 김민아 기상캐스터 (57) 스샷첨부 아이즈원♡ 12-13 45915 93
19128  [연예인] 고마운 오또맘 가슴골 ㄷㄷㄷ (11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62387 55
19127  [연예인] 포텐셜 충만한 보니하니 채연 ㄷㄷㄷ (6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44986 46
19126  [회원게시판] 낚시인생 7년의 결산 (79) 차단된시멘트 12-13 23333 50
19125  [블박] 정신나간 아줌마 (10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30507 52
19124  [정보] 갤럭시 S10 초고속으로 향상시키는 방법.jpg (193) 스샷첨부 야그러 12-13 41085 57
19123  [연예인] 시간정지물 출연한 사나 (52) 스샷첨부 라돌 12-13 44695 62
19122  [유머] 대한민국 성추행 무혐의 사건.gif (67) 스샷첨부 포토샵 12-13 40105 62
19121  [회원게시판] 말기암 환자 가족 입니다 펜벤다졸에 대한 간곡한 부탁입니다 (135) 붉은이글아이 12-13 25857 76
19120  [정보] 뜻밖의 한류 근황 (7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45715 113
19119  [유머] 보니하니 다른 회차 (135) 스샷첨부 Kaiser 12-13 58522 37
19118  [회원게시판] 지방에서 컴퓨터 가게 해요.. (174) 익산나무컴퓨… 12-13 29117 120
19117  [동물] 버림받았던 오드아이 고양이 (43) 스샷첨부 M13A1Rx4 12-12 23160 93
19116  [유머] 필라테스 강사에게 개수작 .jpg (129)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2 59893 81
19115  [회원게시판] 정관수술 4개월차 후기 (110) dandyboy 12-12 25182 95
19114  [기타] 제 아들이 말로만 듣던 가해자였습니다 (124) 스샷첨부 여자아이 12-12 38143 91
19113  [영상] 15살 폭행하고 성희롱 하는 EBS 출연진 수준 (181) 스샷첨부 yesdon2 12-12 39978 39
19112  [유머] 한 경찰의 톡톡튀는 아이디어 (75)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2 35367 97
19111  [동물] 떠돌이 댕댕이에게 계란을 먹여보았다 (59) 스샷첨부 여자아이 12-12 24854 42
19110  [연예인] AOA 초아 수출용 슴가 (6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2 54308 51
19109  [블박] 교차로에서 개빡친 여자.gif (106)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12-12 43046 64
19108  [연예인] 의젖이라는 조롱에 빡친 누나 Hannah Palmer (7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2 51233 111
19107  [블박] 이건 볼때마다 사이다! 양아치 역관광.gif (113) 스샷첨부 포토샵 12-12 36514 86
19106  [회원게시판] 박항서감독님 대단...베트남 자동차수입 역전! (93) 백년전쟁 12-12 25338 101
19105  [유머] 보행자 처벌법 만들자 (146)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12-12 30678 110
19104  [베스트10] 내가 즐겨 듣는 Jazz best10 (질리지 않아요^^) (46) 바째이 12-12 8418 60
19103  [동물] 댕댕이 3마리에게 간식2개를 줘봤다 ㅋㅋㅋ (6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2 22205 95
19102  [연예인] 조보아 의외의 뒤태 라인.. (62) 사나미나 12-11 55544 70
19101  [회원게시판] 도박에 빠졌습니다 (190) Thereisn 12-11 27802 60
19100  [연예인] 김나정 화끈한 란제리 ㄷㄷㄷ (11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1 64777 90
19099  [기타] 출산율 관련해서 제발 쫌....jpg (152) 스샷첨부 변화 12-11 33632 112
19098  [유머] 어린 남동생 군대 체험 시켜주는 만화 (93) 스샷첨부 짤태식 12-11 34269 74
19097  [회원게시판] 뇌경색 경험담 (62) 백년전쟁 12-11 22951 135
19096  [동물] 개 아빠가 말해주는 골든 리트리버에 대한 충격적인 사실 (60) 스샷첨부 M13A1Rx4 12-11 28222 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