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도서게시판]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댓글수 (101)]
글쓴이 : 백도라니 날짜 : 2019-12-08 (일) 10:06 조회 : 24754 추천 : 130  


82년 공교롭게도 저의 주민번호 앞자리와 같네요?


그래서 말씀드리겠습니다.ㅎㅎ



자...그당시는 이미 핵가족화가 되어가는 시절이었습니다.




반에서 조부모님과 같이 사는집 손들어 봐라 라고 하면 그런집은 많지 않았던 시절이기도 하지요.


책에서는 밥은 아버지 아들부터 주고 그다음에서야 할머니밥을 퍼주었다며  극단적인 남아선호사상을 부각시키려하는데요.


그 어떤집이 그런가요. ㅋㅋㅋ


그런 며느리가 있으면 시어머니가 가만놔뒀을까요?  우리나라는 남아선호사상이 탑인 국가가 아니라 유교사상이 탑인 국가입니다.


작가분이 내앞에 있었다면 묻고 싶을정도였습니다. 그런집에서 살았냐고 아니면 그런집을 본적이라도 있냐고요 



지금이야 이혼이 흔한거지만  그당시만해도 여자가 소박맞으면 여자인생 끝장나는걸로 생각되던 시절인데


감히 시어머니앞에서 그랬다?  그 나라는 어떤 나라입니까? 




국민학생때 남학생부터 "급식" 을 먹었다...


후후후...


당시 저학년은 밥먹기 전에 끝났습니다.  81생의 경우 국민학교 1학년때까지 오전반 오후반이 있었구요. 제가 빠른82라 81년 생들과 같이 학교 다녀서 기억합니다. 제가 오후반이었으니까요.  도중에 사라졌습니다 짠! 하고 ..ㅋ



그럼 82년생 국민학생은 고학년때부터 점심시간이 있었습니다. 


아니요 다시 정정하지요. 저학년때도 점심시간이 있었다면 사립 국민학교를 다녔을 겁니다. 제가 사립출신이라 잘압니다 ㅋ


그럼 완전 90년대 초반의 고학년이 된 국민학생 급식의 이야기였겠군요.


정확히 그당시 국민학교에서 급식을 했다면 두가지중 하나입니다.


사립 국민학교였거나  도서벽지나 농어촌 국민학교였거나. 그게 아니면 도시락이었습니다. 


저는 사립 국민학교였음에도 불구하고 5학년 1학기까지 도시락 싸갔습니다.  5학년 2학기때부터 학교에서 급식했거든요. 


당시 학부모회에서 서울에서는 급식한다던데 우리는 지방이라서 못하는거냐 어쩌는거냐 라고 교장선생님을 쪼아서 이루어진 개떡같은 쾌거였습니다 ㅡㅡ;  사립 국민학교 학부모회 파워는 어마어마 했습니다. 맘에 안드는 선생도 갈아치워버릴만큼 ;;;



그런데 무슨 급식이야기입니까?  


그래요 사실은 우리 주인공은 도서벽지 농어촌에살았다 칩시다. 낮엔 학교가고 돌와와서는 논이나 밭일을 돕고 ..뭐 그랬던? 그런데 그게 소설속에 페이지 분량때문에 말하지 못했다? 뭐 그렇게요?


김지영씨는 여자로서 불우하게 태어나서 학교가 끝나면 고된 농사에도 동원되는 불행한 친구였겠군요...음음...




그래요 그 상황에서 "남자만 먼저 급식을 먹었다"


80년후반~90년 극초반까지는 아직 고등학교에 교련이 남아있을때 입니다. 


그리고 그당시 국민학생의 한학급 평균수는 50~55명정도였을 것입니다. 


왜 갑자기 이런이야기를 하느냐...아직 학교에 군대식 문화가 많이 잔존해 있을땝니다.


보통 4분단으로 나누어서 교실에 책상이 배치되었구요 


한분단에 12~14명 6~7쌍의 친구들이 한분단을 이루었습니다.



무슨말이냐...한 분단  = 한 분대 의 의미고  교사의 학생 통솔은 군대식이라서  분대단위의 운용을 보여줍니다.  


남녀 짝궁인데  1분단~4분단까지 남학생만 쏙 빼서 먼저 급식먹게 하고 그다음 여자만 쏙빼서 급식을 먹게 했다? ㅋㅋㅋㅋ



어디 당나라 군대에서 배워먹은 통솔법입니까?


당시는 분단별로 움지였고  불평등을 호소할만한 상황에 놓이면 오늘은 1분단부터 내일은 2분단부터..이렇게 돌려가며 했을것입니다.


그렇게 학생들이 통솔이 되었어요. 


다만 체육시간이나 아침 조회시간엔 키순서대로구요. 작은애들 부터 앞에 큰애들은 뒤에...



어디 되먹지도 않은 소리를 쳐 해싸면서 그것이 한국이라고 지껄입니까?  


어디 뇌피셜로만든 가상의 국가를 만들어 놓고요 





오...이제 사춘기로 넘어갑니다.  극 소수였던 남녀공학으로 들어가는군요? 


다들 아시다 시피 나름...광역시였던 제 고향도 중고등학교에서 공학의 비율은 비공학 학교와 비교해 볼때 극 소수였습니다. 


그런데 운이 좋았군요 후후후....소설속 주인공의 운이 좋았군요.



자....복장규제에 대해서 남자에 비해 여자가 더 엄했다라...후후후후...


저는 남중 남고를 다녔지만 남중일때는 같은 재단이라서 바로 운동장 건너서 여고 여중 바로 옆건물엔 여상이 있었구요. 우리 뒷편에 남고 전문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네친구는 운좋게 공학에 다니는 여자사람친구였지요 


그래서 그당시 여중은 물론 여고 여상  공학의 모든 분위기를 다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머리가 조금이라도 길면 학주가 와서 가위로 잘라버리고  학주가 가위댄 자국이 너무 심해서 눈물을 머금고 삭발해오면 반항했다고 쳐맞고


학교앞 운동장 가장자리 시멘트 포장된 부분 쓰레빠 신고 나왔다고 쳐맞고 


한창 자라는 나이라 바지가 짧아져서 바지끝단이 발목까지 오는데 교복은 또 비싸서 버티고 있으면 옷 이상하게 입는다고 쳐맞고 


아크릴로된 명찰이 놀다가 깨져서 어제 주문해놨습니다 하면 그런건 미리 예비로 안만들어 두냐고 쳐맞고 


몸이 커져서 동복 마이가 작아서 단추가 잘 안잠가 지는데 단추 열고 등교한다고 쳐맞고 


그래봤습니까? 


그것도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똘똘감은걸로 말이지요.



미안한데요 학원친구 동네친구 그리고 운동장 건너에 여고 여중  바로 옆의 여상  다 말해봐도 우리학교만큼 복장규제 강했던 학교가 없었네요?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맞으면 솔직히 아프지만 사람대우 받은거죠. 학주가 기분나뻤으면 바로 그자리에서 싸다구 날라갔는데요 



도데체 그런 뇌피셜은 어디서 나오신건지....누가 알면 남중 남고는 양아치 날리리처럼 하고 다녀도 문제 없었다고 생각했겠네요.





그리고 우리 나이 또래에서 다커서 택시기사 아저씨가 첫손님은 여자는 안태운다라는 말을 들었다라...후후후후후....


갑자기 타임라인이 과거로 쩜프를 하셨나  뭐 김지영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임? 


그런 무슨 개같은 억지 설정까지...



도데체 작가가 생각하는 한국은 어떤 평행세계에 있는건가요? 





그냥 뇌피셜에 억지설정까지 더해서 여자가 겪었을법한 모든 부조리를 백화점식으로 때려넣고


니들 이중 하나라도 걸리지 않냐?


그럼 우리 공감할 수 있어.



아이고 ......


이런 쓰레기 상업소설이;;;;





 [eTo마켓] [이토회원 증정품] 70년 전통의 그맛 그대로, 부산완당 특가 11900원 (6) 

starHS 2019-12-08 (일) 10:06 추천 69 반대 4
요약하자면

군대에 있는 각종 사고사례 모음집을
'82년생 김논산' 일병이라는 가상의 존재를 만들어
입에다 통째로 쑤셔넣은뒤에 온갖 네거티브한 대장균들이 잘 발효되라고
주작 한스푼 혐오 두스푼을 넣고
식판에 나오는 똥국 한사발 때려넣은뒤
야외화장실에서 똥을 싸게 하면 나온다는

것입니다
아이젠32 2019-12-08 (일) 10:06 추천 38 반대 2
문제는 저책을 읽은 안겪어본 세대 여성들도 저걸 이제 사실처럼 받아드릴꺼라는거죠....

일베가 쓰레기에서 역사를 사실이라고 배우듯.....
무인도개굴 2019-12-08 (일) 10:14 추천 29 반대 1
머 어딘가에서는 있었을수도 있는 부당한 대우를 혼자 진짜 다 당한거처럼 망상글을 쓴건데 모자란 아이들이 선동당해 나도 그랬던거같아요라며 징징거리는거뿐.... 모지리들의 자기개발 부족으로 인한 사회부적응을 사회부조리 탓으로 돌리려는 개소리이니 그냥 두세요.... 그들은 그렇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노력없이 징징거리다가 사라질거임..
EzRiDeR 2019-12-08 (일) 14:56 추천 19 반대 0
문제는 쓰레기같은 소설의 '환타지'가 현재로 소환되어 담론을 형성하고 마치 대부분 '사실'인 것처럼 호도된다는 점.
소설이고 영화일 뿐이라 말하면서 공감한다며 호들갑떠는 모순. 이 상황에 거론할 세 부류가 있는데, 첫번째는 무지몽매하여 선동당하고 생각없이 휩쓸리는 멍청한 부류. 두번째는 논리적으로 어느 쪽이 타당한지 알지만 쌩까고 자기 유리한 쪽으로만 짖어대는 부류. 이른바 뷔페니즘. 세번째는 이 상황을 틈타 무지한 애들 이용, 선동하고 장사하는 애들. 이른바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이 세 부류 중 첫번째는 고구마 백 개는 먹은듯 속터지지만진짜 못된 인간들은 두번째, 세번째 부류라고 봄.
여기 보니 타겟을 두번째로 잡아서 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그 심정 공감하나 개인적으로 진짜 욕먹어야할 인간은 세번째 부류라고 봄. 이를테면 옛날 애들 코묻은돈 삥쳐먹던 유해불량식품 판매업자 같은 인간들.
좀비형님 2019-12-08 (일) 10:06 추천 16 반대 0
서구사회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여성권의 성장을 생각해 본다면
 우리나라의 여성권의 급격한 확대는 80년대까지의 여성의 사회운동(민주화, 노동운동 등)의 결실 볼수 있음

80년대생들이 이런저런 성평균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었던 자체가 60,70년 그 전세대분들이 남녀 구분없이 민주주의투쟁, 학생운동, 노동운동 등으로 정권, 사회 부조리에 투쟁했고 그 과정에는 수많은 피라는 희생이 있었기에  나온 결과로 볼 수 있음..

운동권 남학생 못지 않게 아니 더 과격하게 움직였던 여성학생운동, 노동운동사를 찾아보면 80년대에 이러한 사회정책이 시행되는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

그리고 경제적으로 폭팔적으로 성장하며, 민주화 및 시민의식의 성장과 함께 대학진학률이 90%를 넘기기 시작한 후
사관학교 입학이니, 군가산점 폐지니, 여성할당이니, 여성사업체 우대 등 성평등정책의 꿀을 1순위로 받은 80년대 이후 출생 그리고 90년대 생 이후부턴 뭐.....TV에서 부터 예비살인마, 강간마 취급하는데 여성차별은 무슨...
     
       
몰라요오2 2019-12-10 (화) 15:55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0
 [나눔이벤트] 리하 약산성 탈모 샴푸 10명 나눔 (252) 나눔이벤트
19515  [연예인] 퇴근하는 미주 몸매 ㄷㄷㄷ (16) 사나미나 12:22 13889 1
19514  [유머] 주예지 선생 발언에 대한 호주 반응 (100) 스샷첨부 서울팽 10:31 24606 12
19513  [연예인] [SNS스타] 오또맘..굿.... (32) 스샷첨부 IDOL 09:39 24129 20
19512  [회원게시판] 저어... 현대차 생산식 신입사원합격했습니다!!! (111) 캬엉캬옹 08:54 12254 40
19511  [감동] 아이유가 돈자랑하는방법 (104) 스샷첨부 잇힝e 00:13 30138 111
19510  [기타] 백종원이 레시피 공개하면서 남기는 부탁.jpg (86)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7 37285 62
19509  [연예인] 원영이야 말로 '진힘숨녀'.gif (51) 스샷첨부 변태란이름의… 01-17 36409 39
19508  [기타] 진주 삼현여고 한복 교복 (111) 스샷첨부 無答 01-17 49928 75
19507  [유머] 여고생과 중고거래 한 후기 (94) 찬란하神김고… 01-17 54697 75
19506  [유머] 허경영이 본 주예지 강사 발언논란.jpg (105) 서울팽 01-17 41092 65
19505  [블박] 아침뉴스) 음주운전 사고 소식 ㄷㄷㄷ (21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7 44800 99
19504  [유머] 국산녀들 레전드 방송실화 (21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7 77058 124
19503  [연예인] 슬랜더 루이의 수영복 몸매 (5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6 52704 48
19502  [연예인] 머리넘기는 서지혜 ㄷㄷㄷ (7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6 45373 43
19501  [유머] 한국 정부에 열받은 조선족.jpg (137) 스샷첨부 가을비 01-16 40875 124
19500  [감동] 서울대학교 대나무숲, '직업에 귀천은 있다.' (107) 스샷첨부 숫자만입력가… 01-16 33285 57
19499  [엽기] 병원 인사과장에게 갑질당한 편의점 알바.jpg (114) 스샷첨부 노랑노을 01-16 34493 48
19498  [기타] TV에 안나온 이국종 교수의 뒷 이야기 (136) 스샷첨부 블루복스 01-16 25569 82
19497  [연예인] 너무 올려입은 블랙핑크 지수 (3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6 68367 27
19496  [회원게시판] 현직 엔지니어가 생각하는 주예지씨의 용접공 발언 (119) Ehdrodi 01-16 27324 70
19495  [공개자료실] 다음 팟플레이어 1.6 개발자 버전 (12월 26일자) (50) 스샷첨부 파이터 01-16 15249 32
19494  [정보] 펌) 경제공부 꿀팁 총정리 (110) 찬란하神김고… 01-16 23408 90
19493  [게임게시판] 험블번들 Headsnatchers 스팀키 무료배포 (8) 스샷첨부 마제스틸 01-16 9977 12
19492  [정보] 읽어볼만한 완결만화 20.jpg (250) Jazzyfact 01-16 35479 59
19491  [유머] 주예지 강사를 팩트로 패는 댓글.jpg (147) 스샷첨부 앵쯔 01-16 36014 77
19490  [정보] 회원가입 없는 온라인 도구 모음 사이트 (12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5 20920 133
19489  [연예인] 단추가 불쌍할 지경...권은비 터질듯한 매력.gif (45) 스샷첨부 변태란이름의… 01-15 39744 53
19488  [유머] 청담동 탑급 미용사의 위엄 (7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5 55082 85
19487  [유머] 전문가도 놀란 돌솥비빔밥의 가격 (140)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01-15 49321 106
19486  [유머] 양봉장 꿀 훔쳐먹는 곰 대처법.jpg (81) 스샷첨부 아론다이트 01-15 37058 81
19485  [회원게시판] "닭도리탕"은 순 우리말. (118) 김윤이 01-15 24219 54
19484  [연예인] 정연 엉덩이만지는 사나 엉덩이 만지는 채영.gif (36) 스샷첨부 말똑싸 01-15 48779 45
19483  [정보] 요즘 운전하면서 진짜 잘만들었다 느끼는거.jpg (132) 찬란하神김고… 01-15 42830 158
19482  [회원게시판] 공부 못하면 용접이나 해라? (230) 하파이그 01-15 18728 71
19481  [기타] 미국몰래카메라 방송중에 등장한 상남자 (91) 찬란하神김고… 01-15 47457 151
19480  [정보] 저축해두면 만기때 대략 2배가 되는 개꿀통장 모음 (17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5 42034 41
19479  [기타] 김연경이 몇년전 싸인 해줬던 고등학생 근황.gif (66) 스샷첨부 아이언엉아 01-15 46091 83
19478  [기타] 삼성 LG TV 근황 (186)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4 46343 91
19477  [기타] 의사들이 생각하는 이국종 교수 JPG (179)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4 39887 83
19476  [유머] 은행원하면 잘할 것 같은 아이돌 (75) 스샷첨부 잇힝e 01-14 43197 50
19475  [연예인] 아래서 본 뽀얀 허벅지 하늘하늘한 정예인.러블리즈 (57) 스샷첨부 변태란이름의… 01-14 41368 155
19474  [유머] 여자 골반쪽 문신에 대한 남녀의 생각차이 (120) 스샷첨부 포토샵 01-14 54267 50
19473  [기타] "때려쳐 이 ㅅㄲ야" 욕설 세례 이국종 "떠나고 싶다".JPG (119)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1-14 30800 63
19472  [유머] 한달용돈 10만원 jpg (124) 스샷첨부 미디어마스터 01-14 44117 33
19471  [동물] 숨은 주인 찾는 댕댕이 (47) 스샷첨부 일체유심조 01-14 24165 45
19470  [유머] 휴가기간이라 회사단톡방 나간 후배.JPG (270) 스샷첨부 앵쯔 01-14 48424 32
19469  [회원게시판] 유부남의 한살 생활비 (182) 트라이얼 01-14 30859 30
19468  [유머] 여자들의 끼부림.gif (68) 스샷첨부 yesimmad 01-14 56076 61
19467  [엽기] 안타까운 사망 (110) 찬란하神김고… 01-14 51513 53
19466  [연예인] 전설의 나인뮤지스 주차장 ㄷㄷㄷ (62)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4 51345 68
19465  [연예인] 이새롬 봉긋한 가슴라인 (6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3 62825 53
19464  [블박] 복장 터지겠는 짤..gif (7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3 39243 62
19463  [기타] 여배 국대 근황.JPG (5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1-13 56437 79
19462  [블박] 논란이었던 사고 (9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1-13 37751 79
19461  [유머] 한국과 일본에 모두 살아본 미국인이 말하는 두나라의 차이.jpg (129) 스샷첨부 노랑노을 01-13 44632 48
19460  [연예인] 지금이 미모 절정, 신세경 (61)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3 48166 83
19459  [정보] sbs 스페셜 영양제의 진실 요약 (145) 스샷첨부 rlatndud 01-13 33985 71
19458  [정보] 단 몇 분만 투자하는 굽은 등, 어깨 교정법.jpg (91) 스샷첨부 잇힝e 01-13 31330 62
19457  [감동] (오늘자 쇼트트랙) 최민정 개쩐다 (109) 스샷첨부 사나미나 01-13 47135 85
19456  [반려동물] 바닥닦는 고양이 (46) 스샷첨부 솜냥안냥 01-13 13044 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