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시사
  • 정보
  • 회원
  • 사회
  • 연예
  • 유머

브랜드연구소

RiZUM RZCOS 러판 준비중

   
[도서게시판]

82년 김지영이 문제인것은 한국여상의 불합리한점을 말하고자 하면서 배경이 한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댓글수 (101)]
글쓴이 : 백도라니 날짜 : 2019-12-08 (일) 10:06 조회 : 25434 추천 : 130  


82년 공교롭게도 저의 주민번호 앞자리와 같네요?


그래서 말씀드리겠습니다.ㅎㅎ



자...그당시는 이미 핵가족화가 되어가는 시절이었습니다.




반에서 조부모님과 같이 사는집 손들어 봐라 라고 하면 그런집은 많지 않았던 시절이기도 하지요.


책에서는 밥은 아버지 아들부터 주고 그다음에서야 할머니밥을 퍼주었다며  극단적인 남아선호사상을 부각시키려하는데요.


그 어떤집이 그런가요. ㅋㅋㅋ


그런 며느리가 있으면 시어머니가 가만놔뒀을까요?  우리나라는 남아선호사상이 탑인 국가가 아니라 유교사상이 탑인 국가입니다.


작가분이 내앞에 있었다면 묻고 싶을정도였습니다. 그런집에서 살았냐고 아니면 그런집을 본적이라도 있냐고요 



지금이야 이혼이 흔한거지만  그당시만해도 여자가 소박맞으면 여자인생 끝장나는걸로 생각되던 시절인데


감히 시어머니앞에서 그랬다?  그 나라는 어떤 나라입니까? 




국민학생때 남학생부터 "급식" 을 먹었다...


후후후...


당시 저학년은 밥먹기 전에 끝났습니다.  81생의 경우 국민학교 1학년때까지 오전반 오후반이 있었구요. 제가 빠른82라 81년 생들과 같이 학교 다녀서 기억합니다. 제가 오후반이었으니까요.  도중에 사라졌습니다 짠! 하고 ..ㅋ



그럼 82년생 국민학생은 고학년때부터 점심시간이 있었습니다. 


아니요 다시 정정하지요. 저학년때도 점심시간이 있었다면 사립 국민학교를 다녔을 겁니다. 제가 사립출신이라 잘압니다 ㅋ


그럼 완전 90년대 초반의 고학년이 된 국민학생 급식의 이야기였겠군요.


정확히 그당시 국민학교에서 급식을 했다면 두가지중 하나입니다.


사립 국민학교였거나  도서벽지나 농어촌 국민학교였거나. 그게 아니면 도시락이었습니다. 


저는 사립 국민학교였음에도 불구하고 5학년 1학기까지 도시락 싸갔습니다.  5학년 2학기때부터 학교에서 급식했거든요. 


당시 학부모회에서 서울에서는 급식한다던데 우리는 지방이라서 못하는거냐 어쩌는거냐 라고 교장선생님을 쪼아서 이루어진 개떡같은 쾌거였습니다 ㅡㅡ;  사립 국민학교 학부모회 파워는 어마어마 했습니다. 맘에 안드는 선생도 갈아치워버릴만큼 ;;;



그런데 무슨 급식이야기입니까?  


그래요 사실은 우리 주인공은 도서벽지 농어촌에살았다 칩시다. 낮엔 학교가고 돌와와서는 논이나 밭일을 돕고 ..뭐 그랬던? 그런데 그게 소설속에 페이지 분량때문에 말하지 못했다? 뭐 그렇게요?


김지영씨는 여자로서 불우하게 태어나서 학교가 끝나면 고된 농사에도 동원되는 불행한 친구였겠군요...음음...




그래요 그 상황에서 "남자만 먼저 급식을 먹었다"


80년후반~90년 극초반까지는 아직 고등학교에 교련이 남아있을때 입니다. 


그리고 그당시 국민학생의 한학급 평균수는 50~55명정도였을 것입니다. 


왜 갑자기 이런이야기를 하느냐...아직 학교에 군대식 문화가 많이 잔존해 있을땝니다.


보통 4분단으로 나누어서 교실에 책상이 배치되었구요 


한분단에 12~14명 6~7쌍의 친구들이 한분단을 이루었습니다.



무슨말이냐...한 분단  = 한 분대 의 의미고  교사의 학생 통솔은 군대식이라서  분대단위의 운용을 보여줍니다.  


남녀 짝궁인데  1분단~4분단까지 남학생만 쏙 빼서 먼저 급식먹게 하고 그다음 여자만 쏙빼서 급식을 먹게 했다? ㅋㅋㅋㅋ



어디 당나라 군대에서 배워먹은 통솔법입니까?


당시는 분단별로 움지였고  불평등을 호소할만한 상황에 놓이면 오늘은 1분단부터 내일은 2분단부터..이렇게 돌려가며 했을것입니다.


그렇게 학생들이 통솔이 되었어요. 


다만 체육시간이나 아침 조회시간엔 키순서대로구요. 작은애들 부터 앞에 큰애들은 뒤에...



어디 되먹지도 않은 소리를 쳐 해싸면서 그것이 한국이라고 지껄입니까?  


어디 뇌피셜로만든 가상의 국가를 만들어 놓고요 





오...이제 사춘기로 넘어갑니다.  극 소수였던 남녀공학으로 들어가는군요? 


다들 아시다 시피 나름...광역시였던 제 고향도 중고등학교에서 공학의 비율은 비공학 학교와 비교해 볼때 극 소수였습니다. 


그런데 운이 좋았군요 후후후....소설속 주인공의 운이 좋았군요.



자....복장규제에 대해서 남자에 비해 여자가 더 엄했다라...후후후후...


저는 남중 남고를 다녔지만 남중일때는 같은 재단이라서 바로 운동장 건너서 여고 여중 바로 옆건물엔 여상이 있었구요. 우리 뒷편에 남고 전문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동네친구는 운좋게 공학에 다니는 여자사람친구였지요 


그래서 그당시 여중은 물론 여고 여상  공학의 모든 분위기를 다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머리가 조금이라도 길면 학주가 와서 가위로 잘라버리고  학주가 가위댄 자국이 너무 심해서 눈물을 머금고 삭발해오면 반항했다고 쳐맞고


학교앞 운동장 가장자리 시멘트 포장된 부분 쓰레빠 신고 나왔다고 쳐맞고 


한창 자라는 나이라 바지가 짧아져서 바지끝단이 발목까지 오는데 교복은 또 비싸서 버티고 있으면 옷 이상하게 입는다고 쳐맞고 


아크릴로된 명찰이 놀다가 깨져서 어제 주문해놨습니다 하면 그런건 미리 예비로 안만들어 두냐고 쳐맞고 


몸이 커져서 동복 마이가 작아서 단추가 잘 안잠가 지는데 단추 열고 등교한다고 쳐맞고 


그래봤습니까? 


그것도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똘똘감은걸로 말이지요.



미안한데요 학원친구 동네친구 그리고 운동장 건너에 여고 여중  바로 옆의 여상  다 말해봐도 우리학교만큼 복장규제 강했던 학교가 없었네요? 


탱자나무 검테이프로 맞으면 솔직히 아프지만 사람대우 받은거죠. 학주가 기분나뻤으면 바로 그자리에서 싸다구 날라갔는데요 



도데체 그런 뇌피셜은 어디서 나오신건지....누가 알면 남중 남고는 양아치 날리리처럼 하고 다녀도 문제 없었다고 생각했겠네요.





그리고 우리 나이 또래에서 다커서 택시기사 아저씨가 첫손님은 여자는 안태운다라는 말을 들었다라...후후후후후....


갑자기 타임라인이 과거로 쩜프를 하셨나  뭐 김지영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임? 


그런 무슨 개같은 억지 설정까지...



도데체 작가가 생각하는 한국은 어떤 평행세계에 있는건가요? 





그냥 뇌피셜에 억지설정까지 더해서 여자가 겪었을법한 모든 부조리를 백화점식으로 때려넣고


니들 이중 하나라도 걸리지 않냐?


그럼 우리 공감할 수 있어.



아이고 ......


이런 쓰레기 상업소설이;;;;






starHS 2019-12-08 (일) 10:06 추천 69 반대 4
요약하자면

군대에 있는 각종 사고사례 모음집을
'82년생 김논산' 일병이라는 가상의 존재를 만들어
입에다 통째로 쑤셔넣은뒤에 온갖 네거티브한 대장균들이 잘 발효되라고
주작 한스푼 혐오 두스푼을 넣고
식판에 나오는 똥국 한사발 때려넣은뒤
야외화장실에서 똥을 싸게 하면 나온다는

것입니다
아이젠32 2019-12-08 (일) 10:06 추천 38 반대 2
문제는 저책을 읽은 안겪어본 세대 여성들도 저걸 이제 사실처럼 받아드릴꺼라는거죠....

일베가 쓰레기에서 역사를 사실이라고 배우듯.....
무인도개굴 2019-12-08 (일) 10:14 추천 29 반대 1
머 어딘가에서는 있었을수도 있는 부당한 대우를 혼자 진짜 다 당한거처럼 망상글을 쓴건데 모자란 아이들이 선동당해 나도 그랬던거같아요라며 징징거리는거뿐.... 모지리들의 자기개발 부족으로 인한 사회부적응을 사회부조리 탓으로 돌리려는 개소리이니 그냥 두세요.... 그들은 그렇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노력없이 징징거리다가 사라질거임..
EzRiDeR 2019-12-08 (일) 14:56 추천 19 반대 0
문제는 쓰레기같은 소설의 '환타지'가 현재로 소환되어 담론을 형성하고 마치 대부분 '사실'인 것처럼 호도된다는 점.
소설이고 영화일 뿐이라 말하면서 공감한다며 호들갑떠는 모순. 이 상황에 거론할 세 부류가 있는데, 첫번째는 무지몽매하여 선동당하고 생각없이 휩쓸리는 멍청한 부류. 두번째는 논리적으로 어느 쪽이 타당한지 알지만 쌩까고 자기 유리한 쪽으로만 짖어대는 부류. 이른바 뷔페니즘. 세번째는 이 상황을 틈타 무지한 애들 이용, 선동하고 장사하는 애들. 이른바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이 세 부류 중 첫번째는 고구마 백 개는 먹은듯 속터지지만진짜 못된 인간들은 두번째, 세번째 부류라고 봄.
여기 보니 타겟을 두번째로 잡아서 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그 심정 공감하나 개인적으로 진짜 욕먹어야할 인간은 세번째 부류라고 봄. 이를테면 옛날 애들 코묻은돈 삥쳐먹던 유해불량식품 판매업자 같은 인간들.
좀비형님 2019-12-08 (일) 10:06 추천 16 반대 0
서구사회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여성권의 성장을 생각해 본다면
 우리나라의 여성권의 급격한 확대는 80년대까지의 여성의 사회운동(민주화, 노동운동 등)의 결실 볼수 있음

80년대생들이 이런저런 성평균 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었던 자체가 60,70년 그 전세대분들이 남녀 구분없이 민주주의투쟁, 학생운동, 노동운동 등으로 정권, 사회 부조리에 투쟁했고 그 과정에는 수많은 피라는 희생이 있었기에  나온 결과로 볼 수 있음..

운동권 남학생 못지 않게 아니 더 과격하게 움직였던 여성학생운동, 노동운동사를 찾아보면 80년대에 이러한 사회정책이 시행되는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결과

그리고 경제적으로 폭팔적으로 성장하며, 민주화 및 시민의식의 성장과 함께 대학진학률이 90%를 넘기기 시작한 후
사관학교 입학이니, 군가산점 폐지니, 여성할당이니, 여성사업체 우대 등 성평등정책의 꿀을 1순위로 받은 80년대 이후 출생 그리고 90년대 생 이후부턴 뭐.....TV에서 부터 예비살인마, 강간마 취급하는데 여성차별은 무슨...
     
       
몰라요오2 2019-12-10 (화) 15:55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요.
처음  1  2
   

  • 노니
  • 스토어핫딜
  • myotp
  • 브랜드rzcos
  • 브랜드리줌
  • 비밀상점
  • 카멜레옹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8
 [비밀상점] [임박상품 노마진 특가] 신이주신 기적의 열매 노니즙 30포 (185) 하이헬스
24374  [연예인] 손나은 최대 업적 .GIF (15)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0:17 27967 7
24373  [기타] 유튜버 사망여우 근황.jpg (53) 이미지 아이언엉아 12-02 21924 30
24372  [기타] 관광호텔 리모델링한 청년주택 내부.jpg (89) 이미지 노랑노을 12-02 21555 41
24371  [기타] 멜론 근황.jpg (73) 이미지 미친강아지 12-02 31755 45
24370  [회원게시판] 이제 집 사면 망하는 이유 (188) 이미지 발주나 12-02 22588 56
24369  [연예인] FILA 속옷모델 김재경 화끈한 브라팬티 (22) 이미지 IDOL 12-02 31246 32
24368  [유머] 미쳐버린 친오빠...jpg (54) 이미지 스미노프 12-02 43708 34
24367  [정보게시판] Win10 최적화 - 코타나를 삭제해서 빠르게 (51) prisen 12-02 17818 34
24366  [유머] 모닝 또라이년 (108)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12-02 36008 137
24365  [기타] 추억의 중화권 미녀 여배우들.jpg (198) 이미지 본섭 12-02 36266 33
24364  [영상] 사망여우 SBS 건드림 ㄷㄷ (63) 오모가리 12-02 32315 99
24363  [회원게시판] 불법주차 일타이피+일피추가 (91) 이미지 유이아라 12-02 17578 30
24362  [기타] 코로나 걸려 죽다 살아난 사람의 후기 (56) 이미지 사나미나 12-02 23837 99
24361  [연예인] 비맞은 전효성 (25) 이미지 아이언엉아 12-02 39941 51
24360  [회원게시판] 30대 중반 모솔 통장 잔고 약 180만원... 우울하네요 (112) 아크커피 12-02 22058 149
24359  [회원게시판] 대표적인 일본 수산물 말씀 드립니다. (59) 그냥짖는개 12-02 19247 56
24358  [반려동물] 초면에 왜 이러세요? (31) 이미지 브라우니찡 12-02 18930 62
24357  [유머] 러시아 사람이 말하는 한국의 부러운 점.jpg (60) 이미지 사나미나 12-02 39968 77
24356  [유머] 원나잇 실패한 언냐.jpg (43) Basica 12-01 53051 47
24355  [회원게시판] 13년 된 보일러 고쳐쓰기 (48) 어깨통증 12-01 23819 78
24354  [정보게시판] 현대인이 꼭 챙겨야할 장 건강.jpg (52) 이미지 Basica 12-01 30300 54
24353  [유머] 사내에서 왕따 되니 엄청 편하네요 (170) 이미지 물고기날개 12-01 48037 74
24352  [회원게시판] 유뷰남의 통장 잔고 (87) 이미지 트라이얼 12-01 35380 60
24351  [동물] 안내견학교 재학중인 학생들 (52) 이미지 MERCY 12-01 23686 103
24350  [유머] 현재 논란중인 87년생 삐삐논란.jpg (356) 이미지 나서스 12-01 52302 78
24349  [유머] 롯데가 이번에 재대로 사고침 (110) 이미지 알랄라 12-01 31885 147
24348  [기타] 지식인 폭딜 레전드 (53) 이미지 사니다 12-01 42304 84
24347  [유머] 도발 버튼 실수로 누른 짤 긴버전.gif (79) 이미지 책에봐라 12-01 48154 71
24346  [연예인] 유라 따라하는 혜리 (34) 이미지 아이언엉아 12-01 32380 71
24345  [기타] 부천 명품 아파트 주민들 근황 .JPG (67)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12-01 36223 203
24344  [연예인] 에이핑크) 단추가 버티지 못한 오하영.gif (26) 이미지 와령이 12-01 40032 52
24343  [유머] 중국인이 인정 안하는 중국 문화 (60) 이미지 사나미나 12-01 46610 97
24342  [유머] 이집트 상형문자의 위엄.JPG (103) 이미지 주번나 12-01 37135 143
24341  [유머] 쯔양 복귀 영상에 달린 광역기.jpg (130) 이미지 노랑노을 11-30 53108 86
24340  [기타] 프랑스.일본.한국 여자들이 생각하는 한국 치안 (115) 이미지 사나미나 11-30 35694 133
24339  [기타] 롯데마트 잠실점 매니저가 승인 받고 들어온 교육안내견 거부 (123) 이미지 Justfeel 11-30 34507 73
24338  [기타] 극한직업 학원강사.jpg (95) 이미지 노랑노을 11-30 50229 83
24337  [기타] 이혼 후 TV 출연한 배동성 딸 .JPG (133)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11-30 54909 84
24336  [기타] 술취해서 난동부리는 쯔양 (130) 이미지 유일愛 11-30 54785 82
24335  [회원게시판] 연예인 매니저 직종 Q&A 받습니다 (202) 백삼이 11-30 18644 45
24334  [정보게시판] 뇌졸중 진단하는 방법.jpg (22) 이미지 뚝형 11-30 22296 65
24333  [유머] 인권위 드디어 칼 뽑음 (197) 이미지 알랄라 11-30 44615 71
24332  [연예인] 카리나 에스파 리더의 묵직한 무브먼트 (52) 이미지 사나미나 11-30 32413 65
24331  [베스트10] 일본 젊은 여성들이 한국에서의 삶을 경험하며 일본과 비교한 10 가지 [자필] (24) 삶과죽음의경… 11-30 24610 79
24330  [기타] 민.종아 멀리 안나간다... (96) 이미지 無答 11-30 35714 115
24329  [기타] 인사과 여직원 올타임 레전드...jpg (108) 이미지 1등당첨자 11-30 51644 61
24328  [회원게시판] 애플 이번 사건의 당사자 말인데요 (79) 이미지 도끼자국 11-30 24710 51
24327  [기타] 포기 단계까지 간 이탈리아 근황.jpg (104) 이미지 사나미나 11-30 49643 74
24326  [연예인] 너무나 압도적인 에스파 카리나 (81) 이미지 사나미나 11-30 37950 44
24325  [연예인] 화투짤 재연하는 신세경 (30) 이미지 사나미나 11-30 35160 69
24324  [연예인] 아이유 5대 섹시짤 . GIF (47) 이미지 사나미나 11-29 35808 63
24323  [기타] 35세 여자가 느끼는 35세 여자들 jpg (114) 이미지 미친강아지 11-29 52103 86
24322  [기타] 호빵 크기가 작아진것 같아서 찾아본 보배인 (69) 이미지 사나미나 11-29 38466 106
24321  [기타] 조선의 방탄복 (65) 이미지 천상유희 11-29 34671 142
24320  [기타] 어느 아파트의 고3 (140) 이미지 에스카노르 11-29 38413 61
24319  [회원게시판] 강서수산시장 저울치기 항의 한 유튜버 살해 협박 받다!!! (53) 행인4 11-29 21575 88
24318  [감동] 진정한 종교인 (56) 이미지 행복하세욤 11-29 25097 94
24317  [연예인] 이나은 레깅스 몸매 .JPG (36)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11-29 50040 71
24316  [유머] 고려인 여자 VS 조선족 여자 (80) 이미지 마춤법파괘자 11-29 42532 97
24315  [기타] 방송에서 탄로난 사회주의자 (100) 이미지 냥이사모 11-29 48702 8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