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게시판]

포트홀로 인한 손상 보상받기 .JPG

[댓글수 (41)]
글쓴이 : 샌프란시스코 날짜 : 2020-05-31 (일) 08:05 조회 : 25734 추천 : 72  

원글출처 : https://www.clien.net/service/board/use/14991001?type=recommend

---------------------

안녕하세요.


좀 시간이 지난 사건이긴 합니다.

오늘 금요일 오후 시간을 월급루팡 짓을 하다가.. 조금이나마 생산적인 일을 해볼까 하여, 시간이 지난 사건이긴 하지만 도로손상(포트홀)로 인하여 차량 손상을 입은 후 지자체로부터 보상받은 경험을 적어보기로 합니다.


2019년 12월 20일

그동안 잘 타고 있던 차량(2017년식 랭글러 2도어)을 좀 새끈하고 재미있는 차량으로 바꿀 궁리를 하던 중, 클리앙 굴러간당을 통하여 매우 상태가 좋은 스팅어 3.3T (1만7천키로 주행) 판매하신 다는 글을 보고 차량이 있는 전북 전주까지 내려가서 바로 계약이전 후 집(경기 파주 운정)으로 끌고 올라옵니다.


2019년 12월 30일

후륜 차량인 것과, 겨울에 날씨가 춥고 눈이 많이 오는 파주의 특성상 안전을 위하여 전체 타이어를 윈터타이어로 교체하기로 마음먹고, 신품 금호 윈터크래프트 W72로 교체하였습니다. 4짝 교환 및 작업비, 1년타이어보관비 선불로 하여 총 60만원 지불 했습니다.


2020년 1월 7일

오후 5시 34분

이날은 겨울비 치고는 매우 비가 많이 오는 날이었습니다.

외근을 마치고 조금 이른 퇴근을 하던 중, 파주와 일산 경계 도로-제2자유로 막바지 구간을 달릴 쯤, 갑자기 쿵! 하는 큰 소리와 함께 차가 휘청였습니다. 직감적으로 패인도로(포트홀)을 밟았다는 생각을 했고, 에이.. 재수없네.. 그래도 괜찮겠지 라고 생각을 하고 200M 쯤 더 주행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차량 계기판에 타이어 공기압 경보가 들어오면서 핸들이 우측으로 저절로 돌기 시작합니다.



당시 비가 계속 오고 있는 상황이었으며, 이미 해는 지고 있어서 어둑어둑한 상태이지만 아직 가로등은 켜지지 않아 도로의 시야가 매우 좋지 않았습니다. 저는 운전 중에 마침 걸려온 전화를 차량 핸즈프리를 통해 스피커통화를 하고 있던 중에 사고가 났습니다. 사고당시 차량 속도는 대략 시속 6-70km 전후 였습니다.



운전 당시에는 전혀 볼 수 없었던 포트홀이지만, 나중에 블랙박스를 돌려보니 그나마 천천히 재생을 했을때 문제의 지점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아..... 이건 타이어 터졌다.... 라는 쌔한 느낌을 가지고.. 도로 갓길로 비상등을 켜고 조심스레 차를 세우고 살펴봤습니다 

아니나다를까, 조수석쪽 앞바퀴가 완전히 주저 앉았습니다. 일을 당한 후 겨우 몇백미터 주행했을 뿐인데 이렇게 타이어가 주저 앉을 정도면 완전한 타이어 손상임을 직감을 하고 바로 보험사 긴급출동을 호출했습니다.


아.. 아까운 내 윈터타이어.. ㅠㅠ 새걸로 교체한지 이제 막 1주일 되었는데...


그런데, 보험사 긴급출동 기사님이 바로 오셔서 말씀하시길, 저 위에서 포트홀 밟으셨죠?? 오늘 거기서 수십대가 같은 사고를 당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매우 많은 차량을 견인하셨다네요..


뭔가 좀 억울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 잘못인가?? 내가 운이 없던 것인가?? 



그렇게 견인을 했지만, 저녁 늦은 시간이 되어버린 관계로.. 다음날 시간을 내서 윈터타이어를 구매했던 매장으로 차량을 다시 견인해 갔습니다. (보험사 긴급출동을 2번 이용한 것이지요)


타이어 옆면이 완전히 찢어졌더군요.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다시 윈터타이어 한짝을 구매해서 교체하기로 합니다.

그런데, 교체하던 직원분이 따로 부르시더군요. 이것 좀 보라고...


네, 휠도 충격을 받아서 휘어버렸습니다.

저대로 타이어를 끼우고 달리면 핸들이 무척 떨리고 불안정 할거라고.... ㅠㅠ

그럼.. 휠도 교체를 해주세요 했더니, 본인들은 타이어 전문샵이라 타이어만 취급할 뿐 휠은 취급하지 않는다고... 휠을 구해오면 교체를 해줄 수는 있다고 하네요.


아오... 짜증...


결국 인터넷을 뒤져서.. 스팅어 19인치 신품휠을 구해봅니다.




인터넷에서 새로 찾은 스팅어 19인치 휠입니다.

무려 18만원..... ㅠㅠ


이렇게 타이어 추가 구매에 16만원, 신품 휠 구매에 18만원... 이러고 나니까 정말 억울한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어디선가 주워들은 기억이 있어서, 해당 도로를 관리하는 곳에 보상신청을 해보기로 합니다.


2020년 1월 9일

우선 해당 사고난 도로를 어디서 관할 하는지를 알아내야 했습니다.

해당 도로가 파주시와 고양시를 나누는 경계의 도로이므로, 우선은 고양시 일산서구청에 전화를 해봤습니다.

본인들 관할이 아니라 파주시 관할이라고 알려주네요.


그래서 다시 파주시청으로 전화를 했습니다.

파주시청에서는 도로관리사업소로 연락을 하라면서 전화번호를 알려줍니다.


이제 파주시 도로관리사업소로 전화를 해서 이러이러한 사고를 당했는데, 보상이 가능하냐고 물어봤습니다.

전화를 받으신 분이 매우 친절하게, 원칙적으로는 보상이 가능하긴 하지만 정확한 상황을 봐야하니 사고내역 및 증빙할만한 서류 사본과 블박 영상을 보내달라고 하면서 이메일 주소를 알려주십니다.

그래서 대략의 내용을 적고, 이를 증명할만한 영수증 및 사진과 블박 영상을 첨부하여 보냈습니다.

통화하는 도중, 이렇게 공공시설을 "영조물"이라고 부르며, 그러므로 이에 따라 보상을 받으려면 "영조물 배상공제보험"을 통해야 한다고 안내하여 주셨습니다.


이렇게 메일을 적어서 보냈습니다.


2020년 1월 10일

파주시청 차량등록사업소 도로보수팀 XXX 주무관님께서 연락을 주셨습니다.

제가 신청한 내용을 검토하였고, 당시, 적지 않은 비로 인하여 도로에 포트홀이 발생하였고 이로 인하여 차량손상이 일어난 것이 확인 되었으므로 영조물 배상공제 보험 신청이 가능하다고 알려주셨습니다.

다만, 서류 작업상 본인들 양식의 사고경위서가 있으므로, 그것을 보내줄테니 작성하여 회신해 주면 조만간 보험사(이번의 경우에는 삼성화재)에 속한 손해사정인이 연락을 줄 것이고, 손해사정인을 통해서 보험청구를 진행하면 된다고 안내를 해주셨습니다.


위 양식을 작성하여 다시 이메일로 회신하였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좀 오래 지났습니다.


2020년 1월 29일

영조물배상공제보험 가입보험사인 삼성화재의 협력 손해사정사께서 전화연락을 주셨고, 직접 제가 있는 사무실로 찾아와서 사고 차량을 확인, 타이어 및 휠을 신품으로 교체 장착한 것을 사진으로 찍어가시고 몇가지 동의 서류에 사인을 해 달라고 하십니다.

동의서류는 모든 사고내용은 거짓이 없는 사실임을 확인한다는 내용이고, 또 다른 서류는 보상이 집행되고 나면 본 사건은 완전하게 종결되어 추가로 보상을 신청할 수 없다는 내용이며, 마지막으로 해당 사고에 대해서 본인과실을 10% 인정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사실 본인과실 10%를 인정하라는 부분이 민감할 수 있는 사항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도로전방주시의무 등을 내세웠을때 제 책임이 전혀 없다라고 주장하기에도 애매한 부분이고, 어쨌든 크게 기대하지 않은 부분이지만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는 생각에, 10%정도는 까이고(?) 받아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흔쾌히 동의하고 사인을 했습니다.

이 부분에서 손해사정인 분과 이야기 하다가, 신품 휠을 구입해서 장착하는 과정에서 공임이 발생했는데 그 공임은 처음부터 청구금액에 누락을 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제가 깜빡 잊었거든요)

그랬더니, 그 공임을 카드로 지급했냐고 물으시고는 그러면 그 카드영수증을 본인에게 보내주면 그것까지 같이 보상해 주겠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휠교체 공임 영수증도 보내드렸습니다.


그러고 또 시간이 한참 지났습니다.

꽤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별도로 연락이 없어서, 손해사정인님께 전화를 드렸더니 당시 같은 사고를 당한 차들이 많이 있고 보상요청이 들어와서 전체 사고들을 묶어서 일괄 처리하느라고 시간이 걸린다고 말씀해 주시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보상은 진행 될테니 좀 기다려 달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2020년 3월 12일

한참 일하고 있는 오후, 갑자기 핸드폰이 울립니다. 띠링~

응?? 삼성지방자치단????? 입금???

이게 뭐지????


아하!!!!

드디어 영조물 배상공제 보험 신청한 금액이 입금된 것입니다.


실제 보험금을 지급받기까지 시간이 꽤 걸리는 군요.

사고가 1월7일 일어났고, 1월9일 배상을 신청한 후로 약 2달 정도가 걸렸습니다.

그래도 처음 겪는 일이라, 정말로 이게 배상을 받을 수 있는지 의문이었고, 책임소재를 미루거나 제 잘못이라고 해서 배상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듣지나 않을까 걱정했지만...

그래도 순조롭게 진행되어 결국 보상금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진행과정에서 연락을 주고 받은 공무원분들이나 손해사정인분들은 모두 친절하게 안내해 주셨구요.


최종적으로 신품타이어 구입비(160,000원) + 신품휠 구입비(183,150원) + 휠교체 공임비(25,000원)= 총 368,150원에서..

본인부담금 10%를 공제한 331,300원을 지급받게 되었습니다.


모쪼록, 사고는 없는 것이 가장 좋지만, 혹시나 비슷한 경우를 겪으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위와 같은 절차로 배상신청을 하실 수 있으므로 각 지방자치단체 또는 도로관리 주체에 신청하여 보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The courage to be disliked.

@ 680 Mission St, San Francisco, CA
샌프란시스코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백두텨 2020-05-31 (일) 08:05
도로, 건물 등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걸 행정법에서는 '영조물'이라고 정의합니다.

영조물의 관리등에 있어 하자로 인해 국민들이 피해를 입을 경우 그 피해에 대해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법을 공부함 사람이라 알기에 포트홀에 자전거 바퀴가 걸려 넘어지거나, 밤길에 길을 걷다 넘어지거나 이런 경우 보상을 받았죠.

물론 서류도 많고 은근 복잡한 절차라서 인내심 없는 분들은 조금 답답해서 중도포기하기도 하더라고요.
인물 2020-05-31 (일) 08:05
그런데요, 이게 전방주시태만으로 본인과실이 10%가 어떻게 잡히나요... 비오고 어둑한 날씨인데... 저게 저렇타고 생각할수가... 허참
     
       
아디레스 2020-05-31 (일) 08:05
본인부담금이라는것이 과실로 인해 잡히는 건가요? 사은품 당첨되면 22%본인부담금 발생하는거랑 비슷한 느낌인거같은데..
          
            
인물 2020-05-31 (일) 08:05
...이해는 됩니다만, 제가 잘못 적었군요
잘못이라고 보기엔 어려운데, 자부담금 낸다는거 자체가 지금 이해가 안되서요;;
          
            
준대장 2020-05-31 (일) 19:21
그거랑 보상이랑 같나요 ㅠ
꾸레셀로나 2020-05-31 (일) 08:05
이렇게 보상 받을수도 있네요....! 신기합니다. 뭔가 억울할 것 같긴한데 어디에서 보상 받을 수 있나 궁금했었는데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황마마 2020-05-31 (일) 08:05
아스팔트패임 보상 포트홀
hama님 2020-05-31 (일) 08:05
오..
재석유임 2020-05-31 (일) 08:05
아 부럽 저도 똑같은 사고 일어나서.... 하려 했지만.... 블랙박스로는 도저히 제대로 확인이 안되고....
사진찍을려구 하니 자동차 전용도로라 도저히 위험해서 안되더라구요....
그냥 제돈으로 처리했습니다...
그때 눈탱이 당한 사제휠.... ㅠ
랄프깁슨 2020-05-31 (일) 08:05
우리나라가 선진국인 이유

이런 시스템이 갖춰진 좋은나라가 그리 많지 않음..
     
       
국보하현우 2020-05-31 (일) 09:53
국배법은 독일법 배껴온 거라 대륙법계 시스템 국가들은 전부 될거 같은데요..
          
            
노가리초장 2020-05-31 (일) 13:22
설령 된다고 해도 갸들 업무처리를 보면 적어도 1년이상은 걸릴 듯.....
핫도그 2020-05-31 (일) 08:05
ㅇㄷ
조우리♡ 2020-05-31 (일) 08:05
아스팔트패임 보상 포트홀 ㅇㄷ
설계자 2020-05-31 (일) 08:05
패인도로에 걷다가 넘어지거나 발목이 접질리는 사고가 나도 보상받을수있습니다.
달빛휘영청 2020-05-31 (일) 08:05
멋지십니다. 이렇게 권리를 주장하는 시민이 많아질수록 선진국이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개발중인 지구 근처 지나가다 공사중인 건물 앞 도로로 자전거타고 가다 펑크나서 튜브, 3~4만원짜리 타이어 날렸습니다ㅠㅠ)
     
       
거북이등딱지 2020-05-31 (일) 08:05
맞는 말씀입니다.
대신 이걸 악용해서 다른 사고의 비용을 충당한다거나 하는 사람들에게
징벌적으로 벌금을 때려서 세금을 충당하면 좋을듯합니다.
The미래 2020-05-31 (일) 08:05
잘 해결되어서 다행이네요.
근데 저기에 님께서 추가로 들이신 시간에 대한 보상은 안 보이는 것 같습니다. 아쉽.
 익 명  2020-05-31 (일) 08:05
전 낙하물사고로....스티로폼이 두께 15T정도되는걸 밟아서 하부 커버가 찢겻고 교체비용 6.5만원들엇는데...어후 진짜 짜증나더군요 금액도 애중간해서 보상신청하는 스트레스가 더 클거같고.... 앞에 가던 스포티지 새끼는 미리 피하면되는걸 바로앞에서 급차선 변경으로 피하니 내가 피하지도못하고....진짜 짜증....
라피시아 2020-05-31 (일) 08:05
이것도 유용한 정보고  뺑소니 혹은  무보험 차량 손해를 입어도 정부가 제공하는 자동차 손해배상 보장제도가 있습니다. 물론 책임보험의 한도내에서...
빈대3 2020-05-31 (일) 08:36
엌 파주 사시네요~~ 흑흑
저도 작년에 포트홀 밟아서 휠 찌그러 졌는데 다행히 친구가 폐차장서 중고 휠 구해다 줘서 바꿨.....
오래 걸리고 귀찮아서 보상신청 안했었는데요~ ㅠ.ㅠ
마에스트 2020-05-31 (일) 08:46
보상 받으셨다니 다행입니다..참고할께요 ㅇㄷ
데이비드발컨 2020-05-31 (일) 09:26
저도휠2개해먹고 보상받았던..
프리미엄가젤 2020-05-31 (일) 09:37
좋은 결말로 끝이나서 다행입니다.
꾸레세스크 2020-05-31 (일) 10:29
포트홀 보상 ㅇㄷ
창문가틈새 2020-05-31 (일) 10:37
근데 이 법을 잘아는 몇몇은 악용 하더군요...스레기들
보상 받았다며 낄낄 거리겠죠
안녕하아 2020-05-31 (일) 10:42
파인 도로 포트홀 손해 보상 ㅇㄷ
송키호테 2020-05-31 (일) 11:10
안양도로 지나다가 포트홀로 손상입고
안양시에 문의하니
국가배상심의위원회? 거기에 소를 제기하라그래서
자료모아서 자세히 서술 후 수원지방법원
총판송무과? 오래돼서 이름도 가물가물하네요

암튼 무거운 법원 들어가서 제출하고왔는데

한참뒤날라온 서류 기각.

사진파일밖에없어서 열심히자료첨부하고 설명해도 안됐네요

동영상 USB꼭 첨부하시길바랍니다 그럼 가능할지도 몰라요
     
       
송키호테 2020-05-31 (일) 11:14
ㅅㅂ 생각해보니 나는 안양 딤당공무원이 국가 상대로 손해배상 내는수밖에없다그랬는데...
pokjnb 2020-05-31 (일) 13:00
포트홀 보상 ㅇㄷ
tkandk 2020-05-31 (일) 13:06
파주는 정말 조심하세요 화물차들이 많이 다니는데 보수가 늦어서 도로가 많이 안좋습니다. 특히  초행이시라면 반드시 도로상황 잘 보고 다니시길. 운정쪽은 크게 상관없는데 1번국도와 중간중간 좁은 도로는 특히 조심하세요
사월오월 2020-05-31 (일) 13:39
대단하십니다.
헬로야 2020-05-31 (일) 14:29
포트홀 보상 ㅇㄷ
럼블린 2020-05-31 (일) 14:52
그래도 보상 받으셨다니 정말 다행이네요
강마신 2020-05-31 (일) 16:33
포트홀 보상 ㅇㄷ
뇌출혈햄토리 2020-05-31 (일) 16:40
영조물 보상
라분고래 2020-05-31 (일) 22:01
[정보게시판] 포트홀로 인한 손상 보상받기 .JPG
털뚱이 2020-06-01 (월) 22:24
포트홀 보상 ㅇㄷ
도마TM 2020-06-02 (화) 13:26
포트홀 배상ㅇㄷ
발불로 2020-06-03 (수) 11:05
포트홀 보상받기 예시
바람하늘소리 2020-06-04 (목) 23:11
스팅어인데 새 휠 값이 20만원도 안 되다니..
삼성 sm7 은 새 휠 값이 32만원임... ㅋㅋ
-_- 삼성차 사지마
   

  • 차량용품
  •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 리니지m
  • 넥산타이어
  • 라크나로크
  • 통신의달인
  • 걸카페
  • 제주렌트카
  • 카멜레옹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4
[스폰서박스] [GVG] 여름옷 맛집 / 연예인 착용제품 다수보유 (104) 스폰서박스
22114  [기타] 코로나로 인해 배운것들 (44) 이미지 불타는궁댕이 08:12 15466 3
22113  [회원게시판] 국가보훈처에서 등기를 받았습니다 (24) 이미지 원장애 08:00 4400 8
22112  [연예인] 디스패치가 찍은 미녀들 초근접 무보정 사진.jpg (55) 이미지 또또비 05:06 28134 14
22111  [기타] 변호사만 7명을 쓴 손정우 .JPG (73)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0:13 30938 59
22110  [기타] 19살에 아빠가 되고 (58) 이미지 냥이사모 07-08 25965 64
22109  [유머] 김민아 성희롱 사건 치트키 (92) 이미지 iooen1 07-08 49753 54
22108  [회원게시판] 제 이웃의 친조카가 한체대에서 지옥같은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합니다 ㅠ_ ㅠ (65) 칠퀸 07-08 16890 53
22107  [엽기] 손정우 기소 내용(혐주의) (126) 이미지 파지올리 07-08 23795 85
22106  [정보게시판] 문장을 깔끔하게 쓰는 9가지 팁.txt (84) 이미지 Loopy 07-08 20889 77
22105  [기타] 하이킥 부녀상봉씬.jpg (82) 이미지 노랑노을 07-08 45161 57
22104  [회원게시판] 채널A에서 방송출현을 위한 선 탐사? 제의를 받았네요 (51) 최프로다 07-08 21141 109
22103  [유머] 40달러로 여친 사기 (199) 이미지 불타는궁댕이 07-08 52635 41
22102  [엽기] 어제자 일본방송 (89) 이미지 냥이사모 07-08 49547 56
22101  [연예인] aoa민아 인스타....jpg (82) 이미지 패션피플 07-08 47712 53
22100  [기타] 제작진...황급히 촬영중단.jpg (71)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8 52930 70
22099  [기타] "400억대 손실 막았는데 해고"..한전KPS 직원의 눈물 (80) 이미지 프로츠 07-08 28329 84
22098  [기타] 일본 홍수 이후 ㅈ된 점 (111) 이미지 사나미나 07-08 48239 62
22097  [반려동물] 브라우니 _ 핑크 에디션 (27) 이미지 브라우니찡 07-08 15881 43
22096  [연예인] 박신영 아나운서 몸매의 위엄.gif (47) 이미지 Loopy 07-07 48772 89
22095  [연예인] 안소희 근황.jpg (52) 이미지 웰시고기 07-07 49200 43
22094  [회원게시판] 최숙현 선수 죽음...이것들 싹 다 말 맞췄네 ㅅㅂ (50) 이미지 인간조건 07-07 20878 102
22093  [기타] 손정우 석방을 보고 다시 보는 귀귀 .JPG (46)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7 28882 106
22092  [연예인] 채연 공격적으로 가려주는 아이즈원 광배 (36) 이미지 루이즈베가 07-07 33203 48
22091  [게임게시판] [무료 배포 / 에픽게임즈] Hue (10) 이미지 Moebius 07-07 11862 22
22090  [반려동물] 아들이 두 달간 보살핀 길냥이가요. (23) 이미지 브라우니찡 07-07 18293 58
22089  [유머] 요즘 여고생 특징.jpg (84) 이미지 혀고문기술자 07-07 54788 52
22088  [정보게시판] 재포장, 묶음할인 관련 환경부 팩트체크 (45) 이미지 fourplay 07-07 13772 53
22087  [기타] 차에 뛰어든 개와 개보다 못한 개주인들 (119) 이미지 블루복스 07-07 26182 114
22086  [영화게시판] 자기 영화에 CG를 너무 쓰기 싫어서 감독이 한 일 .JPGIF (32)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7 28640 77
22085  [연예인] AOA 긴또깡 논란 당시 민아 모습.jpg (45) 이미지 TIGERLEE 07-07 41858 47
22084  [연예인] 음악방송 무대 부술뻔한 웬디 . GIF (21) 이미지 사나미나 07-07 28569 41
22083  [유머] 재평가되는 현존 최장수 여성 듀오 (73) 이미지 사나미나 07-07 45971 89
22082  [회원게시판] 오늘 남자하나 인생 종친거 같습니다. (101) 즐거운남자 07-07 35957 62
22081  [연예인] 태연이의 마스크 쓰는법.gif (29) 이미지 탱폭도 07-07 35700 47
22080  [연예인] 은하 허벅지 체감.gif (29) 이미지 Loopy 07-07 52349 52
22079  [기타] 괴롭히던 일진의 양팔이 절단되어 기쁜 사람 (84) 이미지 사나미나 07-07 42032 100
22078  [연예인] 권민아 인스타 (66) 이미지 아이즈원♡ 07-06 36305 68
22077  [회원게시판] 20년만에 승진했습니다. (66) 짜요짜요 07-06 22979 76
22076  [연예인] 아이즈원 권은비 브이앱 티셔츠가.. ㄷㄷㄷㄷ (39) 이미지 사나미나 07-06 32912 63
22075  [연예인] 전효성 프로필 촬영 현장 ㄷㄷㄷ (34) 이미지 사나미나 07-06 40878 66
22074  [연예인] 권민아, 지민 사과에 "숙소에서 남자랑 성관계" 폭로 (111) 이미지 센스집착 07-06 51582 65
22073  [유머] 인간극장 연출 레전드.....gif (51) 이미지 Loopy 07-06 50558 50
22072  [회원게시판] 다크웹 손정우가 유통시킨 영상물 내용 (102) 언렬울펜퀘끼… 07-06 25416 96
22071  [기타] 트레이너가 까발린 여성 샤워실 실태 .JPG (150)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6 52286 118
22070  [연예인] 여캠빨 받아보는 윤보미 .GIF (24)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7-06 43471 31
22069  [기타] 홍천강에 떠오른 여인에 대한 진실 (56) 이미지 사스미리 07-06 41594 73
22068  [연예인] aoa에서 민아가 생각보다 인기가 없었나요?jpg (96) 이미지 웰시고기 07-06 31645 57
22067  [유머] 닭한마리를 몰랐던 한국인 (301)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7-06 44403 51
22066  [유머] ㅇㅎ) 숙소에서 남자들이랑 쓰리썸해도 타격없는 걸그룹 리더.gif (58) 이미지 쪽본침몰열망 07-06 53580 53
22065  [연예인] 서예지 ㅗㅜㅑ (39) 이미지 찾던게요기잉 07-06 48989 49
22064  [기타] 군대 휴대폰 전면허용 근황 (187) 이미지 사나미나 07-06 38755 67
22063  [연예인] 선미.....하체가 돋보이는....짧은 레깅스 핏....GIF (14) 패션피플 07-06 47089 33
22062  [유머] 진작에 지민 손절했던 희철 (88) 이미지 매직메탈 07-06 56998 80
22061  [회원게시판] fnc는 소속 가수 관리 정말 못하네요 (90) 코다마레나 07-05 29895 53
22060  [연예인] 여배우 수현 피지컬 (42)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5 61882 59
22059  [유머] 어제 각 걸그룹 숙소 근황 ㅋㅋㅋㅋㅋㅋㅋㅋ (84) 이미지 장교 07-05 66924 60
22058  [자동차] 드뎌! 초레어 골드 임팔라 풀옵션을 구했습니다~! (108) 이미지 호러인생 07-05 33986 39
22057  [회원게시판] 저는 지민이 편입니다 (244) 하나로바 07-05 42657 96
22056  [연예인] 과거 AOA찬미 어머님 인터뷰 (67) 이미지 웰시고기 07-05 43115 86
22055  [기타] 사설구급차 막아서 환자 숨지게 한 택시기사 근황.txt (204) 이미지 아이언엉아 07-05 37752 1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