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배너
  • 유머
  • 사회
  • 정보
  • 게임
  • 회원
  • 동물
  • 컴퓨터
  • 시사
  • 자동차
  • 영화
  • 연예

브랜드연구소

RiZUM 명컴퓨터 탑툰 러판

   
[회원게시판]

부동산 가격 폭등이라고 지역주택조합에 솔깃해 하지 마세요 큰일납니다.

[댓글수 (102)]
글쓴이 : 뉴러씨니아 날짜 : 2020-11-27 (금) 16:08 조회 : 19199 추천 : 104  


직장 동료가 점심시간에 나가서 그렇게 말려도 결국 가입해버렸는데 어찌될지는 의문이군요...;;


지역주택조합에 대해 간단히 알려드릴게요.


일반적으로 아파트가 만들어져서 팔리는 과정을 보면

1) 건설회사가 도시계획에 맞춰서 허가를 득하고 땅을 사거나, 은행과 손잡고 대출(PF)로 땅을 확보한다음

2) (선)분양을 해서 살 사람들을 모집해 계약금 받고 이들 명의로 대신 중도금 대출을 받게 한 뒤 그 돈으로 대출까고 잔금 내고 건축하고

3) 입주시 내는 잔금으로 나머지 비용 정산하고 이익을 확보하는 구조입니다. 

4) 중도금 대출은 입주한 아파트의 주택담보대출로 전환되고요


근데 여기서 중요한게 두 가지에요. 땅 확보, 건설회사의 이익


지역주택조합은 

1) 누군가 제창해 지역주택조합 추진위 를 결성, 대행사 (조합의 대부분 업무 대행), 시공사 (건설회사), 신탁사 (자금집행담당)을 정하고

2) 조합원을 모집해 계약금 + 업무추진비(위 대행사, 시공사, 신탁사가 초기 먹는 비용 + 조합 추진위 월급) 를 받아냅니다

3) 그리고 계약금으로 땅 계약금을 확보하고 조합원을 더 모집해 계속 땅을 확보하면서요

4) 계획된 땅의 80% 이상 사용승낙서 를 받고, 계획된 조합원을 50% 이상 모집하면 조합을 정식으로 설립할 수 있어요.

5) 조합이 설립되면 각종 인허가 받고, 통과가 되면 착공을 하면서 상황에 따라 조합원을 추가모집하거나, 일반분양을 시작합니다.

6) 조합 명의로 중도금 대출을 받아 건축을 하고

7) 완공되면 입주시점에 정산해서 일반분양 수익으로 돈이 남으면 조합원들이 나눠갖고. 모자르면 더 내고 조합을 해산 하는건데요.


얼핏 보면 지주택의 경우 건설회사가 이익을 크게 먹는게 아니니까 

최초에 추진위를 만들고 조합원 모집할때 일반 아파트 분양가(이미 건설사 이익이 붙은 확정금액)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홍보를 하게되고, 잘 모르는 사람들은 귀가 솔깃해서 가입 을 하는거죠.


위에 왜 땅 확보가 중요하다고 했냐면요

일단 일반 아파트는 우선 땅을 확보하고 시작 하는거라 트러블 날게 없어요.

다른 이유로 건설이 중단되면 (문화재 유적이 나오는 등) 그냥 분양대금 돌려받고 끝나는거죠. 손해는 건설사가 감수 하는거죠.

반대로 지주택은 돈을 모아 땅을 사면서 만드는거 라, 80%이상 확보 혹은 가계약이라도 해서 사용승락을 얻고 

조합 인가를 내서 조합 결성하고 착공 시작해도요. 나머지 20%가 어찌될지 모르는게 이게 함정이에요.

95%까지 확보하면 나머지 5%는 시가로 주고 수용이 가능한데 저 95%가 넘을 수 없는 악마의 장벽입니다. 

알박기 한 둘만 해도 답 없어지죠 (장위동 뉴타운 재개발을 방해하는 빤쓰네 러브젤교회처럼요)

모든 책임과 비용을 조합원들이 분담하는거라 계획이 지연되거나 엎어지면 손해는 조합원이 감수 합니다.


차일피일 시간이 흐르면 이때부터 골때려져요. 대행사, 시공사, 신탁사 한테는 계속 비용을 줘야 하고 

모델하우스(=홍보관, 조합사무실) 운영비용도 계속 나가요.

위에 건설회사의 이익이 빠지니까 더 낮은 비용으로 아파트를 만들어 분양할 수 있다는게 장점인데

시일이 지체되면 이미 확정된 이익분이 더해진 일반 아파트의 분양가와 달리 조합의 비용은 지체되는만큼 올라간다 는거죠.


그러면 이걸 누가 책임지냐? 조합원이 공동책임을 지는겁니다.

초기 냈던 계약금과 업무추진비가 소진되면 추가분담금을 내야해요. 건설 시작된 후의 중도금 그런게 아닙니다.

현찰로 사업진행을 위해 바로 박아야 하는돈 이죠. 추가분담금 얘기가 나온 순간 일반 분양아파트보다 싸게 들어갈 생각은 버리는게 좋고

애초에 눈치가 있다면 하지도 않았겠지만 이시점에서라도 변호사 사서 조합 탈퇴하고 얼마라도 돈을 찾길 시도해야 하는데

보통 여기까지 오면 노답 상황 되는거죠. 매몰비용이 아까워 못빠져 나오고 계속 추가분담금을 내야 하거든요.

추가분담금 걷는다 소문돌고 사업이 스톱되면 조합원 추가모집도 불가능해지고 남은 사람들 부담은 계속 가중됩니다.

땅을 다 매입하고 조합원을 다 채워야 계획된 비용으로 건설을 하는데 진행은 안되는 상태에서 비용만 느는거죠.

어느 순간 시공사는 빠져나갑니다. 수수료야 계속 받지만 그거 받고 노느니 다른거 하는게 더 큰 돈 버는거니까요.

그러면 조합은 다시 시공사를 정해야 합니다. 아파트 브랜드가 바뀌는거죠. 초기 계약금 다시 줘야 하고요.

새 시공사와 설계도 다시 맞춰야 하고 돈나갈일 투성이에요. 대행사도 서류랑 허가 보완해야 하고 일거리 생겨 돈이 나갑니다.

ㅋㅋㅋ 악순환이 더욱 깊어집니다. 돈은 계속 나가는데 진행되는건 없죠. 시공사 바뀐다고 땅 안팔고 버티던 사람이 파는것도 아니고

안모이던 조합원이 모일리가 없거든요. 2군 시공사가 1군 브랜드로 간혹 바뀌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면 모이지만 기존 조합원들이 

막대한 추가분담금을 낼 독한 각오를 하고 질러야 가능한 케이스고요. 100에 1도 안되는 경우죠.


저러다 부담을 견디지 못한 조합장, 감사, 이사가 포기를 하거나, 조합원들이 열받아 비대위구성하거나 서로 쌈박질 하면 끝입니다.



이건 자연스럽게 조합 100개가 있다면 60개가 이렇게 망하고 조합원들은 1인당 3~5천에서 1억 이상씩 쌩으로 날리며 쫑나는 케이스고요.

나머지 40개중 20개는 더 드라마틱하게 망합니다. 조합 임원과 대행사 혹은 시공사가 혹은 잔여 땅주인이 결탁할 경우 죠.

얘네가 고의로 사업을 지연시키거나, 땅값과 업무추진비를 과도하게 쓰거나 하면서 추가분담금을 발생시켜서 해먹을만큼 해먹고

분쟁을 유도해 자폭 시키는 케이스입니다. ;; 


그렇다고 남은 20개가 성공하냐? 아닙니다. 일단 건물 다 올라가고 입주까지 가는게 20개인데

비용 정산을 해야죠. 여기서 빚이 발생한 경우 또 추가분담금 이 나옵니다. 이거 안내면 못들어가게 아파트 문을 용접하고

쇠사슬치고 뭐 쌩난리가 나는거죠. 그렇게 물리적 충돌까지 가는 경우가 10개. 더럽다 먹고 떨어저라 조합원들이 돈내는게 5개


남은 5개는 성공합니다. 추가분담금 안내거나 공사중 부동산가격 폭등으로 일반분양분을 비싸게 팔아 돈이 남아 

조합원들이 갈라먹는 케이스도 있긴 해요. 혹은 추가분담금까지 냈지만, 입주 시점에 폭등해서 엄청난 시세차익이 생긴다거나

근데 이런건 딱 정해져 있어요. 정부나 도시에서 책임감 가지고 하는 대단위 개발 사업에 속할 경우(송도 처럼요)가 대표적이죠.

아님 조합장이 진짜 사심 1도 없고 추진력은 최고라서 속전속결로 깨끗하게 일 처리하거나요. 

알박기 저항이 안생길 폐교나 공공기관 혹은 공장등 이전부지에 짓는 경우라던가요. 


이런 위험 안고  같은 동네 일반 분양 아파트보다 20~40% 저렴하다는 홍보만 믿고 조합 가입했다간 

빚더미 족쇄차고, 시간낭비에 최악의 경우 가정까지 파탄날 상황의 도박 을 하게 된다는거에요.



정부가 주택조합법을 올해 강화하긴 했는데 이거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습니다.

조합 활동에 대해 정기적으로 외부감사를 법제화 해야하고, 조합설립 승인은 토지 80% 사용승인을 전제로 하지 말고

95% 매입 등기완료(가계약이나 일부 계약만이 아닌)가 된 시점에서만 인가를 내주도록 법규를 강화해야 합니다.


요즘 부동산 가격 폭등이라고 전전긍긍하고 막차 어떻게든 타보려는 사람들이 주위에 하나둘씩 생기는데

지주택만은 진짜 말리고 싶네요. 이건 정말 원수에게나 추천 ...도 못하겠네요 추천했다고 칼들고 올까봐 ;; 암튼 그런 겁니다. 

사랑이 필요해요 ♥
뉴러씨니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엿장수 2020-11-30 (월) 12:02
지역주택조합 : 주택법
재개발/재건축조합 :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공공 개입 정도 : 재개발>재건축>지역주택조합
재개발은 75% 조합설립동의 및 분양신청 안한 소유자 물건 수용 가능
재건축은 75% 조합설립동의 및 분양신청 안한 소유자 물건  협의매수
둘다 70%~75% 동의서 징구 시기가 젤 고비인데, 이 고비 넘기고 조합 설립되면 비대위 같은 데서 태클걸지 않는 한 시공사 선정 ->사업시행계획인가 -> 관리처분계획인가를 거쳐 이주, 철거 문제없이 진행. 단, 공적 규제가 많아서 인허가 기간이 길어지는 건 어쩔 수 없음. 중간에 조합장 등 지도부 교체되면 그걸로 2년 이상 기간 길어짐
조합원 중에서 조합장 등 임원 선정해서 조합 주체로 사업 진행(협력업체 선정은 조합에서 함. 지금은 선정을 대부분 전자입찰 거쳐 총회 또는 대의원회에서 선정)

지역주택조합은 강제력이 가장 약해서 80%, 95% 고비가 위험함.
르로이사네 2020-12-03 (목) 20:56
좋은글입니다.

제 친구도 천운이 있는지 이번에 지주택 성공해서
들어갈 준비하는데...

저도 솔깃해서 물어보니 자기는 남는돈 도박하는셈치고 했다더군요
절대로 친구한테는 추천할수 없다는...

그냥 돈떼일 확률이 더 크다면서요
처음  1  2
   

  • 게시물 이벤트
  • 리줌 마우스 인증 이벤트
  • 리줌 플레이 이벤트
  • 러판이벤트
  • 탑툰
  • 스토어핫딜
  • 브랜드리줌
  • 비밀상점
  • 카멜레옹
  • 통신의달인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9
 [이벤트] 2021 신축년 이토랜드 게시물 이벤트 (한정판 머그컵 증정) (293) eToLAND
25181  [컴퓨터] 카스퍼스키 스몰 오피스 시큐리티 백신 무료 PC, 맥, 안드로이드 모두 가능(229,500원→무료) (29) 이미지 뱅쇼한잔 09:45 6619 33
25180  [자동차] 2009년식 AUDI A4예요. (52) 이미지 하늘에서본너 09:32 8342 17
25179  [회원게시판] 회사의 악습을 도전한다는건 (59) 블록틱스 09:20 10099 66
25178  [게임게시판] [험블 무료] Bomber Crew (11) 이미지 M13A1Rx4 00:35 10660 13
25177  [연예인] 속옷바람의 안젤리나 다닐로바 (53) 이미지 낭만객잔 01-23 49769 56
25176  [회원게시판] 임신 9주차에 유산을 하게 되었습니다. (90) ITZY예지 01-23 19191 146
25175  [유머] 남자들의 성욕이란? (49) 이미지 뚝형 01-23 50588 117
25174  [유머] 10년 전에 취미로 시작했던 일본어가 저의 인생을 바꿔놨습니다. (107) 이미지 원희와pika쭌 01-23 32375 165
25173  [기타] 손님 요청 무시했다가 ㅈ된 배달 업주.jpg (161) 이미지 천마신공 01-23 44018 71
25172  [영화게시판] 넷플릭스 추천작 "모술" (32) 이미지 scandy 01-23 28906 39
25171  [자동차] 현기차는 결함차다? (88) 게임이좋아유 01-23 18104 66
25170  [연예인] 김혜수 뒤태 (51)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3 39250 59
25169  [유머] 수십년간 남동생을 폭행한 친누나 (68) 이미지 posmall 01-23 43852 49
25168  [도서게시판] 최근 문피아에서 따라가는 유·무료 소설들 리뷰. (27) mazeo 01-23 11808 25
25167  [유머] 결국 들통난 중국의 거짓말 (52) 이미지 해탈게이머 01-23 34308 68
25166  [기타] 반페미 선언한....할리우드 여자 연예인들...ㅗㅜㅑ....jpg (52) 이미지 패션피플 01-23 34579 86
25165  [기타] 생으로 도저히 못먹겠다는 사람이 많은 음식 (158) 이미지 posmall 01-23 32748 42
25164  [유머] 후쿠시마 수산물 막은 그 공무원 근황 (58) 이미지 제미니 01-23 33346 123
25163  [유머] 오늘자 물어보살 레전드 사연.jpg (99) 이미지 잇힝e 01-23 47322 64
25162  [유머] 일본 도장깨고 온 한국인.gif (61) 이미지 왜죠 01-23 36511 166
25161  [기타] 짱개가 생각하는 비밀병기.jpg (104) 이미지 신묘한 01-23 35109 69
25160  [유머] 음식점에서 욕먹었던 BJ의 정체 (127) 이미지 개Dog 01-23 40194 119
25159  [회원게시판] 칼을 갈고 있습니다. (174) 듀클리언 01-22 26747 265
25158  [유머] 여자사장에게 고백하러 간 청년.jpg (174) 이미지 잇힝e 01-22 50302 60
25157  [기타] BJ감동란 뒷담화한 전복집 사장님 자필 사과문 (189) 이미지 사니다 01-22 45473 68
25156  [유머] 흔한 ㅈ소기업 승진식 (72) 이미지 포토샵 01-22 55250 70
25155  [반려동물] 게임할 때 항상 방해하는 포도양 (38) 이미지 개Dog 01-22 28166 52
25154  [연예인] 오마이걸 유아의 날씬한 몸매 (26) 이미지 페드로11 01-22 48848 59
25153  [기타] 82년생 김지영 후기로 유명한 분의 정체 .jpg (120) 이미지 천마신공 01-22 41605 128
25152  [기타] 1300년만에 밝혀진 백제 멸망의 진실.jpg (114) 이미지 개Dog 01-22 39377 150
25151  [회원게시판] 시골 사는 사람으로서 주관적인 귀농분들 이야기 (103) 냉소월 01-22 19934 86
25150  [유머] 매춘을 반대하는 이유 (123) 이미지 파라파라파라 01-22 44941 198
25149  [영화게시판] 영화속 매력적 여배우들과 그 테마음악 베스트 21 (85) 본섭 01-22 16388 107
25148  [기타] 한국이 괜히 방역강국이 아닌 증거 (73) 이미지 파지올리 01-21 38089 150
25147  [기타] 역대급 오심 그리고 선수의 대처.jpg (64) 이미지 뚝형 01-21 42506 137
25146  [기타] 모두가 1등이 된 달리기 경기.jpg (62) 이미지 스마일1 01-21 34878 110
25145  [기타] 실제 간호사의 경험담 .JPG (166)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1-21 54352 118
25144  [기타] 단골 식당에서 뒷담화 들은 여성BJ (132)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1 36138 39
25143  [기타] 1억 인증 오피녀,jpg (111) 이미지 뚝형 01-21 54472 60
25142  [회원게시판] 후배에게 사과했습니다 (83) 금기자 01-21 27326 75
25141  [영화게시판] 영화 잡식가의 비교적 덜 상업적인 영화 추천 (30) 이미지 SuPa곰 01-21 15112 81
25140  [연예인] 빨간티 샤넌 (43)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1 37621 52
25139  [기타] 맛있다고 칭찬하는데 미친년 소리 들은 여자 (142) 이미지 블루복스 01-21 45432 90
25138  [반려동물] 에헴! 새해에는 (20) 이미지 박초아 01-21 10029 41
25137  [회원게시판] 전도하는 아줌마 만나 (86) 순수의식 01-21 32010 132
25136  [기타] 중국인 아이돌에게는 아예 정주지 맙시다. (157) 이미지 블루복스 01-21 42741 243
25135  [연예인] 여자친구의 5인이상 집합금지 대처법 (25) 이미지 아이언엉아 01-20 41881 81
25134  [유머] 디씨 레전드...전지현 닮은 처제 썰.jpg (70) 이미지 뚝형 01-20 58325 75
25133  [연예인] 언젠가 얼굴로 떡상할 것 같은 중소신인 여돌 (65) 이미지 봉자 01-20 48662 37
25132  [정보게시판] 보일러별 난방비 절약 팁.jpg (59) 이미지 만두맨 01-20 29846 67
25131  [유머] 현시각 아가씨 노래방 유흥 대참사 (50) 이미지 프로츠 01-20 71553 74
25130  [연예인] 쌩얼로 다니는게 편하다는 여자아이들 슈화.jpg (60) korn 01-20 48008 73
25129  [컴퓨터] 회사 로고 만들어주는 사이트 (61) 워드프레스 01-20 27062 100
25128  [기타] 놀면뭐하니 하차요구 받고 있다는 데프콘 (104) 이미지 사나미나 01-20 53410 103
25127  [기타] 어깨 부딪혔다고 폭행당했던 피해자 자살 (129) 이미지 개Dog 01-20 34763 117
25126  [연예인] 옷이 흘러내린 전효성 (34) 이미지 posmall 01-20 61270 79
25125  [자동차] 보xx림 더이상활동 안해야겠네유.. (157) 이미지 김소혜♡티마 01-20 39656 59
25124  [회원게시판] 한국 벤츠는 짱깨 꺼였네요 (75) Piuuuuu 01-20 28823 56
25123  [회원게시판] 세계 최강의 보병전차 (75) 이미지 NoJap 01-20 25423 73
25122  [유머] 소장가치 200% 졸업앨범 (46) 이미지 개Dog 01-20 40443 1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