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설의 배우 커크 더글러스 103세에 타계, 아들 마이클이 부고 ,,,

 
글쓴이 : yohji 날짜 : 2020-02-06 (목) 13:45 조회 : 2467 추천 : 10  


 


전설의 배우 커크 더글러스가 10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아들이자 역시 인기 배우 마이클은 5일(이하 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형제들과 함께 난 커크 더글러스가 세상을 떠났음을 알리게 돼 매우 슬프다”며 “세상에 고인은 영화의 황금시대를 산 레전드이자 배우였으며 나와 조엘, 피터 등 형제에게는 그저 아버지였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생일에 아버지에게 했던 말 ‘아버지, 아버지를 무척 사랑하고 난 당신의 아들이어서 자랑스럽다’로 (이 성명을) 끝내게 해달라. (이 사실은)늘 진실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1916년 미국 뉴욕에서 러시아계 유대인의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드라마 예술아카데미에 진학해 배우의 꿈을 키웠다.

1946년 ‘마사 아이버스의 위험한 사랑’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1949년 복싱 영화 ‘챔피언’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1951년 ‘빅 카니발 ’, 1956년 ‘열정의 랩소디 ’, 이듬해 ‘ OK 목장의 결투’와 ‘영광의 길’에 출연하다 1960년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스파르타쿠스’로 세계적 명성을 누리게 됐다.

이듬해 ‘마지막 일몰 ’, 1962년 ‘용감한 자는 외롭다’에도 얼굴을 내밀었다.

‘챔피언’으로 아카데미상 후보로 이름을 처음 올린 뒤 1952년 ‘ The Bad and the Beautiful’, 1956년 ‘ Lust for Life’ 등 세 차례 노미네이트됐다.

60년 넘게 연극 무대와 은막에서 활동해 90편의 영화에 이름을 올리고 영화제작자로도 활약하는 등 할리우드 영화의 황금시대를 이끌었다.

아들 마이클 역시 아카데미상을 거머쥔 명배우다.

고인은 1996년에 아들 마이클로부터 아카데미 평생공로상을 수상하는 감격을 누렸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1960년 작품 ‘스파르타쿠스’에서 열연을 펼치는 커크 더글러스 .AFP 자료사진


역시 고인을 대표했던 작품은 ‘스파르타쿠스’였다.

오스카를 네 부문이나 수상했고 그가 “내가 스파르타쿠스”라고 외치는 장면은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한 장면이 됐다.

1950년대 미국에서 매카시즘 광풍이 불 때 공산주의와 연루된 의혹으로 할리우드에서 배척된 영화인들이 일터로 복귀하는 데 앞장섰다.

본인이 1952년 설립한 영화 제작사를 통해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작가 돌턴 트럼보를 고용해 다른 영화인들도 업계에 복귀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2011년 뉴욕타임스( NYT )에 보낸 서한을 통해 그는 블랙리스트에 대항해 자신의 친구인 트럼보를 지원한 일이 “인생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선택 중 하나”라고 밝혔다.

트럼보는 나중에 영화 ‘로마의 휴일’로 오스카 각본상을 수상했고, 그의 일대기가 2015년 영화 ‘트럼보’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고인은 또 세계 분쟁 지역에 학교와 공원을 세우는 등 자선활동도 활발히 벌인 박애주의자였다.

심지어 유대인 혈통인데도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지역에 아동 보호시설을 짓기도 했다.

헬기 사고로 척추수술을 받았고, 1995년 뇌졸중에 걸린 이후 언어장애를 겪으면서도 천수를 누렸다.

1943년 배우 다이애나 웹스터와 결혼했다가 1951년 이혼한 후 1954년 세 살 아래의 앤 바이든스와 결혼해 65년을 해로했다.

아들 마이클의 아내이자 역시 할리우드 스타인 캐서린 제타 존스가 며느리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81&aid=000306375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eTo마켓] 정품 아이폰 아이패드 라이트닝 충전 케이블 (3) 

TigerCraz 2020-02-06 (목) 16:54
명배우의 명복을 빕니다~
혜화 2020-02-06 (목) 20:41
헐~ 진작 돌아가신 줄 알았는데.. 103세? R I P..
본섭 2020-02-07 (금) 05:54
오케이 목장의 결투도 대표작이죠 버트 랭커스타와의 ㅠ..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섹황상제 2020-02-07 (금) 06:47
응?...마이클 더글라스랑 캐서린제타존스랑 결혼한거 짐 알았네....ㄷㄷ
스파르타쿠스 2020-02-07 (금) 18:52
커크 더글러스  스파르타쿠스에서  근육질이더구만 헐리우드에는 저런스타일의 몸매가 참 많음
도깨비 2020-02-08 (토) 15:31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7
[광고랜드] [이토랜드 공식] 1등혜택! LG전자! 정수기 6개월! 공기청정기 6개월! 역대급 … (157) LG전자렌탈
38871 [리뷰]  라스트 데이즈 오브 아메리칸 크라임 ★★★☆ 이미지첨부 현수님 00:01 1 175
38870 [리뷰]  침입자후기(스포유) ★★ 띵띵용 06-05 1 409
38869 [일반]  잘만든 범죄 스릴러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8) 제임스본 06-05 1 385
38868 [일반]  신세계 후속작에 대한 썰  (2) 이미지첨부 RedWings 06-05 3 1114
38867 [영상]  잠수함을 갖고싶은 소년(Window Boy Would also Like to Have a Submarine)…  우아아앙 06-05 2 328
38866  반도 2차 포스터  (5) 이미지첨부 ㅠ큐큐큐 06-05 4 771
38865  넷플릭스 "마인드헌터" 개강추!!!!  (8) 이미지첨부 우욱대장 06-05 5 1835
38864 [정보]  간만에 극장가서 침입자 봤는데 대박이네요  (3) 이미지첨부 한스린다대령 06-04 2 1711
38863 [일반]  아역 배우들의 문제점 .JPG  (1)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6-04 5 2162
38862 [리뷰]  위대한쇼맨  (1) YoONs 06-04 5 714
38861 [일반]  최근에 극장으로 영화보러 가보신분?  (8) 천재미남 06-03 1 958
38860 [기타]  4DX 는 용산 cgv 가 제일 인가요?  (8) dauphin 06-03 1 571
38859 [영상]  나의 첫 번째 슈퍼스타(The High Note) 예고편  우아아앙 06-03 5 607
38858 [일반]  콜오브와일드  강생이똥꼬 06-03 1 518
38857 [리뷰]  Netflix - 바이킹 따라잡기 (드라마인가 개콘인가..) ★★★☆ (3) 가오갤라쿤 06-03 4 1505
38856 [정보]  EBS 6월의 영화  (2) 이미지첨부 킨킨 06-03 7 1037
38855 [정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6월 11일 재개봉 확정  (2) 이미지첨부 yohji 06-02 5 996
38854 [영상]  소리꾼(The Pansori Singer) 예고편  (1) 우아아앙 06-02 8 823
38853 [일반]  후속작 꼭 나왔으면 하는 영화  (38) 이미지첨부 AnYuJi 06-01 11 4215
38852  프랑스여자 언론배급시사회 FULL  끌이 06-01 4 932
38851 [리뷰]  인간수업... 괜히 봤네요..  (7) 지리지요 06-01 5 2684
38850 [일반]  이번달 cgv 6000천원 할인 이벤트 적용되는거 예시 입니다.  (6) 이미지첨부 암내공격둘리 06-01 5 995
38849 [일반]  6월 부터 볼만한 대작 들 있나요 ?  (6) 오십구키로 06-01 3 1494
38848 [일반]  봉준호 감독이 최악의 감독인 이유 .JPG  (10)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5-31 16 5407
38847 [리뷰]  (노스포)안봤는데봤다고하는영화1위 대부 1 편만보고  (3) 살까죽을까 05-31 1 1139
38846 [영상]  Disney+시크릿 소사이어티 오브 세컨드 본 로얄(Secret Society of Second-…  (4) 우아아앙 05-31 3 801
38845 [일반]  쥬라기 공원때문에 망했다는 티라노의 발톱  (10) 이미지첨부 현수님 05-30 4 3173
38844 [일반]  13년 전 영화 CG 수준 .GIF  (22)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5-30 8 4702
38843 [영상]  초미의 관심사 무대인사  (1) 끌이 05-30 2 1458
38842 [일반]  6언더그라운드 - 이 보다 더 깊이 묻어야할 영화  (14) 홍차식빵 05-30 5 21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