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기타]

우리나라 영화가 재미있다고 생각한 시점.

 
글쓴이 : v곤이v 날짜 : 2020-02-17 (월) 10:38 조회 : 3863 추천 : 9  

이전에도 재미있다고 생각한 작품은 많았지만 


내돈내고 처음 본 영화는 올드보이 였죠.


올드보이 영화상영 할때 할리우드 영화를 전 골랐었고(어떤 영화인지는 가물가물..) , 제 친구는 올드보이


재미있다 그거 보자라고 했죠. 전 반대 했었고요. 우리나라 영화를 왜봐! 나중에 비디오 나오면


보면 되지.. 이런 뉘앙스로 애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결론은 올드보이를 보고 나왔는데, 제가 가지고 있던


한국영화의  편견을 깻던 영화였었죠. 그 이후에는 한국영화 특유의 드라마성에 홀려서 항상 


영화관에서 보는데, 한국영화 60 마블+DC 20 , 그외 20 정도로 보는거 같습니다. 


요즘 들어서는 할리우드의 뻔한 영화보다 한국영화가 더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곡성은


한국공포영화에 대한  편견을 깼죠. 


 [나눔이벤트] 국내산 1+ 급냉 삼겹살 300gx2팩 10명 나눔 (442) 

곤73 2020-02-17 (월) 10:44
올드보이, 대단했죠. 서로 몰랐다고는 하지만 친부녀간의 근친상간이라니....
뭐 요즘 같은 분위기에서는 쿵쾅이들 때문에 개봉도 제대로 못했을지 모르지만....
     
       
글쓴이 2020-02-17 (월) 14:58
제가 그때20년전에  추천도서로 100년동안의 고독이라는 남미의 노벨문학상 소설을 읽었는데 음.. 이걸 야설이라고 봐야되나 하면서 끝까지 읽었던 기억이 있었죠 .  그래서 올드보이는 참 건전해 보였습니다. 노벨문학상도 이런데 하면서 봤던기억이..
     
       
파고드는껑충… 2020-02-17 (월) 23:49
한국은 영화소재에 있어서 관대한 편입니다.

영화산업을 키우자는 건 좌우에 상관없는 터라....
503 아빠가 여자끼고 술먹다 죽는 영화도 나오는 판에 소재제한은 거의 없습니다.

다만 엄복동처럼 왜곡심하면 인실좆되죠
     
       
yohji 2020-02-18 (화) 00:08
파라다이스 빌라" 추천 ~~!!
나려타곤 2020-02-17 (월) 11:28
난 살인의 추억

보고나서 송강호를 최고 배우로 꼽아요
봉준호는 어느만큼 대단한지는 몰라도
엄청나다 딱 그 느낌
     
       
글쓴이 2020-02-17 (월) 15:00
살인의 추억도 명작이죠 ㅋ
단자대 2020-02-17 (월) 12:47
올드보이는 반전빼곤 그닥 ㅋㅋ 살인의 추억이 희대의 걸작
지존송충이 2020-02-17 (월) 13:21
저도 극장에서만 두번 본 영화가 살인의추억 한국영화를 극장에서 두번본건 이때뿐인거같네요
가끔 생각날때 다시봐도 정말 대단한거같아요
김남길 2020-02-17 (월) 14:53
올드보이 가히 충격적이었죠
oTzTo 2020-02-17 (월) 14:55
저는 쉬리..
     
       
글쓴이 2020-02-17 (월) 14:59
쉬리는 한국액션의 변곡점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별다방아들 2020-02-23 (일) 00:44
저도 쉬리요
우리나라에서 이런 영화가?! 하면서 놀랐던 기억이 있네요
부호279 2020-02-17 (월) 15:20
쉬리가 한국 영화의 터닝포인트였죠
쉬리의 성공 이후로 전반적으로 한국영화의 퀄리티가 급상승했지요
에르르르 2020-02-17 (월) 15:37
전 공동경비구역
朱雀 2020-02-17 (월) 16:29
한국공포영화의 편견을깬 명작은 장화홍련

곡성은 공포영화가 아니고 오컬트영화
갓킬러 2020-02-17 (월) 16:51
전 알포인트.. 번지점프를 하다.. 살인의 추억.. 광해..
방구싸다똥낌 2020-02-17 (월) 16:57
저는 달콤한 인생이요..
대체 몇 번을 봤는지 : )
스테플 2020-02-17 (월) 17:19
저도 쉬리요. 극장 가서 보고 생각이 완전 바꼈죠
금기자 2020-02-17 (월) 18:00
저도 가장 많이 본 한국영화가 올드 보이네요. 15번 이상 본 듯...
반전을 빼고도 대단한 영화임엔 틀림없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OST는 신세계가 나오기 전까지 가장 좋아하는 한국 영화 OST 중 하나로 기억됩니다.

오늘만 대충 사는 오대수..

옷은,,,,, 마음에 들어요~~?
스파르타쿠스 2020-02-17 (월) 19:17
쉬리는 그동안의 한국영화에 대한 편견을 깨는 대단한 작품이엇던걸로 기억 시사회끝나고 전원기립박수 대단햇엇죠
얌야밍 2020-02-17 (월) 22:14
쉬리가 정말 대단했죠.
당시 수익분기점으로 삼은 지점이 100만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 100만이라는 숫자는
멀티플랙스가 활성화 되기 전이라 모두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지점이었죠.
그런데 이걸 깬 것도 모자라 600만까지 들어오며 한국형 블럭버스터와 영화산업에 돈을 쏟아 부어도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면서 영화산업이 급속도로 확장된 계기가 됐죠.

아직도 개봉 당시에 대학가에서 쉬리가 망하면 한동안 국산 영화 시장에 참혹한 침체기가 올거라는 소문이 돌았던 기억이 나네요.
airjorda 2020-02-17 (월) 22:52
전 공공의적이요!
진짜 우리나라 영화가 이리 재밌을수 있구나 첨느낀 영화였습니다.
그전에도 재밌게 본건 있어도 미국명작보단 떨어진다고 느꼈는데
이 영화 보고 한국적이면서도 명작이라고 느낀 영화였죠.
파고드는껑충… 2020-02-17 (월) 23:53
저는 장군의 아들 때부터 극장에서 꾸준히 봐왔는데
대단하다고 느끼기 시작한 건
8월의 크리스마스 (1998) 부터

이후
살인의 추억 장화홍련 등등 보면서 헐리우드 안 꿀린다고 생각되고

최근 몇년은 제작능력은 이미 헐리우드 넘어섰다고 느낌
솔직히 지금 헐리우드에서 마블 DC 하고 애니메이션 빼면 우리작품들이 더 뛰어남

다만 드라마의 경우 한때 한국드라마 뛰어났으나
그넘의 띨땅님 드라마화 되면서부터 미국드라마에 조올라 밀림
나라심하 2020-02-18 (화) 01:16
그러고보니 저도 올드보이였어요 신기방기~

그때 같이 봤었던 영화들이 달콤한 인생 박하사탕, 그보다 쫌전에 취화선.

박하사탕이 전 한국영화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그 다음이 살인의 추억...
koetier 2020-02-18 (화) 08:37
복수는 나의것"...!!!  한국에서도 이런 영화가!! 보고 개충격 먹었네요. 흥행은 할수없는
하드코어 장르지만 진심 역대급 영화임~!!!
화인 2020-02-18 (화) 10:39
한국영화를 비판하는 부류중 가장 더러운 부류는 예고편 심지어 보지도 않고 평가해버린다는것.
사냥중 2020-02-18 (화) 21:36
해운대보고 몇몇 영화 연속으로 통수맞은느낌든뒤로 몇년간 한국영화는 쓰레기라 생각하고 안봤었죠
너굴이 2020-02-20 (목) 10:09
쉬리 이후로 우리도 매번 드라마같은 영화 말고 블럭버스터 느낌의 영화도 만들 수 있구나 하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보는데, 이어서 만들어진 영화들이 힛트를 못해서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쉬리 이후에 나온 예스터데이(최민수 김윤진 김승우), 내추럴시티(유지태, 이재은), 유령(최민수, 정우성) 너무 재밌게 봤는데 흥행하지 못해서 좀 아까워요.
물론 살인의추억, 올드보이는 제 인생의 명작이고요.
안安분分지知… 2020-02-20 (목) 13:07
저도 JSA 
20대 초반에 몇몇 한국 코메디 영화 보다가  JSA 보니까 와 ~ 영화가 이런거구나 싶었던
     
       
만들어진신 2020-02-21 (금) 17:46
동감합니다.
바보라여 2020-02-22 (토) 21:04
쉬리가 전환점 같네요. 그 영화를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그전만해도 홍콩영화나 미국영화가 극장에 주였던거 같네요. 99년에 군대 갔을때 고딩때 나온 편지지와 그 당시 편지지에 변화가 있었죠. 한국영화 바탕으로 된 편지지들이 유행하게 된게 그 시점인거 같습니다.
0궁둥이0 2020-02-24 (월) 00:26
저는 접속과 쉬리라고 생각을 들어요.
한국영화에 관심이 없다가 접속부터 조금씩 변화를 느끼면서 쉬리 때 대박이었죠.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광고랜드] 턱살제거 끝판왕 2중 자극 반디비타 리프팅밴드 (65) 그로스
52 [영상]  <반도> 1차 공식 예고편  (26) 록리 04-02 12 1479
51 [일반]  바람의검심 최종편 개봉날짜, 컨셉트레일러  (11) Stally 03-29 9 1964
50 [영상]  Netflix-아우터뱅크스(Outer Banks) 예고편  우아아앙 04-01 7 990
49 [영상]  스타 이즈 본(From A Star is Born 2018), 여러가지 충격받았네요  (11) 베­베 03-31 6 1229
48 [리뷰]  배틀타임트랩: 초시공간여행 ★★★★ (4) 야구신 03-30 6 1339
47 [리뷰]  스포) 인비저블 맨을 봤는데... ★☆ (11) 이미지첨부 발리투시 03-30 6 1165
46 [일반]  조지 로메로 '시체들의 새벽', 42년 만에 韓개봉 확정 ,,  (6) 이미지첨부 yohji 03-31 5 1154
45 [리뷰]  더 보이스 ★★★★☆ (1) 야구신 03-29 5 1239
44 [정보]  코로나19 여파 '콰이어트플레이스2' 새 개봉일 9월4일 ,,  (4) 이미지첨부 yohji 04-03 5 436
43 [일반]  어제본 영화들  (7) 도깨비 03-29 4 1414
42 [리뷰]  나쁜 녀석들 - 포에버... 개쓰레기네요...  (18) 이미지첨부 난순 03-31 4 1786
41 [기타]  더 콜 오브 더 와일드  (1) 이미지첨부 火男 04-03 4 296
40 [영상]  Netflix-매직 마스크 레슬러(The Main Event) 예고편  (1) 우아아앙 04-03 4 470
39 [리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BEASTS CLAWING AT STRAWS, 2018 ★★★ (1)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3-28 3 1090
38 [영상]  Netflix-커피 & 카림(Coffee & Kareem) 예고편  우아아앙 03-31 3 787
37 [리뷰]  패왕별희(스포있음) 단순한뮤지컬영화가아니고 자살이땡기는영화네요 ★★★★★ (1) 살까죽을까 04-03 3 328
36 [추천]  쉘로우 그레이브의 단상  (6) 이미지첨부 본섭 03-29 3 889
35 [정보]  네이버 시리즈온 영화선물 정보  알래스카불곰 04-03 3 266
34 [리뷰]  나의마더(넷플릭스) ★★★★☆ (3) 야구신 04-01 3 875
33 [리뷰]  스파이 브릿지 ★★★★☆ (1) 가오갤라쿤 03-28 3 742
32 [영상]  더 헌트(The Hunt) 예고편  우아아앙 03-30 3 798
31 [리뷰]  콜로니아 ★★★★ 야구신 04-01 3 650
30 [일반]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완치…2주 격리 마치고 자택으로  (1) 이미지첨부 yohji 03-28 3 725
29 [일반]  화끈한 액션영화 추천 부탁드려요~  (18) 동그라미 03-30 3 1003
28 [리뷰]  '정직한 후보' 최근 본 영화 중 최악...  (6) 아이에이치 03-31 2 1337
27 [리뷰]  송곳니, 더 랍스터( 요르고스 란티모스 ) ★★★ (2) 야구신 03-31 2 669
26 [리뷰]  좀비랜드 더블탭 2019 후기 (스포O)  (4) 이미지첨부 빈폴 04-02 2 436
25 [리뷰]  비바리움 - 괴이한 영화 (노스포) ★★★ (5) wdiydw3 04-01 2 1086
24 [일반]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속편 제작된다…티모시 샬라메·아미 해…  이미지첨부 yohji 04-03 2 325
23 [리뷰]  아이 엠 어 히어로 [좀비영화] ★★ (3) 생각하면행동 03-30 2 731
 1  2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