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갠적 로맨스 영화 베스트

 
글쓴이 : 본섭 날짜 : 2020-09-06 (일) 21:45 조회 : 3095 추천 : 31  




순위를 매겨볼까 하다 포기... 다 좋아하는 멜로라서리


 

 열분들은 가을하면 어떤 멜로물이 쉬이 떠오르시는지..











플립














    누구나 한번쯤 경험해본 풋풋한 첫사랑의 설레임을 스크린으로 잘 표현한 로맨스 명작..




  소꿉장난같은 귀엽고 깜찍한 사랑 그리고 추억..




 




 "the first time she saw him she flipped"  "그를 본 처음순간 그녀는 휙 마음이 움직였.."





            노트북









잊지못할 첫사랑 




 24살 엘리는 첫사랑을 닮은 존과 결혼을 약속하는데




 우연히 신문에서 가슴아프게 헤어졌던 첫사랑 노아의 소식을 접하고    그 둘은 재회하고..




 깊은 고민에 빠진 엘리.......




 이런 스토리류 최고의 명작이고 사랑스런 맥아담스의 미모가 한층 빛나던..







           번지점프를 하다










 8클과 함께 최고로 꼽는 한국 최고 멜로..




 첫만남의 정동길 석양을 배경으로 쇼스타코비치의 왈츠를 추던씬은 너무 좋아하는 명씬..




 게이코드 어쩌고 하지만    그 섬세하고 빛나던 김대승 감독의 연출력은 가히.. 이게 첫작품이란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갠적 고 이은주님 팬이기도 했고 ㅠ..





                      로미오와 줄리엣










 어릴때 이 영활보고 핫세누님 상사병에 얼마나 잠못이루는 밤을 보냈던지 하하하;;




 저에게 잇어 줄리엣하면 오로지 핫세누님뿐     윈슬렛따위..




 얼마나 봤는지 그 로맨틱하던 발코니씬은 아주 대사를 외울 지경이던 ..   물론 극중 가수가 부른




 what is a youth 는 당연 어린시절 제 18번지 이기도..






    4월 이야기







설레이고 두근거리는  짝사랑을 이렇게 잘 표현한 영화가 또 잇었을까 싶은 깜찍한 영화




 이와지 슌지 감독의 대표작으로 전 이걸 꼽고싶은..




 아니 일본멜로 최고..









어느 멋진날











 가장 최악의 날이 인생 최고 빛나는  날로 바뀌는 순간..






 각자 아픔을 간직한 두 남녀가 연속된 우연속에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을 코믹 사랑스럽고 현실감있게  그려낸




 가슴 훈훈 따듯해지는 걸작 로맨스 영화..








                   이터널 선샤인










   사랑은 그렇게 다시 기억된다 




 자신의 짝은 운명적으로 정해져있고 그 상대땜에 너무 힘들어 기억까지 지워버렷으면서




 결국 똑같은 상대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운명의 아이러니..






 여주 클레멘타인이 "이런 추억이 곧 사라지게 되면 어떡해? " 란 질문에




 조엘은 " 그냥 음미하자"  고 대답하죠


 


 탄탄한 연출 스토리 기막힌 반전의 명품 로맨스 영화







  해리가 셀리를 만났을때







 사랑과 우정사이의 미묘한 감정을 참으로 유쾌하고 가슴찡하게 풀어낸  명품 로코멜로작




 맥라이언의 너무 사랑스럽던 캐릭과 레스토랑 으응씬은 백미이자 압권이었던 ㅎ;








오만과 편견










 아름다운 영상미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연기가 잘 어울러진 서사 로맨스 명작




 키이라 나이틀리의 빛나는 미모와 표정연기까지 일품이던 인생영화가 아닐지..




 제인 오스틴의 원작소설을 영상화한 최고의 작품으로 전 이 영화를 주저없이 ..









    러브 스토리













사랑은 미안하다고 말하는거 아니라는  그 유명한 대사의 고전 로맨스 대표작




 지금보면 유치한 면도 없진 않지만 눈위에서 즐겁게 뛰노는 연인과 그때 흐르는 그 유명한 테마음악은 지금봐도 옛로망에 젖어들기 충분한..










           500일의 섬머











고든레빗 주이 디샤넬 주연


설득력 있는 스토리 연애의 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영화









       카사블랑카










  로맨스란 장르를 넘어 영화사적으로도 시민케인등과 함께 최고의 영화로 꼽히며 영화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오래도록 받는 영화




 명대사 명배우 명장면 최고의 엔딩..




  세기의 미녀 잉그릿드 버그만의 매혹적인 아우라..명주제곡  as time goes by..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50대남과 20대녀    둘다 가정이 있지만 외로운 일상들을 보내다




 말도 통하지 않는 낯선 나라 일본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에게 조금씩 의지하는데..




 직접적인 감정표현은 전무하고 대사도 별로 없지만..




 깊은 여운과 소통과 언뜻 스치는 사랑의 감정에 관한 본질을 잘 보여주는 영상미 가득한 웰메이드 영화   갠적 이런류 영화 너무 좋아함..






  파이프피트 















" 이 병 진짜 답답하다 안아주고 싶은데 그럴수 없어   상상이라도 해볼까? "




 극중 남주의 이 대사가 너무 마음아프게 다가오던 ㅠ..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단 4일간의 사랑




 그리고 빗속에서의 안타깝던 이별.. 불꽃처럼 타오르던 두 중년남녀의 짧았던 사랑이야기..




 그 이별씬에 어찌나 눈물이 나던지 음..










    비포 선라이즈







20대의 용기 자유분방함 자유 그리고 우연같은 그둘의 로맨스..




 기차에서 우연히 만나 하루를 같이 보내기로 한 두 젊은 남녀..




거침없고 자유로운 그들의 대화 비엔나 거리의 아름다움..   이 영화를 다시 보다보니 문득 20대 젊은시절 치기가 생각나더라는..








가을날의 동화









제목처럼 동화같은 사랑이야기와




 화보같던 영상미   잔잔하게 흐르는 오에스티가 기가 막히던




 갠적 홍콩멜로 최고의 영화로 꼽음   그리고 가을하면 젤 처음 생각나는 영화가 이거기도 하고..









      섀도우 랜드








 사랑한다는 것   그것은 가치있고 행복하다




 그러나 헤어진다는 것  죽음으로..




 그것도 참을수 없는 고통이다     하지만 지금겪는 고통은 지난날 누렸던  행복의 일부분이다..






 평소 냉철하고 감정에 휘둘리지 않던 노교수가  노년에 활달하고 지적이던 한 여인과 사랑에 빠지고..










 또 그녀를 병으로 떠나 보내고    ...그녀의 어린 아들 더글라스에게 이 말을 하며 스스로와 그를 위로하며




 오열하던 장면에 저도 참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ㅠㅠ




 한니발 렉터박사의 이미지가 강렬하던 제겐 또 하나의 모습에 꽤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던.. 









           연인









넘기에는 너무 다른 나이 환경 국경




 남자는 죄책감에 소녀는 가정을 먹여살려야 한다는..영혼없는 욕정일 뿐이라고 애써 부정하지만




예견된대로 이별이 가까워오자 




 그둘은 서로가  평생 잊을수 없는 운명의 상대임을 직감하는데..






굉장히 노골적이고 탐미적으로 영화는 전개되며..




 또한 첨에든 선입견관 180도 다른   너무나도 강한 울림을 주는 영화엿었다는...









         미 비포유








  결말이 보이는듯 했어도 이별을 준비하는 로맨스가 마음을 움직이는 가슴아픈 영화..




 왕좌의 게임 용엄마 에멜리아의 현실에서의 아픔이 전이되는듯해서리.. 







    이프 온리










눈앞에서 사랑하는 연인을 잃은 한 남자는




 다음날 아침 자신의 옆에서 자고있는 연인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고..




 남자의 헌신 그리고....   시간여행 걸작 멜로..










    러브 어페어








  세번의 리메이크된 영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그리고 엔리오 모리꼬네의 감미롭던 음악..




  아네트 베닝의 눈빛연기가 참으로 돋보였던 영화..




 택시를 타고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으로 워렌비티를 만나러 갈때 걱정 설레이는 맘을 잘 표현한 모리꼬네옹의 음악이 백미이며 명씬이었던..









   첨밀밀










   장만옥에 대한 개인적 호불호로  비교적 최근에 본..




   하마터면 놓칠뻔한 명작      어수선하던 당시 사회상에 들꽃처람 피어나던 사랑




 너무 좋았던 라스트씬과 그 유명한 주제곡.. 월령대표아적심



 [eTo마켓] [안내] eTo마켓 리뉴얼 예정입니다. (75) 

톨레랑스 2020-09-06 (일) 21:52
안본게 많네요 하나씩 찾아 봐야겠어요 ㅎㅎ
레프 2020-09-06 (일) 22:54
8월의 크리스마스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비포 선라이즈
단자대 2020-09-07 (월) 09:50
8월의 크리스마스가 빠졌네요
     
       
cyberdog 2020-09-08 (화) 22:53
8월의 크리스마스가 빠졌네요 2
거꾸로가는세… 2020-09-07 (월) 18:24
너는 내운명,
안녕 유에프오
네버님 2020-09-07 (월) 19:30
트루 로맨스도 넣어 주십쇼!
     
       
Ferreros 2020-09-07 (월) 21:22
와우  이글 제목 보고 제일먼저 떠오른 영화가 저도  트루 로맨스 였는데

 
찌찌뽕...~~

정말  인생영화 중 하나..
          
            
글쓴이 2020-09-08 (화) 08:54
와 트루로맨스를 아시는 분이 많네요 ㅎ
     
       
cyberdog 2020-09-08 (화) 22:54
아 맞다 트루 로맨스 2
막걸리원샷 2020-09-08 (화) 00:28
클레어데인즈의 줄리엣도 너무 좋았었는데..
     
       
글쓴이 2020-09-08 (화) 08:57
타이타닉하고 착각을 ㅎ 줄리엣은 클레어데인즈였죠 ㅎ 네 그때 참 이뻤죠~
          
            
Ferreros 2020-09-08 (화) 13:57
맞아요 ....그땐 정말 리즈 시절 이엇는데...    디카프리오랑도  잘 어울렷고


미드  홈랜드 에서  클레어데인즈 봤을때 좀 충격먹엇죠...

연기는 정말 깔게 없을정도로  미친연기력을 보여주는데..... 

외모가  많이 역변을 해서  ......
김라박이 2020-09-08 (화) 01:05
ㅇㄷ
미디어마스터 2020-09-08 (화) 09:42
섀도우 랜드, 지금의 고통은 지난날 누렸던 행복의 일부분... 대사를 통해 인생을 배우네요.ㅠ
첨밀밀, 저도 근래에 다시 봤는데 또 다르더군요. 뭣모르고 봤을 때는 몰랐던 것들이 보입니다.
봄날은 간다, 이 영화도 참 인상 깊은 작품인데 엔딩씬 하나로 모든 현실 로맨스 영화 원탑입니다.
     
       
글쓴이 2020-09-08 (화) 10:16
전 유지태가 화분돌려주고 돌아설때 씬과 그때 흐르는 프레져 드 모어 사랑의 기쁨 곡이 흐를때 묘한 대비를 이루는게 ㅠ..
두방에주님곁… 2020-09-08 (화) 10:04
저는 로맨스 영화 자체를 안좋아 하는 상남자 인데

이프온리 보고 곽티슈 한통을 다썼었음 ㅠㅠ 제니퍼 러브휴잇 팬이 되기도 한 작품 최고였음

그리고 이터널 선샤인은 짐캐리에 대해 다시한번 열광하게된 작품이기도 하고 안봤으면 꼭 추천 하는 작품

오백일의 섬머는 진짜 너무 공감가서 재밌었던 영화임 ㅋ 이영화 역시 주이 디샤넬 팬이 되게한 작품

다른건 몰라도 이 세작품은 진짜 지금 봐도 너무 재밌게 보는 작품이네요

첨밀밀 같은 경우는 유튜브에 영상 하나 있는데 30분짜리 였던가...그거만 봐도 그때의 기억이 떠 오르기도 하더라구요

영화도 좋았지만 OST가 정말 잊혀지지 않는 눈 귀 둘다 호강하는 영화 이제 첨밀밀 같은 홍콩 영화는 못보겠죠? ㅠ


위에것들과는 별개로 짐캐리의 새로운 모습을 이터널 선샤인에서 만나 봤다면 코믹한 배우로 유명한 아담 샌들러가

열연한 영화 레인 오버 미 정말 강추 드리고 싶습니다.

9.11 테러로 가족을 잃은 남자의 얘기 인데 어벤져스 나오는 사람! 하면 알만한 돈치들 과 아담샌들러 주연의 영화인데

하 정말 아담 샌들러 최고의 영화는 클릭이야 ! 라고 했다가 레인 오버 미로 바꼈습니다 마지막 감동 쓰나미 주의보
     
       
글쓴이 2020-09-08 (화) 10:32
오 제목은 익히 들어 알고 잇지만 강추하시니 꼭 봐야겟네요 ㅎ 멜로 코드도 저와 비슷하신거 같으니 ㅎ
          
            
두방에주님곁… 2020-09-08 (화) 10:47
정말 강추 합니다 조용한날 집에서 혼자 보시면 감수성 포텐 터지실껍니다
우비11 2020-09-08 (화) 12:30
폭풍의 언덕영화(소설아님), 매디슨카운티의 다리등 추천,
     
       
글쓴이 2020-09-08 (화) 12:46
폭풍의 언덕은 92년하고 2011 버전 둘이 잇네요 ㅠ
          
            
우비11 2020-09-08 (화) 16:21
92년꺼 좋아했고 2011은 모르겠네요
두한 2020-09-08 (화) 14:44
구지 덧대어 본다면 시월애
     
       
Minime 2020-09-09 (수) 12:17
시월애 좋죠. 헐리우드에서 재해석해서 리메이크한 "레이크 하우스"도 재밌더군요. 20대 중반에 시월애를 봤고 30대 중반에 레이크 하우스를 봤는데 때마침 나이 때에 맞게 잘 본 것 같아요 ^^
귀여운즐거움 2020-09-08 (화) 16:41
펀치드렁크러브
     
       
글쓴이 2020-09-09 (수) 14:20
아 이거 재밌게 봣네요 ㅎ
네버님 2020-09-09 (수) 06:31
해롤드와 모드도 슬그머니 추가해 봅니다.
제 인생에서 이 이상의 연상연하 커플은 나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글쓴이 2020-09-09 (수) 14:17
오 이 영화 꽤 흥미롭네요 아직 못본건데 이번주말은 볼것들로 풍성해 지겠군요 ㅎ
Minime 2020-09-09 (수) 12:15
다 주옥같은 영화로 엄선하셨군요. 다만 4월 이야기는 극장에서 봤는데 '이렇게 끝나는거야...?'하면서 당황했던 기억이 ㅋㅋㅋ
저는 너무 가슴 저미는 슬픈 이야기보다는 가벼운 로코를 더 좋아해서 "노팅힐", "대통령의 연인", "레이크 하우스"를 추가하고 싶네요.
     
       
글쓴이 2020-09-09 (수) 14:19
시월애 그대안의 블루의 이현승 감독 작품이죠 저도 좋아하는 감독이고 작품입니다 ㅎ 헐리웃판 기억에 없는거 보니 아직 못본듯 추천 감사합니다!! ㅎ
          
            
Minime 2020-09-10 (목) 07:26
시월애 리메이크판인 레이크 하우스가 우리나라 영화 최초의 헐리웃 리메이크 영화였지요. 특히, 키아누 리브스와 산드라 블록이 주연을 했어요. 꼭 보세요! ^^
노트북과컴퓨… 2020-09-10 (목) 14:26
저도 안본게 많네요 4월이야기 는 볼기회가 많았는데 아직이네요 저는 해서웨이 좋아해서 원데이 하고 런던시계탑 밑에서 사랑을 찾을 확률 재밌게 봤어요  로맨스는 뻔하고 고전적인거 좋아합니다 ㅎㅎ
     
       
글쓴이 2020-09-10 (목) 14:53
프린세스 다이어리에서 너무 이뻤죠 악마는 프라다에서도 ㅎ 저도 좋아하네요~근데 원데이는 아직 안봣네요 추천 감솨함돠~ㅎ
크리스티누 2020-09-12 (토) 16:00
어바웃 타임~!!
     
       
글쓴이 2020-09-12 (토) 20:31
어바웃타임 참 좋은 타임슬립 멜로죠 여기서도 레이첼 미모도 빛났구 ㅎ
굼도리 2020-09-16 (수) 20:43
추천하고 갑니다~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두부김치v 2020-09-21 (월) 20:03
안본것들도 꽤 되네요~ 하나씩 봐야겠어요 고맙습니다 ㅎㅎㅎㅎ
이스란트 2020-09-29 (화) 20:24
로맨스 영화 잘 안봐서 본 영화가 몇편없지만 본거는 확실히 재미있었어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39881 [일반]  일본박스오피스 1위 영화 재미있나요 ?  (2) 이미지 미키쨩 10:57 1 185
39880 [리뷰]  바이올런스잭 oav( 사이다 타령하는애들이 보면딱이겠군_  (1) 살까죽을까 06:26 2 137
39879 [일반]  앤 해서웨이 근황 .JPG  (1) 이미지 샌프란시스코 02:20 3 1091
39878 [리뷰]  투 더 레이크 ★★★☆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1:21 2 266
39877 [리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SAMJIN COMPANY ENGLISH CLASS, 2020) ★★☆ (1) 이미지 너덜너덜 10-21 1 329
39876  추억과 사랑은 어디에 깃드는 것일까? 영화 업  이미지 무야무야 10-21 4 174
39875 [일반]  넷플 영화 볼만한거~~  (10) 팡팡pang 10-21 3 977
39874 [영상]  Netflix-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Ma Rainey's Black Bottom) 예고…  우아아앙 10-21 6 336
39873 [리뷰]  오피스 후기 [왕 스포.201020]  himurock 10-21 3 882
39872 [영상]  ----- 스칼렛 요한슨이 이리 예뻤나..  (2) 뽀로로2 10-20 9 2911
39871 [기타]  고수님들 영화 제목 찾아 주세요ㅠㅠ(난이도 극강)  morpheme 10-20 1 383
39870 [리뷰]  소리도없이 리뷰 스포있음. ★★☆ (2) 옆집희야 10-20 3 480
39869  인간의 원죄에 대한 구원의 자격은 누구에게 있는가?  이미지 무야무야 10-20 6 398
39868  미스터트롯 '더 뮤비' 영화 제작보고회 시  pigpic 10-20 5 335
39867 [리뷰]  기기괴괴 성형수 후기 [왕 스포.201019]  himurock 10-20 5 1297
39866 [영상]  [단편](공포) Other Side of the Box  observer 10-19 4 397
39865 [일반]  cgv 극장 관람료 인상  (9) 화인 10-19 8 1229
39864 [영상]  신황제를 위하여(For the New Emperor) 예고편  우아아앙 10-19 7 1081
39863  영화 자체가 하나의 마약과도 같은 영화  (5) 이미지 무야무야 10-19 9 2141
39862 [정보]  [몬스터 헌터] 실사판 포스터  (15) 이미지 난관대하다 10-19 7 1838
39861 [정보]  [재해석 삼국지] 포스터  이미지 난관대하다 10-19 6 950
39860 [리뷰]  헤이트풀 에이트 (노스포) ★★★☆ 고양이풀뜯어… 10-19 5 559
39859 [리뷰]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베이비 드라이버 ★★★★ 이미지 공선생 10-19 6 546
39858 [영상]  팔로우 미 Follow Me 예고편  이미지 친절한석이 10-19 5 531
39857 [리뷰]  설경구 류승범주연 용서는없다 ★★★ (2) 이미지 브루스캠벨 10-19 8 1100
39856  테넷 vod는 언제 나올까요? 아니면 블루레이라도?  (4) 삐꾸네 10-19 3 632
39855 [리뷰]  그레이하운드 (Greyhound , 2019) 스포O ★★★ 이미지 yohji 10-18 5 590
39854 [추천]  2014~2020 공포영화 20선  (23) 이미지 본섭 10-18 18 1299
39853 [영상]  담쟁이(Take Me Home) 예고편  우아아앙 10-17 5 486
39852 [리뷰]  (스포有)소리도없이 / 분수에 맞게 살아야한다. ★★★★ (2) ψ오크 10-17 7 8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