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머
  • 자동차
  • 시사
  • 연예
  • 영화
  • 회원
  • 컴퓨터
  • 정보
  • 동물
  • 사회
  • 게임
   
[리뷰]

플로리다 프로젝트 개인적인 시각 <스포일러 포함>

 
글쓴이 : 로큰롤코끼리 날짜 : 2021-01-21 (목) 22:05 조회 : 908 추천 : 11  




디즈니 월드 옆, 예쁜 공간

그러나 그 모텔에 사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
멀쩡한 직업을 구하기 힘든 사람들.
방치되어 위험하게 노는 아이들.

영화 제목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디즈니가 테마파크를 건설하기 위해 진행한
올랜도 일대의 부동산 매입계획을 뜻하는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저소득층들이
디즈니월드 근처의 모텔들에
장기 투숙하는 프로그램을 말하는 은어이기도 하다.

어린 무니와 그 엄마 핼리는
바비가 관리하는 매직캐슬 모텔에 산다
핼리는 제대로 된 직업을 구하지 못해
관광객을 상대로 보따리 장사를 한다.
제일 저렴한 방을 떠돌아 다니고
친구가 일하는 식당에서 음식을 얻어먹고
봉사단체에서 나눠주는 빵으로 끼니를 때운다.

관객들은 이 광경에서 핼리보다는
그녀의 딸 무니가 무척이나 신경쓰인다.

어린 무니는 제대로 된 가정교육을 받지도,
학교에 다니지도 못하고
방치되다시피 길러지고 있다.

무니를 비롯한 동네 아이들 모두 같은 처지다.
중간중간 보이는 아이들의 행동들은
관객들을 불안하게 만든다.
어른들의 행동을 아무것도 모르고 따라하며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는 아이들.

미국의 저소득층 홈리스 문제를
담담한 분위기와 예쁜 화면으로 보여준다.

바비는 매직캐슬 모텔의 관리자다.
주인이 아닌 단순 관리자이기에
그도 매일 고생하며 살아가는,
모텔의 입주민들보다 조금 나은 정도의 삶을 산다.

핼리와 무니 모녀는 골칫덩이지만
바비는 그들을 잘 챙겨준다.
얼핏보면 딱딱하게 규칙을 읊는 관리자같지만
굳이 신경쓰지 않아도 될 사람들을
챙기고 살펴 지낼 곳을 만들어주는,
속은 좋은 사람이다.

하지만 모텔의 주인은 그런건 신경쓰지 않는다.
아주 잠깐 나타나서는 모텔의 외관만 신경쓰고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맞지않는 지시를 내린다.
바비는 어쩔 수 없이 이를 따를뿐이다.

매직캐슬 모텔은 핑크와 보라색으로
깨끗하게 칠해져있다.
수시로 건물 외벽을 칠하는 바비.
어느날 페인트를 칠하던 그의 눈에
모여서 놀고 있는 모텔 꼬마들과
수상하게 다가서는 남자가 보인다.

그는 다급히 내려오다가
페인트통을 바닥에 쏟아버린 채로
아이들에게 달려간다.

아마도 성범죄자로 추정되는 남자는
바비에게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다 쫓겨난다.
방치된 아이들을 보살펴주는 유일한 어른인 셈이다.

하지만 바비 말고는 아무도 관심이 없다.
그 혼자서는 손이 부족하다.
아이들은 위험한 곳에서 놀다
결국 인근 빈 건물에 큰 불까지 낸다.

한편 무니는 같은 모텔의 친구와 멀어지고
지원금도 받을 길이 없어지자
도둑질까지 하다 못해
모텔 안에서 몰래 성매매를 시작한다.

결국 아동 보호국의 눈에 띈 무니 모녀.
핼리는 딸을 빼앗기게 된다.

엄마를 떠나기 싫은 무니는
아동보호국 사람들에게서 도망쳐
건너편 모텔의 친구에게 달려간다.

그리고 친구에게 자신을 구해달라고 부탁한다.
자신을 보호해주던 바비도 아니고
아랫층에 살던 엄마 친구도 아닌
같은 또래 어린아이에게 도움을 청한다.

그러자 친구는 무니를 데리고 뛰기 시작한다.
두 아이가 힘껏 달려 도착한 곳은 디즈니 랜드.
수많은 관광객들 사이로 사라지는 무니와 친구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영화를 끝이난다.

관객들은 이 엔딩에 조금 의아할 수 있다.
아이들은 영화 내내 어느 누구도
'디즈니 랜드'에 대해서 말하지 않는다.
디즈니라는 단어조차 꺼내지 않지만

사실 아이들은 디즈니 랜드에 가고 싶었다.
자신들이 갈 수 없는 곳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그중 무니는 말한다.
자기는 어른들이 울 것 같을 때 알 수 있다고.

아이들은 어른들의 생각보다 많은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어른들은 생각보다 많은 것을 모른다.

관객들도, 모텔의 어른들도
아이들이 디즈니랜드에 가고 싶어한다는 생각은 못했다.
테마파크 이용권을 훔친 핼리도
무니를 데려가지 않고 팔아서 돈을 만들었다.
그럼에도 무니는 한 번도 떼를 쓰지는 않았다.

가장 중요한 게 뭘까

아이들이 번듯한 옷을 입고 학교에 다니는 것
그러기 위해서 엄마와, 아빠와 떨어트려 시설에 넣는 것이
정말 가장 중요한 일이고 이 상황의 해결책일까

아이들이 행복하려면
아이들이 원하는 행복을 주어야한다.

관객들이 영화를 보며 고민한 것은

저런 엄마라도 옆에 있는게 좋을까?
아니면 시설에라도 가서 정상적인 환경에 사는게 좋을까?

이 두가지 뿐이었을 것이다.

아이들이 뭘 원하는지는
생각하지 않았을거다.

그래서 아이들이 디즈니랜드로 도망치는 장면이
관객들에게 말하는 바는 이것이다.

"아이들의 입장에서 생각해봤나요?"


우리도 어쩌면 보이는 것만 생각한 것은 아닐까
사람은 사람을 돕는다.
너무나도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아이들을 지키려는 부모와
그 틈을 막아 돕는 주변 사람들이
지금의 문제는 겨우겨우 막아내고 있다.

정책은 사람이 만드는 것이기에
감독은 관객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요청한다.

아이들은 디즈니랜드로 도망쳤습니다.
곧 잡혀 돌아올 것이 뻔하죠
문제는 아무것도 해결된 것이 없습니다.
당신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네버님 2021-01-22 (금) 07:15
영화 보는 내내 저곳은 미국의 축소판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미국이 정글의 최약체에게 얼마나 잔인한 곳인지 가슴으로 느껴지더군요. 그러다 마지막엔 눈물이 펑펑 나서 이성적인 판단이 힘들었습니다.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영화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1-24 3
41042 [기타]  넷플릭스가 많이 좋아졌네요.  별걸 10:33 0 137
41041 [리뷰]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1년만에 극장 나들이. ★★★☆☆ 이미지 한겨울의베일 00:09 4 206
41040 [정보]  "바람의 검심 최종장 더 파이널, 더 비기닝" 2021년 4월23일,6월4일 개봉예…  (4) 이미지 fourplay 03-05 7 619
41039  웹툰 영화 '닥터 브레인', 애플TV+서 방영된다  (2) 이미지 cvfbgdvb 03-05 7 505
41038 [일반]  몬스터헌터.. 게임 기대하고 보면 안돼요  (1) fgfgsvtg 03-05 7 445
41037 [리뷰]  냠냠 (Yummy, 2019) 스포O ★☆  (2) 이미지 yohji 03-05 8 268
41036 [영상]  '파이터(FIGHTER)' 임성미X백서빈X오광록 언론시사회  pigpic 03-05 7 325
41035 [영상]  위드아웃 리모스(Without Remorse) 예고편  우아아앙 03-05 5 185
41034 [기타]  자막 관련 질문 드립니다!  고마자자 03-05 4 79
41033 [리뷰]  [감상평] 미나리 그리고 80년대 공감코드(영화장면 스포주의)  (4) 단순명료 03-05 8 436
41032 [영상]  중국판 극한직업! '비밀경찰: 랍스터 캅'  (2) contact2 03-05 6 647
41031 [리뷰]  뒤 늦은 승리호 감상평(스포x)  (1) 우리가남이가 03-05 9 240
41030 [영상]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 배트맨 티저영상  (1) 주노23 03-05 6 696
41029 [일반]  넷플릭스 퍼시픽림 나왔네요  (12) 동그라미 03-04 7 1207
41028 [정보]  스나이더컷 저스티스리그는 극장 개봉은 아닌가봅니다  (4) 이미지 거스기 03-04 8 715
41027 [일반]  미나리 관람평  (10) 이미지 으릉 03-04 10 1323
41026 [일반]  다드다리오, 케이트 업튼 내세우고 4점대라니...  (5) 이미지 참된자아 03-04 10 1444
41025 [리뷰]  그레텔과 헨젤 (Gretel & Hansel, 2020) ★☆  (1) 이미지 yohji 03-04 9 498
41024 [정보]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 특별판 개봉 ,,,  (8) 이미지 yohji 03-04 12 1458
41023 [정보]  ≪슈퍼맨≫ 리부트 제작 확정, 최초의 흑인 슈퍼맨 탄생?  (15) 디아블로하고… 03-04 7 1211
41022 [영상]  Netflix-썬더포스(Thunder Force) 예고편  (3) 우아아앙 03-04 8 819
41021 [정보]  저스티스리그 정식포스터  (6) 이미지 디아블로하고… 03-03 10 2198
41020 [영상]  Netflix-배드 트립(Bad Trip) 예고편  (4) 우아아앙 03-03 8 1057
41019 [정보]  공유X박보검 '서복' 4월 15일 극장·티빙 동시 공개,,,  (7) 이미지 yohji 03-03 11 1288
41018 [추천]  영화속 매력적 여배우들과 그 테마음악20(2)  (4) 본섭 03-03 13 892
41017 [영상]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 개봉일이 얼마 안남았네요  (4) impossi 03-03 9 870
41016 [일반]  미국에서 '미나리'를 보신 어르신 이민자분들의 영화반응  (2) 이미지 거스기 03-03 13 2472
41015  근래에 본 추천 영화들입니다. ( 볼 거 없으신 분들.)  (10) 맛이나니젤리… 03-03 21 2341
41014 [정보]  [질문] 아워 바디 결제 어디서 하는게 좋은가요?  pagua 03-02 5 176
41013 [일반]  이터널스 프로모 아트  (7) 이미지 아이즈원♡ 03-02 5 2115
41012 [정보]  [반지의 제왕 3부작] 4K 리마스터링 재개봉 예고편  (8) 디아블로하고… 03-02 12 1573
41011 [정보]  잭 스나이더 연출 좀비 영화 '아미 오브 더 데드', 5월 21일 넷…  (6) 이미지 yohji 03-02 11 2366
41010 [정보]  CGV, '태극기 휘날리며' '공동경비구역 JSA' 등 韓명…  (2) 이미지 yohji 03-02 8 688
41009 [일반]  영화 '닥터 지바고' 우리말더빙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요?  (6) 옹벌레 03-01 5 316
41008 [일반]  한국 영화 영화관에서 보면 손해보는 기분  (9) 타파하 03-01 6 1262
41007 [영상]  파이터(FIGHTER) 예고편  (1) 우아아앙 03-01 7 1022
41006 [리뷰]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 스포x ★★☆☆☆ (1) 핥음보 03-01 5 541
41005 [일반]  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  (3) 이미지 yohji 03-01 16 1520
41004 [리뷰]  완다 비전을 보면서..(노스포)  (4) 젤라짱 03-01 7 1621
41003 [일반]  사이드 이펙트 (Side Effects, 2013) 재미있네요.  이미지 꾸찌남 03-01 7 5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